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 세계 대전 기간의 인명 손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제2차 세계 대전이 시작된 때인 1939년 9월 1일 새벽 4시 45분부터 1945년 9월 2일까지의 전쟁 기간 중 전쟁으로 인한 사상자 및 재산 피해를 수집한 자료이다.

민간인을 포함한 총 사상자는 대략 5,000만명에서 7,000만명으로 잡고 있다. 제2차 세계 대전 기간 동안에 가장 많은 인명 손실을 낳은 국가는 소비에트 연방으로 집계되고 있으며 대략 2,340만명(민간인 포함, 군사 사상자는 최대 1,070만명으로 잡고 있음)으로 집계되고 있다.

사망자[편집]

제2차 세계 대전 기간 동안 전쟁으로 인한 인명 피해를 합산한 자료이며, 군사뿐만 아닌 민간인까지 합산한 자료이다.

추축국의 인명 피해[편집]

사망자 : 662~868만명

사망자 : 53만3,000명

사망자 : 262~312만명

연합국의 인명 피해[편집]

사망자 : 42만명

사망자 : 49만5,000명

사망자 : 3000만명

사망자 : 1,000~2,000만명

기타[편집]

원자 폭탄의 피해[편집]

  • 일본 일본히로시마 시 - 사망자: 약 7~8만 명, 방사능 피해: 약 9~14만 명, 재산피해 69%
  • 일본 일본나가사키현 - 사망자: 약 15~21만 명, 방사능 피해: 약 11~14만 명, 재산피해 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