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김일제

출생 기원전 134년
흉노 휴도
사망 기원전 86년 음력 8월
전한 낙양
사인 병사
거주지 흉노 휴도→전한 감숙성 무위군전한 낙양
국적 흉노, 전한
별칭 자(字) 옹숙(翁叔), 작위는 투정후(秺亭侯), 시호는 경후(敬侯)
직업 군인, 정치가
종교 -
자녀 장남 이름 미상, 차남 김상, 삼남 김건
부모 휴도왕, 알지 부인

김일제(金日磾, 기원전 134년~기원전 86년 음력 8월)는 한나라의 제후로 흉노족 출신이다. (字)는 옹숙(翁叔)이고, 시호는 경후(敬侯)이다. 본래 흉노번왕휴도왕(休屠王)의 장남으로 태어났으며, 14세에 부왕이 무제(武帝)와의 전투에서 패하면서 한나라에 포로로 끌려왔다. 그 뒤 무제의 신임을 받아 한나라 관료로 일하면서 김씨(金氏) 성을 하사 받았다. 말년에 투정후(秺亭侯), 즉 투후(秺侯)에 봉해졌다. 김일제는 역사에 등장하는 최초의 김씨로 중국 김씨의 시조이다. 한국의 김씨 역시 김일제의 후손이라는 주장이 있으나 인정되지 않고 있다.[1] 시호는 경(敬)으로 투경후(秺敬侯)로도 부른다.

생애[편집]

초기 삶[편집]

김일제는 흉노번왕휴도왕(休屠王)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기원전 150년이치사 선우의 번왕이었던 휴도왕(休屠王)과 곤야왕(昆邪王)이 계속하여 한나라에 패배하자, 그들을 송환하여 사형으로 그 죄를 물으려고 하였다. 곤야왕은 이치사 선우에게 끌려가면 목숨에 위험하다고 판단하고 휴도왕을 설득하여 한나라에 투항하려고 하였다. 곤야왕은 휴도왕한나라 투항에 반대하자, 그를 살해하고 한나라에 투항하였으며, 휴도왕의 부인과 두 아들을 한나라 장수인 곽거병에게 포로로 넘겨주었다.

중국 포로 생활[편집]

한나라곽거병(霍去病) 장군은 휴도왕을 토벌하고 그 부인 알지(閼氏)와 장남 일제 및 어린 동생 윤(胤)을 사로잡아 한나라의 수도인 장안으로 돌아왔다. 이 때 한나라에 포로로 잡혀온 일제의 나이는 14세였다. 말 기르는 노예가 된 일제는 우연히 무제의 눈에 띄어 노예에서 해방되고 마감(馬監)으로 임명되었으며, 이어 시중(侍中), 부마도위(附馬都衛), 광록대부(光祿大夫)에 올랐다.

김씨성 사성[편집]

일제는 망하라(莽何羅) 등의 무제 암살 시도를 막아 그 공으로 거기장군(車騎將軍)이 되었고, 김(金)씨 성을 하사받았다. 김(金)이란 금(金) 즉 황금(黃金)을 뜻하는데, 김일제의 아버지인 휴도왕이 금인(金人)을 가지고 천주(天主)에 제사 지냈던 일에서 비롯하여 성을 김(金)으로 하였다.

김일제에게는 두 명의 아들이 있었는데, 그 가운데 한 명이 성장하여 공주를 유혹하였다. 김일제는 그 행동이 매우 불순하다고 생각하여 자식을 죽이고 무제에게 보고하였다. 무제는 상심하였지만 김일제의 충성심에 더욱 감명되었다. 무제가 죽으면서 김일제와 곽광(霍光), 상관걸(上官桀) 등을 어린 아들 유불릉의 후견인으로 지목하여 소제를 보필하기도 했다.

