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민화 정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황민화 정책(일본어: 皇民化政策 (こうみんかせいさく) 고민카 세이사쿠[*])은 일본 및 그 식민지에서 주민들에게 일본 천황에게 충성할 것을 요구하는 내용을 담은 교육 정책이다. [1]

대상[편집]

일본인 뿐만 아니라 한국인, 타이완인, 남양 군도 주민 등 식민지 주민들과 제2차 세계 대전 중의 동남아시아 점령지의 원주민들, 그리고 아이누류큐인에게 강제적인 동화 정책의 일부로서 행해졌다. [1]

내용[편집]

  • 일본어(도쿄말)의 공용어화 및 언어 통제의 일환으로, 교육 현장에서의 방언 및 각 민족 고유어의 사용 금지와 가정 내에서의 일본어 사용을 장려하며, 지키지 못할 시에는 방언찰과 같은 명패를 차게 하여 수치심을 주었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한국근현대사사전》, 한국사사전편찬회, 가람기획(2005년)

참고 자료[편집]

  • 「근대를 다시 읽는다」, 윤해동 천정환 외 3명 저, 역사비평사(2006년, 51~57P)
  • 「한국교회의 사회사」, 3·1운동의 사회사, 민경배 저, 연세대학교출판부(2008년, 241~260p)
  • 「일제 시기 근대적 일상과 식민지 문화」, 군부의 민족말살정책, 강영심 저, 이화여자대학교출판부(2008년, 86~126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