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덕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전덕기(全德基, 1875년 ~ 1914년)는 구한말 상동교회의 전도사와 목사를 역임한 독립운동가이다. 본관은 정선(旌善)이다. 신민회상동청년회의 조직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였다.

한성부 출생이다. 상동교회의 전도사가 되었으며, 독립협회의 서무부에 속하여 일하였다. 이동녕, 이승만, 박용만 등과 함께 함께 독립을 위하여 투쟁하였다.

1906년 상동교회에서 설립한 공옥학교에서 교사로 일했으며, 1907년에 교감 이회영, 교사 이동녕 등과 함께 신민회를 결성하였다. 같은 해, 이준과 상동교회 지하실에서 헤이그 거사 계획을 성사시켰다. 역시 같은 해, 감리교 연회(年會)에서 목사 안수를 받고 상동교회의 담임목사가 되었다.

1912년 조선총독부가 날조한 105인사건으로 체포되어 서대문 형무소로 끌려가 혹독한 고문을 받았다. 병보석으로 풀려났다가 영면했다.

그의 위패가 국립묘지 무후선열 영모각에 모셔져 있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