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력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총력전(總力戰, 독일어: Totaler Krieg 토탈러 크리그[*])은 국가전쟁 수행에 대해 가지는 국력총동원해 싸우는 형태의 전쟁을 말한다. 전체전쟁(全體戰爭)이라고도 한다.

개요[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각주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3년 8월 7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총력전은 국가가 국력의 모두, 즉 군사력뿐만 아니라 경제력이나 기술력을 평상시의 체제와는 다른 전시의 체제로 운용해 싸우는 전쟁의 형태이다. 그 승패가 국가의 존망 그 자체와 직결하기 위해서, 도상에서 종결시키는 것이 어렵고, 또 그 영향은 시민 생활에까지 미친다고 하는 특징이 있다. 1935년에 루덴도르프가 "총력전"에서 논해졌기 때문에 용어로서 정착했지만, 전략 사상으로서는 클라우제비츠전쟁론에 그 기원을 볼 수 있다. 역사적으로 총력전은 남북 전쟁에서 이미 형태를 볼 수 있어 군사 분야뿐만이 아니라, 경제 동원·해상 봉쇄·전부 동원등 모든 국력이 전쟁에 운용되었다.

관련[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