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김영삼
Kim Young Sam 1996.png
대한민국 대한민국제14대 대통령
임기 1993년 2월 25일 ~ 1998년 2월 24일
국무총리 황인성 (1993년)
이회창 (1993년 ~ 1994년)
이영덕 (1994년)
이홍구 (1994년 ~ 1995년)
이수성 (1995년 ~ 1997년)
고건 (1997년 ~ 1998년)
전임: 노태우(제13대)
후임: 김대중(제15대)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출생일 1927년 12월 20일(1927-12-20) (86세)
출생지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경상남도 통영군 장목면
(現 대한민국 대한민국 경상남도 거제시 장목면)
거주지 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동작구 상도동
정당 자유당민정당신민당신한민주당통일민주당민주자유당신한국당
별명 호는 거산(巨山), 약칭은 YS
종교 기독교
배우자 손명순
자녀 슬하 2남 3녀
부모 아버지 김홍조, 어머니 박부련
서명 Kim Young-Sam signature.svg
웹사이트 거산 김영삼 기록전시관

김영삼(金泳三, 1927년 12월 20일 ~ )은 대한민국제14대 대통령이다. 1954년 28세에 3대 국회의원에 당선되어 최연소 국회의원이라는 기록을 가지게 되었다. 9선 국회의원을 지내며 유신정권의 야당 지도자로서 민주당 원내총무, 민정당 대변인, 신민당 원내총무, 당수로 활동하며 민주화 운동을 이끌었다.

박정희 정권 시절 초산 테러 사건 등의 탄압을 받았다. 1979년 10월에는 YH 무역 여공 농성 사건 이후 타임지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에 박정희 정권에 대한 지지를 철회할 것을 강력히 주장하여 충격을 주기도 했다. 유신정권은 이 발언을 문제삼아 의원직 제명 파동을 일으켜 부마항쟁을 촉발했다. 1983년에는 5·18 광주 민주화 운동 기념일을 기해 23일간 단식투쟁에 돌입했다. 6월 민주 항쟁 이후 통일민주당 총재로 민주화추진협의회을 구성해 민주진영을 구축했다. 박정희, 전두환 정권에서 타협없는 투쟁으로 인망을 얻었으나 1990년 3당 합당에 참여하여 재야인사들의 비판을 받기도 하였다. 1993년, 14대 대통령에 취임하여 32년만에 군사정권의 종지부를 찍었다.

예술인과 작가들의 반정부와 사회비판을 전면 허용하였고, 군사 정권에 의해 수감된 박노해, 김남주 등의 문학가와, 마광수 등의 예술가를 석방하여 표현의 자유를 대폭 허용하였다.

웅변과 단편 연설에 능하였으며, 재임 기간 중 금융실명제 도입, 차명 부정 계좌 단속 및 처벌, 대한민국 임시정부 법통 명문화 등 역사 바로 세우기 정책 등의 일환으로 옛 조선총독부 건물을 폭파 철거하였고, 신군부, 하나회와 관련단체 해체, 국군 내 사조직을 해산하고 정치군인들을 제재했다. 전두환, 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의 비자금 수사와 처벌, 군사반란5.17 쿠데타5.18 민주화 운동 진압의 책임을 물어 군사 정권 관계자들을 사법처리하였다.

목차

생애[편집]

출생과 가계[편집]

김영삼은 1927년 12월 20일경상남도 거제시 장목면에서 김홍조와 박부련의 1남 5녀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나중에 그에게 사촌 남동생이 한명 태어나는데 이 사촌동생과 그는 할아버지 김동옥의 유일한 손자였다.

김영삼의 가계는 사육신 사건때 살해된 백촌 김문기의 후손이었다. 김문기의 후손들 중 김영삼의 직계선조가 임진왜란 때 화를 피해 계림에서 이사하여 거제도에 터를 잡았다고 한다. 거제도에는 큰달섬과 작은달섬이라는 이름의 부속도서가 딸려 있는데, 그의 선조들은 거제도에 딸린 섬을 각각 나눠 차지하여 살았다하여 거제도에는 큰달섬(大鷄島)과 작은달 섬(小鷄島)이라는 이름이 붙었다는 전설이 있다 한다. 거제도 큰달 섬에 정착한 이는 김영삼의 11대조였다. 작은달 섬에 정착한 11대 방조의 후손들은 번창했지만, 11대조 이후 김영삼의 증조 할아버지 때까지 독자로 이어져 왔다.

큰달섬에 이주한 김영삼의 직계선조에게는 후손이 귀하여 번창하지 못했고, 할아버지가 7남매를 두게 된다. 형제가 있었으나 모두 요절하고, 손아래에 여동생이 5명 있는 독자였다. 그의 가계는 거제도에서 멸치어장을 소유하던 부유한 집안의 아들로,[1]할아버지의 대에 이르러서 어업으로 가계를 일으켰다.

어머니 박부련은 밀양박씨 박침배(朴琛培)의 2남 1녀 중 장녀로, 같은 마을에 살던 김홍조와 결혼하여 1남 5녀를 두었다.[2]그러나 박부련은 1960년 무장공비에 의해 살해되었고, 김홍조는 최남순(崔南順)과 재혼하였으나 그녀 역시 일찍 세상을 떠났다.

그 후 김홍조는 1985년 김영삼보다 2살 연상이었던 이수남과 재혼하였다.[2]그가 태어날 무렵 김홍조는 어선을 10여 척 이상 보유하였으며 멸치 어장을 꾸려가는 인근 마을에서는 꽤 알려진 부자 집안이었다.

유년기와 소년기[편집]

그는 유년시절 할아버지의 영향을 받았다 한다. 손이 귀한 집 외아들로 태어난 그는 할아버지를 따라 망망대해를 누비며 포부를 키웠다 한다. 그는 김영삼에게 사나이다운 배포와 우직하리만큼 강직한 성품을 심어주었다 한다. 늘 험한 바다와 싸우는 갯가에는 해신에게 무사를 기원하는 기도를 했지만 할아버지는 일찍부터 기독교에 심취, 사랑방을 기도실로 꾸며 외지에서 전도사나 목사 등을 자주 초청하여 예배를 보았고 숱한 동네사람들의 반발을 무릅쓰고 집 앞의 뽕밭을 기부하여 교회를 짓기도 하였다.[3]신문물에 일찍 눈을 뜬 할아버지는 마을 주민들에게 기독교를 전도하였고, 조부의 노력에 힘입어 기독교 신자들이 거제도의 다른 마을에서도 나타나기 시작했다.

교회는 이주하였지만 할아버지의 노력으로 섬마을 사람들 거의가 기독교를 믿게 되었으며, 아버지와 어머니, 김영삼도 세례교인이 되었다.[3]8세에 면사무소 소재지에 있는 장목소학교에 입학했는데, 학급에서 그는 가장 어린 소년이었다 한다. 학급번호는 키순서로 32번이었고, 편도 20리의 고된 통학을 염려하여 그의 부모는 근처에 하숙을 마련해 주어 하숙생활을 하였다.[3][4] 일제강점기 시절(1940년) 창씨개명이 강요되었으며(당시 만 12세), 개명된 이름은 지금까지는 가네무라 코유 등으로 잘못 알려졌으나 정확한 창시명은 카네무라 코우스케(일본어: 金村康右 かねむらこうすけ)이다.[5]

소년시절 부터 일본인들의 강제적 식민통치에 반발하였으며, 일본인들이 거제도를 거지도, 거지 섬이라고 발음하는 것에 자존심이 상한 그는 일본인들을 못마땅하게 여겼다 한다. 중학교 진학 이후 사춘기 무렵부터는 같은 학교, 같은 반에 있는 일본인 학생들과 수시로 갈등을 빚기도 했다.

청소년기[편집]

중학교 시절[편집]

1943년 4월통영중학교에 입학한 이후 계속 시비를 거는 일본 학생들과 마찰을 빛었다. 통영중학교의 키타지마 교장은 그를 혹독하게 대하였다. 2학년 무렵 교장은 진해중학교로 전근을 갔는데 이날 2학년생 전원이 선창가 배에까지 이삿짐을 나르는데 동원되었다. 당시 귀하던 설탕이 10여 부대나 쏟아져 나오자 그는 설탕을 나르면서 이빨로 부대종이를 뜯어 일부러 설탕을 흘리며 날랐다. 다음날 진해로부터 당장 범인을 조사해서 알려달라는 전보기 통영중학교로 날아들었고 이로 인해 김영삼은 무기 정학을 당하였다.[6]

경남중학교 재학 중 친구와 함께 찍은 사진
(왼쪽이 김영삼)

그 뒤 1945년 11월 김영삼은 경남중학교로 전학했다. 이때부터 그는 대통령이 되기로 결심하고 자신의 장래 희망을 물으면 대통령이라 대답하였다 한다. 이때 자신의 책상에 '미래의 대통령 김영삼'이라는 글씨를 새겨놓곤 했다.

