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라우터를 통해 연결된 인터넷을 시각화한 그림.

인터넷(영어: Internet, 누리망, 문화어: 인터네트)은 전 세계의 컴퓨터가 서로 연결되어 TCP/IP(Transmission Control Protocol/Internet Protocol)라는 통신 프로토콜을 이용해 정보를 주고받는 컴퓨터 네트워크이다.

인터넷이란 이름은 1973년 TCP/IP의 기본 아이디어를 생각해 낸 빈튼 서프와 밥 간이 '네트워크의 네트워크'를 지향하며 모든 컴퓨터를 하나의 통신망 안에 연결(Inter Network)하고자 하는 의도에서 이를 줄여 인터넷(Internet)이라고 처음 명명하였던 데 어원을 두고 있다. 이후 인터넷은 "정보의 바다"라고 불리면서 전 세계의 컴퓨터가 서로 연결되어 TCP/IP를 이용해 정보를 주고 받게 되었다.[1]

복수의 통신망을 집합시킨 광역 통신망을 뜻하는 일반명사를 '인터네트워크'(internetwork)라고 하는데, 미국 국방성의 아파넷은 이러한 인터네트워크를 본격적으로 구축한 최초의 사례였다. 아파넷은 당초에는 연구용으로만 쓰였으나 참여 기관이 늘어나면서 다양한 목적으로 아파넷을 쓰고자 하는 요구가 많아졌다. 또한, 컴퓨터의 종류가 다양해지면서 프로토콜을 재정비할 필요성이 부각되었다. 1983년, 미국 국방성은 군사용 네트워크 기능을 밀넷(MILNET, Military Network)으로 분리시키고, 아파넷은 민간용 네트워크가 되었다. 또한, 초창기에 사용하던 NCP(Network Control Program)보다 데이터 전송 속도 및 안정성이 향상된 TCP/IP를 공식 프로토콜로 도입했다. 이로 인해 현대적인 컴퓨터 네트워크의 기본 구조가 갖춰졌으며, 이 때를 즈음하여 '인터넷'은 단순히 일반명사 '인터네트워크'의 약어가 아닌 고유명사 취급을 받기 시작했다.[2]

'internetwork'의 약어인 'internet'과 구별하기 위해 고유명사 인터넷은 'Internet' 또는 'INTERNET' 등으로 표기한다. 인터넷은 LAN 등 소규모 통신망을 상호 접속하는 형태에서 점차 발전하여 전 세계를 망라하는 거대한 통신망의 집합체가 되었다. 인터넷에는 PC 통신처럼 모든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심이 되는 호스트 컴퓨터도 없고 이를 관리하는 조직도 없다. 인터넷을 대표하는 조직으로 ISOC(Internet Society)가 있지만 인터넷을 총괄 관리하는 기구는 아니다. 그러나 인터넷을 총괄적으로 관리하지는 않지만 인터넷상의 어떤 컴퓨터 또는 통신망에 이상이 발생하더라도 통신망 전체에는 영향을 주지 않도록 실제의 관리와 접속은 세계 각지에서 분산적으로 행해진다.[3]

대중적인 월드 와이드 웹하이퍼텍스트 전송 프로토콜(HTTP)과 함께 사용되고, HTTP로 되어 있는 웹 페이지를 보기 위한 웹 브라우저로는 마이크로소프트인터넷 익스플로러, 모질라 재단모질라 파이어폭스 등을 이용한다.

인터넷은 표준 인터넷 프로토콜 집합(TCP/IP)을 사용해 전 세계 수십억 명의 사용자들에게 제공되는 지구 전체의 컴퓨터 네크워크 시스템이다. 인터넷은 개인, 학교, 기업, 정부 네트워크 등을 한정적 지역에서 전체 영역으로 유선, 무선, 광케이블 기술 등을 통해 연결하여 구성한 네트워크들의 네트워크이다. 인터넷은 하이퍼텍스트 마크업 언어(HTML)나 전자 우편을 지원하는 기반 기술 등을 통해 광대한 범위의 정보 자원과 서비스들을 운반한다.

