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조고(趙高, ? ~ 기원전 207년)는 중국 전국 시대(戰國 時代) 말기부터 전국 시대를 통일한 (秦) 시대까지 살았던 환관이자 정치가이다. 중국 역사상 최악의 환관이라고 말해진다.

생애[편집]

조고는 조나라 왕족으로서 태어났다 유년기에 모친이 죄를 범하여, 이것에 연좌되어 궁형에 처해졌다고 하지만, 이것에 대한 의심스러운 점이 많다. 실제로 그에게는 염락(閻樂)이라고 하는 사위가 있고, 진나라에 관리로서 시중드는 도중에 죄를 범하여 연좌 되에서 궁형에 처해졌다고 생각된다. 또, 그는 빈가로 태어나 많은 형제들을 기르기 위해서 스스로 환관에 자원하고 진나라에 시중들었던 것이라고 하는 설도 있다.

실제로 조고가 시황제에게 언제부터 시중들었는지는 사기에 모두 기록되지 않고 불명하다. 조고는 근면한 일과 법률을 잘 아는 것으로부터 시황제의 왕자 호해의 후견인 역할을 한다. 그 다음은 만년기의 시황제에게 그 재능을 총애 되게 되어, 시황제의 신변의 잡무를 모두 해내었다.

시황제(始皇帝)가 사거(死去)하고 승상 이사(李斯)와 중거부령인 환관 조고(趙高)는 이를 영호해와 함께 조작하였고, 시황제의 운구가 수도 함양(咸陽)으로 돌아간 후에 조작한 유서를 증거삼아 영호해가 제위에 올랐다. 황태자였던 부소는 조작된 시황제의 유언을 보고 겁에 질려 자결하였다.

영호해는 왕위에 오른 후, 부소를 비롯한 형제들을 모두 죽였으며, 자신은 이사와 조고에게 모든 정치를 맡기고 사치에 빠져 있었다. 실권은 간악한 환관 조고의 손에 있었다. 조고는 진나라의 개국공신인 이사와 몽염을 고문 끝에 반역을 저지르려고 했다는 허위자백을 받아 가족과 함께 숙청하였다.

그러나, 진나라는 이미 진승(陳勝)과 오광(吳廣)의 난을 시발점으로 하여 많은 반란이 일어나고 있었다. 조고는 같은 편이었던 이사를 모략으로 죽여버리고, 자신이 승상이 되어 나라를 좌지우지하였다. 그리고 조고는 점점 역심을 품고 있었다. 기원전 207년 10월에 조고는 결국 군사들을 이끌고 함양궁으로 쳐들어와 사치에서 헤어나지 못하던 영호해를 자결하라 다그쳤다. 겁먹은 영호해는 조고에게 살려달라 애걸하였으나, 조고는 자신의 조카를 시켜 영호해를 죽여버린다. 이 때, 영호해의 나이는 겨우 24살이었다.

그 후, 조고는 황제에 맞는 적임자를 찾았고, 그 적임자가 바로 억울하게 죽은 시황제의 황태자 부소의 장남 영자영이었다. 영자영은 여러 장수들과 협조하여 조고를 죽일 계획을 세웠고, 즉위식 전에 은밀히 자객들을 보내 조고와 그 가문을 몰살시켰다.

일화[편집]

지록위마(指鹿爲馬)의 고사성어가 남아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