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대한감리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기독교대한감리회 (基督敎大韓監理會)는 대한민국에서 존 웨슬리 신학과 감리교 신앙과 제도를 따르는 개신교 교단으로 세계감리교협의회 정식 소속 교단이다. 대한민국에서는 기독교 연합체중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세계교회협의회에 가입되어 있다. 기감이라고 약칭하기도 한다.

역사[편집]

중국과 일본선교사로 활동한 미국 북감리교회(미감리회) 소속의 맥클레이(R.S. Maclay) 선교사가 1884년 6월 24일 내한하여 최초로 전래되었다.[1]. 그는 조선 고종황제로부터 의료 및 교육사업의 허가를 받았다. 다음해 1885년 4월 5일 미국 북감리교회 소속의 목사 아펜젤러(H.G.Apenzeller)와 의사스크랜튼, 여선교사 스크랜튼(의사 스크랜톤의 어머니)에 의해 본격화되었다. 미국 남감리교회(미남감리회)에서는 1895년 10월 헨드릭스 감독(Bishop E.R.Hendrix)과 리이드 박사(Dr.C.F.Reid)가 내한하여 전도를 시작하였다. 당시에는 북감리회를 미리미교회라고 했고, 남감리회를 감리회라고 불렀다.[2]

최초 전래시는 미국 북부의 감리회와 미국 남부의 감리회에서 온 선교사들이 별도로 연회[3]를 구성하고 있었다. 그러나 1930년 12월 2일 미국의 남북감리교회의 통합보다 앞서 양측의 감리교회의 통합 전권을 위임받아 조선의 두 연회가 통합하여 "기독교 조선 감리회"가 창설되었다.

이후 일본의 강요로 1943년 조선기독교단으로 강제 통합당한 감리교회는, 해방후 다시 분리되어 새로 교단을 구성하는 과정에서 재건파와 복흥파로 분리되는 등 홍역을 앓았다. 그러나 그 이후 다시 통합되어 1949년 현재의 이름이 채택되었다. 이후 1971년 경기연회 사건으로 총리원과 총회(갱신)측으로 분리되기도 하였으나[3], 이후 재통합돼 감리교단은 현재 대한민국 개신교 교파중에서 유일하게 교파 분열을 겪지 않은 교회이다. 다만 2008년 감독회장 선거로 시작된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 선출 논쟁이 있었으나 2013년 현재 전용재 목사가 감독회장에 당선됨으로써 일단락됐다. 현재까지 감독 선출과 교회 운영은 감리회 본부와 총회를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1901년 김창식, 김기범이 한국 개신교 최초의 목사로 안수받았다. 또한 1955년 한국 개신교 역사상 최초로 전밀라, 명화용 두 여성이 목사안수를 받았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KNCC)에 가입되어 있다. 70년대에는 민주화투쟁 및 노동자 운동, 도시산업활동을 통해 노동자의 인권과 시민의 권리확보를 위해 노력하였다.

교리[편집]

신학적으로는 성공회 사제인 웨슬리의 사상을 중심으로 성공회의 종교의 강령을 축약한 25개조와 웨슬리의 표준설교 그리고 신약성서주해와 [4] 초기 그리스도교회 전통을 종합적으로 수용하고 있으며[5], 감리회 신앙고백사회신경을 두어 감리교회의 교리와 사회적 책임에 대해 명확하게 선언하고 있다.

개항기 감리교회[편집]

이 문단은 위키백과의 편집 지침에 맞춰 다듬어야 합니다. 더 좋은 문단이 되도록 문단 수정을 도와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5년 7월 10일에 문단의 정리가 요청되었습니다.)

감리교회는 일찍이 전래 당시 조선의 독립을 위해 노력한 교단이었다. 아펜젤러 선교사는 한국의 독립운동에 깊이 관여하여 독립협회 창설에 도움을 주었으며, 배재학당 출신 이승만을 옥중지원했으며, 3.1독립 선언을 한 33인중 이필주, 신석구 등 감리교인 9명은 장로교인 7명 함께 개신교 대표로 참여했다. 이후 일제 탄압을 받았고, 독립운동에도 직간접적으로 참여하였고, 유관순 열사는 감리교인이었다. 특히 스크랜턴 선교사는 전덕기를 전도하여 서울 숭례문(남대문)에 있던 상동감리교회에서 감리교청년 연합회인 엡웟회와 상동청년학원을 민족의식을 가진 청년들이 모여 을사조약 반대운동을 하였고, 독립 운동의 중추적 역할을 한 "신민회"는 감리교회의 지원으로 탄생하였다. 특히 신민회가 조직된 상동감리교회는 이준헤이그 특사 파견을 협의하고 실행한 곳으로 유명하다. 또한 사민필지의 저자인 헐버트 선교사는 동대문교회의 담임자로서 수많은 애국자들을 키워냈으며, 고종의 밀사로서 활약했다. 김상옥 의사는 동대문교회 출신이다. 감리교회는 에큐메니칼 운동과 토착화 신학을 강조함으로써 한국적인 상황에서 신학적 토착화에 관심을 기울였으며, 한국 개신교회 활동의 기초를 닦는 역할을 했다. 서울YMCA를 통한 하나님 나라 건설과 지덕체를 건강하게 키워내는 다양한 체육 여가활동을 연합사업으로 성장시켰고, 현재 한국 개신교회 전체가 지키는 추수감사절은 감리교와 장로교 연합공회의(현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에서 1921년 11월 둘째 주일 지난 수요일로 정하면서 한국 개신교의 기준이 되었고 부활절 연합예배 및 군선교 등에서 연합활동에 힘썼다.