학교에서 경성제국대학 철학과를 나와 윤리과목을 들고 직접 강단에 섰던 교장 안용백 선생의 감화를 받은 김영삼은 철학 전공을 결심하게 되었다. 모든 학문은 철학에서 시작된다는 안용백 교장의 훈시에 자극을 받게 되어 1948년 경남중학교를 졸업한 후 그해 9월 서울대학교 철학과로 진학했다.[7]그러나 철학보다는 정치에 관심이 있던 그는 몽고메리 원수 등에 관련된 서적을 읽거나 주로 신문의 정치 관련 기사들을 읽었다. 이승만, 김구 등의 강연회를 찾아다니게 된다. 이때 우연히 이승만 박사를 멀리서 본적이 있었다 하며 김구는 한번도 보지 못했다고 한다.

후일 회고담에 이승만김구를 비교하면서 "나는 김구씨를 만나 본 적이 없다. 그 양반이 돌아간 다음에 서울대 학생들과 경교장에 가서 시신을 본 적이 있다. 그 양반을 만난 적은 없다."라고 했다.[8]또한 "이 박사(이승만 대통령)가 정치적인 감각은 있었던 것 같다. 그런데 김구 씨는 이북에 김일성을 만나러 갔다 왔다."며 "정치적 시각은 이 박사가 좀 더 높았다."고 평가했다.

서울대학교 재학 시절[편집]

1학년 때 김영삼은 전공 외에 헌법, 정치학 개론, 국제 공법, 현대 정부 형태론, 서양정치사상사, 구주외교사, 국제 관계론, 구주 정치사 등 정치관련 분야 8개 과목을 수강했고, 2, 3학년 때에도 국가론, 비교 정부론, 정치학 강독, 의회제도론 등의 과목을 수강했다. 성적은 B, C, D 였고 유식철학과 노장철학 2개 과목만은 A였다 한다.[7]대학 2학년에 재학 중 김영삼은 서울특별시 명동 시공관에서 있은 정부수립기념 웅변대회에 참가하여 2등을 차지, 외무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당시 외무부 장관장택상이었다. 김영삼에게는 장택상이 처음 직접 대하는 거물 정치인이었고 장택상은 곱상하고 총명한 청년을 마음에 두게 되었다. 2대 민의원 선거때에 장택상과 가까워지게 되었다.[9]제2대 민의원 선거에 출마할 결심을 한 장택상서울대 문리대 교정으로 지프차를 보내 김영삼 학생에게 선거 도움을 요청해 왔다. 이에 김영삼은 서울대 동료 20여 명과 함께 경북 칠곡으로 내려가 이때부터 40여 일간을 장택상과 침식을 함께 하며 찬조연설을 하는 등 장택상의 당선을 위해 노력하였다. 김영삼이 서울대학교 졸업에 대해선 이견이 존재했다. 1948년 청강생 명부에 김영삼이 있어서 정식 입학생이 아니라는 소문이 돌았지만, 서울대학교에서는 당시의 청강생은 이후와 달리 서울대학교에 입학하는 6가지 방법 중 하나였으며, 실력고사를 통과하거나 학업성적이 우수하면 정식 학생이 되어 졸업하였다.[10]김영삼의 생가에는 김영삼이 1948년 9월 서울대학교 철학과에 입학하여 1952년 2월에 졸업했음을 보여주는 증명서가 전시되어 있다.

6.25 전쟁과 국회부의장 비서관[편집]

당시 국무총리 장택상

1950년 무렵 6.25 이후 피난을 가지 못해 고생했던 그는 1.4 후퇴 무렵 서둘러 남하, 1951년 2월 대학 동문인 손도심 등과 함께 학도의용군에 입대했다. 군번은 E134였고,[11]이때 그의 신분은 학도병이었다.

의용군 안에서도 당장 전선에 달려가자는 주장과 후방에서 일손을 돕자는 의견이 분분했으나, 그는 웅변대회 때의 인연으로 서울대 문리대 사학과 주임교수에서 국방부 정훈국장으로 있던 이선근(李宣根) 박사의 추천으로 국방부 정훈국 대북방송 담당원으로 배치되었고, 직책은 정훈병이었다. 그는 매일 저녁 5~6시까지 1시간 동안 중앙방송을 통해 직접 원고를 쳐서 중간중간에 군가를 섞어서 생방송으로 진행하였다. 8개월간 정훈병으로 방송에 몰두하고 있을 때 국회 부의장 장택상으로부터 국회에서 일을 도와달라는 부탁을 받고 군에서 대북방송의 중책을 맡고 있음을 들어 거절하였다. 그러나 장택상은 이선근 국장에게 전화로 부탁하였다.[12]

국방부에서는 국회 부의장인 장택상에게 당초 곤란하다는 반응을 보였으나, 나중에 김영삼에게 "어느 곳에서 일하든 나라를 위한 일에는 장소가 문제될 것이 없으니 장택상 부의장의 일을 도우라."고 하는 말을 받아들여 장택상의 비서관이 되었다.

정치 입문[편집]

1952년 2월 서울대학교 졸업식장에서
결혼식 사진(1951년 가을), 신랑 김영삼 뒤쪽 왼편이 어머니 박부련, 둘째 줄 왼쪽 맨끝이 아버지 김홍조, 신부 손명순 오른쪽 옆이 친정 계모 감덕순, 신부 뒤쪽 오른편의 검은 두루마기 입은 남성은 신부의 친정아버지 손상호

대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이던 1950년 5월, 김영삼은 장택상의 국회의원 총선거 선거운동원으로 활동하였고,[13]1951년에는 국회의원 장택상의 비서관이 되었다.[14][15]그해 5월 장택상이 국무총리에 취임하자 김영삼은 국무총리실 인사담당 비서관이 되었다. 비서관이 된 이후 고향의 지인에게서 결혼하라는 의사를 전달받자 그는 결혼하지 않겠다고 했다. 그러자 고향에서 할아버지가 위독하다는 급전을 보낸다.

김영삼은 급히 고향에 내려갔으나 할아버지는 건강하였고, 마산에서 한산의원을 하던 아버지의 친구의 소개로 세명의 처녀와 맞선을 하게 되었다.[16]이 중 세 번째 처녀이자 경향고무를 경영하던 손상호의 딸 손명순을 택하였다.[16]1951년 3월 마산문창교회에서 손명순과 결혼식을 올리고 2남 3녀를 가졌다. 차남 현철 역시 후에 정치인이 된다.

1954년 5월 제3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를 결심, 서울 청진동 자유당 본부에서 이기붕을 만났다. 이기붕은 예상대로 자유당에 입당해달라는 호소를 하였고, 지방 지구당의 선거참모들로부터 입당 권유를 받았다. 당시 유력 정당은 자유당과 민국당이 있었기 때문에 그는 자유당을 선택하였다.[17]

1954년 5월 20일에 있은 제3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국회의원 자유당 후보로 경상남도 거제군 지역구에서 출마하였고,[18]고무신 공장을 운영하던 장인은 사위의 선거를 물심양면으로 후원하였고, 결과는 20800 표로 경쟁자인 민주국민당서순영을 14110표로 누르고 3대 국회의원에 당선되어 28세에 최연소 국회의원으로 정치에 입문한다.

야당의원 생활[편집]

3선개헌 반대와 자유당 탈당[편집]

1954년 서울 정동 배재학당에서 열린 여야 국회의원 친선 야구경기를 마치고 선수들이 기념사진, 오른쪽 두 번째가 김영삼, 왼쪽은 민관식, 오른쪽 첫 번째는 김두한

1954년 11월, 자유당이 이승만의 3선을 확정하기 위해 분주히 움직일 때 이기붕의 안내로 김철안, 김상도 등 4명과 함께 경무대를 방문, 이때 그는 3선개헌은 안되며 이번으로 끝나야 한다는 의견을 즉석에서 건의하였으나 묵살되었다.[19]

3선 개헌소식이 보도될 때 다시 경무대를 방문한 김영삼은 이승만 대통령에게 "박사님, 개헌하시면 안 됩니다. 국부(國父)로 남으셔야 합니다"라고 했다.[20] 그 당시 이승만은 80세의 노인이였는데 28세였던 젊은 김영삼의 직설적인 발언을 듣고 불쾌해한 나머지 손을 떨었다 한다. 그러더니 별 말없이 뒷 문으로 나가버렸다.[20] 뒤에 이기붕이 김영삼을 찾아와 화를 내며 "왜 쓸데없는 말을 해서 노인을 화나게 하느냐"고 나무랬다.[20] 그 뒤로도 김영삼은 자유당을 탈당하지 않았다. 3선 개헌안이 토요일에 부결처리 됐는데 일요일이 지나고 월요일에 최순주 민의원 부의장이 '사사오입' 원칙을 내세워 개헌안을 다시 가결된 것으로 통과시켰다.[20] 사사오입 개헌이 통과되자 김영삼은 '이 당은 안 되겠다' 결심하고 동지들을 모아 10명과 함께 자유당을 탈당하였다.[20]

