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완 원주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대만 원주민 르카이족

타이완 원주민(臺灣原住民, 영어: Taiwanese aborigines)은 한족(漢族)의 이주 이전부터 타이완 섬에 살고 있던 말레이계의 원주민족을 말하며, 이들은 여러 부족(部族)으로 나뉜다. 부족별로 언어가 다르나, 모두 오스트로네시아어족에 속한다.

개요[편집]

17세기~19세기 사이에 타이완 섬으로 한족들이 이주하면서 원주민들의 한화(漢化)가 진행되었다. 한족들은 평지에 살던 원주민을 평포번(平埔蕃), 한화(漢化) 되지 않은 고산지역의 원주민을 생번(生蕃) 또는 고산번(高山蕃)이라 부르며 구별했다. 일제 식민통치일본인들은 평포번을 헤이호족(平埔族), 고산번을 타카사고족(高砂族)이라고 부르며, 언어·문화·습속(習俗)에 따라 부족을 분류했다. 현재의 대만 원주민 분류는 이 시기의 연구를 기초로 하고 있다.

중화민국 정부는 고산족을 산지족(山地族) 또는 산포(山胞)로 부르다가 1994년에 원주민들의 민족명 개정 요구에 따라 중화민국은 이들의 정식 명칭을 산지족에서 원주민족(原住民族)으로 개칭하였다. 중화인민공화국은 고산족(高山族)이라 부른다.

고산족[편집]

고산족은 아미(阿美族, Amis), 파이완(排灣族, Paiwan), 아타얄(泰雅族, Atayal), 브눈(布農族, Bunun), 르카이(魯凱族, Rukai), 프유마(卑南族, Puyuma), 츠우(鄒族, Tsou), 사이시얏(賽夏族, Saisiyat), 타오(達悟族, Tao), 싸오(邵族, Thao), 카바란(噶瑪蘭族, Kavalan), 타로코(太魯閣族, Taroko) 등으로 분류된다. 이들의 언어는 모두 오스트로네시아어족에 속하지만, 각 언어가 많이 다르고 사회조직이나 문화도 각각 다르다.

고산족은 전통적으로 농경이나 수렵에 종사하면서 독자적인 문화와 제도를 유지해 왔다. 그러나, 20세기 이후 일제식민통치중화민국의 통치 아래 근대화 과정에서 생활 양식이 크게 변했다. 당국의 성급한 근대화 정책은 고산족의 권리를 다수 침해하였으며, 타이완 사회 안에서 원주민에 대한 차별도 지속되었다. 1980년대 후반부터 고산족 청년들을 중심으로 "원주민 권리 회복 운동"이 시작되었고, 중화민국 당국도 이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고산족의 권리 향상을 도모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중화민국 정부는 고산족을 "타이완 원주민족(臺灣原住民族)"으로 승인하고, 평지인(平地人, 평포족)과는 달리 "원주민"적(籍)을 주고 있다.

평포족[편집]

대만 원주민에는 고산족 이외에 평포족이 있다. 그러나, 평포족은 한화(漢化)되고 한족(漢族)과의 통혼으로 한족계 본성인(漢族系本省人)과 섞여 구분되지 않기 때문에 중화민국 정부는 평포족을 원주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

평포족은 파포라(巴布拉族, Papora), 바브자(巴布薩族, Babuza. 貓霧捒族이라고도 함), 호아냐(洪雅族, Hoanya), 파제흐(巴宰族, Pazeh. 巴則海族이라고도 함), 케타가란(凱達格蘭族, Ketagalan), 마카타오(馬卡道族, Makatao), 타오카스(道卡斯族, Taokas), 카하부(噶哈巫族, Kahabu), 시라야(西拉雅族, Siraya) 등으로 분류되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