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민족 문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일본의 민족 문제(日本 - 民族 問題)는 일본에서의 민족 정책이나 민족 차별 등에 관한 문제이다. 이 기사에 따르면 현대의 일본이 가지고 있는 그러한 문제의 실정을, 역사적 배경 등을 언급하면서 개설한다. 개개의 문제에 관해서는 더욱 자세한 해설이 다른 항목에 존재하는 경우가 있다.

개요[편집]

일본내에 있는 민족들[편집]

일본 내에서 생활하거나 또는 일본 국적을 가지는 사람 중에도 일본 고유의 민족 의식과는 다른 민족적 자각을 계속 가지는 사람들이 있다. 다음은 그러한 사람들의 예이다.

국적별 외국인 등록자수[편집]

국적/민족 총수 퍼센트
중국 655,377 29.6%
대한민국/조선 589,239 26.6%
브라질 312,582 14.1%
필리핀 210,617 9.5%
페루 59,723 2.7%
미국 52,683 2.4%
태국 42,609 1.9%
베트남 41,136 1.9%
인도네시아 27,250 1.2%
인도 22,335 1.0%
영국 17,011 0.8%
네팔 12,286 0.6%
방글라데시 11,414 0.5%
캐나다 11,016 0.5%
호주 10,708 0.5%
기타 141,440 6.4%
총 (2008년말 기준) 2,217,426 100%

일본에 있는 이러한 사람들은, 이른바 소수민족이며, 개별의 문화를 전승하고 있다. 그러나 그 한편으로 민족에 관련되는 차별을 받는 사례도 볼 수 있다. 타국의 민족 문제와 같이 이러한 소수민족의 취직 차별이나 혼인 차별이라고 하는 현상이 일상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또 근년에 민족 의식을 과잉 고무하는 풍조의 영향으로 겉으로 드러나는 일도 있다.

일본정부의 동화정책[편집]

일본내의 독립운동 현황[편집]

민족 문제와 사건[편집]

일본의 민족문제를 주제로 다룬 영화 및 서적[편집]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