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황조(黃祖)
사망208년
강하군
사인전사
성별남성
국적후한
경력강하태수
직업군인
적수손견, 손책, 손권
자녀황역
관련 활동강하 수호

황조(黃祖, ? ~ 208년)는 중국 후한 말 형주목 유표 휘하의 무장으로 언제부터인가 강하태수로 재직했다. 형주로 남하한 손견을 막아 죽였으며 그 아들 손책손권의 거듭된 강하 침공 역시 약 10년간 막아내다가 결국 잡혀 죽었다.

생애[편집]

손씨 형제의 원수[편집]

191년(초평 2년) 반동탁 연합군이 분열하여 남양태수 원술발해태수 원소가 서로 싸웠다. 유표는 원소와 손잡은 탓에 원술이 손견을 시켜 형주로 쳐들어왔다.[1] 황조가 요격했지만 번성(樊城)과 등성(鄧城) 사이에서 격파당하고 현산(峴山)으로 달아났다. 손견이 한수를 건너 유표의 거점인 양양성포위한 채 황조를 쫓아 현산으로 올라왔다가 화살에 맞아 죽었다.[2] 이로써 원술을 저지하였다.

198년(건안 3년) 황조의 신세를 지고 있던 예형을 죽였다. 원래 예형은 조조에서 유표를 거쳐 하구(夏口)에 주둔하던[3] 황조에게 와있었는데 을 뺄 것은 빼고 넣을 것은 넣는 등 정갈하게 잘 썼으므로 황조가 그 을 잡으며 ‘황조가 하고 싶은 마음속의 생각을 정확히 그대로 쓴다’고 말할 정도로 우대하였다. 어느 날 몽충(蒙衝)에서 선상 파티를 크게 열어 예형도 참석했는데 그 말이 불손하였다. 황조가 부끄러워 나무라자 되레 주시하며 “노인 시체야! 무슨 말을 하는 것이냐?”라고 쌍욕을 날렸다.[4] 황조가 크게 노하여 편형(鞭刑)을 부과하려하자 예형은 더 욕을 퍼부었다. 완전히 뚜껑이 열린 황조가 사형을 명하니 평소 예형을 싫어하던 주부(主簿)가 즉시 을 집행하였다. 이전부터 예형과 친했던 큰아들 황역이 황급히 맨로 달려왔지만 이미 늦었다. 황조 역시 후회하여 후하게 장사지냈다.[5]

10년간의 혈전[편집]

199년 여강태수 유훈양주(揚州)를 잠식해가던 손책의 거짓 동맹에 속아 여강을 뺏기고[6] 서새산(西塞山)의 유기(流沂)[7] 까지 밀려나 유표에게 급히 원병을 청하였다. 황역이 5,000명을 데리고 달려갔지만 반전하지 못하고 강하군 사이현(沙羡縣, 沙羨縣)까지 손책에게 유린당하였다.[8] 황조의 처자식이 붙잡히고 유표가 증원한 한희(韓晞)와 조카 유호(劉虎) 등 수많은 사람이 죽었다. 이때 손분, 주유, 여범, 정보, 손권, 한당, 황개, 동습[9] 등이 참전하였다.[10]

손책 사후 그 뒤를 이은 손권이 203년 강하를 침범하였다. 황조의 수군이 깨지고 추격당했는데 감녕이 파적교위(破賊校尉) 능조로 쏴 죽이는[11] 등 분전하여 더 큰 위기를 면하였다.[12] 손권은 은 정복하지 못하고 산월 문제로 인해 돌아갔다. 207년 손권이 또 넘어왔는데 이번에도 황조를 극복하지 못하고[13] 사람들만 잡아갔다. 그동안 황조도 시상(柴桑, 지금의 장시성 주장시)을 몇 번 찔렀으며 손권군의 서성[14] 주유가 공을 올렸다.[15]

악연의 끝[편집]

