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르드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쿠르드인 거주 지역

쿠르드인(쿠르드어: کورد)은 중동쿠르디스탄에 사는 산악 민족이다.

인구는 2500만 명에서 3000만 명으로 독자적인 국가를 가지고 있지 않은 민족으로서는 세계에서 가장 많다. 중동에서는 아랍인, 터키인, 페르시아인(이란인)의 다음으로 많다. 종교는 이슬람교 수니파에 속한다. 언어는 인도유럽어족이란 어파에 속하는 쿠르드어, 키루다시 어를 독자 언어로 사용한다. 주된 생업은 목축으로 중동 외의 다른 민족과 같이 유목민으로서 생활해 왔다. 아이유브 왕조의 시조인 살라흐 앗 딘(살라딘)은 쿠르드인이다.

쿠르드인의 거주지는 중세부터 근대에 걸쳐 광대한 영토를 유지한 오스만 제국에 있었지만 제1차 세계 대전에서 오스만 제국이 지고 영국프랑스에 의해서 만들어진 자의적인 국경선에 의해 터키, 이라크, 이란, 시리아, 아르메니아 등 약 8만 km2에 걸친 지역에서 국가가 없는 세계최대의 민족으로 분단 되었지만, 오랜 기간 통일한 민족주의적인 세력이 흥하지 않았으며, 소수 민족으로서 생활하고 있다. 그러나 20세기 후반이 되면서 문화적인 압력으로 정치 세력이 탄생해 큰 인구를 거느리는 터키이라크에서는 분리 독립을 요구하게 되었기 때문에 자주 박해를 받게 되었다. 중동의 집시라고 불린다.

터키의 쿠르드인[편집]

쿠르드인의 인구가 가장 많은 곳은 터키로, 1200만 명에서 1500만 명 정도의 쿠르드인이 터키 남동부 및 동부 지역에 주로 거주한다. 산악 지역에서 반유목 생활을 했던 과거와 달리, 현재에는 대부분이 가축의 사육과 농업을 생업으로 삼고 있다.

동남부 지역에 위치하고 있던 쿠르드인은 오스만 제국의 후신인 터키 공화국에 편입되었고, 이후 터키 정부에 의해 오랫동안 쿠르드어 방송과 교육이 법적으로 금지되는 등 정책적인 탄압을 받아왔다.

이것은 쿠르드인의 반발을 야기해 쿠르드인 독립 국가 건설을 기치로 내건 쿠르드 노동자당터키 정부를 상대로 끊임없이 테러를 감행하는데 일조했다.

그러나 유럽 연합 가맹을 염원하는 터키에게 유럽 연합 측이 쿠르드인의 인권 문제를 제기한데다, 집권당인 정의개발당이 쿠르드인에 대해 융화 정책을 쓰고 있어 쿠르드인에 대한 대우은 점점 호전되고 있다. 이미 쿠르드어 서적 출판이 합법화된 바 있다.

이란의 쿠르드인[편집]

이란에서의 쿠르드인은 이란 전체 인구의 약 7%를 구성하고 있다.

이라크의 쿠르드인[편집]

쿠르드인은 이라크 인구의 약 17%를 차지한다. 이라크터키에 이어 쿠르드인이 많이 살고 있어 영토 북부를 쿠르드인 자치구로 정해놓고 있다. 독재사담 후세인은 소수 민족인 쿠르드인을 오랫동안 박해했는데 특히 걸프 전쟁에서 적국에 협력했다는 이유로 쿠르드인에 대해 화학 무기(독가스) 공격을 퍼부어 국제적 비난을 받았다.

2003년부터 이라크 전쟁에 따라 후세인 정권이 무너지면서 쿠르드인은 미군 주둔을 환영했다. 그 뒤에 더욱더 독립적인 자치 정부 수립을 미군 당국에 호소하고 있으나 미군 당국이 자국 안에 많은 쿠르드 인구를 끼고 있는 동맹국 터키의 반대를 감안하여 이에 미온적이다. 2005년, 이라크 잠정 정부에서 쿠르드 애국 동맹을 이끌어온 잘랄 탈라바니대통령으로 뽑았고 부통령시아파에서 선출하여 국내 민족사이의 균형을 도모할 수 있었다. 그러나 쿠르드인은 정권 내에서 여전히 소수파이며, 잘랄 탈라바니가 이라크의 첫 쿠르드인 대통령으로서 쿠르드인의 운명을 어떻게 이끌어갈지는 아직 알 수 없다.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