야당 정치인 생활[편집]

그는 이때부터 현석호, 한동석 등과 만나 개헌저지를 위한 동지 규합에 나섰다. 비밀 유지를 위해 장소를 수시로 옮겼고 한동석 의원이 입원중일 때는 문병을 가장하여 밤늦게까지 회의를 하여 20여 명을 규합하는데 성공하였다. 1954년 11월 27일, 초대 대통령 연임제한 철폐를 골자로 한 개헌안이 숱한 저지 여론에도 불구하고 무기명투표로 붙여졌다. 이때 그는 자유당 소속의 다른 의원인 현석호, 민관식, 이태용, 황남팔, 김두한, 김흥식 등과 함께 부표를 던졌다.[19] 이후 여당의 독재에 반발하여 그해 12월 3선개헌에 반기를 들고 탈당한다.[21][22] 자유당을 탈당한 뒤 1955년 4월 민주당 창당발기준비위원회 33인의 한 사람으로 참여, 민주당이 결성되자 민주당에 입당했고, 민주당 중앙당 청년부장 겸 경남도당 부위원장에 임명됐다.[23]

민주당 창당 초, 김영삼은 민주당 신파의 장면(張勉)을 찾아갔다. 그러나 장면이 성경 말씀을 인용하며 권모술수를 쓰는 것에 반대하자, 이를 답답하게 여긴 김영삼은 장면의 곁을 떠나 민주당 구파의 조병옥, 유진산 등을 찾아갔다. 이후로 김영삼은 민주당 구파로 정치활동을 하였다. 장택상이 정계로 발탁한 인물이며 수제자 중의 한사람인 것이 알려지자 조병옥은 전폭적으로 그를 후원하였다.

민주당 구파의 리더 유석 조병옥
(그의 야당 생활의 정치적 스승이었다.)

56년 10월 13일 배재학원 운동장에서 열린 제1차 여야 민의원 친선 야구대회에 참가했다.[24]

1958년 5월의 제4대 총선에서는 민주당 중앙당의 권유로 고향인 경남 거제군을 떠나 선거구를 옮겨 부산 서구에서 출마해 낙선하였다. 자유당은 당시 경남도지사, 내무부차관을 지낸 이상용을 후보로 내세웠다. 23개 투표함 중 16개 함에서는 김영삼이 7:3의 비율로 우세하였으나 나머지 한 표에서는 그의 표가 많은 것이 7표만 나오고 자유당표 일색이라 막판에서 선거에 패하게 되었다.[25] 낙선 직후 선거 결과에 승복 못한 그는 그해 5월 개표 조작이 의심된다 하여 법원에 제소[26] 하였으나 무효였다.

낙선한 뒤에도 원내에서 정치활동을 하며 1959년 조병옥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추대하기 위해 당내의 인사들로서 '유석 청년 동지회'란 모임을 조직, 조병옥의 후보 추대운동을 벌여 성공하기도 했다.[25] 4.19 혁명 이후에 치러진 5월 대한민국 제5대 총선에서 당선되어 재기한다. 이후 민주당 구파 정치인으로 활동한다.[27]

1960년 9월 25일 거제군 외포리 김영삼의 집에 총을 든 무장간첩에 의해 김영삼의 어머니 박부련이 살해당한다. 무장공비가 쏜 총알 중 복부에 세 발의 총을 쏜 것이다.

제2공화국 시절 야당 대변인[편집]

윤보선장면
(그는 윤보선과 함께 민주당 구파였고, 장면은 신파였다.)

1960년 8월민주당이 원내 다수당을 차지하고 구파의 윤보선대통령에 선출됨으로써 4개월 간 여당 생활을 하였다. 그러나 1960년 12월 윤보선민주당 내 구파가 민주당을 탈당하여 신민당을 창당하였다. 민주당을 탈당한 김영삼은 신민당에 입당하여 야당인사가 되었다. 김영삼은 곧 신민당의 원내부총무에 발탁됐다. 1961년 2월 20일에는 다시 신민당 원내부총무에 발탁되었다.

1961년 2월 중석불 사건 관련 10명의 의원들과 결의안을 제출했다. 김영삼 등 10명의 결의안을 국회에 제출, 특별위원회를 설치하고 조사에 착수했다.[28] 3월 김영삼은 민족일보 인쇄중지를 명한 장면 정부를 비판했다.[29]

그 신문이 장 총리의 마음에 안 맞는다는 이유로 탄압했다면 장 총리는 과거 이 정권에 의해서 경향신문이 폐간당하던 때를 상기하라[29]

민족일보 폐간령을 내린 장면의 태도를 비판했다.[29] 이에 대해 국무총리 장면은 ‘언론탄압을 한 적은 없으며 민족일보는 정부관리기업체인 서울신문 외의 곳에서 인쇄하면 된다’고 응수했다.[29] 민주당 구파의 주요 인사로서 신파 인사들의 정국 주도권 장악 시도에 비판을 가하기도 했다.

그러나 그는 같은 구파인 대통령 윤보선과 친하지도 않았을 뿐더러 윤보선 대통령을 별로 가까이 하지 않았고, 그의 비판에 민주당 신파에서도 쉽게 이의를 제기하지 못했다.

군정기간[편집]

1961년 5월 16일 군인들의 5.16 군사정변 소식을 거제에서 접하였다. 그는 집에서 배를 타고 부산에 도착, 차를 타고 서울로 향했다. 당시 그는 신민당의 원내부총무였고 다른 정치인들은 국회가 해산되고 탱크가 밀려왔다는 소식에 오히려 은신처를 찾았지만 그는 서울로 향했다. 쿠데타세력이 민주공화당을 창당할 무렵 야당은 분열되어 김병로, 윤보선을 중심으로 한 민정당, 박순천장면민주당, 김준연자민당이 난립하였고, 그는 민정당을 선택, 민정당 초대 대변인으로 선임되어 야당의 입으로 활약했다.[25]

1961년 5.16 직후 정치정화법으로 묶여있던 중 국가재건최고회의 내무위원장 조시형(趙始衡)이 그를 찾아와 민주공화당 창당에 참여해줄 것을 부탁하였으나 5.16은 장면 정권이 수립 8개월 만에 기도됐다는 것과 군은 약속대로 원대복귀하라며 군의 정치참여 생각은 잘못된 것이라 참여할 수 없다고 거부하였다.[30] 그 뒤 민주공화당에서 부산시지구당 위원장직을 제안하자 정치를 하지 않겠다고 거절하였고, 정치를 하지 않겠다고 하자 다시 서울신문사 사장직을 제의하였지만 역시 거절하였다.[31]

군정에서는 계속 군정참여를 요청하였으나 김영삼은 이를 거절했다. 1963년 3월, 박정희가 군정연장을 발표하자, 윤보선, 허정 등과 함께 군정연장 반대 데모에 참여하였다. 군정연장 반대 데모에 참여한 혐의로 서대문형무소에 수감되기도 했다.

민주화 운동과 국회의원 활동[편집]

제3공화국 시절[편집]

제3공화국의 야당지도자[편집]

5대 국회에서는 민주당 구파에 속하였고, 1964년 6월 15일 미국 국무성의 초청으로 출국, 이후 미국과 유럽 10여개국을 시찰하고 돌아왔다. 귀국 직후 그는 《우리가 기댈 언덕은 없다》를 출간하였다.

1964년 한일굴욕외교 반대 때 민정당, 민주당 양당이 민중당으로 통합된 뒤 그는 민중당 원내총무직을 놓고 김상돈과 경쟁하게 되었다. 그러나 김상돈과의 경합에서 이기고 민중당 원내총무에 피선되었다.[32] 1967년 신민당이 창당되자 입당하였다. 1967년 7월 20일, 미국 하와이에서 사망한 이승만의 시신이 김포공항으로 운구되자 애도 성명서를 발표하였다.[33]

이듬해인 1968년 6월 17일, 박정희가 향토 예비군을 설치하자 그는 예비군 폐지안을 대표발의하였다. 6월 17일에 김영삼을 포함한 의원 41명은 향토예비군법 폐지안을 발표하였다.[34] 박정희의 장기집권을 말하며 3선 개헌을 강도높게 비판하자, 공화당과 우익 인사들은 그를 좌파라며 공격했다. 그러자 김영삼 측에서는 1960년 당시 어머니가 무장공비에게 살해된 것을 들어, 만약 김영삼이 좌익이라면 무장공비들이 그의 어머니를 살해했겠느냐며 맞대응하였다. 같은 해에는 정치학도 서석재를 발탁하여 자신의 비서관으로 채용한다. 이후 서석재는 김영삼을 따랐고, 후일 1994년에는 김영삼의 리더십에 반발하는 군사 정권세력에 맞서 전직 대통령 비자금 사건을 폭로하여 군사 정권 세력을 몰락시키고, 신한국당에서 군사정권 세력을 축출, 타도하는데 기여한다.