한국 감리교회 구조[편집]

한국의 감리교회는 현재 서울 광화문 건물에 교단 본부가 있고, 연회와 지방회로 구성되어 전통적인 교회 치리 제도를 유지하고 있다. 한국의 감리교회도 신학적 입장에서 성경과 전통, 이성, 체험을 중요시 하여 동방, 서방 교회 분리 이전인 10세기 이전의 전통인 교회 제도와 신학에 대해서 관심이 높다. 따라서 예배형태와 교직제도는 10세기 이전의 전통적인 신학적 틀을 유지한다. 전통적인 교직제도인 deacon('집사'), elder('장로'), bishop('감독') 의 형태를 따라 성직자의 직제는 전도사, 목사, 감독으로 구분한다. 최근 전도사 직제에 수련목회자 제도가 추가되었다.

연회를 대표하는 감독은 목사와 평신도의 선거로 선출된다. 감독이 치리하는 연회는 30-40여개의 지방회로 구성되었으며, 지방회는 30-50여개의 구역교회(개체교회)로 구성되었다. 지방회마다 대표자로 감리사를 두어 지방회를 치리하며, 구역 교회를 담임하는 성직자와 교회간의 교류를 돕고 협력하는 구조이다.

감리교 유관 교육기관[편집]

전래 초기부터 교육에 관심을 기울여, 배재학당을 시작으로 학교를 설립하였다. 국내 관련 대학으로 감리교신학대학교, 협성대학교, 목원대학교, 연세대학교(감리교회와 장로교회 공동으로 설립), 이화여자대학교(설립), 배재대학교(설립) 등이 있고, 감리교회 성직자를 양성하는 교육기관으로 감리교신학대학교, 협성대학교, 목원대학교의 신학대학과 신학대학원, 인천성서신학원이 있다.

감리교 유관 의료기관[편집]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세브란스병원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강남세브란스병원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
  • 연세대학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 이화여자대학교의료원(동대문,목동)
  • 인천기독병원

현황 [6][편집]

  • 교회수: 6396개(국내외)
  • 교인수: 1,557,692명
  • 교역자수 : 10,375명
  • 연회(年會)[7] : 총 13개 연회
    • 10개 일반연회(서울, 서울남, 중부, 경기, 중앙, 동부, 충북, 남부, 충청, 삼남)
    • 2개 선교연회 (미주[8], 호남), 1개 특별연회 (서부)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1] 기독교대한감리회 공식 홈페이지
  2. 죠션그리스도인회보(영인본), 한국감리교회사학회, 1986
  3. 감리교회의 자치권을 지닌 독립적 선교 구역을 의미하며, 천주교의 대교구에 대응한다. 연회는 이름과 같이 1년에 한번 연회를 가져 교회 내의 업무사항을 처리하며, 감독(또는 연회장)이 임명되어 연회 내의 지방회와 그 구성 교회를 돌보고, 목사를 안수한다.
  4. 기독교대한감리회, 교리와 장정, 제2장 제1절
  5. 전통은 기독교 신앙공동체들의 모범적 유산이다. … 그러나 전통은 인간의 잘못으로 얼룩지게 되며, 이때 성경은 전통을 판단하는 기준이 된다. 따라서 전통의 비판적 수용은 기독교 신앙의 불변하는 진리와 그것의 사회적, 시대적 의미성 사이의 균형잡힌 이해를 추구하게 한다. — 기독교대한감리회, 교리와 장정
  6. “2013년 교세현황”. 기독교대한감리회 본부 선교국. 2013년 5월 27일. 2014년 5월 1일에 확인함. 
  7. 연회 하부 구성으로 지방회가 있다. 30-40여 교회가 모인 지역이 지방회이다.이 지방회를 이끄는 지도자가 감리사이다.
  8. 미주는 선교연회로 운영되어 감독이 임명된다. [2] 참조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