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의 역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벨기에라 불리는 지역에는 구석기 시대 무렵부터 농경과 어로를 주로하는 인류의 정착을 볼 수 있었다. 신석기 시대에 들어서는 대서양의 해진에 의해 온난화가 진행되면서 중부 유럽에 이주해온 종족이 정착하기 시작하면서 목축 기술의 이입과 농경 기술의 혁신을 가져왔다. 이러한 민족과 문화의 이입은 기원전 1000년경까지 계속되어 사회 조직의 구축과 금, 구리, 주석 생산, 고인돌 등 문화 이입의 흔적을 볼 수 있다. 또한 이집트산 구슬 등도 발견되고 있기 때문에 이 시대부터 열린 교역에 참여하고 있었다고도 생각되고 있다. 기원전 6세기 경이 되면서 켈트족이 라인 강을 건너 이주했고, 그들에 의해 화장 문화와 철기가 도입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