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드필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축구 포지션 중 미드필드(미드필더)의 상대적 위치.

미드필더(midfielder, 문화어: 중간방어수)는 공격수수비수 사이에서 플레이하는 선수를 말한다. (상대적 위치는 대략 오른쪽 그림에서 파란색으로 표시된다.) 태클등을 통해 상대편의 공을 빼앗는 것, 공을 우리 편의 것으로 계속 만드는 것, 공을 공격수에게 배급하는 것, 간혹 득점을 하는 것 등이 미드필더의 주요 임무이다.

미드필더 중에는 좀 더 수비적인 임무에 치중하는 미드필더가 있는가 하면, 공격수 못지않게 공격에 참여하는 미드필더도 있다. 한 경기에서 어떤 팀이 몇 명의 미드필더를 운용하느냐는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또한, 팀의 포메이션이나 각 플레이어의 역할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한 팀 내 미드필더들을 묶어서 미드필드(midfield)라고도 부른다.[1] 좋은 미드필더는 전투적이어야 하면서 동시에 창의적이어야 한다. 미드필드의 지원을 잘 받지 못하는 공격수들은 공격 기회를 많이 놓친다. 미드필드의 지원을 잘 받지 못하는 수비수들은 힘들게 수비를 해야 한다. 미드필더가 축구 경기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이들은 다른 포지션의 선수들보다도 경기의 승패 결과에도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미드필더들은 축구 경기장 안에서 뛰는 선수들 중 가장 많이 에너지를 소비하는 선수들이다. 경기장에서 활약하는 범위가 크기 때문이다. 때때로 수비수들과 같이 수비도 해야 하고, 공격수들과 보조를 맞추어 공격도 해야 한다. 따라서 공격수 못지않게 명 선수들의 대다수가 미드필더다.

중앙 미드필더[편집]

중앙 미드필더 위치

중앙 미드필더(中央 -)는 팀의 전술에 따라 여러 역할을 수행한다. 공격과 수비를 연결하는 일을 하며, 상대편이 볼을 점유하고 있을 시에는 수비도 해야 한다. 정중앙의 포지션으로 경기장 전체를 둘러볼 수 있고, 그에 따라 팀의 경기를 주도하는 사령관 역할을 하는 경우도 있다.

중앙 미드필더는 유동적인 플레이를 하며, 패스 능력과 힘을 적절히 갖춘 균형잡힌 선수가 많다. 이 포지션은 흔히 "엔진 룸" , "사령관" 등으로 불린다. 오늘날 뛰어난 중앙 미드필더는 루카 모드리치, 앙헬 디 마리아, 이반 라키티치, 안드레스 이니에스타, 가비, 야야 투레, 프랑크 램파드, 스티븐 제라드, 바스티안 슈바인슈타이거, 세스크 파브레가스, 사비 에르난데스, 마이클 캐릭 등이 있다

공격형 미드필더[편집]

공격형 미드필더의 자리가 노란색 타원으로 표시되었다. 종종 이 포지션은 "홀" 혹은 "10번 포지션"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공격형 미드필더(攻擊型 - )는 조금 더 전진 배치되어 골득점에 도움을 주는 미드필더를 말한다.

이 공격형 미드필더 자리는 매우 중요한 자리이다. 선수들이 이 자리를 차지하려면 매우 좋은 기술이 있어야 한다. 패스를 할 수 있는 능력이 되어야 하며, 간혹 드리블링을 잘 해야 하기도 한다. 공격형 미드필더에는 플레이메이커가 있다. 대부분의 경우 공격형 미드필더는 팀의 주축이다; 공격형 미드필더가 약간 중앙쪽에 위치하면, 영미권에서 사람들은 종종 그것을 "홀(hole)"이라고 부른다. 비록 이 용어가 깊숙이 위치한 중앙 공격수를 지칭하는 말로 쓰이기도 한다. 이 특수한 위치의 미드필더의 주요 역할은 골득점 기회를 창출해내거나 혹은 그 자신이 직접 득점을 올리는 역할이다.

독일어권에서는 "체너" (독일어: zehner) 로 불리는데, 이는 주전 공격형 미드필더가 10번을 달았기 때문에 붙여진 명칭이다.

역사적으로 유명한 공격형 미드필더로는 디에고 마라도나, 지네딘 지단, 미셸 플라티니, 코임브라 지코, 리켈메, 프란체스코 토티 등이 있으며 리오넬 메시, 메수트 외질, 마리오 괴체, 크리스티안 에릭센 등이 오늘날의 뛰어난 공격형 미드필더로 꼽히고 있다.

