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체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서양미술
분야
미술사조
v  d  e  h

입체파 또는 큐비즘(Cubism)은 20세기 초에 프랑스에 일어난 서양미술 표현 양식의 하나를 일컫는다. 입체주의라고도 한다.

큐비즘의 유래[편집]

후앙 그리스 (Juan Gris)작 '피카소 초상'(1912,유화)

큐비즘이라는 낱말이 처음 쓰여진 동기는 조르즈 브라크풍경화에서 비롯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세기 초 브라크는 프랑스의 남쪽 지중해 연안 지방 레스타크 (L'Estaque)에서 사생을 하면서 풍경화를 그렸으며 이 풍경화를 두고 비평가는 입체적 희한함 (bizarreries cubique) 이라고 풍자하였으며, 이 낱말에서 후에 브라크의 표현 양식을 본 딴 그림들 및 화가들의 경향을 큐비즘이라 부르게 되었다.

브라크는 레스타크 지방의 풍경화를 그리면서 대상을 입체적 공간으로 나누어 여러가지 원색을 칠하여 자연을 재구성 하였다. 이와 같은 실험적인 공간 구성과 대상의 표현 양식에서 출발하여 브라크는 점차 눈에 두드러진 입체적인 형태, 원통형, 입방형, 원추형 따위를 종래의 선이나 면을 대신한 표현 수법으로 사용하게 되었다. 브라크가 추구한 입체적 표현 양식은 자연 대상을 순수한 그림 대상으로 완전히 전환시키는 것이었다.

분석적 입체주의[편집]

입체주의(큐비즘)의 한 조류이다. 1907-8년대에 시작된 고갱 중심의 조각적 형태와 복수시점을 중심으로 하던 초기 입체주의와 달리 복수시점을 형태파편화했다. 화면의 파편화로 발전시켜 일종의 전개도 형태로 만들어낸 피카소, 브라크 중심의 입체주의. 이후 종합적 입체주의로 발점되어 파삐에 꼴레 등의 형태종합으로 발전하였다.

큐비즘의 화가들[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