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헬름 카이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빌헬름 보데빈 구스타프 카이텔
1882년 9월 22일 ~ 1946년 10월 16일
Wilhelm Keitel.jpg
태어난 곳 독일 제국 바드 간더스하임
죽은 곳 점령하 뉘른베르크
별명 아첨꾼
복무 Flag of the German Empire.svg 독일 제국
(1901년 ~ 1918년)
Flag of Germany (3-2 aspect ratio).svg 바이마르 공화국
(1918년 ~ 1933년)
Flag of German Reich (1935–1945).svg 제3제국
(1933년 ~ 1945년)
복무 기간 1901년 ~ 1945년
최종 계급 Collar tabs of Generalfeldmarschall of the Heer.svg 원수
근무 Balkenkreuz.svg 독일 국방군
지휘 Chef des Oberkommandos der Wehrmacht als Generalfeldmarschall.svg 독일 국방군 최고 사령부
주요 참전 제1차 세계 대전,
제2차 세계 대전
서훈 내역 기사철십자장

빌헬름 보데빈 구스타프 카이텔(Wilhelm Bodewin Gustav Keitel, 1882년 9월 22일 ~ 1946년 10월 16일)은 독일군인이다.

1901년에 장교로서 입대해 군 생활을 시작했고 구주대전에도 참가했다. 벨기에 전선에서 부상하고서는 참모부에서 주로 근무했고 종전 후에는 국방부에서 참모 장교로서 활동했다.

1933년 민족사회주의 독일 노동자당 집권 후 친민족사회주의독일노동자당 계열 장교로서 주목받기 시작했고 2년 후인 1935년에는 베르너 폰 프리치의 추천으로 소장이 되었다. 다시 2년 후인 1937년에는 프리치와 독일 전쟁 장관 겸 국방군 총사령관 베르너 폰 블롬베르크민족사회주의독일노동자당 고위층에 의해 조작/과장된 추문 탓에 물러나고서 아돌프 히틀러에 의해 대장으로 진급되면서 국방군 총사령관으로서 임명되었다.

세계대전 초반에는 계속되는 승전으로 자신의 입지를 굳혔지만, 아돌프 히틀러가 추진한 여러 작전을 두고 불안해 하거나 반대하는 의사를 표현해 질책받기도 했다. 1940년 프랑스 점령의 공로로 원수로 승진하면서 철십자 훈장을 받았다.

그 후 독소 전쟁 작전 계획과 실행을 맡았으나 계속되는 고위 장군들의 반대 의견과 항명 등에 분개한 아돌프 히틀러가 군 통수권을 직접 장악하면서 빌헬름 보데빈 구스타프 카이텔은 아돌프 히틀러에게 반대되는 의견을 거의 내놓지 않게 되었다. 동료 장군들은 빌헬름 보데빈 구스타프 카이텔을 '라카이텔(Lakeitel, 아첨꾼)' 이라는 경멸섞인 별명으로 불렀다.

독소 전쟁 기간 빌헬름 보데빈 구스타프 카이텔은 하인리히 힘러 휘하 무장친위대가 점령지에서 벌인 전쟁 범죄를 방임했고 아돌프 히틀러가 내린 정치위원을 위시해 비정규 전투원을 학살하라는 명령서에도 서명하는 등 정규전 원칙을 무시하는 태도를 보였다. 이런 행동은 전후 연합군 측이 빌헬름 보데빈 구스타프 카이텔 장군을 전범으로서 기소를 결정하는 증거가 되었다.

1944년 히틀러 암살미수 사건 직후에는 암살 기도 관련자들을 체포하고 즉결 처분하며, 군직을 박탈하라고 명령해 아돌프 히틀러의 신임을 얻었고 아돌프 히틀러의 명령대로 전군에 민족사회주의독일노동자당식 경례를 도입하는 등 군의 민족사회주의독일노동자당 종속화에 앞장섰다.

베를린 공방전 때는 민족사회주의독일노동자당 지도부의 베를린 탈출을 계속 건의했으나 아돌프 히틀러는 이것을 거부하고 빌헬름 보데빈 구스타프 카이텔에게 베를린 밖으로 나가 베를린 공방전을 목적한 베를린 밖에 주둔한 여러 부대을 지휘하라고 명령했다. 빌헬름 보데빈 구스타프 카이텔은 그 직후 베를린을 떠나 플렌스부르크칼 되니츠가 세운 임시 행정부로 옮겨 갔고 아돌프 히틀러가 4월 30일 자살하고 베를린이 소비에트사회주의연방 군대인 붉은군대에 함락당하자 1945년 5월 8일에 베를린으로 돌아가 연합군 최고위 장군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무조건 항복 문서에 서명했다.

항복 직후 연합군에 의해 전쟁범죄자로 체포되었고 뉘른베르크 재판에서 모든 기소 항목에 유죄가 인정되어 사형을 언도받았다. 빌헬름 보데빈 구스타프 카이텔은 군인의 전통스러운 처형법인 총살형을 요구했으나 재판부는 이것을 각하하고 사형을 언도받은 다른 사람들처럼 교수형에 처했다.[1]

각주[편집]

  1. (빌헬름 보데빈 구스타프 카이텔은 형 집행 직전, 나는 신의 축복이 모든 독일인에게 있기를 바란다. 200만이 넘는 독일군인이 아버지 조국을 위해서 목숨을 바쳤다. 이제 나도 아들들(죽은 독일군인들)을 따라간다- 모든 것은 독일을 위해! (I call on God Almighty to have mercy on the German people. More than two million German soldiers went to their death for the fatherland before me. I follow now my sons — all for Germany!)라는 유언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