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큐 독립운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류큐 독립운동(일본어: 琉球独立運動 (りゅうきゅうどくりつうんどう))은 오키나와 현류큐 제도일본에서 독립해야 한다는 운동이다. 1945년 일본태평양 전쟁 패전후에, 일본에 점령되었던 류큐국(琉球國)의 귀속이 불분명한 상태에서 미국이나 일본으로의 편입이 아닌, 류큐 공화국이란 한 국가로서의 독립국가를 주장하는 운동이다.

개요[편집]

오키나와 민중의 독립 의지[1]
오키나와 2005년 2006년 2007년
독립해야 한다 24.9% 23.9% 20.6%
독립해서는 안 된다 58.7% 65.4% 64.7%
주민들이 결정해야 한다 2.8% 1.7% 0.8%
그 외 13.6% 9.1% 13.0%

2005년부터 2007년까지의 류큐 대학 린취안튱 부교수가 실시한 ‘귀속 의식’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2005년의 질문에 답한 1,029명의 류큐인 중 40.6%는 자신들이 오키나와인이며, 일본인과는 뚜렷하게 구별된다고 답했다.[1] 21%는 그들 스스로를 일본인이라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36%는 일본인과 오키나와인 양 쪽 모두 다 해당된다고 답했다. 24.9%가 오키나와인들의 류큐 독립운동을 지지한다고 답했다.[2][3]

같이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

  1. 린취안튱, 〈沖縄住民のアイデンティティ調査(2005~2007)〉, 《政策科学・国際関係論集》 제9호, 2009년 3월, 105 ~ 147면.
    〈《辺境東アジア》: 躍動するアイデンティティー〉 설날특집호 (1)(2)(3)(4), 오키나와 타임즈, 2006년 1월 1일, 4~5, 9~10일.
  2. "Professor Says 1 in 4 Okinawans Support Independence", Crisscross Forum
  3. "Survey on Okinawan resident identities", From the Latest Questionnaires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