제3공화국 기간 동안 제1야당 신민당의 원내총무와 대변인을 거쳤다. 유진산 당수가 갑자기 쓰러져 야당이 야당 구실을 제대로 못하고 당을 상징할 인물이 없자 1969년 11월 8일 그는 40대 기수론을 내세웠다.[21] 그리고 신민당 외교구락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선출마를 선언했다. 당 원로들은 구상유취론으로 맞섰지만 이어 김대중, 이철승 등이 40대 기수론에 동참하여 경쟁에 뛰어들었다. 당 원로들의 젖비린내난다는 혹평을 무릅쓰고 그는 '40대 기수론'을 고수하여, 1971년 대통령 선거에 출마를 공식선언하여 주목받게 되었다.[21]

1969년 11월 8일에는 신민당 원내총무직을 사퇴하였다.[35] 1970년에는 서울대학교 학생운동권 출신이며 6·3 항쟁을 주도한 김덕룡(약칭 DR)을 발탁했다. 김덕룡 역시 김영삼의 정치활동과 야당활동을 지원하였다.

김영삼 초산테러 사건[편집]

박정희의 장기집권에 대한 비판을 가하는 중, 1969년 6월 당시 신민당 원내총무였던 김영삼은 자택 인근에서 괴한들에게 습격당하였다.[36] 매복하고 있던 괴한들은 김영삼 원내총무의 차를 둘러싸고 승용차 창문에 초산을 뿌렸다. 다행히 미수에 그쳤지만 김 전 대통령 측은 "박정희 정권이 저지른 정권 차원의 테러"라고 주장했다.[36] 수류탄으로 생각했던 김영삼과 비서는 고개를 숙였으나 차량 일부와 아스팔트 바닥이 녹아내리는 것을 목격했다 한다.

김영삼 측은 이 사건이 '박정희 정권이 저지른 정권적 차원의 테러'라고 주장했고[36] 이후 김영삼은 박정희의 주요 정적 중 한 사람으로 인식되었다. 김영삼 역시 이후 박정희 정권과 가열찬 투쟁을 벌이게 된다.

1971년에 있을 제7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김대중, 이철승 등과 함께 40대 기수론을 내세웠고, 1월 당수인 유진산을 대신하여 신민당 대통령 후보 경선에 나섰으나, 결선 투표에서 김대중에게 패하였다.

신민당 당권 경쟁[편집]

1970년신민당 대선 예비후보 경선에서 유진산의 선출이 유력시되었다. 그러나 이는 박정희 정권의 공작으로, 국민들이 유진산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는 것 때문이었다.[37] 유진산은 대통령 후보 경선을 포기하는 대신, 자신에게 후보자 지명권을 달라고 당내에 요구하였다. 그러나 김대중은 자기가 지명될리 없다는 것을 알고 이를 반대했지만, 유진산은 후보자 지명을 강행하여 자신의 계보의 정치적 적자인 김영삼을 대선 후보자로 추대했다.[37] 후보자 지명을 받은 그날 밤 김영삼은 자택에서 후보자 수락 연설문 초안을 작성, 최종 검토하고 리허설까지 했다. 그러나 열세에 몰린 김대중은 바로 그 시간에 신민당 대의원들의 숙소를 돌며 무차별 유세를 벌이고 있었고[37], 김영삼은 이를 인식하지 못하였다.

같은해 9월, 신민당 대통령 후보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서 최고 득표를 얻었으나 과반수 미달로 경선 2차 득표에 들어갔다. 2차 득표에서 김대중에게 역전패 당했다.[38] 그러나 김영삼은 패배를 승복하고 김대중의 지지 유세를 다녔다. 그러나 김대중이 당권 장악 의사를 보이자, 김영삼은 김대중의 당권 장악을 반대하였다.

1970년대의 김영삼은 국회의원 선거에 "통합야당 밀어주어 일당독재 막아내자" 라는 공약을 걸기도 했다.[39] 1971년 5월 6일, 신민당 당수 유진산이 5·25 국회의원 총선 후보등록 마감일인 갑자기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영등포 갑구 출마를 포기하고 전국구 1번 후보를 등록하면서 진산파동이 발생했다.[40] 5월 7일 신민당 비주류인 김대중은 6인 수권위원회의 구성원 중 고흥문, 홍익표, 정일형 등 3인과 협의해 유진산을 당에서 제명하고 총선 기간 동안 자신이 당수 권한대행을 맡는 수습안을 발표했다.[40] 유진산과 같은 민주당 구파 출신이었던 김영삼은 김대중의 당권 장악기도를 막기 위해 신민당 내 인사들을 규합하여 운영위원회를 소집했다.

김영삼은 운영위원회 소집에 앞서 이철승(李哲承), 이중재, 김재광, 김형일 등은 비공식적인 의견 교환을 통해 김대중의 당수권한대행직 장악을 저지키로 하고 당헌에 따라 운영위원회 부의장에게 당수 권한대행을 맡기는 것으로 합의를 보았다.[40] 사태는 유진산과 김대중의 공방전으로 발전했고, 사태는 제3자에 의한 중재를 통한 수습을 하게 되었다. 이에 김영삼은 이철승, 김재광, 김형일, 이중재, 박영록 등 당 중진들과 함께 '유진산의 당수직 사퇴, 당수직에 대한 다음 승계권자인 운영위원회 부의장 양일동 고흥문 홍익표의 사퇴, 총선기간 중 김홍일 전당대회의장을 당수권한대행으로 한다.'[41] 고 하여 김대중의 신민당 당권장악을 저지했다. 김대중은 이 중재안에 대해 처음에는 거부의사를 나타냈으나, 더 이상의 별다른 수습안이 없는 상태에서 결국 이를 받아들일 수밖에 없게 되었다.[41]

대권 경쟁과 백의종군[편집]

1971년 제7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김대중, 이철승 등과 함께 40대 기수론을 내세웠고, 1월에는 당수인 유진산을 대신하여 신민당 대통령 후보 경선에 나섰으나, 결선 투표에서 김대중에게 패하였다. 김영삼과 이철승이 당내 대통령 후보자 경선에 나오자 김상현 등은 유진산이 지지하는 사람(김영삼을 가리킴)에게 당수직을 주었으니 대권은 줄 수 없다며 반발하였고 경선 초기에 잡음이 있었다.

1차 투표 결과는 김영삼 421표, 김대중 382표, 무효 82표로 김영삼은 과반수를 얻지 못했다. 무효표는 이철승의 표였는데, 이철승유진산의 지명에 따른다는 약속을 파기한 것이다. 2차 투표에서 김영삼 410표에 김대중 485표가 나왔는데, 이는 이철승이 김대중의 손을 들어준 것이었다.[37] 김영삼은 흔쾌히 결과에 승복하였다.

김대중 씨의 승리는 우리들의 승리이며 곧 나의 승리이다. 나는 가벼운 마음으로 김대중 씨를 앞세우고 전국을 누빌 것을 약속한다.[37]

그러나 신민당의 대통령 후보자로 김대중이 지명된 것에 반발한 구(舊) 민주당 구파 출신 윤보선, 장준하, 박기출 등은 1971년 1월 6일부로 신민당을 탈당, 선명야당의 기치를 걸고 국민당을 창당해 나갔으나 같은 구파였던 김영삼은 경선 결과를 승복하고 신민당에 남아 있을 것을 천명했다. 김영삼은 탈당을 거부하고 신민당에 남아 있었으며, 이후 김대중의 유세를 다니며 "김대중의 승리는 곧 자신의 승리"라고 역설하였다. 김영삼은 김대중의 지원유세를 다녔으나 한 호텔에서 남몰래 통곡하기도 했다고 한다.

그의 정치적 후견인인 유진산박정희와 여당과 일종의 정치적인 타협을 시도하기도 했고, 그는 이 타협에 불평불만이었으나 밖으로 표현하지 않았다. 그러나 후에 이철승이 여당과 타협을 시도하자 그는 이를 부정적으로 대한다.