인터넷에 의해 전화, 음악, 영화, 텔레비전 등의 기존 커뮤니케이션 미디어들은 재구현되고 재정의되었으며, 음성 인터넷 프로토콜 VoIP(Voice over Internet Protocol)와 인터넷 프로토콜 텔레비전 IPTV(Internet Protocol Television) 등과 같은 새로운 서비스들도 생겨나게 되었다.[4] 신문이나 도서 등의 출판물들도 웹사이트 기술에 맞춰 새롭게 구현되었는데, 블로그RSS 등과 같은 형태로 독자들에게 서비스되었다. 인터넷에 의해 사람들의 소통방식도 인스턴스 메시지, 인터넷 포럼, SNS 등으로 진화해 나갔다. 아웃렛이나 소규모 상인, 도매상의 영역에서도 온라인 쇼핑몰이 거대한 변화를 가져왔다. 인터넷을 통한 기업 간 거래와 금융서비스 등에 의해 전체 유통체계도 영향을 받게 되었다.[5]

역사[편집]

인터넷의 유래는 1960~1970년대 미국 국방부 산하의 고등 연구국(Advanced Research Projects Agency, ARPA)의 연구용 네트워크가 시초이며, 군사용 네트워크는 밀네트(MILNET)로 발전되었다. 동서냉전이 한창이던 때 미국 국방부 고등계획국에서는 핵전쟁 등의 상황에서도 살아남을 수 있는 네트워크를 연구하였다. 연구결과 기존의 회선 교환(circuit switching)방식보다는 패킷 교환(packet switching)방식이 매우 견고하고 생존성이 높았다. 최초의 2 노드간의 상호연결은 1969년 10월 29일 UCLA와 SRI연구소간에 연결되었다.[6] 이 통신망을 ARPANET이라고 하였으며 현재의 인터넷망의 시초이다.[7]

현재와 같이 TCP/IP 기반의 네트워크가 된 것은 1983년 1월 1일 ARPANET이 NCP 패킷 송출을 중단한 것이 기점이다.

ARPANET과 별도로 1986년 미국과학재단(National Science Foundation)은 5곳의 슈퍼컴퓨터 센터를 연결하여 NSFnet을 만들었는데, 1980년대 말에 이르러 ARPANET이 흡수통합되면서 대학, 연구소, 정부기관, 기업 등 세계 모든 곳을 연결하는 국제 통신망으로 발전하게 되었다. NSFnet의 등장은 네트워크 기술이 정부나 공공기관 중심이 아닌 민간부문에까지 확대되는 결과를 가져왔다.

1989년에는 그래픽 환경이 개선되고 월드와이드웹이 등장하면서 네트워크 기술에 한 단계 진일보한 기술이 부가되었다. 이를 통해 기존의 교육이나 공공목적으로 주요 사용되던 네트워크 기술에 민간기업의 참여로 상업적 목적의 온라인 서비스가 추가되고 이용자층 또한 사회 여러 계층으로 확산되면서 바야흐로 인터넷은 콘텐츠 면에서나 이용자 면에서 모두 양적•질적 팽창을 가져오게 되었다.

인터넷의 상업적 이용이 허용되고, 인터넷을 보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브라우저로서 1993년 모자이크(Mosaic)가 출시되면서 사용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였다. 1994년에는 대표적 검색서비스인 야후가 등장했고, 그 이듬해에는 미국의 대표적 온라인 통신업체인 컴퓨서브(CompuServe), 아메리카 온라인(America Online), 그리고 한때는 마이크로소프트사의 익스플로러와 양대 웹브라우저로 간주되었던 넷스케이프(Netscape)가 선을 보였다.[8]

현재는 전 세계 146개국 5,000여 컴퓨터 네트워크와 900만대 이상의 호스트 컴퓨터가 연결되어 있다.

