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제3대 국회의원 선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제3대 국회의원 총선거
대한민국
1950년 ←
1954년 5월 20일
→ 1958년

선출의석: 203
과반의석: 102
투표율 91.1%
  제1당 제2당
  Rhee Syng-Man in 1956.jpg Haegong Shin Ik-hee in 1952.jpg
지도자 이승만
총재
신익희
위원장
정당 자유당 (대한민국) 민주국민당
지도자 취임 1951년
12월 17일
1949년
2월 10일
지도자 선거구 대통령 광주군
이전선거 결과 - 24석
선거전 의석수 99석 20석
획득한 의석수 114석 15석
의석 증감 +15 -5
득표수 2,756,081 593,499
득표율 36.8% 7.9%
득표율 증감 +36.8% -1.9%

선거전 의장

신익희
민주국민당

의장 당선자

이기붕
자유당 (대한민국)

1954년 대한민국
제 3대 총선
투표율 91.1%
 %
50
40
30
20
10
0
득실표율
1950년 선거와 정당별 득실율 비교
  %
 40
 35
 30
 25
 20
 15
 10
   5
   0
  -5
-10
-15
+36.8%
-1.9%
-7.1%
-5.8%
-15.0%


틀:선거도표/정비


대한민국 제3대 총선(大韓民國第三代總選)은 4년 임기의 제3대 국회의원을 뽑는 선거로 1954년 5월 20일에 치러졌다.

경과[편집]

배경과 입후보[편집]

대한민국 선거 사상 처음으로 이승만이 조직한 여당자유당이 의원 후보자 공천제를 채택하였고, 원내 제1 야당민주국민당도 후보를 공천하여 공천제 선거를 바탕으로 정당정치의 기틀을 마련하는 계기를 마련하기도 하였다. 경쟁률은 의원정수 203인에 대하여 입후보자가 1,207명으로 평균 5.9 대 1이었다. 제헌국회 총선제2대 총선에서 보였던 정당·사회단체의 난립이 현저하게 줄어들어 자유당·민주국민당 등 14개 정당이 선거에 참가하였다.

이 중에서 10명 이상의 후보를 낸 정당·단체가 4개였고, 1명의 후보를 낸 정당·단체는 6개로 유명무실한 군소정당 및 사회단체가 대폭 정비되었다. 정당·단체별 후보상황을 보면 아직도 무소속이 797명이 출마하여 전체 입후보자의 66%를 차지하여 절대다수를 차지하고 있었다. 정당으로는 자유당이 공천부호자 181명, 비공천자 61명으로 모두 242명의 후보를 전 선거구에 후보를 공천하였다.

선거 결과[편집]

정당·단체별 당선자는 자유당이 의원 정수의 56.2%에 해당하는 114명으로 원내 다수당을 차지하게 되었다. 자유당이 과반수가 넘는 의석을 점유함으로써 선거 이후의 정치구도가 자유당 중심으로 전개되었다. 반면에 무소속이 무려 67명이 당선되어 아직도 인물과 개인중심의 선거경향이 남아 있었으며, 야당인 민주국민당은 15명의 당선자를 내 세력이 크게 위축되었다. 그 밖에 당선자를 낸 정당·단체는 자유당을 포함해서 모두 5개였다.

자유당이 국회를 장악하자 이후 장기 집권을 위한 11월 27일 사사오입 개헌의 기틀을 마련하게 된다.

선거 정보[편집]

선거 결과[편집]

  • 투표자수 : 7,698,390명
  • 투표율 : 91.1%
  • 정당별 지역구 당선의원 수
연도 자유당 민국당 국민회 국민당 제헌국회의원동지회 무소속 의석분포 및 투표율 그래프 투표율 의원 성비(남/여)
1954 114 15 3 3 1 67 203
114 15 67
91.1%
자료의 출처는 대한민국 통계청 또는 대한민국 선거통계시스템이다.
  • 지역별 지역구 당선의원 수
지역 자유당 민국당 국민회 국민당 제헌국회의원동지회 무소속 의석분포 및 투표율 그래프 투표율 의원 성비(남/여)
서울 5 3 2 6 16
5 3 2 6
88.3%
경기 15 1 7 23
15 7
90.4%
강원 8 1 3 12
8 1 3
92.8%
충북 8 1 1 2 12
8 1 1 2
92.2%
충남 17 2 19
17 2
90.6%
전북 10 2 10 22
10 2 10
92.9%
전남 15 3 12 30
15 3 12
92.5%
경북 15 3 1 15 34
15 3 15
92.3%
경남 17 3 1 11 32
17 3 11
89.9%
제주 1 2 3
1 2
77.5%
자료의 출처는 대한민국 통계청 또는 대한민국 선거통계시스템이다.
  • 정당 득표율
정당 득표수 득표율
자유당 2,756,081 36.8%
민주국민당 593,499 7.9%
대한독립촉성국민회 192,109 2.6%
대한국민당 72,925 1.0%
무소속 3,591,597 47.9%

당선자 명단[편집]

기타[편집]

  • 사실상 대한민국의 영토였으나, 국제 연합의 결의에 따르면 북위 38도선 이북은 대한민국의 영토가 아니었으므로, 강원도 일부 지역에서는 총선이 치러지지 않았다.

한편 상실한 지역의 선거구에서는 선거가 치러지지 못하였으며 일부 지역을 지배하고는 있었으나 주민이 없던 장단군, 주민이 거주중이었던 옹진군의 2개 선거구에서도 선거가 치러지지않았다.

대한민국 정부는 이와 같은 방침을 1954년 2월 정하였다.[2]

이들 지역의 국회의원들은 선거가 치러지지 못할경우 임기를 연장해줄것을 요구했고, 1954년 4월 국회는 국회의원의 임기를 연장시키는 특별법을 통과시켰다.[3] 대한민국 정부는 이에 대해 헌법에 어긋난다며 거부권을 행사하였다.[4]

주석[편집]

  1. http://www.nec.go.kr/sinfo/index.html 중앙선관위 역대선거정보시스템
  2. 부득이 연기 현의원 임기 연장 않기로
  3. 국회선 연기, 정부는 거부
  4. 단상단하

참고 자료[편집]


<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svg 의원명부 | 선거구별 | 정당별 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