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예도보통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무예도보통지의 한 장면

무예도보통지》(武藝圖譜通志)는 규장각 검서관인 이덕무, 박제가장용영 장교인 백동수 등이 정조의 명으로 1790년(정조 14년)에 편찬한 훈련용 병서이다. 임금의 명으로 만들어졌다 하여 《어제무예도보통지》(御製武藝圖譜通志) 또는 《어정무예도보통지》(御定武藝圖譜通志)라고도 불린다.

연원[편집]

원래 조선의 무예는 동양의 무술과는 다른 경기 스포츠의 형식으로 맨손 격투기는 수박, 검은 각투, 궁시(弓矢)의 기(技), 창술은 삼갑창, 갑을창, 기창세와 보창세, 검은 경상도는 조선세법과 본국검법, 평안도는 쌍검술이 주종을 이루었다. 그러다가 명나라 사람 척계광(戚繼光)의 《기효신서(紀效新書)》를 얻게 되자 1598년(선조 31년)에 한교(韓嶠)가 곤봉 등 6종을 내용으로 《무예제보(武藝諸譜)》 편찬하였고, 1759년(영조 35년)에 죽장창(竹長槍) 등 12종을 늘려서 18종으로써 《무예신보(武藝新譜)》를 편찬하였다. 정조 때에 이르러 기예(騎藝) 등 6종을 다시 추가하여 24종에 달하는 각종 무예에 관한 자세한 도보(圖譜), 곧 도해와 설명을 붙여 1790년[1](정조 14년) 4월 29일(음)에 완간하였다. 4권 4책의 한문본과 1권 1책의 한글 해석본이 있다.

구성[편집]

1권[편집]

  • 장창(長槍)
  • 죽장창(竹長槍)
  • 기창(旗槍)
  • 당파(鐺鈀)
  • 기창(騎槍)
  • 낭선(狼先)

2권[편집]

  • 쌍수도 (雙手刀)
  • 예도 (銳刀)
  • 왜검 (倭劍)
  • 왜검교전 (倭劍交戰)

3권[편집]

  • 제독검 (提督劍)
  • 본국검 (本國劍)
  • 쌍검 (雙劍)
  • 마상쌍검 (馬上雙劍)
  • 월도 (月刀)
  • 마상월도 (馬上月刀)
  • 협도 (挾刀)
  • 등패 (藤牌)

4권[편집]

  • 권법 (拳法)
  • 곤봉 (棍棒)
  • 편곤 (鞭棍)
  • 마상편곤 (馬上鞭棍)
  • 격구 (擊毬)
  • 마상재 (馬上才)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한국역사정보 통합시스템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