유신 시대[편집]

유신 기간중 야당지도자[편집]

1972년 1월 전국학생 신앙 운동 동계 수양대회에 참가하여 ‘기독교인의 정치 참여’ 라는 주제로 강연을 하였다.[42]

그 뒤 이철승, 유진산 등과 번갈아가며 신민당 당수를 역임하던 중 미국 하버드 대학교 동아시아연구소의 초청으로 방미 도중 박정희유신선포 소식을 듣고 부인의 만류와 미국인 라이샤워, 코헨 교수 등의 만류도 뿌리치고 귀국했다.[38] 1972년 10월 김영삼은 비행기편으로 입국하였으나, 김포공항에는 대기하던 청년들이 있었고 한동안 연금상태에 있었다가 풀려났다. 그는 하루 6갑 정도 피우던 담배와 밤새 마시던 술을 이 무렵 끊었다. 연금이 풀리고 난 뒤에도 한동안 마스크를 착용하였다. 왜 마스크를 하느냐는 주변의 질문에 정치는 갔다. 이런 판에 어떻게 국민들 앞에 얼굴을 들고 다니냐며 대여투쟁을 하였다.[43] 1972년 10월 유신 선포이후 박정희 정권에 맞서 선명 야당의 기치를 내걸었다.

1973년 그는 1973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 창랑 장택상의 추모 사업에 참여하였다.

신민당은 1974년 8월 23일 상오 명동예술극장에서 속개된 이틀째 전당대회에서 김영삼을 새 당수로 선출했다.

1973년 김대중 납치 사건이 발생하자 그는 정권의 테러 행위를 강력하게 규탄한다며 항의하였다. 1974년 김영삼은 신민당 전당대회에서 당총재 경선에 출마하여 당선되었고, 1974년 5월에 미국을 방문하였다.[44] 한편 신민당 총재에 취임한 그는 선명야당론을 주장하며 유신 체제에 대한 강력한 반대와 비판을 역설하였다.

1975년 3월, 미국 뉴욕 타임스는 그를 금주의 인물로 선정해 보도했다. 이어 개헌 주장으로 긴급조치 9호 위반으로 입건되기도 했다.[43] 한편 1976년 비무장지대에서 북한의 땅굴구축, 1975년 4월 30일 남베트남의 공산화 충격, 1976년 8월 13일에 발생한 판문점 도끼 살인 사건 등 한반도에 긴장상태가 발생하면서 유신체제의 정당화에 일조하였고, 그의 선명야당론은 어려움에 부딪쳤다. 신민당 등 야당진영은 강경투쟁론을 주장하는 김영삼 노선과 중도통합론을 내세우면서 온건한 투쟁을 주장하는 이철승 노선으로 분열되었다.[45]

김옥선 제명파동 당시[편집]

1975년 5월 21일에는 청와대를 찾아 대통령 박정희와 청와대 회동을 한[46] 뒤 온건한 입장으로 변해 1976년 당총재 경선에 출마했다가 이철승에게 패하여 고배를 마셨다.[47]

같은해 8월 동남아시아를 순방하고 귀국하였다.[48] 돈이 없었던 김영삼은 경남중학교 1년 선배인 김택수(金澤洙)에게 자금 지원을 요청하였다. 강성재에 의하면 자존심이 강한 김영삼으로서는 어려운 선택이었다고 한다.[48] 당시 야당 정치인인 그에게 쉽게 자금을 대주려는 기업인이나 재력가도 없었고 그는 어려운 시간을 보냈다.

10월 8일, 신민당의 여성 국회의원 김옥선이 정기국회의 대정부질의 중 안보궐기대회를 공안정국으로 몰고가려는 것이라 비판하고, 직설적으로 박정희를 독재자로 규명하여 논란이 되었다. 민주공화당유신정우회의 맹비난과 김옥선에 대한 의원직 제명이 추진되자 신민당은 당론으로 김옥선 의원을 지키겠다고 선언했다.[49]

그러나 민주공화당유신정우회는 날치기로 김옥선 의원 제명안을 통과시켰으나, 당초 김옥선 의원을 사수하기로 했던 신민당 의원들은 아무로 김옥선을 도와주지 않았다. 김영삼은 김옥선 의원을 찾아가 자진 사퇴를 권고했고, 김옥선 의원은 자진사퇴를 함으로써 논란이 종식되었다.

1970년대 후반[편집]

1978년 둘째 아들 김현철정치학과 진학을 희망했다. 그러나 김영삼은 아들을 말렸으나 소용이 없었다.[50] 당시 야당 국회의원이었던 강성재에게는 김영삼은 자신이 겪은 괴로움을 물려주기 싫어 2년 동안의 설득 끝에 아들을 다른 공부를 하도록 돌려놓았는데, 아직 정치공부를 포기하지 않은 눈치라고 밝혔다.[50]

1978년 7월 23일 총선 2개월후 김영삼은 임시국회에서 민주공화당 박준규 의장서리와 대결하게 되었다. '내말은 참으로 무서운 민중의 소리 가운데 가장 순한 말'이라고 전제한 김영삼은 78년 총선에서 민주공화당이 득표율에서 1.1% (야당에게) 진 것은 무엇보다도 19년째 접어드는 박대통령의 장기집권 때문이라고 지적하였다.[51]

나는 올해 대학교 1학년에 다니는 친구의 아들로부터 이런 질문을 받았습니다.

총재님, 저는 이 세상에 태어나 대통령은 한 분 밖에 보지 못했는데, 언제쯤 다른 대통령을 보게 될까요?
그러고 보니 과연 실감나는 이야기였습니다. 올해 스무살 밖에 안 되는 대학생이고 보면 그렇게 될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 소박한 대학생의 마음이 바로 국민의 마음이라고 생각합니다. 장기집권을 싫어하는 국민의 마음이 선거를 통해 나타난 것입니다.[51]

선거에 이기고도 원내 의석은 3분의 1도 못 되는 유신체제의 모순과 인권 탄압, 언론 탄압 등을 열거한 김영삼은 박대통령은 진실로 이 나라의 장래를 위해서 그리고 박대통령 스스로를 위해서 조속한 시일 내에 정권을 평화적으로 이양할 준비를 갖추기 바란다 고 예의 정권이양 준비 발언을 되풀이했다.[51] 그는 또

역사의 진로를 민주회복으로 바꾸어야 할 시점이 지금이라고 확신하며, 정부는 이제 안보를 빙자해서 억압정치를 할 명분이 없으며, 오히려 안보를 위해서 민주회복을 해야 할 시점에 섰다.[52]

라고 강조하기도 했다.[52] 김영삼은 약 30분간의 연설을 마치면서 국회에 헌법개정특별위원회를 구성할 것을 제의했다.[52]

신민당 총재 복귀와 탄압[편집]

1979년 5월, 신민당 총재 경선에 출마, 이철승을 누르고 당선되어 당총재직에 복귀했다.[53] 1차 투표에서 이철승 292표, 김영삼은 267표, 이기택 92표, 신도환 87표를 받았다.[54] 2차 투표에서 김대중은 이기택에게 김영삼 지지를 호소하였고 이기택은 이를 받아들인다.[54] 2차 투표에서 김영삼 378표, 이철승 367표로 근소한 차로 역전승을 하여 신민당 총재에 선출되었다.[54] 1979년 5월 30일 신민당 전당대회에서 김영삼 총재후보는 이철승 총재후보의 중도통합론에 반대했다. 김영삼 총재당선은 유신체제에 대한 저항진영의 행동에 활력을 부여했다.[55]

6월 11일 외신기자클럽에서 "야당 총재로 통일을 위해서는 장소와 시기를 가리지 않고 책임있는 사람(김일성 포함)을 만날 용의가 있다"[52][56] 고 발표했다. 김일성 면담용의 발언이 정치적 파문을 몰고 왔다.[52] 보도진이 '책임있는 사람에 김일성도 포함되는가'하고 묻자 김영삼은 그렇다고 답변했다. 이 발언은 처음에는 문제가 되지 않다가 6월 18일에 이르러 북한김일(金日)의 이름으로 환영 담화를 발표하고, 신민당과 노동당 대표자 간의 예비접촉을 제의하는 등 반응을 보이자 당시의 정부 여당은 문제를 삼기 시작했다.[52]

여당인 공화당은 김영삼 총재의 발언이 "우리 정부가 주장하고 남북 당국자간의 대화를 근본적으로 해치는 행위이고 반국가적 행위"라고 단정하였고, 검찰총장 오탁근은 "국론분열이나 민심을 현혹하는 언동은 엄벌하겠다"고 위협하였다.[56]

김영삼의 발언과 관련해 상이군경과, 반공청년을 자처하는 120여 명의 반공우익 인사들이 서울 신민당 중앙당 당사에 집단으로 난입, 김영삼의 발언 취소를 요구하며 당원들에게 구타와 폭행을 가하고, 기물을 파괴한 뒤 당기를 찢어버리기도.[52] 일부 상이군경들과 반공주의청년들은 서울 상도동의 김영삼의 자택으로 몰려가 협박을 하고 난동을 부리기도 했다.[52] 결국 이 사건은 국내 여론의 지탄을 받으면서 흐지부지되고 말았다.[56] 그러나 정부는 그의 정계축출을 기도하였다.[45]

김영삼 의원제명 파동 사태[편집]

1979년 8월 9일 가발 수출회사인 YH무역의 여성 노동자 172명이 서울 마포구 신민당 당사에 찾아와 농성에 돌입했으며 이들을 만났다.[57] 20대 여성 노동자들이 신민당 당사에 진입하자 신민당 총재인 김영삼은 이들을 위로하며 '여러분이 마지막으로 우리 신민당사를 찾아 준 것을 눈물겹게 생각한다'며 '우리가 여러분을 지켜주겠으니 걱정말라'며 노동자들을 안심시켰다.[57] 이후 YH무역 여공과 노동자 시위를 주관하던 노동운동가들이 모두 신민당사와 신민당 지구당으로 숨어들었고, 경찰서검찰은 신민당사와 지구당 주변을 수색, 감시하게 된다.

