세계 교회 협의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세계 교회 협의회(World Council of Churches. 약칭 WCC)는 세계적인 에큐메니컬 운동을 목적으로 하는 기독교 단체이다. 1948년네덜란드암스테르담에서 에큐메니컬 운동의 첫 총회를 시작으로 결성되었다. 성공회, 개신교, 동방 정교회,오리엔탈 정교회가 회원교단으로 참여하고 있다. 협의회 내에 국제선교협의회, 생활과 실천위원회, 신앙과 직제위원회가 조직되어 있다. 로마 가톨릭교회는 WCC 회원이 아니지만 신앙과 직제위원회에 정식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 협의회의 성격을 '성서에 따라 예수께서 하느님이자 구원자이심을 고백하며, 삼위일체 하느님의 영광을 위해 교회 공동의 부르심에 응답하는 것'[1]으로 규정한다. 본부는 스위스 제네바에 있다.

역사[편집]

1948년 루터교, 개혁교회(장로교), 감리교, 침례교, 성공회 등의 개신교 일부 교파들과 동방 정교회 대표 성직자들이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모여서 결성했으며, 1961년 협의회의 성격을 ‘삼위일체이신 한 분의 하느님의 영광으로서의 공통적 부름을 성취하고자 노력하는 교회들의 단체’로 규정하였다. [2] 틀에 박힌 기독교교리보다는 다소 유연하게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로서 삶을 중요하게 생각한다.[3]

한국 장로교 분열의 원인[편집]

WCC 가입 문제는 한국의 개신교 최대교파인 장로교회를 두 조각으로 분열시켰다.한국의 장로교회는 WCC를 로마 가톨릭 교회와의 일치운동이라고 판단하며 반대하는 예장합동과 WCC 가입에 찬성하는 예장통합으로 분열됐다. 한국의 예장 총회는 1956년 9월에 열린 제 41회 총회에서 WCC 문제로 찬성파와 반대파가 크게 대립하자 이 운동을 연구할 에큐메니칼 연구위원 8명을 발족했다.여기에 선정된 위원은 한경직을 위원장으로, 유호준, 안광국, 박형룡, 박병훈, 환은균, 정규오 등 8명이었는데 앞의 네 사람은 WCC에 지지하는 입장이었고 뒤의 네 사람은 반대파였다. 이들은 다음해 열린 42차 총회에 발표한 첫 보고서에서 단순한 친선과 협조라는 측면에서는 WCC를 지지하지만 교회의 단일화에 대해서는 반대한다는 보고서를 내놓았다. 이즈음 박형룡은 신학지남에 WCC에 반대하는 견해를 발표하였는데 그는 이렇게 주장했다.

"WCC는 교리적으로는 혼란한 자유주의 지도하에 움직이며 정책적으로는 세계 단일교회의 구성을 최종 목표로 하는 것을 부인하기 어렵다. 그런 고로 복음주의에 입각한 교회의 전통적 신앙을 존중하며 보수하려는 교회와 신도로서는 이 운동에 방심하고 따라갈 수는 없는 것이다.[4]"

예장합동에서는 WCC 신학은 기독교만이 참 종교임을 포기하며 예수 그리스도만이 유일한 구세주임을 부인하는 종교다원주의 신학을 내포하고 있다며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또 WCC는 전 세계적으로 많은 회원교단들이 있는데 그 모든 교단들을 하나의 연합체 안에 모두 수용하기 위해서는 그들만의 교리에 대한 다양성을 인정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는 개혁주의 교회론이 예수 그리스도를 교회의 머리로 하는 하나의 교회를 주장하지만 WCC의 교회론은 머리되는 그리스도에게 복종하는 교회의 본질보다 기능적인 차원의 교회론이기 때문에 이를 수용하지 못하고 있다.[5]

소속 교단[편집]

세계 약 110여 국가에 분포하는, 성공회를 비롯한 개신교동방 정교회 등 349개 기독교 교파들이 정회원으로 소속되어 있다.[6][7]

대한민국의 협의체[편집]

대한민국의 회원 교단 (가나다순)[8][편집]

현재 WCC에서 중앙위원으로 활동하는 한국인으로 박성원이 있다.[9]

논란[편집]

