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성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일성록(日省綠)
대한민국국보
Ilseongnok in museum.jpg
지정번호 국보 제153호
소재지 규장각
제작시기 조선시대
비고 1973년 12월 31일 지정

일성록(日省錄)은 1752년 조선 영조 28년부터 경술국치가 일어나는 1910년 순종 4년까지의 국왕의 동정과 국정의 제반사항을 기록한 일기체 연대기이다. 흔히 “왕의 일기”라고 표현한다.

전체 2,329책이 모두 전해지며, 원본은 서울대 규장각 한국학연구원이 보관 중이며 국유물이다. 《일성록》은 기존에 세계기록유산에 이름을 올린 《조선왕조실록》과 《승정원일기》와 더불어 조선왕조 3대 연대기로 꼽힌다. 편년체인 《조선왕조실록》이나 《승정원일기》와는 달리 주제 순으로 사안들을 기록한 강목체 형식을 취하고 있다.[1]

1973년 12월 31일 국보 제153호로 지정되었다.

2011년 5월 23일 영국 맨체스터에서 열린 제10차 회의에서 국제자문위원회(IAC)는 한국의 일성록과 '5.18 민주화운동 기록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추진위원회'가 제출한 안건을 심의해 이리나 보코바 유네스코 사무총장에게 등재를 권고하기로 결정했다.[2]

실록과의 비교 및 평가[편집]

  • 실록의 기록은 후대 임금이 볼 수 없기에 그 기록의 정확성 등에 비해 실제 국정에는 도움이 되지 않지만, 《일성록》의 기록은 후대 임금이 보고 국정에 참조할 수 있어서, 국정 운영 등에 도움을 주는 자료였다.
  • 실록의 자료인 사초는 실록을 편찬할 때 취사선택과 첨삭이 이루어지나, 《일성록》은 하루의 일을 그때그때 선택이나 첨삭 없이 기록함으로써 더욱 근본적인 자료가 된다.

함께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세계기록유산 등재된 일성록은, 연합뉴스, 2011년 5월 24일, 김태식 기자
  2. 5.18기록물.일성록 유네스코 유산 등재, 2011년 5월 24일, 연합뉴스, 이성환 기자

바깥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