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마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사마흔(司馬欣, ? ~ 기원전 204년)은 초한전 무렵의 장군으로, 진(秦)의 장사였으며, 항우에게 항복해 장한, 동예와 함께 삼진왕으로 봉해져 한왕 유방 견제가 임무였으나 유방에게 공격받아 항복했다.

사적[편집]

진(秦)의 약양[1]옥연을 지내던 중에 항량을 생포했는데 기[2]옥연 조구(후의 서초의 해릉후 · 대사마)의 청탁받아 항량을 숨겨줬다.[3]

후에 진(秦)의 장사를 지내 진이 진승오광이 한 봉기를 진압하게 파견한 장한을 따라 각지를 전전했다. 장한이 항우에게 수차 패하자 진 이세황제는 장한을 여러 번 꾸짖었고 장한은 두려워서 사마흔을 함양으로 보내 원병을 청했으나 사마흔은 승상 조고를 만나지 못하고 두려워해 달아나 조고의 추격을 뿌리쳐 장한에게 돌아가 항우에게 항복하라고 권했다. 항우는 장한을 옹왕으로 봉하고 사마흔은 진군의 상장군으로 삼았다. 항우가 항복한 진군을 몰살할 때에 장한, 동예와 함께 살아남았다. 옛날에 항량을 살려줬고 장한을 항복하게 권한 사정이 항우에게 공적으로 인정되어 항우가 제후들을 분봉할 때에 관중 지방을 장한, 동예와 함께 나누어 받아 새왕으로 봉해졌다. 새나라의 봉토는 구 진의 함양 이동에서 황하까지 미쳤으며, 서울은 약양(櫟陽)에 두었다.[4][3]

한왕 원년(기원전 206년), 한왕 유방이 관중으로 쳐들어왔다. 한왕의 장수 한신의 공격으로 옹왕 장한이 폐구성에 갇히고 옹의 거의 모든 판도가 한에 넘어가자, 8월에 적왕 동예와 함께 한왕 유방에게 항복했다. 유방은 새나라를 폐하고 옛 새나라 판도에 후에 경조군인 위남군과 후에 좌풍익군인 하상군을 설치해 한군으로 편입했다.[4]

기원전 205년, 팽성 대전에서 유방이 항우에게 격파되자 적왕 동예와 함께 항우에게 항복했다. 한왕 4년(기원전 203년), 항우가 해춘후 · 대사마 조구에게 성고를 지키게 하고 자신은 팽월을 치러 출진했는데 한 측이 한 도발에 넘어간 조구가 출진해 사수를 건너다가 한군에게 공격받아 참패했고 조구는 새왕 흔과 장사 예(翳)와 함께 자결했다. 나중에 한은 사마흔의 머리를 약양에 효수했다.[5]

주석[편집]

  1. 지명.
  2. 지명.
  3. 사마천: 《사기》 권7 항우본기제7
  4. 반고: 《한서》 권13 이성제후왕표
  5. 위와 같음, 《한서》 권1상 고제본기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