  • 지상위(至上位) 하나된 교회(Ecclesiam Unam Sanctam)를 추구하고있다[10]는 논란이 있으나, 이는 용어에 대한 몰이해에서 나온 오해로 보기도 한다. 'Ecclesiam Unam Sanctam'은 가장 높은 수준의 교회 단일화를 의미하는 것이 아닌, 사도신조니케아-콘스탄티노플 신조에서 고백하는 '거룩한 교회'로 이해된다.[11] 그러나, 교황 보니파스 8세와 프랑스 국왕 필립4세의 대립으로 격화 된 교권 및 세금문제가 격화된 Unam Sanctam 칙령을 들어 현실정치에의 적극적 참여를 요구하는 WCC의 선교방식, 불가시적(不可視的)교회에 대한 WCC의 공식 성명의 전무성을 근거로 WCC의 교회론은 교황 보파니스 8세의 단일 지상교회를 표방한다고 보는 시각이 여전하다. 바르문서(Baar Statement)에 나타나는 종교다원적 구원론은 Unam Sactam 칙령등의 로마 가톨릭교회의 '구조적 교회론'과 결부시키기도 한다. [12][13]

신학 사상과 문제점[편집]

총신대 신학대학원 곽원철은 그의 석사 논문《합동과 통합의 분열과 2013WCC총회에 대한 견해 차이》 라는 논문에서 WCC 신학의 문제점으로 다음 4가지를 지적했다.

  1. 종교다원주의
  2. 가시적 교회의 일치 추구
  3. 교회의 사회참여 강요
  4. 변질된 성령론

이 중 가장 심각한 문제점으로 종교 다원주의를 들었는데 그 이유는 종교다원주의는 성경만이 하나님의 유일무이한 말씀임을 부인하고 기독교만이 유일한 참 종교임을 포기하며, 예수 그리스도만이 죄인의 유일한 구주이심을 부인하며 예수 그리스도 이외에도 구원의 길이 있다는 만인 구원설을 주장하는데 이는 개신교의 근본 정신을 뿌리째 부정하는 것과도 같다.[14]

역대 총회[편집]

연도 일자 개최 도시 개최국
1948년 8월 22일 - 9월 4일 암스테르담 네덜란드 네덜란드
1954년 8월 15일 - 8월 31일 에번스턴 미국 미국
1961년 11월 19일 - 12월 5일 뉴델리 인도 인도
1968년 7월 4일 - 7월 20일 웁살라 스웨덴 스웨덴
1975년 11월 23일 - 12월 10일 나이로비 케냐 케냐
1983년 7월 24일 - 8월 10일 밴쿠버 캐나다 캐나다
1991년 2월 7일 - 2월 21일 캔버라 오스트레일리아 호주
1998년 12월 3일 - 12월 14일 하라레 짐바브웨 짐바브웨
2006년 2월 14일 - 2월 23일 포르투알레그리 브라질 브라질
2013년 10월 30일 - 11월 8일 부산광역시 대한민국 대한민국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About us -- World Council of Churches
  2. 《5시간만에 읽는 재미있는 교회사》/유재덕 지음/작은 행복
  3. 《이야기 교회사》/이성덕 지음/살림
  4. 심창섭《한국장로교회의 합동 연구》(P346)
  5. 곽원철《합동과 통합의 분열과 2013 WCC총회에 대한 견해 차이》(총신대신학대학원)
  6. 세계교회협의회 누리집
  7. 가장 대표적이고 세계 최대의 기독교 교파인 로마 가톨릭교회는 이 단체가 주관하는 대부분의 회의에 참관인(observer)을 파견하나, 회원은 아니다.
  8. 세계교회협의회 회원 단체 및 교단(대한민국)
  9. 베리타스 신문
  10. 《신학충돌》/최덕성 지음/본문과 현장 사이
  11. "나는 하나의 거룩한 보편적인 사도직 교회를 믿습니다"(Credo ecclesiam unam sanctam catholicam et apostolicam)
  12. "In one holy catholic and apostolic church, we are, urged by our faith, compelled to believe, and we do firmly believe and simply confess that outside of it there is neither salvation nor remission of sins..."
  13. Extra ecclesiam nulla salus
  14. 곽원철《합동과 통합의 분열과 2013WCC총회에 대한 견해 차이》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석사논문)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