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부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황부인(黃夫人, ? ~ ?)은 중국 삼국시대 촉한의 재상인 제갈량의 부인으로, 황승언의 딸이다.

이름에 대하여[편집]

황씨, 또는 황월영(黃月英), 황완정(黃婉貞)이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져 있지만, 이 이름들은 나중에 사람들이 만든 이름이며, 그녀의 본명은 아니다. 당시는 여성의 이름이 역사서에 남는 일은 드물고, 황부인도 본명이 남아 있지 않다.

생애[편집]

양양기(襄陽記)》에 의하면 면남(沔南) 지역의 명사였던 황승언은 제갈량이 결혼 상대를 찾고 있다고 듣고 그에게 이와 같이 말했다고 한다.

내게 못생긴 딸이 있는데, 머리는 노랗고 낯빛은 검지만, 재주가 당신과 배필이 될 만 하다.

라고 하며 자신의 딸을 권하였다. 제갈량이 이를 허락하자 황승언은 바로 딸을 수레에 실어 보냈다. 당시 사람들은 이 일을 웃음거리로 삼았고, 세간에는 "공명이 아내 고르는 것을 흉내내지 마라. 바로 아승(阿承, 황승언)의 못난 딸을 얻게 된다"는 말이 돌았다고 한다.[1]

제갈량이 죽을 때 황부인도 죽었다고 하며, 죽기 전에 아들 제갈첨에게 충효를 다할 것을 당부하였다고 한다. 일설에는 황부인이 절세의 미녀였으나 시국인탓에 일부러 얼굴에 진흙을 묻혀 미모를 가리고 다녔고, 밤에만 진흙을 씻어내 제갈량에게만 보였다는 얘기가 있다.[출처 필요]

삼국지연의에서의 묘사[편집]

황승언의 딸이며, 제갈량의 부인, 제갈첨의 어머니인 황씨(黃氏)로 등장한다. 용모는 매우 누추하였으나 기발한 재주가 있었다고 묘사된다.

각주[편집]

  1. 진수, 《삼국지》 권35, 촉서5, 제갈량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