8월 9일부터 8월 10일까지 김영삼과 신민당 의원들은 신민당 당사 주변을 순찰하며 경찰청 정보과, 보안과에서 나온 형사들을 발견하면 멱살을 잡고 발길질을 하고 따귀를 치며 경고를 하였다.[57] 8월 11일 새벽, 경찰이 신민당에 최후통첩을 내렸다. 이순구 서울시 경무국장이 당사에 전화를 걸어 총재를 바꾸라고 당직자에게 요구했지만 김영삼은 건방지다며 전화를 받지 않았다.[57] 오히려 작전지휘에 나선 마포경찰서장을 만나자 "너희들이 저 여공을 다 죽이려 하냐"며 뺨을 올려붙였다.[57] 곧이어 2000여 명의 경찰이 신민당사에 투입되고 신민당 의원, 당직자 등과 몸싸움을 벌였지만 역부족이었고 23분 만에 진압작전은 완료돼 YH무역 노동자들은 모두 강제연행되었다.[57] 경찰의 연행과정에서 건물옥상에 올라간 노동자들 중 김경숙이 추락하여 사망하고 신민당 총재 김영삼은 경찰에 의해 상도동 집으로 강제로 끌려나갔다.[57] YH무역 여공 김경숙(당시 21세)이 시위 도중 신민당사 4층에서 추락 사망했다. 김경숙이 사망하자 김영삼은 3일간 원내 철야농성을 진두지휘하였다. 이후 그는 YH무역 사건의 진상을 밝히는 백서를 발표하였다.

...(이상 중략)... 이 암흑적인 정치, 살인정치를 감행하는 이 정권은 필연코 머지 않아서 반드시 쓰러질 것이다. 쓰러지는 방법도 무참히 쓰러질 것이다 하는 것을 예언해 주는 것입니다...(이하 생략)...[58]

1978년부터 김대중을 가택연금했던 박정희 정권은 YH 사건을 기회로 김영삼 마저 처리하기로 마음을 먹었다.[57] 1979년 9월 8일, 법원은 김영삼에 대한 신민당 총재직 정지 가처분 결정을 내렸다.[57] 한편 의원직에서 제명되자 김영삼은 기자들과의 인터뷰를 하고 "영원히 살기 위해 일순간 죽는 길을 택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발언파문과 가택연금 사태[편집]

1979년 10월, 신민당 총재직에 있었으나 뉴욕타임스지를 통해 미국에 대하여 "박정희 정권에 대한 지지를 철회할 것"을 요구하다가[57]1979년 9월 공화당유정회9월 16일자 뉴욕 타임스에 실린 김영삼 총재의 회견기사가 '헌정을 부정하고 사대주의 발언을 했다'고 비판했다. 김영삼은 '미국한국에 대해 원조제공을 중단하고 정부에 대해 민주화조치를 취하도록 압력을 가하라'고 촉구하고 사대주의 발상이라고 비난하는 여론에 '미국은 우리에게 압력을 가할 수 있는 위치에 있는 나라'라고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10월 4일에는 공화당과 유신정우회 주도로 '(김영삼이) 국회의원으로서 본분을 일탈하여 반국가적인 언동을 함으로써 국회의 위신과 국회의원의 품위를 손상시켰다'며 김영삼의 국회의원직을 제명을 요구했고, 국회에서 여당 단독으로 신민당 김영삼 총재의 의원직 박탈을 의결했다.[59] 제명을 당하게 되자 김영삼은 "나를 제명하면 박정희는 죽는다"고 호언장담하였다.[60] 공화당에서는 그의 이 발언을 외세를 등에 업고 사회분란과 내란을 조장하려는 음모라며 공격을 가하였다.

신민당 총재직과 국회의원직에서 강제로 제명되고 이어 가택 연금되는 탄압을 받았다. 김영삼이 의원직에서 제명되고 9일 뒤인 10월 13일에는 김영삼의 의원직 제명에 반발한 신민당 의원 66명과 민주통일당 소속 의원들은 집단사퇴를 제출하며 반발했다.[57] 더욱이 공화당유정회 합동조정회의에서 '사퇴서 선별수리론'이 제기, 부산마산 출신 국회의원들과 그 지역의 민심을 크게 자극하게된다.[59] 가택연금 상태에서도 김영삼은 자신은 건재하며 반드시 살아나갈 것임을 장담하였다.

이어 10월 15일 부산대학교 학생들에 의해 민주선언문이 배포되고, 다음 날인 10월 16일에는 다른 대학교의 학생들과 시민들이 가담하여 대규모 독재타도, 반정부시위가 시작됐다. 10월 16일과 10월 17일 부산에서는 김영삼에 대한 정치탄압 중단과 유신정권 타도 등을 외쳤고 10월 18일10월 19일에는 경상남도 마산시창원시 지역으로 시위가 확산되었다.[57] 10월 16일 오후 김영삼은 상도동 자택에서 부산에서 걸려온 전화를 받고 부마 사태 소식을 접하였다.[52] 김영삼의 제명은 부마 항쟁을 촉발했고, 이는 유신 정권 종식의 계기가 되었다. 한편 유신 후반기에 그는 '닭의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반드시 온다.'고 했는데, 10.26 사태 이후 그의 이 발언이 널리 회자화되기도 했다.

유신체제 붕괴 전후[편집]

1979년 10월 26일, 박정희가 암살당하고 그의 빈소가 마련되자 측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청와대에 설치된 박정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였다.[61] 다음날인 10월 27일에는 박정희의 빈소를 찾아가려 하자 김영삼을 찾아온 손님들 중 기독교 목사인 윤모 목사가 김영삼을 찾아와

박정희 역적이 죽었는데 김 총재님, 죽었다고 용서하면 안됩니다.[62]

라고 항의하였다. 김영삼은 손님들에게 양해를 구하며

하나님도 원수를 용서하라고 하셨지 않습니까. 그를 용서해야 합니다.[62]

라며 달래었다. 10월 28일 측근들을 대동하고 청와대로 가서 박정희의 빈소에 조의를 표하고 나왔다.[62] 야당 동료들의 강한 반대에도 그는 박정희 빈소 참배를 강행하였다. 그러나 그는 박정희를 용서하지는 않았고, 박정희의 독재와 인권 탄압, 장기 집권에 늘 부정적, 비판적인 시각을 고수하였다.

그 뒤, 가택연금이 풀린 김대중 의장 등 재야인사들이 신민당에 입당할 의사를 밝혔으나, 그는 입당 때 심사하겠다며 사실상 받아들이지 않았고, 재야인사들은 신민당 입당을 포기했다.

12월 12일 12·12 사태가 발생하자 강원용의 연락을 받고 다음날 12월 13일 아침 남산에 있는 식당에서 면담하였다.[63] 김대중, 김종필과 힘을 합쳐 계엄부터 해제시키고, 그때 김종필은 김종필대로 가게 하고, 김대중과 손을 잡도록 권고하였다. 또한 강원용은 조건을 제시, 김대중과 손을 잡는 조건으로 대통령은 김영삼이 먼저 하고 그 대신 당 총재는 김대중에게 주며, 4년 후에 가서 경선을 하자고 권유하였다.[63] 그러나 김영삼은 "우리는 민주주의 신봉자니까 대통령 후보든 당 총재든 전당대회에서 민주적으로 결정해야지, 우리끼리 약속을 하고 말고 하는 게 아니라"며 강원용의 타협안을 거절하였다. 강원용은 "당에서는 절대 다수가 김영삼 세력이었으니까 조건을 못 받아들이겠다는 것이 아니냐"며 비난하였다.[63]

윤보선 역시 그와 김대중을 불러 빨리 화합하고 단일화할 것을 주문하였으나 둘의 이견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새로운 군부 세력이 집권이 예상되자 윤보선은 정계 은퇴를 선언했고, 윤보선의 정계 은퇴로 그는 민주당 구파 계열의 새로운 리더가 되었다.

