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교성 전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왜교성 전투
정유재란의 일부
JUNG-5 1-php2511.jpg
왜교성 전투를 그린 정왜기공도권
교전국
Flag of the king of Joseon.svg
조선 왕국

명 제국
Toyotomi mon.png
도요토미 정권
지휘관

조선
이순신
권율
황세득  
권준
무의공 이순신
김완
이언량
배흥립
방덕룡
류형
고득장
손문욱
이영남
나대용
이청일  
우치적
송희립
명나라
유정
진린

등자룡

일본
고니시 유키나가
마쓰라 시게노부
아리마 하루노부
고토 하루마사

오무라 요시아키
병력
육군 3만 6,000여 명
수군 1만 5,000여 명
총병력 5만 1,000명
1만 4,000여 명
전선 100여척
피해 규모
조명 연합군 800여명 사상
조선군 130여 명
전선 30척 격침, 11척 나포.
3,000여명 사상

왜교성 전투(倭橋城戰鬪)는 정유재란 중에 벌어진 전투이다.

배경[편집]

1598년 8월 18일 후시미 성(伏見城)에서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사망하였고 직후에 고부교(奉行)과 고다이로(大老)는 일본군의 철병을 결정하였다. 이것이 조선에 알려지면서 조·명 연합군은 철병하는 침략군을 추격하는 것으로 전략을 전환하였다.[3]

1598년 7월 경략(經略) 형개(邢驚)가 한성으로 당도하면서, 명군은 조선군과 함께 울산왜성에 주둔한 가토 기요마사 군을 공격목표로 한 동로군과, 사천왜성시마즈 요시히로 군을 공격목표로 한 중로군, 왜교성고니시 유키나가 군을 공격목표로 한 서로군을 편성하여 동시에 남진하였다. 이와 아울러, 진린의 명수군과 이순신의 조선수군을 하나로 묶어서 수로군을 따로 편성한 다음 순천왜교성을 함께 공격하도록 하는 작전계획을 수립하였다.

즉, 육상의 삼로군과 수로군을 동시에 병진하게 하여 일본군을 공격한다는 '사로병진작전(四路竝進作戰)'을 세웠다. 9월부터는 일본군의 상호간의 구원전략을 근본적으로 차단하면서 남해안 일대의 적군에 대한 공격을 일제히 개시하였다. 그러나 울산왜성의 일본군 저항이 의외로 완강하여, 그 목적을 달성하기 어려웠고, 사천왜성 공격 또한 명장 동일원(董一元)의 조급한 작전으로 패퇴함으로써 결국 사로병진작전은 실패로 돌아갔다.

이때 서로군의 제독 유정은 8월에 들어와 대군을 거느리고 한성을 출발하여 수원을 경유, 전주로 내려온 다음, 순천 왜교성의 적을 치기로 하였다. 그는 9월 19일 도원수 권율과 전라병사 이광악 등이 이끄는 1만여명의 조선군을 포함, 3만 6,000의 병력으로 왜교성 공격을 서두르고 있었다.

수로군은 1598년 7월 16일 고금도에서 명나라진린이 이끄는 수군과 합세한 이순신 휘하의 조선 수군이 합세하였다. 그리고 7월 24일 조명연합 함대를 편성하여 흥양의 절이도 해전(折爾島海戰)에서 승리 후, 9월 하순에 이르러 마침내 조-명연합육상군과 연합 전선을 구축함으로써 정유재란의 최후의 총격전을 펼치게 되었다.

경과[편집]

그러나 음력 10월 3일 고니시 유키나가의 뇌물에 매수된 유정이 군사를 움직이지 않고 결국 이순신진린의 수군만이 단독으로 왜교성을 공격했다.

우선 이순신의 조선 수군은 장도에서 30여 척의 왜선을 격침시키고, 11척을 나포하였으며, 왜군 3,000명을 무찔렀다. 이것이 장도 해전이다. 그러나 조명 연합군의 피해 역시 컸다. 명나라 전선은 어느 정도 피해를 입었고 800명의 사상자를 냈으며, 왜군에게 포위된 명군을 구하러 가던 사도 첨사 황세득과 군관 이청일 등 역시 전사했다.[4]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宣祖 105卷, 31年(1598 戊戌 / 명 만력(萬曆) 26年) 10月 12日(甲子) 6번째기사 우의정 이덕형이 중국군의 패전에 관한 일로 치계하다
  2. 宣祖 105卷, 31年(1598 戊戌 / 명 만력(萬曆) 26年) 10月 12日(甲子) 7번째기사 삼로의 군사가 패전하다
  3. 北島萬次 (1995). 《『豊臣秀吉の朝鮮侵略』》. 吉川弘文館. p.239∼244쪽. 
  4. 조원래 (2001). 《임진왜란과 호남지방의 의병항쟁》. 아세아문화사. p.345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