대한민국에서는 1993년에 인터넷 접속 서비스를 실시 하였으며 1990년대 후반부터 PC초고속 인터넷이 빠르게 보급되었고 이후 국민 대부분이 초고속 인터넷을 이용하였는데, 김대중 정부는 과감한 초고속 인터넷망 투자로, 미국이나 일본보다 앞선 인터넷 문화를 만들었다.[9] 김대중 정부는 1998년 6월에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를 시작했고, 4년 만에 대한민국은 초고속 인터넷 가입자가 1000만 명을 넘어섰었다.[10]

2002년 2월에 전 세계 인터넷 이용자의 수는 5억 4420만 명에 이르렀는데, 북미 지역이 1억 8123만 명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이 유럽 지역으로 1억 7135만 명에 달했으며, 중동과 아프리카 지역은 이용률이 매우 낮았다. 2001년에 대한민국의 인구 100명당 인터넷 이용자의 수는 51명으로 세계 5위 수준이었는데, 2000년에는 세계 6위였으나 미국과 캐나다를 추월하고 싱가포르에는 추월 당해서 5위가 되었고, 이에 아이슬란드(68명), 싱가포르(61명), 노르웨이(60명), 스웨덴(52명) 등은 인구 100명당 인터넷 이용자의 수가 대한민국보다 많았고 미국(50명), 일본(45명) 등은 대한민국보다 적었다. 2003년 6월에 대한민국의 인터넷 이용자수는 2861만 1000명이고, 2006년 12월에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 가입자는 1401만 1419명이었다.[11]

대한민국의 인터넷 이용자 수 (통계).

특징[편집]

  • 인터넷은 '거대한 강자(국가, 대자본, 대조직)'보다 '작은 약자(개인, 소자본, 소조직)'와 친화력이 큰 기술이다.
  • 인터넷은 사람들의 '선한 측면'과 '작은 노력'을 집적해 낼 가능성이 있는 기술이다.
  • 인터넷은 지금까지는 사회의 소수 계층에게만 가능했던 행위(표현, 사회 공헌 등)를 모든 사람에게 개방하는 기술이다.
  • 인터넷은 개인의 고유한 특성(개성, 지향성)을 발견해 내고 증폭시키는 데에 매우 유효적절한 기술이다.
  • 인터넷은 사회적 선택의 폭을 넓혀 주는 기술이다.

주요 국가별 속도[편집]

2009년 기준, 세계 10대 인터넷 다운로드 전송 속도는 다음과 같다.

국가명 속도(단위:Mb/초) 국가명 속도(단위:Mb/초)
대한민국 대한민국 20.98 라트비아 라트비아 12.75
일본 일본 15.78 루마니아 루마니아 12.46
올란드 제도 올란드 제도 14.96 벨기에 벨기에 11.71
리투아니아 리투아니아 13.12 네덜란드 네덜란드 11.65
스웨덴 스웨덴 12.99 몰도바 몰도바 9.59

[12]

2009년 기준, 세계 10대 인터넷 업로드 전송 속도는 다음과 같다.

국가명 속도(단위:Mb/초) 국가명 속도(단위:Mb/초)
리투아니아 리투아니아 8.84 홍콩 홍콩 4.90
일본 일본 7.07 루마니아 루마니아 4.89
벨기에 벨기에 5.50 러시아 러시아 4.65
올란드 제도 올란드 제도 5.32 스웨덴 스웨덴 4.57
라트비아 라트비아 5.09 슬로베니아 슬로베니아 4.40

[12]

2013년 1분기 기준, 세계 10대 인터넷 평균 연결 속도는 다음과 같다.

국가명 속도(단위:Mb/초) 국가명 속도(단위:Mb/초)
대한민국 대한민국 14.2 일본 일본 11.7
홍콩 홍콩 10.9 스위스 스위스 10.1
네덜란드 네덜란드 9.9 라트비아 라트비아 9.8
체코 체코 공화국 9.6 스웨덴 스웨덴 8.9
미국 미국 8.6 덴마크 덴마크 8.2

세계 평균 연결 속도는 3.1Mbps로, 처음으로 3Mbps를 넘었다 [13]

인터넷의 영향[편집]

인터넷의 영향은 다음과 같다.[14]

