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스 알베르토 수아레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루이스 수아레스
Luis Suarez FCB 2014.jpg
개인 정보
전체 이름 Luis Alberto Suárez Díaz
국적 우루과이 우루과이
출생 1987년 1월 24일(1987-01-24) (27세)

우루과이 우루과이 살토

181cm
포지션 윙어
클럽 정보
현 소속팀 스페인 바르셀로나
등번호 9
청소년 클럽
2003-2005 나시오날
클럽1
연도 클럽 출장수 (골)
2005-2006
2006-2007
2007-2011
2011-2014
2014-
나시오날
흐로닝언
아약스
리버풀
바르셀로나
0270(10)
0290(10)
1100(81)
1100(69)
10(0)
국가대표팀2
2006-2007
2012
2007-
우루과이 우루과이 U-20
우루과이 우루과이 U-23
우루과이 우루과이
040(2)
030(3)
0790(41)

1성인 클럽 출장수와 골은 정규 리그 기록만 세며,
2014년 5월 12일 기준입니다.
2국가대표팀의 출장수와 골은
2014년 10월 25일 기준입니다.

루이스 알베르토 수아레스 디아스 (스페인어: Luis Alberto Suárez Díaz, 1987년 1월 24일 ~ )는 우루과이의 축구 선수로, 우루과이 축구 국가대표팀바르셀로나에서 뛰고 있다.

수아레스는 2006년 에레디비시흐로닝언에서 뛰기 위해 네덜란드로 이주하였다. 2007년에는 아약스로 이적하였으며 2008-09 시즌에는 아약스 올해의 선수로 뽑혔다. 2009-10 시즌에는 아약스의 주장을 맡았으며 33경기에서 35골을 기록하며 리그 득점왕, 네덜란드 리그 올해의 선수상을 받았고 공식 경기 49골을 넣으며 아약스는 2009-10 KNVB컵 우승을 차지하였다.

2011년 1월, 2,650만 유로(약 404억 원)의 이적료를 받고 리버풀로 이적하였다. 시즌 중에 참가한 수아레스의 도움으로 1월 중순까지 리그 12위였던 리버풀은 6위로 시즌을 마쳤다. 2012년 2월에는 풋볼 리그 컵 2011-12에서 우승하며 리버풀에서 첫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2013년 12월 4일에는 프리미어리그에서 5번째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17.4 경기마다 해트트릭을 기록하는, 프리미어리그 사상 가장 잦은 해트트릭 기록을 세웠다.

수아레스는 우루과이 대표로 2007년 U-20 월드컵에 참가하였다. 2010년 월드컵에서는 우루과이가 4위를 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였으며 3골을 기록하였다. 2011년 코파 아메리카에서 수아레스는 4골을 기록, 우루과이는 15번째 코파 아메리카 우승을 차지하였으며 수아레스는 대회 최우수 선수상을 받았다. 2013년 6월 23일, 수아레스는 35골로 우루과이 역대 최다 득점 선수가 되었다.

2014년 7월 11일, 수아레스는 바르셀로나로 이적하였고, 계약기간은 5년으로 체결하였다.

클럽 경력[편집]

나시오날[편집]

수아레스는 14살에 자신이 살고있던 지역의 팀인 나시오날의 유소년팀에 가입했다. 15살에는 심판에게 박치기를 하여 퇴장을 당하였다. 하루는 음주 파티가 적발되자 코치는 진지하게 축구를 하지 않는다면 앞으로 경기를 뛸 수 없게하겠다고 경고하였다. 2005년 5월 18세의 나이로 코파 리베르타도레스 주니오르전에서 1군팀 데뷔전을 치뤘다. 2005년 9월에는 첫 득점을 하였으며 리그에서 27경기에 출장하여 10골을 넣으며 나시오날의 우루과이 프리메라 디비시온 2005-06 우승을 도왔다.

수아레스는 선수를 찾으러 온 네덜란드 팀 FC 흐로닝언의 스카우트팀의 눈에 띄었다. 시즌 종료 후 수아레스 영입을 위해 흐로닝언은 나시오날에게 80만 유로를 지급하였다. 수아레스는 아주 기뻐하며 유럽으로 떠났는데 왜냐하면 여자 친구이자 현재 부인인 소피아 발비가 바르셀로나에 있었기 때문이다.