208년 손권이 감녕의 건의에 따라 또 침입하였다. 앞서 감녕은 황조가 자신을 보통 사람으로 대하는 데에 불만을 품고 동오로 귀순했었다.[16] 황조는 몽충을 쌍으로 면구(沔口)에 배치하여 수비하였다. 종려나무로 만든 큰 밧줄로 맨 으로 삼아 고정시키고 그 위에서 1,000명의 수가 화살을 처럼 쏟아부으니 손권군이 함부로 접근하지 못했다. 편장군(偏將軍) 동습과 별부사마(別部司馬) 능통이 각각 결사대 100인을 이끌고 갑옷을 껴입은 채 큰 를 몰아 돌진하였다. 능통이 황조의 장수 장석(張碩)을 베고[17] 동습이 양 닻줄을 끊어 대오를 흩트리는 바람에 손권의 대군이 수륙병진해왔다.[9] 황조가 진취의 수군을 출전시켰으나 선두에서 돌격하던 평북도위(平北都尉) 여몽에게 머리를 베였다. 손권군이 그 기세로 성까지 맹렬하게 공격하였다.[18] 황조가 을 타[13] 도주하다가 손권의 기병 풍칙에게 잡혀 효수당했다. 후임 태수로는 유종과의 후계자 경쟁에서 밀려난 유표의 장남 유기가 부임하였다.

평가[편집]

손책은 황조가 유표발톱어금니[爪牙] 같은 심복이라 하였다.[10] 예형을 죽인 일은 후세에도 널리 회자되었다. 이백에도 소재로 사용되어 황조는 악명을 얻었다고 하였다.[19]

삼국지연의[편집]

사서가 아닌 소설삼국지연의》에서는 양양 전투의 초전에서 접근하는 척하는 손견을 향해 사흘간 화살만 날리다 다 떨어진다. 손견이 이 화살을 뽑아 거꾸로 일제사격하며 상륙하니 황조가 패퇴한다. 여공괴량의 계책에 따라 손견을 현산으로 유인한 후 돌과 화살을 쏟아부어 죽인다. 이에 괴월, 채모와 함께 성 밖으로 출격하는데 황개에게 사로잡힌다. 유표와 손책이 손견의 시체와 황조를 서로 교환하고 강화한다. 예형이 자신을 아무 영험도 없는 사당귀신이라 평하자 화가 나 살해한다. 유표가 예형을 앵무주에 묻어준다. 208년 손권의 대군에 강하가 함락당해 달아나지만 그간의 푸대접으로 인해 동오로 귀순했던 감녕에게 사살당한다. 손권이 그 머리를 죽은 아버지의 영전에 바친다.

수하 장수[편집]

가계[편집]

황조.png

각주[편집]

  1. 후한서》75권 열전 제65 원술
  2. 《삼국지》46권 오서 제1 손견. 어환, 《전략》(典略) ; 배송지 주석, 《삼국지》46권 오서 제1 손견에서 인용. 손견이 죽은 정확한 는 191년과 192년설이 있다.
  3. 《평원예형전》 ; 배송지 주석, 《삼국지》10권 위서 제10 순욱에서 인용
  4. “死公 云等道” 死公(사공)은 쌍욕이다. 이현 주석, 《후한서》80권下 열전 제70下 예형
  5. 《후한서》80권下 열전 제70下 예형
  6. 《삼국지》46권 오서 제1 손책
  7. 배송지가 〈손책전〉에 인용한 《강표전》(江表傳)에서는 기(沂)라고 하였으나 《자치통감》63권 한기 제55 헌제 건안 4년을 따른다.
  8. 《강표전》 ; 배송지 주석, 《삼국지》46권 오서 제1 손책에서 인용
  9. 《삼국지》55권 오서 제10 동습
  10. 《오록》(吳錄) ; 배송지 주석, 《삼국지》46권 오서 제1 손책에서 인용
  11. 능조가 전사한 해가 언제인지는 기록이 없다. 〈능통전〉에 의하면 능조의 아들 능통은 아버지 사후 마둔(麻屯)과 보둔(保屯)을 공격했다. 〈주유전〉과 〈손유전〉에도 마둔과 보둔을 공격한 기록이 있는데 206년이다. 206년 이전에 손권이 황조를 친 것은 203년이다. 그래서 사마광은 능조가 203년에 죽었다고 추정하였다. 《자치통감고이》3권
  12. 위소(韋昭) 등, 《오서》 ; 배송지 주석, 《삼국지》55권 오서 제10 감녕에서 인용
  13. 《삼국지》63권 오서 제18 오범(吳範)
  14. 《삼국지》55권 오서 제10 서성
  15. 《삼국지》54권 오서 제9 주유
  16. 《삼국지》55권 오서 제10 감녕
  17. 《삼국지》55권 오서 제10 능통
  18. 《삼국지》54권 오서 제9 여몽
  19. 이백, 〈망앵무주회예형〉(望鸚鵡洲懷禰衡, 앵무주를 바라보며 예형을 떠올리네)

참고 문헌[편집]

  • 삼국지》47권 오서 제2 오주 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