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키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축구에서의 골키퍼, 골키퍼 (축구)
밴디에서의 골키퍼

골키퍼(goalkeeper, 줄여서 GK, 문화어: 문지기)는 많은 스포츠에서 상대 팀의 득점으로부터 을 지키는 포지션을 말한다.

골키퍼가 있는 스포츠에는 축구, 필드하키, 아이스하키, 핸드볼, 수구, 라크로스, 폴로, 밴디 등이 있다.

경기 도중 골키퍼가 퇴장당하거나 교체가 불가피한 경우 골키퍼 없이 경기를 진행할 수 없기 때문에 골키퍼가 퇴장당한 직후 교체카드가 남아있는 경우에는 필드플레이어가 교체명단에 대기중인 골키퍼와 교체되어 골키퍼 자리를 채우게 되는것이 일반적이며, 교체카드를 다 사용한 경우에는 필드플레이어 중 한 명의 선수가 골키퍼 자리를 대신해 경기를 진행하여야 한다. 2010년 FIFA 월드컵 당시 남아프리카 공화국은 2차전에서 우루과이를 상대로 주전 골키퍼가 퇴장당하자 미드필더를 백업 골키퍼와 교체했다. 2006-2007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FC토트넘 홋스퍼 FC의 경기에서 맨유가 4-0으로 앞서던 후반 37분 맨유의 당시 주전 골키퍼 에드빈 판 데르 사르로비 킨의 슈팅을 막아내는 도중 안면에 부상을 당해 경기가 잠시 중단되었다. 교체카드를 모두 사용했던 맨유는 수비수 리오 퍼디낸드가 골키퍼 역할을 맡을 것이라 보고 서브 유니폼을 입었다가 교체 투입 되었던 수비수 존 오셰이를 골키퍼로 전술을 변경시켜 경기가 끝날 때까지 골키퍼 임무를 수행했던 거의 대표적이라 할 수 있는 사례이다.

축구의 경우 골키퍼는 다른 포지션에 비해 키가 크며 거의 농구선수나 배구선수와 대등한 수준이다. 예를 들면 마누엘 노이어(189cm), 잔루이지 부폰(191cm), 클라우디오 브라보(185cm), 이케르 카시야스(185cm), 세르히오 로메로(192cm), 페르난도 무슬레라(190cm), 기예르모 오초아(183cm), 이운재(183cm), 호세 루이스 칠라베르트(188cm), 야스퍼 실러선(187cm), 올리버 칸(188cm)등 거의 대부분 최소한 6ft(183cm) 이상이며 185cm 미만일 경우 골키퍼의 세계에서는 단신으로 취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