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산 전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직산 전투
정유재란의 일부
날짜1597년 음력 9월 7일
장소
결과 조명연합군의 승리
교전국
조선 명나라 일본
지휘관
해생
양호
마귀
고니시 유키나가
가토 기요마사
구로다 나가마사
병력
정확한 숫자는 알 수 없음 정확한 숫자는 알 수 없음
피해 규모
10여명 전사 200명 전사

직산 전투(稷山戰鬪)는 1597년 음력 9월 7일 조명 연합군충청도 직산(현 충청남도 천안시)에서 북진 중이던 일본군과 맞붙어 승리한 전투이다. 이 싸움에서 조명 연합군일본군순천, 울산 등지로 후퇴하게 만들었고 북진을 좌절시켰다.


개요[편집]

일본군은 조총과 활 등을 앞세워 선제공격 하였으나, 기병을 중심으로 구성된 명군은 돌격전으로 응수, 일본군 상당수가 단병기에 맞아 쓰러졌다. 일본군의 화기운용 수준은 화력과 명중율에서 기병을 상대하기 상당히 불리하였을 뿐만 아니라, 빠른 속도로 접근해온 명군에 대하여 근접 대응할 수단이 모두 무용지물이었던 까닭으로 들고 있던 병기를 버리고 퇴각하고 말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