딥-라잉 미드필더[편집]

중앙 미드필더나 수비형 미드필더들 중 일부는 조금 물러난 위치에서 활약한다. 이들을 가리켜 딥-라잉 플레이메이커라고 부른다. 조금 물러난 위치에서 공격을 조율하는 일을 하면서, 경기를 장악한다. 이들은 공을 배급하는 능력이 있다. 수비적인 측면에서 조금 불리한 면이 있기 때문에, 딥-라잉 플레이메이커는 동료 수비형 미드필더의 도움을 받아야 할 수도 있다. 딥-라잉 플레이메이커로 분류되는 유명한 선수들로서 사비 알론소, 안드레아 피를로, 토니 크로스, 프랭크 램파드, 스티븐 제라드, 사비 에르난데스, 마이클 캐릭 등이 있다.

현대 축구 전술 분야에서, 딥-라잉 플레이메이커란 비교적 새로 생긴 포지션이다. 예전의 스위퍼가 발전한 형태로 분석되기도 한다.

수비형 미드필더[편집]

노란색 타원으로 두 명의 수비형 미드필더를 표시했다.

수비형 미드필더(守備型 - )는 다른 말로 홀딩 미드필더(holding midfielder)라고 하며 짧게 홀딩이라고도 한다. 수비형 미드필더란 수비 역할을 위해 수비수 앞에 배치된 미드필더를 말한다. 상대편이 공격하는 것을 방해(holding back)하는 역할을 한다. 이와 같은 부류의 미드필더들은 상대편을 수비하고, 태클하거나, 공을 빼앗거나 해서 좀 더 공격적인 역할을 하는 자기 편 선수들에게 패스하는 일을 한다. 공을 상대편으로 빼앗았을 때, 공을 적절히 배급하여, 공격을 시작시켜나가는 것도 수비형 미드필더의 한 역할이다.

수비형 미드필더는 브라질식 포르투갈어 "볼란치"(포르투갈어: volante)나 남아메리카식 스페인어 "볼란테 데 마르카"(스페인어: volante de marca)라고도 불리기도 한다. 이 말들은 "방향타"라는 뜻이다. 포르투갈어로 "트링쿠"(포르투갈어: trinco)라 불리기도 하는데, 이 말의 뜻은 "자물쇠"라는 뜻이다. 1994년 월드컵 브라질 축구 국가대표팀의 주장이었던 둥가도 "트링쿠"라고 불렸다. 독일어로는 "젝서" (독일어: sechser) 라고 불리는데 이는 주전 수비형 미드필더가 주로 6번을 달았기 때문이다.

수비형 미드필더라는 포지션은 사람들 사이에서 종종 무시되는 경향을 보이기는 하지만, 현대 축구 경기에서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는 포지션이다. 이 포지션은 매우 전문화된 포지션이며, 매우 적은 수의 선수들만이 이 자리를 제대로 소화해낸다.

수비형 미드필더의 가장 전형적인 예를 보여주는 선수는 파리 생제르맹 FC 소속의 클로드 마켈렐레일 것이다. 첼시 FC레알 마드리드프랑스 축구 국가대표팀에 소속되었을 때, 그는 자기 편 수비수 4명의 앞쪽 위치에서 뛰면서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 상대편의 공격 움직임을 차단했을 뿐만 아니라, 정확히 상대편에 태클을 가하였다. 또한 "절대 실수가 없는" 짧은 패스는 그를 전형적인 수비형 미드필더의 귀감이 되게 하였다. 그가 레알 마드리드에서 뛸 때 팀의 "공격 절차"(modus operandi)는 "마켈렐레가 공을 빼앗은 뒤, 지네딘 지단에게 패스한다"였다. 2005년 이래로 마켈렐레는 가나 출신의 마이클 에시엔과 짝을 이루어 첼시 FC에서 수비형 미드필더를 보고 있었다. 현재는 파리 생제르맹FC 소속이지만 그가 첼시 FC 에 있을 때, 첼시 FC에서 수비형 미드필더의 역할은 종종 "마켈렐레식 역할"이라고도 불렸다.

오늘날 눈에 띄는 수비형 미드필더로서 사비 알론소, 필리프 람, 안드레아 피를로, 토니 크로스, 세르히오 부스케츠, 프랑크 램퍼드, 스티븐 제라드, 바스티안 슈바인슈타이거, 다니엘레 데 로시, 에스테반 캄비아소, 티아고 모타, 존 오비 미켈 등이 있다.

박스-투-박스 미드필더[편집]

사람들은 특정 부류의 미드필더들을 "박스-투-박스"(box-to-box) 미드필더라고 분류한다. 이들은 경기에서 그들의 능력 혹은 팀의 전술에 따라 여러가지 역할을 소화한다. 박스-투-박스 미드필더는 수비와 공격 간의 고리 역할을 하기도 하며, 골을 넣기도 하고, 자기 진영이나 상대 진영에서 수비를 하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이들은 매우 지칠줄 모르는 미드필더들이다. 이들은 강인한 체력의 소유자이며 태클이 뛰어나고 공을 끝까지 물고 늘어지는데, 패스, 슈팅도 곧잘해낸다.

