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포병(한자砲兵)은 병과(한자兵科)의 한 가지로, 대포 종류로 장비된 군대 또는 군인이다. 곡사포, 대공포, 대포, 로켓, 미사일 등을 쏘아 적을 공격하거나 아군을 엄호한다. 단, 박격포무반동총은 명칭이나 구경에 관계 없이 보병으로 분류한다.

포병의 전술적 가치[편집]

보병이 점령 담당, 기갑이 기동 담당이라면 포병은 화력담당이다. 대한민국 육군의 보병사단을 기준으로, 사단당 1개 연대씩 편제되어 있는 포병연대(보병연대는 사단당 3개)가 사단 전체 화력의 85%를 차지한다고 한다.

105mm 견인곡사포의 화력을 예로 들자면, 포탄의 살상반경이 15미터 정도로, 최대 30미터까지 파편이 튄다. 1개 포병대대에 3개 포대, 18문의 포가 있다고 할때 동시에 사격을 하면 산술적으로 약 12,700제곱미터, 웬만한 학교 운동장 2개 정도의 살상 반경이 형성된다. 물론 실제로는 오차를 감안하여 서로 겹치도록 쏘기 때문에 실제 살상반경은 이보다는 적다. 포탄을 재장전하고 쏘는 데는 몇초 걸리지도 않기 때문에, 단지 몇번의 일제포격을 해도 보병 1개 대대 600~700명이 있는 공간을 파편의 비로 덮어버릴 수 있다. 이론적으론 600~700명의 병력을 1분 안에 살상 시킬 수 있다는 이야기.

155mm 한발의 살상반경이 50m이며, K-9는 이론상 동시에 3발을 탄착시킬 수 있기 때문에 만약 대대급이 TOT((Time On Target) 사격을 실시한다면 역시 단순계산으로 일격에 약 424,000제곱미터의 살상반경이 형성된다. 이쯤이면 동네 야산하나정도를 눈 깜짝할 새에 갈아엎는 위력이다. 괜히 전쟁의 신이 포병이라는 말이 나온게 아니다. 물론 실제론 적들도 참호를 파고 들어가 파편을 피하는 등 여러 요소가 있기 때문에 첫 사격 이후로는 극도로 살상력이 떨어지는 것도 하나의 특징이다. 때문에 최근의 포병 전술의 추세는 조정을 생략하고 바로 효력사를 하여 최대의 살상력을 달성하려고 한다. 또한 이 경우는 어디까지 우리가 공격을 감행할 때이고 방어전이나 고립된 경우 적이 파상공세로 몰려온다면 튼튼하게 준비된 진지와 지형을 갈아엎을 만큼의 포병의 지원사격만 있다면 버틸 수 있다. 실례로 영화 '위 워 솔져스'로 유명한 '이아드랑'전투에서 고립된 소대가 전멸을 피할 수 있었던 이유도 포병의 지원사격이었다.

포탄을 쏴대는 포병대는 후방에서 희생이 없이 포탄만 계속 공급되면 되니, 일방적인 공격이 가능하다. 물론 상대방이 포병이나 공군이 없다는 전제하에 항공기가 발전한 지금도, 항공기는 한번에 대량의 폭탄을 떨어트려 공격이 한순간에 끝나지만, 포는 지속적으로 다량의 포탄으로 적을 제압하는게 가능하기에 여전히 중요시 된다. 물론 현실에서는 포탄보급이 만만한 일이 아니라 탄두중량 48kg의 155mm 포탄과 20kg에 가까운 장약을 하루에 수백~수만발까지 소모하는 전장에서는 당연히 보급에 차질이 있을 수밖에 없고, 그래서 지휘부에서는 하루에 쓸 수 있는 포탄의 수를 제한하여 포병부대에 하달한다. 한국전쟁 초기에는 포탄의 보급문제로 골머리를 썩혔다고 한다. 그리고 불편한 사실이지만 지금도 105mm 탄을 제외하고 거의 모든 포탄의 재고가 그리 넉넉한건 아니다. 미국으로부터 전시 예비 물자인 WASA 탄 수십만 톤도 사고 MLRS 포탄도 22조원어치 사고 있음에도!