국가대표 경력[편집]

수아레스는 2007년 2월 8일 콜롬비아 축구 국가대표팀과의 경기에서 데뷔전을 치렀는데, 그 경기에서 그는 85분째에 두 번째 옐로카드를 받고 퇴장당하였다. 2010년 FIFA 월드컵 남미 예선에서는 첫 네 경기에 모두 선발로 출전, 2골을 기록하였다.

그는 2010년 FIFA 월드컵 본선에서도 23명의 멤버로 선발되어, 조 예선 3경기에 모두 선발로 출전해 멕시코와의 조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1골을 기록하였다. 이어 대한민국과의 16강전에서 2골을 추가하였다. 대한민국과의 경기 후 박지성에게 가서 유니폼을 교환하는 장면으로 더 유명해졌다. 2014년 5월 무릎 부상으로 박지성이 현역 은퇴를 선언하자, 수아레스는 "박지성대한민국의 아이콘이었다"며, 그 당시 유니폼을 맞바꾼 건 영광이었다고 회고하였다.[1]

가나와의 8강전에서는 1 : 1로 비기고 있는 상황에서 연장전 종료 직전에 가나의 결정적인 골찬스를 고의적으로 손으로 쳐내서 곧바로 퇴장당하였고, 페널티킥을 내주었다. 그러나 키커로 나선 가나의 아사모아 기안이 이를 실축하면서 승부차기로 넘어갔고, 우루과이는 승부차기에서 골키퍼 페르난도 무슬레라의 선방에 힘입어 4강에 진출할 수 있었다. 우루과이는 4강전에서 수아레즈 이는 1986년 FIFA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의 디에고 마라도나가 일으킨 신(神)의 손 사건에 비유되며 2010년판 신의 손 사건으로 일컬어진다. 이 사건에 대해 우루과이 현지 언론과 축구팬들은 수아레스를 “자신을 희생하며 승리를 부른 영웅”이라고 부르며 4강 진출의 1등 공신으로 추켜세운 것으로 전해졌으나[2], 반면 가나의 밀로반 라예바치 감독은 "그는 영웅이 아닌 내 존경하는 스승님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3]

전반적으로 골결정력도 매우 뛰어나지만 동시에 이기기 위해서라면 그 어떠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선수로 유명하다.

2011년 코파 아메리카[편집]

2011년 코파 아메리카에서 최우수 선수로 선정된 수아레스

수아레스는 새로운 소속팀 리버풀 FC에서 성공적인 데뷔 시즌을 마친 뒤 2011년 코파 아메리카 우루과이 대표팀에 소집되었다. 그는 페루와의 조별예선 1차전에서 전반 막판 동점골을 넣으며 팀을 패배의 위기에서 구해내었다.그리고 페루와의 4강전에서는 2골을 추가하여 팀을 결승전에 진출시켰고 파라과이와의 결승전에서는 선제골을 넣어 우루과이의 우승에 크게 공헌하였다.

또한 그는 대회 최우수 선수로 뽑혀 최우수 선수상을 수상하였고 4골을 기록하였으나 5골을 넣은 호세 파울로 게레로에 1골 차이로 득점왕은 차지하지 못하였다.

2013년 컨페더레이션스컵[편집]

2014년 FIFA 월드컵[편집]

수아레스는 2014년 FIFA 월드컵 남아메리카 지역 예선에서 3라운드 칠레전에서 해트트릭(4골)을 기록하는 등[4] 단 세 경기만에 5골을 기록한 상태이며 현재 기존의 남미 지역예선 최다득점자인 아르헨티나에르난 크레스포2002년에 기록한 남아메리카 지역예선 역사상 최다득점기록인 9골을 4골 남겨놓은 상태가 되었다. 그러나 그 이후 활약이 줄어들면서 9차전이 종료된 시점에서는 6골로 리오넬 메시, 곤살로 이과인과 공동선두를 달리고 있다. 2014년 FIFA 월드컵 남아메리카 지역 예선 아르헨티나전을 앞두고 수아레스는 아르헨티나는 수비가 약한 팀이라 역습을 제대로 전개하면 얼마든지 이길 자신이 있다.고 공언했으나[5] 팀은 3-0으로 패배했다. 결국 2014년 FIFA 월드컵 남아메리카 지역 예선에서는 총합 11골을 기록하여 그전의 최다득점자인 에르난 크레스포의 9골을 제치고 남아메리카 지역 예선 역사상 최다득점자가 되었다. 이 골의 경쟁자가 리오넬 메시(10골), 곤살로 이과인(9골)같은 쟁쟁한 골잡이들이라는 점에서 루이스 알베르토 수아레스의 이 기록은 더욱 빛났다.

