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토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로버참나무에 달린 도토리
Quercus ithaburensis ssp.macrolepi

도토리(영어: acorn, oak nut)는 떡갈나무, 갈참나무, 상수리나무와 같은 참나무 종류의 열매이다. 상실(橡實)이라고도 한다. 견과로서, 겉은 단단하고 매끄러운 과피로 이루어져 있다. 안에는 녹말이 들어 있어 떡잎이 발달되었다. 모양은 구형, 난형, 타원 형 등이 있고, 크기 또한 다양하다. 도토리묵을 만들어 먹기도 하고 다람쥐와 같은 산짐승과 밤이나 도토리에 알을 낳아서 번식하는 바구미의 주된 먹이이며 이를 이용하여 장난감이나 장식품을 만드는 데에도 이용된다.

구황식품[편집]

예로 부터 가뭄이나 흉작에 의해 먹을 것이 귀해졌을 때 보리 등의 주식을 대체하거나 보조할 구황을 위한 대표적인 양식으로 도토리가 많이 사용되었다. 특히 도토리는 평소에도 먹기가 좋아 인기가 있었으며 조선 시대에는 나라에서 미리 평년에도 수집을 하여 비축하도록 하였다. 《본초강목》에는 흉년에는 산사람들이 밥을 해 먹거나 찧어서 가루로 먹었으며 풍년에는 돼지에게 주었다고 기록하고 있으며 잘 익은 도토리의 경우 보관을 잘 하면 수십 년이 지나도 사용할 수 있었다고 한다. 이를 위해 조정에서는 소나무가 잘 자라지 못하는 산에 잣나무와 도토리 나무를 심는 것을 장려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조정에서 지나치게 도토리를 걷게 하자 폐단도 나타났는데 흉년에 대비하고자 하는 목적이 오히려 백성에게 폐를 끼쳤다.

보관[편집]

신선한 도토리는 2주 넘게 놔 두면 벌레가 생기기 쉬우므로 껍질을 벗겨 말려서 보관한다. 나무 절구, 맷돌 등을 이용하여 겉껍질을 벗기고 햇볕에 말린 다음 를 이용하여 바람에 껍질을 날려서 분리한다. 2주 이상 햇볕에 잘 말리면 보통 원래 양의 1/3이 되고 무게는 반이 된다. 이 도토리를 맷돌 등으로 갈아서 에 담그어 쓴맛을 없애고 앙금을 내고 그 앙금을 말려 녹말 가루를 얻을 수 있다. 이 녹말 가루와 함께 밀가루등으로 반죽해서 국수수제비, 부침개등을 해 먹을 수 있다. 아니면 물에 풀어 풀을 쑤듯이 끓이다가 끈적하게 엉기면 그릇에 담아 식히면 이 된다.

동의보감》에서는 도토리가 성질이 따뜻하고 맛은 쓰고 떫으며 독이 없다고 하였으며 설사와 이질 등을 낫게 하고 를 든든하게 하여 몸에 살을 오르게 한다고 하였다.

영양[편집]

도토리로 만든 음식은 소화가 잘 되며, 설사를 그치게 하고 를 튼튼하게 하며 살을 빼기에도 좋다. 지혈 작용이 있으며 몸 안에 쌓이는 중금속을 제거한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도토리는 탄닌 성분이 많기 때문에 너무 많이 먹으면 변비가 생길 수 있으며 빈혈에도 좋지 않다. 신선한 도토리 열매에는 대략 단백질 3%, 탄수화물 40%, 유지 5.5%, 탄닌 10~20%가 있다. 토종 에 담가 먹으면 명약이 된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