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콜롬비아쌀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reptile.png
생물 분류 읽는 법서부콜롬비아쌀쥐
보전 상태
Ko-Conservation status NE.svg
미평가(NE), IUCN 3.1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포유강
목: 쥐목
아목: 쥐아목
상과: 쥐상과
과: 비단털쥐과
아과: 목화쥐아과
족: 쌀쥐족
속: 톰스쌀쥐속
종: 서부콜롬비아쌀쥐
(N. pectoralis)
학명
Nephelomys pectoralis
(J.A. Allen, 1912)
이명
Oryzomys pectoralis J.A. Allen, 1912

[Nephelomys] pectoralis: Weksler, Percequillo, and Voss, 2006

서부콜롬비아쌀쥐(Nephelomys pectoralis)는 비단털쥐과 톰스쌀쥐속에 속하는 설치류이다.[1] 모식산지는 해발 3,150m의 콜롬비아 카우카 주 포파얀에서 서쪽으로 64km 떨어진 지역이다. 미국 동물학자 알렌(Joel Asaph Allen)이 코르디예라 옥시덴탈 산맥의 몇몇 지역에서 수집한 122점의 표본에 기초하여 1912년에 처음 기술했다.[2] 알렌은 쌀쥐속(Oryzomys)의 Oryzomys pectoralis으로 분류했지만, 나중에 톰스쌀쥐(Oryzomys albigularis)에 속하는 종으로 강등시켰다.[3] 2006년에 톰스쌀쥐 분류군에 속하는 종들이 새로운 톰스쌀쥐속(Nephelomys)으로 옮겨졌을 때, 서부콜롬비아쌀쥐도 별도의 종으로 동정되었다.[4]

서부콜롬비아쌀쥐는 다양한 톰스쌀쥐속 종들보다 크지만, 산타마르타쌀쥐(N. maculiventer)보다는 작다.[5] 등 쪽은 누르스름한 갈색이고 옆구리를 독특한 노랑선이 나 있다.[1] 더 어린 표본은 등 쪽에 검은 털이 산재해 있다.[2] 등 쪽 털은 피부 쪽은 회색이고 끝 쪽은 희지만,[1] 일정하지 않은 크기의 가슴 쪽 부분 털은 순백색이다.[5] 배 쪽은 나이가 들면서 희미해진다.[2] 귀는 짙은 갈색이고 털이 거의 없다. 꼬리는 회색빛 갈색이고, 윗면과 아랫면은 거의 차이가 없다. 뒷발은 얇고 희미한 털로 덮여 있다.[1] 어린 개체들은 짙은 갈색부터 거무스레한 색을 띠며, 가슴 쪽의 아주 섬세한 흰 반점을 제외하고는 배 쪽은 짙은 갈색이다.[2] 41점의 표본에서, 전체 몸길이는 300~330mm이고 꼬리를 제외한 몸길이는 136~166mm이며 뒷발은 33.5~38mm, 두개골 길이는 34~37mm이다.[5]

각주[편집]

  • Allen, J.A. 1912. Mammals from western Colombia. Bulletin of the American Museum of Natural History 31:71-95.
  • Musser, G.G. and Carleton, M.D. 2005. Superfamily Muroidea. Pp. 894–1531 in Wilson, D.E. and Reeder, D.M. (eds.). Mammal Species of the World: a taxonomic and geographic reference. 3rd ed. Baltimore: The Johns Hopkins University Press, 2 vols., 2142 pp. ISBN 978-0-8018-8221-0
  • Weksler, M.; Percequillo, A. R.; Voss, R. S. (2006년 10월 19일). “Ten new genera of oryzomyine rodents (Cricetidae: Sigmodontinae)”. 《American Museum Novitates》 (미국 자연사 박물관) 3537: 1–29. doi:10.1206/0003-0082(2006)3537[1:TNGOOR]2.0.CO;2. hdl:2246/5815. 
  1. Allen, 1912, p. 83
  2. Allen, 1912, p. 84
  3. Musser and Carleton, 2005
  4. Weksler et al., 2006, p. 18
  5. Allen, 1912, p. 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