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인의 도피 및 추방 (1944년-1950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추방되는 독일인들

독일인의 도피 및 추방(獨逸人의 逃避 및 追放)은 제2차 세계 대전 전후에 독일어를 사용하는 시민들을 동유럽에서 강제 추방시키고 독일오스트리아로 보낸 사건이다. 폴란드, 체코슬로바키아, 헝가리, 루마니아 등 제2차 세계 대전 당시에 나치 독일에 의해 점령된 국가들에서 발생하였고 유고슬라비아발트 해 연안 국가에서도 일어났다. 추방된 독일인들은 나치 정권에 협력했다는 이유로 강제 추방된 경우가 많았다.

이 과정은 일차적으로는 전쟁 중에 붉은 군대가 진격하면서 발생한 대규모 피난 및 추방으로 이루어졌고, 전후에 포츠담 회담에서 오데르-나이세 선이 국경으로 정해지고 수복령이 폴란드 영토로 편입됨에 따라 폴란드 정부에 의해 추방당하면서 마무리되었다.

독일의 역사
Geschichte Deutschlands
Brandenburger Tor morgens.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