최후[편집]

김일제가 병이 들어 죽기 직전 소제곽광과 의논하여 김일제를 산동성 지역 투(秺)현을 봉지로 하는 제후, 즉 투후(秺侯)에 임명하였으며 자손들이 그 관작을 습직하였다.

김일제의 무덤은 한무제 무릉의 배장묘 가운데 하나로서 곽거병의 묘 오른쪽에 있는데, 오늘날 감숙성 흥평현(兴平县) 남귀향 도상촌에 있다.[2] 감숙성 무위시에 김일제의 동상이 세워져 있으며 마신(馬神)이라 전해져 내려온다.

사후[편집]

김일제의 자손들은 신나라왕망(王莽)의 외가로서 주요 관직에 올랐는데, 후한 광무제왕망을 토벌할 때 역사에서 사라지고, 봉국도 몰수되었다.

중국 산둥성 하택시 성무현 옥화묘촌은 김일제가 봉지로 받은 투현으로 현재 입구에 이 사실을 알리는 표지석이 남아 있다. 투후 유적지에는 김일제를 기리던 사당(祠堂)인 투후사(秺侯祠)가 있었다고 하나 현재는 존재하지 않는다. 김일제는 중국 김씨의 시조이다. 김일제의 자손들은 작은 벼슬을 습직하면서 한나라에서 살았고, 삼국지에도 김일제의 후손인 김선(金旋)과 김위(金褘)가 등장한다.

김일제와 신라 김씨의 관계[편집]

투후 김일제는 신라 왕족인 김씨의 조상이라는 일부 주장이 있으나 인정되지 않고 있다.[1] 신라 문무왕릉비(文武王陵碑)에는 '투후(秺侯) 제천지윤(祭天之胤)이 7대를 전하여[3]'(5행), '15대조 성한왕(星漢王)은 그 바탕이 하늘에서 신라로 내려왔고'(6행)라는 구절이 있다. 또한 당나라에 살았던 신라인 김씨부인의 업적을 기리는 대당고김씨부인묘명(大唐故金氏夫人墓銘)에도 신라 김씨의 뿌리가 투후 김일제라고 기록되어 있다. 이러한 기록을 볼 때 신라 김씨 왕족은 자신의 조상을 중국 한나라 때 투후를 지낸 김일제로 간주하고 있었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기록은 실제 사실이라기보다는 7세기 후반 들어 형성된 신라 김씨의 관념적인 시조의식의 소산으로 봐야 한다는 것이 일반적인 역사학계의 의견이다.[4][5] 전근대에는 가계를 신성시하기 위해 고대의 전설적인 제왕 또는 유명한 위인들을 시조로 간주하는 일이 많았으므로 김일제 후손설은 사실로 보기 어렵다는 것이다.[1]

한편 2008년 11월 한국방송(KBS)은 신라 김씨 왕족이 흉노족 김일제의 후손이라는 근거로 각종 고고학적 유물을 제시했다. 신라의 금관은 중앙아시아의 금관과 유사하고, 신라 기마인물형토기에 있는 청동솥(동복)은 흉노의 것과 동일하다. 게다가 적석목곽분이라는 무덤 양식도 비슷하고, 머리뼈를 눌러 뾰족하게 세우는 편두라는 풍습도 동일하다는 주장이다.[6] [7] 같은 맥락에서 2009년 7월 18일에 방송된 KBS 역사스페셜에서는 유라시아 지역의 흉노족 유골과 신라 고분에서 출토된 유골의 유전적 상호관계를 실험한 결과 스키타이와 흉노, 신라의 유전적 유사성이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주장을 토대로 김일제나 흉노족과 신라 왕실이 관계가 깊다는 결론을 내리고 있다.[8]

가족 관계[편집]

