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후족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라후족(拉祜族, Lāhùzú)
Kayaw woman with her child.jpg
인구 약 711,500명
거점 중국 중국 윈난 성
미얀마 미얀마
타이 타이
베트남 베트남
언어 라후어
종교 불교, 애니미즘, 기독교

라후족(拉祜族, Lāhùzú, 납호족, 랍호족)은 동남아시아중화인민공화국에 사는 소수민족 중의 하나이다. 중화인민공화국에서 공인한 56개의 소수민족 중 하나로, 윈난성에 45만명이 살고 있고, 미얀마에 15만명, 타이에는 10만명이 살고 있다. 6개의 산악민족 중 하나이다. 그 외에도 라오스에 1만명, 베트남에서는 1500명 정도가 살고 있으며, 베트남 정부 공인 54개의 소수민족 중 하나이다. 대한민국의 한국인과 비슷한 혈통을 가졌다고 주장하는 사람이 있다.

경제[편집]

예전에는 화전농을 근간으로 한 생활을 계속해 왔지만, 지금은 정착하여 농업을 배우기도 한다. 독자적인 민족색을 유지하면서 다음 세대에게 정착 농업을 가르치려고 하려는 사람도 있어 독자적인 농업학교 등도 만들어지고 있다. 한편, 농사를 그만두고 타이의 도시 지역에 나와 일하는 라후족도 많다.

언어[편집]

라후족의 언어는 로로족의 여러 언어 계파 중 하나인 라후어이다. 라후어의 기본구문은 SOV형식을 취하고 있으며, 문법이나 발음이 쉽기 때문에, 산악민족 사이에 널리 사용되고 있다.그러나 아직 보편적인 문자는 없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