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적 불평등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경제적 불평등(經濟的不平等, 영어: economic inequality) 또는 빈부격차(貧富 隔差, 영어: rich-poor gap) 혹은 소득 불평등(所得 不平等, 영어: income inequality)은 개인간 경제적 자산소득의 차이에서 발생하는 불평등을 가리킨다. 여기에는 빈곤층과 부유층 간의 물질적 격차를 포함한다. 경제적 불평등이 증가하는 현상을 경제 양극화라고 부른다.

경제적 불평등이 발생하는 원인[편집]

첫 번째 원인은 재산의 상속 관계이다. 자본주의 체제에서 부유층은 자신의 친족에게 재산을 상속하는 것이 일반적이고 또한 당연한데, 이렇게 되면 부유층의 친족들은 노력 없이 부를 가지고, 노력을 더 많이 한 빈곤층들이 부를 얻을 기회를 그만큼 방해한다. 또 빈부 격차의 완화는 인간이 생산력을 발생시킴으로써 국가 자본을 축적하는 데에 큰 의미를 두는데 부유층의 친족들은 강한 경제적 기반이 있어 생산력을 발생시키지 않으면서 막강한 부를 챙기는(불로소득) 모순된 사회에서 비롯된다. 이에 대한 문제는 로자 룩셈부르크자본축적론 또는 마르크스의 경제 학 저서들에 자세히 나와 있다. 두 번째 문제는 국가의 자원 부족이다. 국가 자원의 부족이란, 결론적으로 자원의 특혜를 보지 못하고, 인간의 능력에 의존하여 수입 및 수출 경제를 실행하는 것과 같다. 이렇게 되면 적은 인력으로 큰 수익을 발생시키는 자원을 이용할 수 없어, 능력 위주의 사회가 되게 되고 그만큼 보수를 쥐여 주게된다. 이것은 자본주의 사회의 제일 기본적 살아갈 수 있게 해주는 교육의 기회 등이 제한되어있는 것이다. 이러한 일들을 관할하는 기관들이 제대로 돌아가고 있지않아 변화가 없는 것이다. 다섯 번째 문제는 가난한 국가는 플렌테이션으로 인한 1차 생산품을 주로 수출 하는데, 이는 생산 부가가치가 적어 수출에 이익이 많이 남지 않는다. 하지만, 선진국은 부가가치가 높은 공업 제품을 수출함으로써 이러이 을어진 기술 차이와 생산품의 부가가치에 의해서 경제적 차이는 심화된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