서울의 봄 당시[편집]

1980년 2월 최규하 당시 대통령윤보선, 김대중 등 687명의 복권을 선언한다.[64] 이때부터 1980년 3월에 이르는 시기에 김영삼 신민당 총재는 정국을 관망만 했다. 그리고 4월 들어 정치 활동이 활발해지면서 1963년 민정 이양 이후 숙명의 라이벌이었던 김영삼과 김대중은 두 사람이 힘을 합쳐도 신군부의 권력 장악을 막아내지 못할 것이라는 여론에도 불구하고 각자 대권 행보에 나섰다.[65] 또한 김영삼은 기타 야당 인사와 시민단체들에게 딱히 손을 내밀지도 않고 독자적인 행보에 나섰다.

한편 그는 김대중신민당에 입당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4월 7일 김대중은 신민당 입당을 거부했다.[65] 윤보선은 다시 중재에 섰다. 4월 7일 윤보선의 중재로 두 사람은 4월 12일 윤보선과 함께 3자 회동을 했지만 대권을 향한 두 사람의 꿈을 막을 수는 없었다.[65] 윤보선은 다시 한번 힘을 합치라고 권고했지만 회의는 결렬되고 만다. 4월 28일 김영삼이 신민당 당직자와 함께 대권과 관련해 현충사를 참배하자 같은 날 김대중신민당 내 동교동 의원들을 데리고 현충사 부근 윤봉길 생가를 방문한다.[65] 양김이 협력하지 않자 윤보선도 단념하고 그해 8월 정계 은퇴를 선언해버린다. 한편 윤보선의 정계 은퇴로 김영삼은 민주당 구파 계열을 장악하게 된다.

1980년대 이후[편집]

최규하 정부, 5공 초기[편집]

1980년 봄, 그는 김대중, 김종필 등과 대권을 놓고 경쟁하였다. 그는 전두환과 신군부의 쿠데타를 그리 걱정하지 않았고, 결국 5·17 쿠데타로 좌절되었다.[66][67][68] 1980년 5월 17일 오전 10시, 김영삼은 신군부 군인들에 의해 가택연금을 당했다.[66][67] 김영삼은 5월 20일 상도동 자택에서 5.17 비상계엄 확대 조치를 내린 신군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오늘 계엄통치를 확대 강화한 5 ·17 사태를, 민주회복이라는 국민적 목표를 배신한 폭거로 규정한다. 계엄당국의 강압통치로 빚어진 유혈사태는 이 나라를 파국으로 몰아가고있다."면서 '국민적 목표를 배신한 5·17 폭거'라는 기자회견문을 발표했다. 이로 인해 김영삼은 신군부에 의해 5월 20일부터 가택연금 상태에 놓이게 되었다.

가택연금 상태에서 장남 김은철의 약혼 소식을 접하였으나 참석하지 못하였다.[68] 목사 강원룡은 김영삼의 집을 찾아가 약혼식을 주례하였다.[69]

1980년 9월 출범한 전두환제5공화국 정권에서도 계속된 가택 연금과 정치적 탄압에 항의하며 장기간의 단식 투쟁을 단행하여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같은해 10월 김영삼은 보안사 대공처장 이학봉의 강요로 정계 은퇴 선언을 발표하였다. 1981년 5월 연금에서 해제된 김영삼은 이민우(李敏雨)·김동영(金東英)·최형우(崔炯佑)·김덕룡(金德龍) 등 정치활동 규제에 묶여있는 재야 인사들과 함께 등산모임을 조직하고 민주산악회를 출범시켰다.[70] 민주산악회의 참가자가 증가하면서 김영삼은 1981년 6월 9일 공식기구로서 출범하는데 동참하였다. 공식 기구로 출범한 민주산악회는 이민우를 회장으로 선출하고 김영삼을 고문으로 추대하였다.[70] 그 뒤 민주산악회는 주요 정치적 사건에 대한 성명서를 발표하고 지방조직을 확대하는 등의 사실상의 정치적 활동을 하였으며 한편 김대중 계열 정치인들도 민주산악회의 활동에 가담하여 적극 협력하며 야권통합과 범국민조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70] 이에 따라 김영삼 계열 정치인들은 김대중 계열까지 흡수하여 재야정치인들의 통합조직을 준비, 민주산악회를 모체로 하는 통합협의체의 구성에 합의하였다.

제5공화국 기간 중 야당 지도자[편집]

김영삼 단식농성 사건[편집]

1983년에는 김대중 등과 함께 민주화추진협의회를 조직하였고, 같은해 5월 18일에는 민주화 5개항을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단식 투쟁을 하였다. 같은 날 광주 민주화 운동 3주기를 맞이하여 전두환 정권의 야당인사 탄압에 저항하는 의미에서 23일간 단식투쟁을 시도하기도 하였다.[71][72] 김영삼은 5월 18일 민주화 5개항 수용과 야당인사 석방을 주장하며 단식에 들어갔다. 그가 자택에서 무기한 단식농성에 돌입하자 함석헌, 문익환 등이 그의 상도동 자택을 찾아 위로하였다.

5월 25일 단식으로 심신이 쇠약해지자 그는 서울대학교 병원에 입원되었다. 5월 27일 민정당 사무총장 권익현이 전두환을 대신해서 김영삼의 병상을 찾아와 단식을 중단해줄 것을 촉구하는 전두환의 의사를 전달였으나 김영삼은 이를 거절하였다. 5월 28일에 권익현이 다시 서울대학교 병원에 입원 중인 김영삼의 병상을 찾아왔으나 역시 거절하였다. 5월 29일 권익현은 다시 서울대 병원으로 찾아가 김영삼을 찾았으나, 김영삼은 "나를 해외로 보낼 수 없는 것은 아니다. 나를 시체로 만든 뒤에 해외로 부치면 된다"고 하여 무안을 주어 되돌려보냈다.

6월 10일에는 23일간의 단식농성을 마쳤고, 이후 억압체제는 완화되었다.[72] 6월 10일부터 단식으로 인한 영양실조탈수 증세, 쇼크 등에 대한 병원 진료를 받고 6월 30일까지 서울대 병원에 입원해있다가 퇴원하였다. 훗날 2003년 최병렬이 단식투쟁을 했을 때 김영삼은 죽는다며 말리기도 했다. "굶으면 학실히(확실히) 죽는다.[73]"는 것이다. 이듬해인 1984년 5월 18일에는 5.18 민주화 운동 4주년에 민주화추진협의회를 발족시켰다.[70] 1984년에는 이민우, 김대중 등과 신한민주당을 창당하였다.

통일민주당 창당[편집]

1985년에 실시된 제12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신한민주당이 제1 야당으로 올라서자, 이를 바탕으로 대통령 직선제 개헌을 요구하였으며, 김대중 등 재야인사 150여명과 함께 고문저지 보고대회후 민추협 사무실에서 철야농성에 가담하였다.[74]

1986년 11월 5일, 김대중 상임고문이 조건부 대선불출마 선언을 하자, 다음날인 11월 6일, 직선제 개헌만 된다면 김대중 고문을 지지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11월 6일 오후 서독의 헬무트 콜수상을 면담하였다. 서독 총리와의 면담 중 그는 김대중씨가 사면 복권 된다면 김대중씨를 지지할 수도 있다고 말해왔음을 밝혔고, 김대중이 이미 불출마 결심을 밝혔지만 그가 사면, 복권되면 출마하도록 권유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75] 한편 그해 말 신한민주당내 일각에서 내각책임제 개헌론이 나오자 그는 단호히 반대했다.

1987년 6월 대통령 전두환이 호헌을 선언하자 그는 이를 정권연장의 수단이라며 반대했다. 대학생들의 호헌철폐 시위가 있자 그는 학생들의 집회에 동조하였다. 이때 신한민주당 일각에서는 내각제 개헌안을 추진할 생각을 보였고, 그는 신민당에 내각제 개헌을 하게 된다면 탈당하겠다고 선언했다. 1987년 7월 6일 서울 신민당사에서 대한민국을 방문한 한스디트리히 겐셔(Hans Dietrich Genscher)외 서독 외신과 면담하였다.

1987년 다시 김대중과 함께 통일민주당을 창당하였다. 이어 신민당을 탈당한 66명의 국회의원이 통일민주당에 입당하였다.[76] 5월 27일에 서울 향린교회에서 열린 민주헌법쟁취 국민운동본부 결성에 참여하고 고문에 선출되었다.[77]

1987년 6월 항쟁 이후 대통령 직선제로 실시된 제13대 대통령 선거 경선에 출마, 유세를 다니며 6·10 항쟁6·29 선언, 그리고 대통령 선거에서 '군정종식'과 '문민통치' 확립을 선거공약으로 내세웠다.[21] 8월 6일에는 김대중을 만나 김대중의 통일민주당 입당 문제를 합의한 후 8월 8일 김대중의 재입당을 이끌어낸다.[78]

후보단일화 결렬과 대선 낙선[편집]

8월 11일에는 김대중과 회동을 갖고 대통령후보 단일화 문제를 협의했으나, 김영삼의 조기 후보 단일화 주장과 김대중의 개헌 협상 후 조정 주장이 맞서서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78] 이후 9월 14일에는 김대중과 만났고, 김대중은 김영삼에게 36개 미창당 지구당 결성을 요청한다. 그러나 김영삼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총선에서의 조직책 선정이나 다름없는 36개 지구당을 창당하는 것은 적전 분열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 그리고 경선을 하지 않을 바에는 굳이 잡음의 소지가 있는 36개 지구당 창당은 필요없는 것이다"[78] 라고 주장하며 김대중의 주장을 일축한다.[78] 계속된 토론에도 김대중과 의견일치를 보지 못하였다.

