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능조(淩操)
출생 오군 여항
사망 203년
강하군
사인 전사
국적 후한
경력 영평현장 → 파적교위
직업 군인
적수 감녕
자녀 능통

능조(淩操, ? ~ 203년)는 중국 후한손권 휘하의 무장으로 오군(吳郡) 여항현(餘杭縣) 사람이다. 능통아버지이며 황조와 싸우다 전사하였다.

생애[편집]

의협심과 담력이 있었다. 손책 밑에서 어떤 전투든 수행하며 항상 선봉에 섰다. 영평현장(永平―)으로서 산월을 다스렸으며 파적교위(破賊校尉)에 올랐다. 손책 사후 그 뒤를 이은 손권강하를 칠 때 종군하여 하구(夏口)로 들어갔다. 선봉에 서서 황조수군을 격파하고 전진하다가 감녕화살을 맞고 전사하였다. 이로 인해 능통은 감녕을 원수로 여겼다.[1]

몰년 추정[편집]

능조가 전사한 가 언제인지는 기록이 없다. 〈능통전〉에 의하면 능통은 아버지 사후 마둔(麻屯)과 보둔(保屯)을 공격했다. 〈주유전〉과 〈손유전〉에도 마둔과 보둔을 공격한 기록이 있는데 206년(건안 11년)이다. 206년 이전에 손권이 황조를 친 것은 203년이다. 그래서 사마광은 능조가 203년에 죽었다고 추정하였다.[2] 《건강실록》(建康實錄)에서는 능통이 217년 29세의 나이에 죽었다고 했는데[3] 이를 신뢰할 때도 몰년이 203년이 된다. 능조는 능통이 15살일 때 사망하기 때문이다.

삼국지연의[편집]

사서가 아닌 소설삼국지연의》에서는 손책에게 깨진 엄백호가 여항으로 도망쳐오자 고을 사람들을 이끌고 물리친 후 손책에게 임관한다. 최후는 사서와 같다.

가계[편집]

능조.png

각주[편집]

  1. 위소(韋昭) 등, 《오서》 ; 배송지 주석, 《삼국지》55권 오서 제10 감녕에서 인용
  2. 《자치통감고이》3권
  3. 허숭(許嵩), 《건강실록》 1권 오 태조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