박스-투-박스 미드필더로 유명한 선수로서는 루카 모드리치, 안드레스 이니에스타, 야야 투레, 바스티안 슈바인슈타이거, 사미 케디라, 프랭크 램퍼드, 스티븐 제라드, 아르투로 비달, 마이클 에시엔, 파울리뉴, 악셀 비첼, 잭 윌셔, 아론 램지 등이 있다. 이들은 모두 상대 편 "박스"서부터 자기 편 "박스"까지 뛰면서 공격과 수비를 소화해낸다. 사람들은 종종 이들을 팀의 "엔진 룸"에 비유한다. 이들과 같이 기술이 뛰어나고 지도력 있는 중앙 미드필더 없이는 팀이 뛰어난 성적을 거둘 수 없기 때문이다.

윙어[편집]

윙어 위치

윙어(winger)라고 부르는 이 포지션은 4-4-2, 4-5-1, 4-2-3-1 포메이션에 배치 될때는 미드필더로 분류 된다.(4-3-3, 3-4-3 포메이션에 배치되는 윙어는 공격수로 분류 된다.)

윙어는 터치라인쪽으로 옆쪽에 넓게 배치된 미드필더를 말한다. 스탠리 매튜즈나 지미 존스톤과 같은 왕년의 선수들은 W자 모양 포메이션에서는 공격수로 분류되었었다. 예전에는 아웃사이드 라이트나 아웃사이드 레프트라고 불렸다. 하지만 축구 전술은 30년간 변화를 겪었다. 윙어는 좀 더 수비쪽으로 내려간 필드 포지션이 되었다. 윙어의 경우 스트라이커의 역할도 가능한 미드필더가 주로 담당한다.

양쪽 측면 넓은 곳에서 상대편의 풀백의 수비를 피해 컷-백이나 크로스를 올리는 것이 윙어의 역할이다. 보통 팀에서 가장 움직임이 빠르고 드리블링 기술이 뛰어난 선수들이 윙어를 맡는다. 오늘날, 측면 미드필더로써 훌륭한 윙어는 코케, 아르다 투란, 프랑크 리베리, 앙헬 디 마리아, 에당 아자르, 다비드 실바, 헨릭 므키타리안, 안토니오 발렌시아, 호아킨 산체스, 아론 레넌 등이 꼽히고 있다.

예전에는 윙어는 터치라인 쪽에서 공격만 하는 것으로 간주되었으며, 수비진영으로 돌아오거나 수비를 하지는 않았었다. 이 점은 1966년 FIFA 월드컵 때부터 바뀌었다. 잉글랜드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알프 램지(Alf Ramsey)은 전통적인 윙어 없이도 결승전으로 팀을 이끌었다. 이 팀은 당시 "윙 없는 불가사의"(Wingless Wonders)라고 불렸다. 하지만 이는 홈텃세와 심판매수가 작용했기에 가능한 것이며 1966년 월드컵 당시의 잉글랜드 팀은 8강 아르헨티나전에서 당시 아르헨티나 팀의 주장인 안토니오 라틴을 아무 이유없이 경기가 시작하자마자 퇴장시키고 결승 서독전에서 크로스바를 맞고 나온 골라인에 걸친 슈팅이 골인으로 판정하는 등 오심이 동반되어 우승을 할 수 있었다.

이런 점에서, 현대 축구의 윙어들은 더 많은 역할을 해내고 있다. 그들은 수비도 해야 하며, 상대편을 뒤쫓아와서 볼을 빼앗아야 한다. 중앙 공격수나 스트라이커에게 공을 차 주거나 크로스를 올리는 일 외에 말이다. 때때로, 윙어들은 중앙으로 나와 커버를 하거나 공격을 해야 하기도 하며, 측면쪽으로도 움직여야 한다. 이러한 점에서, 기술적으로 재능있는 측면 미드필더로써 뛰어난 윙어는 코케, 아르다 투란, 프랑크 리베리, 앙헬 디 마리아, 에당 아자르, 다비드 실바, 헨릭 므키타리안, 아론 레넌, 호아킨 산체스, 히카르두 콰레스마가 있으며, 드리블도 잘 하고, 트릭도 잘 쓰며, 수비수들에게도 곧잘 공을 넘겨주며, 팀 동료를 지원해주는 일을 잘 해내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현대 축구에서 선수들이 가장 선망하는 자리로 윙어 자리를 꼽는 것도 이러한 이유에서 때문이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최낙천 (2007년 2월 14일). [축구영어] midfielder. 2007년 8월 30일에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