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일본의 도호쿠 지방 및 홋카이도 지역에 있는 에조(Emishi)지역
에조인들의 생활상을 나타낸 풍속도. 브루클린 박물관 소장.

에미시(일본어: 蝦夷) 또는 에조 혹은 에비스일본도호쿠 지방홋카이도 지역에 살면서 일본인(야마토 민족)에 의해 이민족시되었던 민족집단을 일컫는 말이다. 시대에 따라 그 지칭범위가 다른데, 일반적으로 근세의 에조는 특히 아이누민족을 일컫는다.

어원[편집]

에조는 옛날에는 '毛人'으로 표기하고, '에미시(えみし)'로 읽었다. 후에는 '에비스(えびす)'로도 불렸는데, 이는 원래의 '에미시'가 와전된 것으로 보인다. '에조(えぞ)'라는 말이 사용되기 시작한 것은 비교적 후대인 11세기-12세기의 일로, 에미시(えみし, 毛人 혹은 蝦夷)의 어원에 대해서는 여러 설이 주창되고 있지만, 모두 확실한 증거는 없다.

문헌적으로 가장 오래된 예는 '모인(毛人)'으로, 5세기의 왜왕 무(武)가 유송에 보낸 상표문에 "동쪽으로 에미시의 나라 55국을 정벌하고, 서쪽으로는 오랑캐의 무리 66국을 항복시켰다."라는 구절이 있다. '에조(蝦夷)'라는 표기를 쓰기 시작한 것은 사이메이 덴노 5년(659년)의 견당사 파견 무렵의 일이라고 한다.

일본의 옛 노래에 "에미시는 혼자서 백 명을 감당한다 해도 우리 군에는 반항도 못 한다네(えみしを 一人 百な人 人は言へども 手向かいもせず)"라는 것이 있고, 아스카 시대의 권신이었던 소가노 에미시처럼 고대 일본인의 이름에도 '에미시'라는 말이 사용된 바가 있다. '에미시'는 일본어로 '강하고 용감하다'는 어감이 있어 원래 나쁜 의미는 없었다고 한다. 이를 근거로 (비록 직접 그런 의미로 사용된 용례는 없으나) '에미시'의 본래 의미는 '변경 용사(촌뜨기 무사)'였을 것이라는 추측이 있다.

후대에 '에미시'라는 단어가 사람 이름으로 쓰이는 경우는 거의 대부분 '모인'으로 표기했는데,[1] '모인'의 '모(毛)', 즉 '털'이 무엇을 뜻하는지에 대해서도 '온몸에 털이 많다'는 뜻으로 후세의 아이누와의 관련성에서 찾는 설과 '수염이 긴 것을 보고 에비(えび, 새우)에 빗대어 부른 것'이라는 설이 있다. 중국의 지리서 《산해경》에 나오는 모민국(毛民國)을 의식해 중화(여기서는 '일본 본토')의 변경을 뜻하는 글자로 선택했다는 설도 있다.

일본 학자 긴다이치 쿄스케는 에미시라는 단어가 아이누어에 어원이 있다고 생각해, 사할린 아이누어에서 '인간'을 뜻하는 '엔추(enchu, enchiu)'라는 단어를 일본어로 옮기는 과정에서 '에미시'가 되었거나 혹은 아이누어의 고어였을 것이라 추정했다.

에미시(고대)[편집]

고대의 에미시는 혼슈 동부 및 북부에 거주하면서 야마토인이 중심이 된 일본에 대해 정치적 복속을 거부한 집단이었다. 통일된 정치체제를 수립하지는 못하고, 차례로 일본의 세력권에 포함되어갔다. 에미시에 대한 가장 오래된 언급은 일본서기 내용 중 진무 천황의 동정편에 있으나, 진무 천황의 기술은 역사적 사실성이 떨어지므로, 에미시에 대한 기술도 신뢰성이 높지 않다. 간사이 지역을 중심으로한 일본의 조정은 에미시가 사는 곳에 대규모 토벌군을 보냈으며, 잦은 전투가 벌어졌다. 그러나, 평시에는 모피, 말과 쌀, 포, 철 등을 교환하는 등 무역도 이루어졌다. 9세기경 일본의 정복활동은 현재의 이와테 현아키타 현의 중부에서 멈추었으나, 에미시와 접경한 지역의 일본의 지방세력은 이후에도 에미시의 내부활동 등을 감시하고 간섭하였으며, 이에 따라 이들은 독립된 정체성을 잃어 갔으며, 상당수는 일본에 동화되었다.