수아레스 본인은 이토록 뛰어난 능력을 발휘했으나 자신의 팀 우루과이가 부진하는 바람에 우루과이는 대륙간 플레이오프로 가게 되었고 대륙간 플레이오프에서 아시아의 약체 요르단을 상대로 1차전 5-0, 2차전 0-0으로 1승1무를 달성하고 본선에 진출했으나 같이 편성된 팀들이라는 게 하필이면 이탈리아, 잉글랜드, 코스타리카 같이 쟁쟁한 팀들이라 1982년 FIFA 월드컵 2차 리그[6] 이후 최악의 죽음의 조가 되었다. 하지만 제일 약하다고 소문났던 코스타리카에게 패하고 잉글랜드를 이겼으며 이탈리아도 똑같이 코스타리카에게 패하고 잉글랜드를 이겼으나 골득실 때문에 우루과이는 비겨도 탈락이였다. 결국 수아레스는 이탈리아전에서 심판의 눈을 피해서 조르조 키엘리니의 왼쪽 어깨를 깨물었다. 경기중에는 심판에게 지적당하지 않았으나 비디오판독에서 적발되어 수아레스는 징계위원회에 회부되었고 국제경기 9경기 출전금지 및 4개월 자격정지(4개월 간 축구와 관련된 어떠한 행위도 금지), 10만 스위스 프랑(약 1억 1,300만원)의 벌금이라는 중징계를 받게 되었다. 우루과이는 디에고 고딘의 골로 1:0으로 승리하며 16강에는 진출했으나 수아레스 없이 콜롬비아를 상대하여 하메스 로드리게스에게 2골을 허용하고 2:0으로 지며 대회를 마감했다.

기행[편집]

출중한 기량에도 불구하고, 잦은 기행으로 구설수에 오르는 일이 많았다. 그는 2007년 우루과이 축구 국가대표팀 데뷔전에서 퇴장을 당하였고, 2010년 FIFA 월드컵 8강전인 가나와의 경기에서 고의적인 핸들링 파울로 인해 퇴장 당한 것을 비롯하여, 2010년 아약스에서 뛰던 당시 PSV 아인트호벤과의 경기에서 상대팀 선수들과 언쟁을 벌이던 중 PSV 선수인 오트만 바칼의 왼쪽 목덜미를 물어뜯는 엽기적인 행동으로 네덜란드 축구협회로부터 7경기 출장 금지 조치를 당했다. 그리고 이 징계를 다 이행하지 않은 상태에서 2011년 리버풀 FC로의 이적을 강행하였다.

또한 리버풀 이적 후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맨유 수비수인 파트리스 에브라에게 인종 차별적인 발언을 했다는 혐의로 법정에까지 몰렸고, 이는 남미와 유럽의 문화차이에서 비롯된 해프닝이었다. 수아레스는 남미에서 흔히 흑인들에게 친근한 표현을 쓴 것이었고, 그런 남미의 문화를 이해하지 못한 에브라는 자신에게 인종차별적 언어를 썼다고 인식을 했기 때문이다. 잉글랜드 축구협회는 결국 인종차별적 언어를 사용하지는 않았다고 판결을 내려놓고선 그에게 8경기 출장 금지의 징계를 주었다. 두 달 뒤 징계가 풀린 후 출전한 풀럼 FC와의 원정 경기에서 경기 종료 후 자신에게 야유를 보내는 상대팀 서포터들에게 손가락 욕을 해서 추가로 1경기 출장 금지 처분을 받았으며, 그 후 다시 맨유를 만난 경기에서, 에브라는 일부러 수아레스와 악수하는 타이밍에 손을 내리고 있었고, 먼저 손을 올리고 에브라에게 악수를 청하려던 수아레스는 손을 내린 다소 거만한 태도의 에브라를 보고 역시 악수하기를 거부했다. 이에 에브라는 자신이 먼저 손을 내리고 거만한 태도로 수아레스에게 다가갔음에도 불구하고, 마치 수아레스는 자신과의 악수를 거부한다는 듯한 제스처를 취하며 지나갔다. 당시 중계 된 영상을 보면 에브라는 악수를 피하지 않았다. 앞서 악수한 선수가 계속해서 이동하기에 악수를 푸는 과정에서 손이 잠시 내려간 것이지 악수를 피한 것이 아니다. 이는 다른 선수들의 악수 모습을 봐도 알 수 있다. 오히려 에브라는 자신을 지나쳐 간 수아레즈와 악수를 하고자 팔까지 잡았음에도 수아레즈는 이를 뿌리치며 다른 선수와 악수를 하며 지나갔다.