  • 부친 : 휴도왕(休屠王)
  • 모친 : 알지(閼氏) 부인
  • 아들 :
    • 장남- 이름 불명
    • 차남- 김상(金賞)
    • 삼남- 김건(金建)
  • 동생 : 김윤(金胤)-자(字)는 소경(少卿), 황문랑(黃門郞)을 지냈으나 일찍 죽음.
  • 조카 : 김안상(金安上)-김윤의 아들, 자(字)는 자후(子候). 사후에 경후(敬候)로 봉해짐.
  • 증손 : 김당(金當)- 김건의 손자, 계속 투후(秺侯)에 봉해짐.
  • 후손 : 김선(金旋), 김위(金褘)

함께 보기[편집]

세계도(世系圖)[편집]

휴도왕
투경후
김일제
김윤
투절후(秺節侯)
김상
김건
성도경후(成都敬候)
김안상
성도이후(成都夷候)
김상(金常)
김창(金敞)
김잠(金岑)
김명(金明)
투후
김당
김섭(金涉)
김참(金參)
김요(金饒)
성도후(成都候)
김흠(金欽)
김준(金遵)
성도대후(成都戴候)
김탕(金湯)
김융(金融)

참고 문헌[편집]

  • 반고(班固), 《한서(漢書)》 권68, 곽광김일제전(霍光金日磾傳)
  • 정형진, 《실크로드를 달려 온 신라왕족》, 일빛, 2005년.[9]
  • 박기현, 《우리 역사를 바꾼 귀화 성씨》, 역사의아침, 2007년.[10]
  • 강준식, 《김씨의 뿌리》(상, 중, 하) (범우사, 1998)[11][12][13]
  • 김병기, 《가락국의 후예들》 (역사의아침(위즈덤하우스), 2008)[14]
  • 이종호, 《한국 7대 불가사의》(역사의아침, 2007)[15]

주석[편집]

  1. 문경현, 〈신라건국설화의 연구〉, 《대구사학》, 대구사학회, 1972년.
  2. 1984년 12월 11일 중국 감숙성 흥평현(兴平县) 인민정부는 전국중점문물보호단위의 하나로 선정된 무릉배장묘인 김일제묘 앞에 묘비를 세웠다.
  3. 秺侯祭天之胤傳七葉
  4. 이 견해는 대당고김씨부인묘명을 발견한 부산외대 권덕영 교수의 견해이다.
  5. 김창호, 〈문무왕릉비에 보이는 신라인의 조상인식 - 태조성한의 첨보 -〉, 《한국사연구》, 한국사연구회, 1986년.
  6. 2부작 <문무왕릉비의 비밀> - 제1편: 신라 김씨왕족은 흉노(匈奴)의 후손인가?, 《KBS 역사추적》, 2008년 11월 22일 방송.
  7. 2부작 <문무왕비문의 비밀> - 제2편: 왜 흉노(匈奴)의 후예라고 밝혔나?, 《KBS 역사추적》, 2008년 11월 29일 방송.
  8. KBS 역사스페셜 3회 "신라 왕족은 정말 흉노의 후예인가"
  9. 정형진 (2005년 1월 10일). 《신라왕족(실크로드를 달려 온)》. 일빛. ISBN 89-5645-062-5
  10. 박기현 (2007년 3월 30일). 《우리 역사를 바꾼 귀화 성씨(우리 땅을 선택한 귀화인들의 발자취)》. 역사의아침. ISBN 9788995884928
  11. 강준식 (1998년 7월 20일). 《김씨의 뿌리(상)》. 범우사. ISBN 8908041079
  12. 강준식 (1998년 7월 20일). 《김씨의 뿌리(중)》. 범우사. ISBN 8908041087
  13. 강준식 (1998년 7월 20일). 《김씨의 뿌리(하)》. 범우사. ISBN 8908041095
  14. 김병기 (2008년 4월 19일). 《가락국의 후예들》. 역사의아침. ISBN 9788993119022
  15. 이종호 (2007년 3월 15일). 《한국 7대 불가사의(과학 유산으로 보는 우리의 저력)》. 역사의아침. ISBN 9788995884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