에조(중세 이후)[편집]

아이누족 노인. 1906년.

중세 이후의 에조는 대부분 아이누족과 일치한다는 의견이 주류이다.(다만 중세의 에조는 아이누뿐 아니라 후에 카즈토和人로 여겨지는 와타리토우渡党도 포함된다.) 가마쿠라 시대 후반(13세기~14세기) 무렵, 오늘날 아이누라 불리는 이들과 동일한 것으로 여겨지는 '에조'가 존재하고 있었음을 문헌 사료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이누의 대부분이 모여 살았던 홋카이도는 에조가시마(蝦夷が島) 또는 에조치(蝦夷地) 등으로 불렸고, 서구권에서도 '예조(Yezo)'라는 이름으로 불렸다.

아이누 문화는 전대의 사츠몬 문화를 계승하면서 오호츠크 문화와 융합, 혼슈의 문화를 흡수하여 생성된 것으로 여겨지며, 그 성립 시기는 위에서 말한 '에조(えぞ)'가 처음으로 등장하는 시기와 가까운 가마쿠라 후기(13세기)로 보인다. 또한 사츠몬 문화와 아이누 문화의 생활 체계상 가장 큰 차이는, 외부로부터의 이입품(특히 철제품)의 양적인 증대에 있었다. 아이누 문화는 교역에 크게 의존하고 있었고, 아이누 문화의 탄생에 카즈토와의 교섭 증대도 한몫했을 것으로 추정한다. 구체적으로는 오슈 후지와라씨 세력의 성쇠와의 관련성이 지적되고 있다.

14세기에는 '와타리토우'(홋카이도 오시마 반도로 근세의 마쓰마에 번의 전신), '히노모토(日の本, 홋카이도 태평양측과 치시마. 근세의 히가시에조東蝦夷)', '가라코(唐子, 홋카이도 동해측과 가라후토. 근세의 니시에조西蝦夷)'로 나뉘어, 와타리토우는 카즈토와 언어가 서로 통해 혼슈와의 교역에 종사했다는 문헌(《스와대명신에코토바諏訪大明神繪詞》)이 남아 있다. 또한 가마쿠라 시대 츠가루 지방의 호족이었던 안도(安東) 집안이 바쿠후의 싯켄 호조(北條) 가문으로부터 에조간레이(蝦夷管領, 또는 에조다이칸蝦夷代官)에 임명되어 이들 세 종의 에조를 통괄하고 있었다는 기록도 있다.

무로마치 시대(15세기~16세기)에 이들 와타리토우를 통일하고 오시마 반도 남부의 영주로 성장한 카키자키(蠣崎) 집안은 도요토미 히데요시·도쿠가와 이에야스로부터 에조치의 지배 및 교역권을 공인받고 명실공히 안도 집안으로부터 독립했다. 에도 시대에 들어 카키자키 집안은 성을 마츠마에로 개명하고 다이묘의 반열에 들어, 와타리토우는 명확하게 카즈토로 여겨졌다.

자세한 것은 아이누를 참조.

각주[편집]

  1. 소가노 에미시는 《니혼쇼키》에서는 '에조(蝦夷)'로 표기되지만, 《상궁성덕법왕제설》에는 그의 이름을 "소가노 토요우라노 에미시(蘇我豊浦毛人)"로 적고 있으며, 사에키노 이마에미시(佐伯今毛人)의 근무평정에서 그의 이름을 '今蝦夷'라고 적은 사례가 있다. 정확히는 '이(夷)'에 벌레 충(虫) 변이 더해진 글자이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