21세기 들어서도 6.25 전쟁 때 쓰고 남은 구 포탄들의 재고가 상당히 쌓여 있는 상황이다. 포병 특성인 자체 크기로 진지를 구축할 수 있는 장소가 적고 제한적인 데다가 급변하는 날씨나 계절에 따라 사격을 하기 힘들 때가 있고, 화력을 살릴수 있는 훈련 장소 역시 적거나 열악하기 때문에 실사격 훈련을 매 번 하기가 어려우며, 여타의 높으신 분들이나 어른들의 사정들과 겹쳐 휴전의 시간이 길어져 왔기 때문에 새로운 포탄이 계속 생산되도 소비를 다 하기가 힘들기 때문이다. 하지만 막상 전쟁 발발시에는 여러가지 변수가 작용하기 때문에 포탄의 재고가 모자를지도 모른다.

포병 숫자[편집]

포병은 야포를 조작할 때에 여러가지 수치를 계산하고 포에 장입하게 되는데 이 때에 시끄러운 야전에서 숫자를 혼동하는 일이 없도록 통화표(通話表, 일명 '포병 숫자')를 사용한다. 숫자의 한글 통화표는 아래 표와 같다.

1 하나 2 3 4 5
6 여섯 7 8 9 아홉 0

예를 들어 10은 하나공, 271은 둘칠하나와 같은 식으로 센다. 포병의 경우 병영 생활 할 때에 포병 숫자를 사용하여 수를 세거나 말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경우에 따라서 하나, 둘, 셋, 넷, ... 과 같은 기수를 그냥 사용하기도 하지만, 이 때에도 절대로 이라고 하지 않고 이라고 한다. 즉, 하나, 둘, 삼, 넷, ... 과 같이 기수를 센다.

단위 부대[편집]

포병은 포대(Battery) 단위로 운용된다. 이는 보병중대에 해당하는 제대로서 통상 대위급 장교가 지휘한다. 한 개 포대가 통상 6문의 야포를 운용하고, 야포를 직접 운용하는 하위제대를 전포대라고 부르며 이는 보병 중대 예하의 소대에 대응된다. 전포대는 통상 중위급 장교가 전포대장으로 지휘하며 전포사격통제관은 상사 또는 중사가 담당한다. 완편이 아닐 경우에는 최고선임 부사관이 행정보급관과 전포사격통제관을 겸하기도 한다. 포의 운용을 지원하는 병력을 통틀어서 비전포라고 부른다. 비전포는 포대본부, 관측반, 통신반 등으로 나뉘며 관측반에는 소위급 관측장교가 3명 편제되어 있다. 사단 포병의 경우 총 4개의 포병대대가 있는데 3개의 보병연대를 지원하는 3개의 포병대대가 있으며, 나머지 1개 포병대대는 사단을 화력지원한다. 보병연대를 지원하는 포병대대는 1개포대에 1개관측반이 편성되어있지만 사단을 지원하는 포병대대는 대대에 1개 관측반이 있다. 포병대대의 경우 참모부에 보병대대에 편제되어있는 참모 외에도 사격지휘장교, 화력지원장교등이 추가로 편제되어 있다.

대한민국포병의 분류[편집]

[1]

  • 131
    • 105미리견인포병 : 1311
    • 155미리견인포병 : 1312
    • 155미리/175미리자주포병 :1313
    • 8인치자주/견인포병 :1314
    • 자주포병/조종수 : 1315
    • 견인포화포정비 : 1316
    • 자주포화포/장갑정비 : 1317
  • 132
    • 다련장운용/정비 : 1321
    • 어네스트존운용/정비 : 1322
    • 현무발사대운용/정비 : 1323
    • 현무사통장비운용/정비 : 1324
  • 133
    • 야포작전정보 : 1331
    • 105미리사격지휘 : 1332
    • 155미리사격지휘 : 1333
    • 8"/175밀리사격지휘 : 1334
    • 로켓포사지 : 1335
    • 음향 : 1336
    • 포병측지 : 1337
    • 표적레이다 : 1338
    • 자동측지운용/정비 : 1339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http://www.yebigun1.mil.kr/homepage/ext/html/2012.hwp 2012년도 예비군 실무편람 549~624쪽 '군사특기 및 유사특기 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