그리고, 2012년 10월 머지사이드 주 지역 라이벌 에버튼 FC와의 맞대결인 머지사이드 더비를 앞두고 에버튼 FC데이비드 모예스 감독이 “수아레스와 같은 다이버들이 잉글랜드 축구 팬들을 떠나게 한다”며 비난하자 수아레스는 경기에서 선제골을 넣은 뒤 모예스 감독 앞으로 달려가 실제 다이빙 세레머니를 선보였다.

이에 그치지 않고, 2014년 FIFA 월드컵 남아메리카 지역 예선 칠레와의 원정 경기에서는 그를 마크하던 칠레 수비수 곤살로 하라에게 주먹을 날렸으며, 급기야 2013년 4월, 첼시 FC와의 경기에서 또다시 상대 선수 브라니슬라브 이바노비치의 팔을 물어뜯는 해괴한 행동을 보였다. 이 경기에서 수아레스는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을 기록하는 활약을 했지만, 경기 종료 후 잉글랜드 축구협회로부터 10경기 출장 금지의 중징계를 당하여 시즌을 마감하였다.

이 일이 있었던 직후 과거 이종격투기 경기 도중 에반더 홀리필드의 귀를 깨문 마이크 타이슨이 수아레스의 트위터를 팔로우 하는 일이 있었다. 그는 전화 인터뷰에서 수아레스를 트위터에서 발견한 후 그가 어떤 일을 겪어왔는지 확인해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으며 "사람을 물면 정말 안좋은 일이 생기며 내가 홀리필드에게 사과한 것처럼 그도 그럴 것이다. 인생은 그렇게 흘러가는 것이다." 라고 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2014년 FIFA 월드컵 본선 마지막 경기인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 센터백 조르조 키엘리니의 어깨를 물어뜯는 행위를 하였다.[7]

이 사건으로 FIFA의 징계위에 회부된 그는 벌금 10만 CHF, A매치 9경기 출장 정지, 4개월 간 선수 자격 정지라는 중징계를 받았다.[8] 결국 브라질 월드컵에서 아웃된 후, 자신의 개인 비행기를 타고 남모르게 귀국했다.[9]

조별 리그 첫 경기에서 무릎 부상으로 빠져 있던 수아레스의 공백을 메우지 못해 코스타리카에 패한 우루과이는, 결국 수아레스가 아웃된 후 치른 16강전에서 패해 탈락했다.

사생활[편집]

수아레스는 우루과이 살토에서 7형제 가운데 넷째로 태어났다. 7살 때 가족이 몬테비데오로 이사하였으며 9살 때 부모가 결별하였다. 수아레스는 어머니, 형제들과 함께 살았으나 아버지와도 여전히 연락하고 있다. 몬테비데오에서는 길거리에서 축구 기술을 익혔으며 형인 파올로 수아레스는 엘살바드로의 이시드로 메타판에서 프로 축구 선수로 뛰고 있다[10].

2009년 어린 시절 연인이었던 소피아 발비와 결혼하였으며, 2010년 8월 5일 첫째 딸 델피나가 태어났다.

2013년 9월 26일에는 아들 벤자민이 태어났다. 수아레스는 2골을 넣으며 3-1로 승리한 2013년 9월 30일 선덜랜드 전에서 세레머니로 아들을 환영하는 셔츠를 보이기도 하였다.

경력 통계[편집]

클럽[편집]

국가대표[편집]

국가대표팀 연도 출장 수
우루과이 2007 6 2
2008 10 4
2009 12 3
2010 11 7
2011 13 10
2012 8 4
2013 11 9
합계 71 39

수상[편집]

클럽[편집]

나시오날
아약스
리버풀

국가대표팀[편집]

우루과이

개인[편집]

주석[편집]

외부 연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