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목황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헌목황후 조절(獻穆皇后 曹節, 186년 ~ 260년)은 후한 말의 실권자 조조(曹操)의 딸이며, 헌제(獻帝)에게 시집가 후궁이 되었고, 214년복황후(伏皇后)가 처형되자, 그 뒤 황후가 되었다. 후한의 마지막 황후이다. 청하공주의 자매이다.

213년 7월 조조는 자신의 세 딸인 조헌(曹憲), 조절, 조화(曹華)를 헌제에게 시집 보냈으며, 이들은 모두 귀인(貴人)이 되었다. 214년 11월 복황후와 그녀의 아버지 복완(伏完)이 조조를 제거하려 하다가 도리어 죽임을 당한 후, 215년 1월에 황후가 되었다.

220년 조비(曹丕)가 선양을 받아 후한이 망하고 위나라가 세워졌다. 이때 조비가 사람을 보내 옥새를 내어달라고 하자, 조절은 몇 번이고 옥새를 내주지 않았으나 대세를 거스를 수는 없었기 때문에 사자에게 옥새를 내던지면서 통곡했다. 조비는 헌제를 산양공(山陽公)으로, 조절을 산양공부인으로 책봉하였다.

260년 6월 세상을 떠났으며, 당시 황제였던 조환(曹奐)은 한나라의 예법에 따라 조절을 장사지내고 헌목황후(獻穆皇后)라 했다. 이때 조절은 헌제의 무덤인 선릉(禪陵)에 합장되었다.

삼국지연의 에서[편집]

80장에서는, 위왕 조비가 여러 신하들과 군사들을 보내어 헌제(獻帝)에게 선양을 재촉하였다.

조절은 조홍(曹洪)과 조휴(曹休)가 헌제에게 대전으로 나올 것을 강요하자 이들을 꾸짖고 오라버니 조비를 비난하였다.

가계[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