  1. 경제적 효율성 제고
    (1)기업측면 : 비용절감 효과
    • 기업의 마케팅 지출 중 온라인 마케팅 비율은 15%
    • 인터넷을 통한 전자상거래는 기업의 마케팅 및 물류 비용 절감
    ※ 세계 전자상거래 시장규모 : 8조 달러 (B2B, B2C 포함)
  2. 국가경제 성장에 기여
    (1)인터넷의 경제성장 기여효과
    • 인터넷은 조사대상 13개국 GDP의 3.4%에 기여
    • 인터넷의 전 세계 GDP 기여도 추정치 : 약 1조 6720억 달러 (전 세계 GDP의 2.9%)
    • 지난 5년간 인터넷 강국에서 인터넷은 GDP성장에 평균 21%기여
    (2)민간소비•투자 및 공공지출에 기여
    • '09년 미국 인터넷 이용자의 총소비는 2,500억 달러(약 26.4조) 규모이며, 구매자 1인당 연평균지출은 1,773달러(약 187만원)
    • 인터넷 관련 기술에 투자하는 민간투자규모는 인터넷의 GDP기여분의 29%이며, 공공지출은 15%에 해당
    (3)'09년 전 세계에서 인터넷과 전 세계에서 인터넷과 관련된 소비지출 규모는 1조 6,700억 달러로 캐나다나 스페인의 규모보다 큰 것으로 나타남
    • '09년 캐나다 GDP : 1조 3,400억 달러 / 스페인 GDP : 1조 4,600억 달러
    (4)인터넷은 국가에 따라 GDP의 0.8 ~ 6.3%에 기여하며, 한국은 4.6%로 나타남
  3. 개인의 생활수준 향상
    (1)인터넷은 실질적인 소비자 잉여를 발생시킴
    • 인터넷을 통한 e-mail, 정보검색, 블로깅 및 Social Network 이용은 실질적인 소비자 잉여 제공[15]
  4. 고용 창출 효과
    (1)일반적으로 인터넷이 고용을 감소시키거나 중립적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실제로는 고용창출 효과가 존재
    • 프랑스의 경우 인터넷이 일자리 50만개를 없애고 120만개를 만들어 일자리 70만개 순증가

주석[편집]

  1. (네이버 지식백과)인터넷
  2. 김영우. 인터넷. 네이버캐스트. 2011년 12월 13일.
  3. (두산백과)인터넷
  4. 고현실·이태수. 10-30대 시청률, 10년 새 절반 이상 줄었다. 연합뉴스. 2012년 11월 11일.
  5. http://en.wikipedia.org/wiki/Internet
  6. 1969년 12월 UCLA, SRI연구소, UCSB, UTAH간의 4 노드간 상호연결이 연결되었고 1970년 6월에는 미 서부에 SDC, RAND가 추가되고 동부의 MIT, BBN, Havard와의 연결이 완성되었다.
  7. 인터넷의 시작에 대해 많은 오해가 있는데, ARPANET이 군용 통신망이라는 것이다. ARPANET은 연구 통신망(연구'용' 통신망이 아님)이며, 군용 통신망으로 사용된 적은 없다. 군용 통신망인 MILNET은 별도로 구축 운용되었다. 또한 미국 국방부 산하기관의 컴퓨터들을 상호 연결한 것이 아니라, 연구기관들의 컴퓨터들을 상호 연결하였다. 국방 관련 통신망이나 은행 통신망처럼 고도의 보안을 유지하여야 하는 통신망은 물리적으로도 완전히 분리되어 운영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8. 오택섭 외. 미디어와 정보사회 257-258p. 나남신서. 2003. ISBN 8930039596
  9. 김명희. 첫 온라인 게임 넥슨 `바람의 나라` 상용서비스 (1996년 11월). 전자신문. 2012년 9월 17일.
  10. 권상희. IT오피니언 리더 "차기 대통령에 바란다". 전자신문. 2012년 9월 20일.
  11.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
  12. 스피드테스트닷넷 웹초보
  13. http://www.statista.com/topics/1145/internet-usage-worldwide/chart/1065/south-korea-and-japan-top-internet-speed-ranking/
  14. McKinsey, Internet matters: The Net's sweeping impact on growth, jobs, and prosperity
  15. <서베이 2.0, 인터넷과 모바일 세상을 만나다. >, newsjelly, (2014년 2월 24일)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