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후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전(李典, ? ~ ?)은 중국 후한 말의 무장으로, 만성(曼成)이며, 연주(兗州) 산양군(山陽郡) 거야현(鋸野縣)[1] 사람이다.

행적[편집]

조조(曹操)를 섬겼다.

202년 원소(袁紹)가 죽고 원상(袁尙)이 뒤를 잇자 조조는 원씨 형제들을 공격했는데, 이때 이전은 군량 수송을 방해하는 원상의 부하 위군태수 고번(高番)을 격파했다. 이후 유표(劉表)에게 의탁하고 있던 유비(劉備)가 공격해 오자, 조조는 하후돈(夏侯惇) 등을 보내 막게 하였다. 유비가 진영을 불태우고 떠나자 하후돈은 이전의 만류를 뿌리치고 추격하다가 매복에 걸려 불리한 처지에 놓였다. 홀로 후방에 남았던 이전이 하후돈을 도우러 오자 유비는 물러났다.

205년 10월 조조에게 항복했던 병주자사 고간(高幹)이 다시 반기를 들고 저항하자, 조조의 명령으로 악진(樂進)과 함께 호관(壺關)을 공격했으나 끝내 점령하지는 못했다.

206년 8월 악진과 같이 해적 관승(管承)을 공격하여 토벌에 성공했고, 궁지에 몰린 관승은 섬으로 달아났다. 이후 파로장군(破虜將軍)으로 임명되었다.

209년 12월부터 장료(張遼)를 따라 합비(合肥)를 지키게 되었는데, 예전부터 이전은 장료와 사이가 좋지 않았다.

215년 8월 손권(孫權)이 10만 군사를 이끌고 합비를 공격해 왔을 때 장료는 이전이 자신의 생각을 따르지 않을 경우를 우려했으나, 이전은 사적인 감정을 생각지 않고 장료와 함께 손권을 무찔렀다.[2]. 36세라는 젊은 나이로 사망하였고, 황초(黃初) 6년(225년) 조비(曹丕)는 이전의 공을 추념하여 시호로 민후(愍侯)를 내렸다.

《삼국지연의》에서 이전[편집]

조조가 동탁(董卓)을 죽이려다 실패하고 고향으로 돌아와 세력을 키울 때 조조에게 가담한 것으로 나온다. 이후 여포(呂布), 황건적, 원소, 유비, 손권 등과의 싸움에서 활약한다. 성급하게 유비를 공격하려던 조인(曹仁)과 하후돈을 말리는 신중한 성격을 가진 인물로 묘사되어 있다. 연의에서 예형(禰衡)은 이전이 학문을 좋아하는 것을 두고 글이나 전달하게 할 사람이라며 비꼬았다.

이전의 친족관계[편집]

이전.PNG

각주[편집]

  1. 《자치통감》 64권에는 기주(冀州) 거록군(鉅鹿郡) 사람으로 기록되어 있다. 여기서는 《삼국지》 위서 이전전의 기록을 따랐다.
  2. 《자치통감》 67권에는 손권에 대한 방비를 논의하는 자리에서 이전과 악진이 장료의 말에 대꾸하지 않아 격분한 장료가 혼자서라도 싸우겠다고 하자, 이전은 공적인 일에 사적 감정을 내세우지 않을 것을 말하고 장료를 도와 싸우는 것으로 나오는데, 《삼국지연의》의 내용은 자치통감 쪽에 가깝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