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성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高, 髙)씨는 한국의 성씨이다.

한국의 고씨 髙, 高[편집]

고(高)씨는 2000년 대한민국 통계청 인구조사에서 435,839명으로 조사되어, 한국 성씨 인구 순위 22위이다. 한국의 고씨는 크게 고구려계와 탐라(제주)계가 있다.

고구려 계통의 고씨는 중국 요양 (遼陽)에 본관을 두고 있는데, 후연의 고운, 고구려 왕족, 당나라 장군 고선지 후예들이 본관이며, 만주와 발해 지역에 고씨들은 대부분 고구려와 관련이 있다. 고씨는 고구려 왕족과 국민에서 나온 성씨로서, 4세기 무렵 고구려가 지린에 수도을 두다가 평양으로 옮길 때 국호룰 고려로 고치면서, 그 무렵 부터 고씨 성을 사용하였다. 또한 고구려 왕조 시대에 장군이나 국민들도 국호을 따라 고려라는 성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았다. 따라서 한국 고씨에는 왕족과 무장 계급, 일반 국민들이 모두 포함돼 있다.

탐라 계통의 제주 고씨는 탐라 건국신화에 등장하는 고을라(髙乙那)를 시조로 한다. 제주 고씨와 분파 성본들은 계통을 달리하는 고구려계 등 다른 고(高)씨 성본과 구별하기 위해서 한자를 표기할 때 高와 髙를 혼용한다.

  • 횡성 고씨(橫城 高氏)의 시조는 고구려를 건국한 고주몽(髙朱蒙)이다. 중시조는 고구려 보장왕의 둘째 아들 고인승(高仁勝)이다. 그의 동생인 안승은 고구려 본기에는 보장왕의 서자, 외손으로 되어 있고, 신라 본기에는 연정토의 아들로 되어 있다. 후손은 고려 말기 밀직사를 지낸 고민후(旻厚)이다. 횡성 고씨는 2000년 대한민국 통계청 인구조사에서 남한에 4,277명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의 요양(遼陽) 고(高)씨는 고구려의 20대 왕인 장수왕의 후손으로, 요령성(遼寧城) 태안현(台安縣)의 한 작은 읍인 大高麗房鎭(대고려방진)에 2천여명이 있다.[1][2]
  • 제주 고씨(濟州 髙氏)의 시조는 탐라 건국신화에 등장하는 고을라(髙乙那)이다. 한라산에서 삼신인(三神人)으로 전하는 양을라(良乙那) 고을라(高乙那) 부을라(夫乙那)가 태어나 탐라를 건국했다고 한다. 양씨는 후대에 양(良)에서 양(梁)으로 성을 바꾸었고, 고(髙)씨는 후대에 고(高)를 성으로 사용하게 되었다. 1세조는 고려 초기 인물 고말로(高末老)이다. 2000년 기준 인구는 325,950명이다. 한국 고씨의 대부분이 제주 고씨에서 분파되었다.
    • 장흥 고씨(長興 髙氏)의 시조 고중연제주 고씨 1세조 고말로(高末老)의 10세손으로 고려홍건적의 제2차 침입 때 고려 공민왕을 호종하여 호종공신으로 책봉되면서 장흥백(長興伯)에 봉해졌다. 장흥 고씨는 조선시대 문과 급제자 28명을 배출하였다. 2000년 기준 인구는 19,316가구, 61,626명이다.
  • 광녕 고씨(廣寧 高氏)의 시조는 명나라 한림원의 태학사였던 고한봉(高翰鳳)의 5대손 고유보(高有寶)이다. 그는 명, 청 교체기에 청나라 지배를 받기를 거부하고 심양에 인질로 잡혀간 조선의 척화파를 따라 조선에 들어와 평북 상원에 정착하였다. 고유보는 송(宋)나라 진종(968~1022) 때 인물 고경(高瓊)의 후손으로, 6대조는 명나라 예부시랑을 지냈다. 본관은 중국 함평로 광녕이다. 2000년 대한민국 통계청 인구조사에서 광녕 고씨는 8가구, 27명에 불과하다.

중국의 고씨[편집]

중국의 고씨는 계통이 다양하다. 전욱고양 같은 후대에 복성들이 고씨로 변경했는데, 성이라고 한다. 북위 때 선비족효문제의 한화 정책에 따라 (楼)씨가 씨가 되었고, 효문제에서 파생된 씨가 고씨가 되었다. 북위 무렵에는 중국 민족들이 선비족으로 물갈이 되는 지점이라서, 실제 선비족 계통이 중국에는 많다. 또한, 북제 시대에 씨가 고씨로 변경하였다. 원난성에 백족이 고씨가 되었는데, 원난성에도 대만 고산족과 다른 고산족이 존재한다, 의미는 높은 사람의 사람들이란 뜻이다. 또한 대만 원주민인 고산족의 고씨을 사용한다. 5호 16국 후반, 고구려 왕족 고운북연 태자가 되어 중국에 이주하였다. 당나라 때 고선지가 고구려 출신으로 만주 요양 지역에 본관을 두고 있다. 고선지는 당나라의 장군으로 역할을 충실이 수행했으나, 한족 이간책으로 주살되었다.

대만의 고씨[편집]

한국에는 대만계 화교들이 있다. 대만에는 대만 원주민을 고산족으로 불렀는데, 오래전부터 고씨 성을 사용해 왔다. 고산족은 고대 부터 일찍이 일본인을 매우 씷어 하는 성향을 보였는데, 일본인들도 반일본 성향을 가진 고산족을 좋아 하지 않아 갈등 관계가 있었다. 그래서 일제 강점기 대만에서 일본인들이 고대 부터 갈등 관계에 있었던 대만 고산족을 매우 탄압하였다. 대만 고산족을 일본 고씨의 원류로 보는 일부의 견해가 있는데 그것은 실제 사실과 전혀 다르다. 높을 고을 쓰는 일본 고씨는 80% 이상이 일본의 토착인이며, 소수로는 진나라의 중국 통일 때 고대 제나라에서 일으로 넘 어 간 성 고씨와 한나라 제후 세력인 씨 들이 집안 싸움을 하다가 일본으로 도망쳐 성을 고친 경우가 있다. 따라서 대만 고씨는 일본 고씨와 관련이 없을 뿐만 아니라, 반대로 오랜 숙적 관계이다.

기타 고씨[편집]

중국에는 강성 고씨가 있는데, 고씨에서 노씨가 계출되어, 강성 고씨는 노씨의 직계 인척인데, 진나라의 통일 전쟁 때 희성과 강성 계열의 호족들이 한반도와 일본으로 이주하였다. 백제 시대에는 중국 고씨가 고안무가 한자 전파을 위해 잠씨 머물렀다가 일본으로 갔다고 한다. 대부분의 일본 고씨 대부분 중국 한족이나 한국인과는 무관한 사람들로서 순수 일본 국민과 막부 시대 사무라이 들이 창성한 성으로써, 근현대에도 베이징, 서울, 부산 들에 이주하고 있다. 일본에는 높을 고을 쓰지 않지만 고라는 발음으로 시작하는 성씨들이 많은데, 그들이 한국이나 중국으로 이주할 경우 발음을 기준으로 다른 한자로 성을 바꾸는 경우가 많다. 예을 들어 한국인이 일본에 이주하면 비슷한 발음이 나는 일본 한자을 쓰는 경우와 같다.

주석[편집]

  1. [학술] "이것이 광개토대왕 얼굴"
  2. 장수왕 61대손 고붕씨 국내 대학서 석사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