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여송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여송
출생 1549년
명나라 요동
사망 1598년
사인 전사
국적 명나라
직업 군인, 정치인

이여송(李如松, 리루쑹, 1549년 ~ 1598년)은 명나라 말기의 장수로 임진왜란 때 파견된 명나라 장군의 한사람으로 요동(遼東) 철령위(鐵嶺衛) 출생이다.

생애[편집]

임진왜란 이전[편집]

명나라로 귀화한 조선인 출신의 명나라 요동총병관(遼東總兵官) 이성량(李成樑)의 아들이다. 이영의 6대손이다. 이여송은 닝샤(寧夏)에서 발배(틋拜)의 난이 일어났을 때 동정제독(東征提督)으로서 이를 평정하여 장수로서의 명성을 높였다.

임진왜란[편집]

1592년 조선에서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간쑤성(甘肅省) 영하(寧下)에서 반란을 평정하고 명나라의 제2차 원군으로 방해어왜총병관(防海禦倭總兵官)으로 부하 천만리(千萬里), 이여백(李如柏),추수경(秋水鏡) 등과 4만 3천의 병력을 이끌고 압록강을 건너 한반도에 들어왔다. 그러나 이여송은 일본의 침략으로부터 조선을 도와주러 왔다는 원군이라는 명분하에 거들먹거리며 갖가지 횡포를 자행하면서 정작 일본군과 싸울 생각은 하지 않았다. 이런 태도에 분개한 유성룡(柳成龍)과 이항복(李恒福), 이덕형(李德馨)은 이여송에게 트집을 잡아 제대로 싸울 것을 재촉하였다.

1593년 1월 드디어 남하하여 유성룡 등이 이끈 조선 군과 합세하여 일본 군을 대파하여 평양을 탈환하였다. 평양을 탈환하고 그 길로 남진하여 한양으로 향하던 도중 벽제관(碧蹄館) 전투에서 매복한 고바야카와 다카카게(小早川隆景)의 정예병에게 기습 공격을 당해 패한 후로는 기세가 꺾여 더 이상의 진격을 중지하고 후퇴하여 평양성을 거점으로 화의 교섭 위주의 소극적인 활동을 하다가 그 해 말에 철군하였다. 이때 조선 측에서 재차 공격을 하라고 했으나 이여송은 무시하며 듣지 않았다.

최후[편집]

1597년 요동총병관이 되었으며 정유재란이 종결되자 명나라로 돌아갔다. 이듬해 1598년 토만(土蠻)이 이끄는 타타르와의 전투 도중에 전사하였다.

한편, 이여송은 조선에 주둔 중일 때 한 무명(無名)의 조선 여인을 통해 아들을 낳았는데 현재 경상남도 거제시에 그 후손들이 살고 있다고 한다. 사후 무속의 신의 한사람으로 숭배되었다. 그러나 그에게 원한을 품은 조선인들은 그가 조선인 장군들에게 속수무책으로 당한다는 신화를 만들어내기도 했다.

관련 작품[편집]

드라마[편집]

주석[편집]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