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차 평양성 전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제4차 평양 전투
임진왜란의 일부
회본태합기 - 평양성 전투.jpg
평양성을 함락시키는 명나라 군의 모습.
날짜1593년 2월 6일(음력 1월 6일) ~ 2월 9일(음력 1월 9일)
장소
결과 조명 연합군의 승리, 평양성 탈환
교전국
조선의 기 조선
명나라
일본
지휘관
조선
류성룡 평안도도체찰사
김명원 도원수
이일 경상도순변사
김응서 우측 방어사
정희현 좌측 방어사
이시언 황해도 방어사
정화 황주 판관
사명대사 금강산 승병장
서산대사 묘향산 승병장
명나라
이여송 총사령관
이여백 중군 부총병
양호 좌군 부총병
장세작 우군 부총병
오유충 부총병
이녕 참장
조승훈 부총병
Japanese crest Hana Kurusu.svg 고니시 유키나가
병력
조선군 8000명
승병 3000명
명 원군 4만 3000명
총병력 5만 4000명
1만 6500명
피해 규모
5800명 전사 1200명 전사, 5000여 명 부상

제4차 평양성 전투는 4차례의 평양 전투 중 가장 규모가 큰 대전투이다.

조승훈의 1차 원병군의 패전으로 인해 명나라 조정에서는 경략 송응창과 제독 이여송을 총사령관으로 삼아 4만 3000명의 군사를 주어 2차 원병으로 보냈다. 명나라에서는 그 동안 시간을 끌기 위해 유격장군 심유경을 보내 휴전 협상으로 시간을 끌게 하였다.

1593년 1월 15일(1592년 음력 12월 13일) 명나라의 첫 선봉부대가 압록강을 건너고 1월 27일(음력 12월 25일) 이여송의 주력 부대가 압록강을 건너 선조가 있던 의주 용만관으로 진출하였다. 조선에서도 명군에게 식량과 물자를 대주고 도원수 김명원과 우측 방어사 김응서, 좌측 방어사 정희현 등 총 8000명의 군사를 주고 서산대사사명대사도 승병 2200명을 이끌고 참전했다.

한편 고니시 유키나가조명 연합군평양성을 공격하려 한다는 소식을 듣자 5000명의 병력을 이끌고 황해도 봉산에 주둔한 구로다 나가마사의 휘하 장수 오토모 요시무네에게 구원을 요청하였으나 오토모는 이를 거절하고 한양 방면으로 철수하여 일본군의 사기가 크게 저하되었다.

1593년 2월 6일(음력 1월 6일)부터 공격을 시작하여 일본군은 성 방어를 위한 시설을 만들어 평양성을 난공불락 요새로 바꾸고 모란봉에는 2000명의 조총 부대를 배치시켰다.

조명 연합군평양성 서쪽 외성에서 공격을 시작하여 모란봉, 칠성문, 보통문을 공격하고 이일김응서함구문을 공격하기로 했다. 명나라의 부총병 오유충조선의 승병 부대가 처음으로 공격을 시작해 거짓으로 패한 척 후퇴하다가 다시 반격하여 승리했다. 하지만 조선군 8000명이 남쪽 함구문에서 일본군의 매복에 걸려 상당한 손실을 입었다.

2월 7일(음력 1월 7일) 새벽 일본군 3000명이 명나라양호, 이여백, 장세작 등의 진지에 기습 공격을 가했으나 명군의 이를 물리쳤고 조명 연합군은 본진을 보통문 앞에 전진 배치하고 정희현김응서의 기병대가 일본군을 유인하게 했으나 일본군은 속지 않았다.

이후 조명 연합군은 2일 동안 탐색전을 하여 일본군을 관찰하다가 2월 8일(음력 1월 8일) 대공세를 가했다. 명군의 대장군포, 위원포, 자모포, 연주포, 불랑기포 등 수많은 대포들을 평양성에 집중사격하고 외성 서남쪽 함구문은 명군의 조승훈조선이일, 김응서의 8000명 군사가, 칠성문장세작이, 보통문양호가, 모란봉오유충사명대사의 승병 2200명이 공격에 나섰다. 양측의 격렬한 전투가 벌어졌고 오유충은 적의 탄환에 맞았음에도 불구하고 군사들을 독려하고 이여송도 타고 있던 말이 적의 탄환에 맞아 죽자 다른 말로 갈아타 군사를 지휘해 사기를 올렸다.

조명 연합군이 외성과 읍성을 함락시키고 중성으로 돌입해 일본군을 만수대을밀대로 압박했고 일본군은 풍월정 아래에 굴을 파 최후의 공격을 가했다. 격렬한 전투로 양측의 사상자가 늘어나자 이여송은 더 이상 공격하지 않고 철수했다. 그리고 고니시 유키나가와 협상을 맺어 추격하지 않는다는 약속을 한 뒤 이날 밤 평양성에서 철수했다.

그러나 명군의 참장 이녕의 3000명 군사가 추격에 나서 358명을 사살했고 조선군도 추격에 나서 황해도 방어사 이시언이 60명을, 황주 판관 정화가 120명 등 총 538명을 사살했다. 이리하여 평양성을 7개월만인 2월 9일(음력 1월 9일) 조명 연합군에 의해 탈환되었다.

평양성에서 후퇴하던 일본군은 봉산-용천(서흥군)-배천을 거쳐 한양으로 철수했으나 그 과정에서 1만 8700명에 달하는 병력이 6600명으로 감소될 정도로 피해가 컸다.

그러나 이후 평양성 탈환에 가장 큰 역할을 한 명나라군의 남병들이 이여송이 약속한 5000냥의 은을 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반란을 일으켰다. 이여송은 후방 의주에 남병 1300명을 유인해 죽이라는 명령을 내렸다. 한편 황해도 방어사 이시언은 공을 세우지 못하자 자기 휘하의 군사들 중 허약한 군사들 60명을 모두 죽였다. 그리고 선조평양성이 탈환되자 2월 18일(음력 1월 18일) 의주를 떠나 남하를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