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왕 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한왕 신(韓王 信, ? ~ 기원전 196년)은 진나라 말부터 전한 초기에 걸친 무장, 정치가. 한왕(韓王). 회음후 한신과 이름이 같아 구별하기 위해 한왕 신으로 일컫고 있다.

한왕 신은 한나라 양왕(襄王)의 후손으로, 전한 고조 유방이 초나라의 패공(沛公)으로서 한성 · 장량 등의 한(韓) 부흥군과 합류해 옛 한나라 영토에서 진나라와 싸우며 관중으로 향하던 중에 발탁되어 한(韓)나라의 장수로서 패공을 따라 관중으로 들어갔다. 유방에게 항우와 싸우도록 진언했고, 3진 정벌 때, 한(韓)나라의 태위를 맡아 옛 한나라 영토를 경략했다. 당시 항우는 한성을 한나라 왕으로 봉했으나 유방과의 연고 때문에 의심하여 죽였는데, 한신의 군사 활동을 듣고 정창(鄭昌)을 한왕(韓王)으로 삼았다. 고제 2년(기원전 204년), 옛 한나라의 10여 성을 점령했고, 정창을 급히 쳐 사로잡아 유방에게서 정창 대신 한왕에 봉해졌다. 이후 유방이 항우의 공격을 이겨내지 못하고 형양성에서 달아나면서 주가 등과 함께 마지막까지 형양 수비를 맡았고, 형양이 함몰되면서 초나라에 투항하였다가 얼마 뒤 달아나서 한나라에 돌아와 다시 항우와 싸웠다. 고제 5년(기원전 202년), 부절을 받고 형양을 서울로 삼아 한왕으로 봉해졌다.[1]

한나라가 중국을 통일할 무렵, 한나라의 북방의 흉노묵돌 선우를 중심으로 단결하여 오르도스 지역의 백양과 누번을 병합하는 등, 한나라를 위협하였다. 또 한신의 봉국 한나라는 천하의 요충지였으며 한신도 굳센 장수였다. 이에 고조는 고제 6년(기원전 201년)에 한왕 신을 영천에서 옮기고, 북방 태원군에 배치하여 흉노를 견제하게 하였다. 한신은 태원이 북방의 요새와 멀어 서울을 마읍으로 옮기도록 청해 허락을 받았다. 하지만 가을묵돌 선우가 대대적으로 쳐들어와 포위당하자, 한왕 신은 자신의 힘만으로는 흉노를 제압하기 어렵다고 판단, 흉노와의 화친을 추구한다. 고조는 이것이 반란이 아닌가 의심하여 책망하였고, 결국 그는 흉노로 투항하게 된다.[1]

이후 흉노에 투항한 한왕 신은 흉노군을 이끌고 한나라 변경을 침략하기 시작했고 진희를 설득하여 반란을 일으키도록 했다. 기원전 196년 참합(參合)으로 침입했고, 한나라의 대장 진무에게서 투항하라는 권고를 받았으나 거절하고 싸워 전사한다. 두 아들이 있었는데 태자(이름은 미상)과 한퇴당(韓頹當)이다.

가계[편집]

한기.png

관련 인물[편집]

한기

주석[편집]

  1. 반고: 《한서》 권33 위표팽월한왕신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