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익악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주식회사 삼익악기
Samick Musical Instruments Co., Ltd.
산업 분야 악기 제조 및 판매
창립 1958년 9월 1일
창립자 이효익
국가 대한민국 충청북도 음성군 소이면 소이로 313
핵심 인물 김종섭, 이형국(공동 대표이사)
제품 피아노, 기타, 현악기, 관악기
웹사이트 www.samick.co.kr

삼익악기(三益樂器)는 피아노를 비롯한 악기들을 제조 및 판매하는 대한민국 기업으로, 1958년 설립되었다.

개요[편집]

1958년 ‘삼익피아노사’라는 이름으로 설립되었으며, 1965년에 기타, 1970년에 그랜드 피아노를 생산하기 시작했다. 1973년 삼익악기 제조주식회사로 법인을 설립하고, 1978년 미국 LA에, 1990년 일본에 지사를 세웠다. 1998년 법정관리에 들어가 2002년 졸업했다. 2002년 독일의 벡슈타인, 2009년 독일의 자일러를 인수하였으며[1], 2010년 스타인웨이의 최대 주주가 되고 이듬해 경영권까지 인수했다.[1] 한 때 영창악기를 인수하였으나, 공정거래위원회가 독과점을 우려해 합병을 불허했다.[1] 2011년 본사를 인천 부평구 청천동에서 충북 음성군으로 이전했다.[2]

주석[편집]

  1. 최원영 기자. "삼익악기, 스타인웨이 품고 ‘名品본색’", 《이코노믹 리뷰》, 2011년 5월 24일 작성.
  2. 황금천 기자. "‘50여년 향토기업’ 삼익악기 본사 인천 떠난다", 《동아일보》, 2011년 3월 15일 작성.

바깥 고리[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