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마토 민족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왜족(倭族, 일본어: 倭族 (わぞく)) 또는 야마토 민족(일본어: 大和民族 (やまとみんぞく))은 현재 일본에서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민족을 이르는 말이다. 이 용어는 19세기 말에 일본 본토 즉 혼슈, 시코쿠, 큐슈와 훗카이도에 사는 사람들을 역사적, 정치적 언어적으로 구분하여 아이누민족, 류큐민족, 니브히족 등의 일본에 사는 다른 민족들과 구별하기 위해 사용되기 시작했으며, 20세기 초에 일본식민지가 되었던 조선인과 대만의 타이완인, 고산족과 구별 짓는 데도 사용되었다. 일본에서 현재까지 정치적으로나 인구적, 언어적으로 다수파를 구성해 왔다. 이름의 유래는 일본에서 4세기에 존재했던 야마토 시대에서 따왔다.

류큐민족과의 관계[편집]

류큐인을 야마토 민족에 포함시킬 것인가, 별도의 민족으로 볼 것인가에 대해서는 논쟁이 있다. 오리구치 시노부(折口信夫)는 류큐인이 원시 일본인(原始日本人)에 속한다고 주장한 반면, 야나기타 구니오는 남쪽에서 온 일본인의 조상 중 일부가 류큐 제도에 남고 나머지가 일본 열도에 도착하여 야마토 민족이 되었을 것이라 추측했다. 그러나, 근래에 일본인의 기원이 류큐에서 열도로 건너온 남방계와 한반도에서 건너간 북방계의 구성논쟁으로 인해 류큐민족을 독자적인 민족으로 인정하는 견해가 대세를 이루고 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