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르비아 전역 (제1차 세계 대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세르비아제1차 세계 대전연합국으로 참전했다.

전쟁[편집]

선전 포고[편집]

1914년 6월,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황태자 페르디난트 부부보스니아 사라예보에서 가브릴로 프린치프라는 사람에게 총을 맞아 암살되었는데, 그는 대세르비아주의자로 보스니아세르비아에 합병해야 한다는 주장을 했다. 이에 대해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은 이를 발칸 반도 지배의 기회로 보고 세르비아에 선전 포고를 하였다.

다른 나라들의 선전 포고[편집]

역시 발칸 반도 진출을 노리던 독일 제국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 편을 들어 전쟁을 시작하자 슬라브 민족주의를 내세우며 발칸을 노리던 러시아 제국세르비아와 연합하여 맞섰다. 그리고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독일 제국의 발칸 지배를 경계하던 영국프랑스도 참전했고, 결국 제1차 세계 대전으로 번지고 말았다. 그리고 치머만 전보미국연합국 편에 들어 참전하자, 연합국의 승리로 끝났다.

유고슬라비아[편집]

세르비아연합국 측이었기 때문에 승전국이 되었고, 자신들이 중심이 된 세르비아 민족 국가를 세우려고 하였다. 하지만 연합국은 이것이 세르비아가 커질 것으로 보고, 여러 나라를 합쳐 만들기로 결정을 내렸다. 그리고 세르비아슬로베니아, 크로아티아를 통합하여 세르비아-슬로베니아-크로아티아 왕국이 되고, 곧 몬테네그로 왕국마케도니아 공화국까지 합쳐져 1929년 유고슬라비아 왕국으로 이름을 바꾸어서 새 나라의 중심이 되었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