이후 9월 29일 김영삼 총재, 김대중 고문 간 후보단일화 회담을 하였으나 이견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실패하였다. 다음날인 9월 30일 김영삼은 김대중과 야당 후보단일화 협상을 벌였으나 양자간의 시각차이만 확인하고 결렬되었다.[79] 야당 후보자들의 단일화를 촉구하던 재야인사들은 이를 '적전분열'이라며 강도높게 질타하였다. 10월 10일 통일민주당을 장악한 김영삼은 대통령 선거 출마를 발표하고 나서자 당내 경선에서 절대적으로 불리한 위치에 놓여있던 김대중은 10월 18일 통일민주당을 탈당하였다.[80]

김대중과의 대선후보 단일화에 실패한 결과 1987년 11월에 김대중은 통일민주당을 탈당하여 평화민주당을 창당했다. 이후 김대중이 평화민주당을 창당하자 제13대 대통령 선거에서 2위로 28%의 득표율을 얻어 민주정의당노태우에게 패배하였다. 1987년 당시 노태우, 김영삼 대선 후보는 각각 광주 유세에 나섰다가 성난 시민들이 던진 돌과 화염병에 곤욕을 치렀다.[36]

당시 김대중평민당을 창당하면서 젊은피 수혈이라는 정책을 펴서 학생운동권 중 민족 해방 계열 출신 청년 정치지망생들을 대량으로 영입하면서 언론 매체 등에서조차 통일민주당의 영향력은 감소했고, 충격을 받은 그 역시 다른 재야 인사 및 운동권 계열 인사 영입에 박차를 가하게 한다.

제6공화국 기간 중 야당 지도자[편집]

1988년, 제13대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부산, 경상남도 지역에서만 압승을 거뒀을 뿐 수도권 지역에서는 김대중의 평화민주당에 패배하면서 제2야당의 당수로 밀려났다. 그해 4월에는 인권변호사로 유명한 노무현을 정치계에 발탁하기도 하였다.[81] 이후 김영삼은 노무현을 전폭적으로 지원, 상도동 자택으로 수시로 불러서 면담도 하고 용돈도 넉넉히 지원해 주었다.[82] 그러나 1990년 3당 합당과정에서 노무현이 반대하면서 결별하게 된다.

1989년 4월 27일 《이경현 살인폭력사태 국민대책위》 결성에 참여하여 폭력사태 진상규명, 평화시위 보장과 공권력에 의한 폭력중지, 공안합수부와 백골단해체 요구에 동참하였다.[83] 87년 대통령선거 직전 김대중의 탈당에 대해 김영삼은 이를 '천추의 한'이라고 하기도 하였다.[21]

이후 여소야대 정국에서 위기감을 느끼던 노태우 대통령의 민주정의당, 제2야당의 지위에 불만족을 느끼던 중 측근인 서석재의 구속으로 마음을 굳힌 김영삼의 통일민주당, 그리고 내각제 개헌을 노리고 있던 김종필신민주공화당이 물밑 협상하였다.[21] 3당합당에 참여하게 된 원인으로는 '분열된 야당으로는 집권의 소망이 보이지 않았고 3당 통합을 계기로 기득권세력이 누리는 기본적인 고정 지지표와 충분한 정치자금을 확보하게 된다면 차기집권의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하였다.[84] 협상 끝에 1990년 1월 전격적으로 합당하여 민주자유당을 창당하였고, 김영삼은 민주자유당의 대표로 취임하였다. 한편 3당합당으로 민주자유당에 입당하면서 그는 구국적 결단이라고 주장하였다.[21] 그는 집권여당의 관리자가 됨과 동시에 노태우 대통령 다음가는 당내 2인자의 자리를 차지하였으나 구 군사정권 출신자들은 반발하였다.

1990년 1월 30일 민주자유당 대표최고위원에 선임되고 7월 다시 민자당 대표로 선출되었다. 그러나 군사 정권 관계자들은 그의 민자당 대표 취임식장까지 찾아와서 취임을 반대했지만 입구에서 저지당했고, 그의 민자당 대표 취임식은 강행되었다. 김영삼 옆에는 그가 신민당 시절부터 발탁한 측근들이 30년 이상 그를 보좌하였다, 돌격대 역할을 자임하던 측근 김동영, 김덕룡, 최형우박계동, 1990년 3당 합당으로 결별한 노무현 등이 있었고, 인재를 영입하는 것은 김광일이 담당하였으며, 각종 정치자금의 관리는 서석재, 김덕룡 등이 맡아보았고, 책사로는 황병태 등이 있었다. 이들은 김영삼을 믿고 절대적으로 따랐다.

내각제 개헌안 반대[편집]

1990년 10월 8일부터 평민당 김대중 총재가 '내각제 폐기, 지방자치제 실시'등을 내걸고 단식 투쟁을 시작하자, 10월 29일 김대중 총재를 찾아 내각제를 폐기하고 지방자치제를 실시하도록 힘써줄 것을 약속하였다. 노태우, 김영삼, 김종필 3인이 서명한 소위 "내각제 합의문"(內閣制 合意文)은 같은해 5월 9일 민자당 제1차 전당대회가 개최되기 직전인 5월 6일에 작성된 것으로 그 내용은 1. 의회와 내각이 함께 국민에게 책임지는 의회민주주의의 구현, 2. 1년 이내에 의원 내각제로 개헌, 3. 이를 위해 금년 중에 개헌작업에 착수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었다.[85]

당시 민정당계 중진들은 내각제 합의는 사실이라고 거듭 확인했으나 당대표인 김영삼은 이것이 자신을 정치적으로 음해하기 위한 의도적인 행위라고 비난하면서 당무를 거부하고, 내각제의 완전 포기와 당 대표의 실질적 권한보장이라는 조건을 내걸고 노태우 대통령에게 단독면담을 요구하였다.[85] 그러나 노태우 대통령의 반응이 없고, 사태 해결이 그의 의도대로 진행되지 않자 마산으로 낙향해 버렸고, 김종필 최고위원은 김영삼 대표의 이러한 행위를 공개적으로 비난하였다.[85] 그러나 여권 내의 분열과 정국의 파행을 우려한 나머지 노태우 대통령은 김영삼 대표가 요구한 내각제 포기와, 대표최고위원을 중심으로 대북한정책에 당의 결속 등을 약속함으로써 사태는 반전되어 김영삼 대표최고의원의 의도대로 수습되었다.[85]

당시 민정계가 이 합의각서를 폭로하게 된 배경에는 김영삼 대표를 정치적으로 궁지로 내몰고, 그가 차기 대통령 후보로 선출되는 것을 방해하기 위한 구 민정당 내의 반 김영삼 세력의 정치적 계산이 그 저변에 깔려 있었으며[85], 이러한 일부 민자당내 민정계 의원들의 집요한 공작에도 불구하고 김영삼은 특유한 배짱과 저잋적 승부수로 정치적 위기를 극복하고 당 대표 자리를 굳히게 되었다.[85] 1991년 1월 26일 한국여성단체협의회를 방문, 여성단체협의회는 그에게 지자제 선거법 개정 건의문을 전달하였다.

1990년 10월 4일 오후 6시 40분쯤 한국외국어대학교에 재학 중 민학투련 출신이었던 탈영병 윤석양 이병의 폭로에 의해 국군보안사령부의 사찰대상 중 한 사람이 되어 노태우 정부로부터 감시당하였는 것이 밝혀졌다.[86] 윤석양은 탈영 후 서울시 연지동 기독교회관 7층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인권위원회 사무실에서 「양심선언」을 통해 탈영당시 보안사에서 갖고나온 동향파악대상자 개인색인표 신상철, 이들 내용이 입력된 컴퓨터디스킷을 공개했다.[86] 보안사의 민간인 사찰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민자당사에서 이상훈 국방부장관을 면담, 항의하기도 했다. 사찰 파장으로 국방부장관은 경질되었다. 10월 11일에 평민당사를 방문해 단식 중인 김대중 총재를 면회하였다.

박철언과의 갈등[편집]

한편 박철언은 내각제 개헌을 고수하였다. "전당대회 직전에 노태우 대통령과 김영삼, 김종필 최고위원이 내각제로의 개헌에 합의하고 각서를 만들었다." 1990년 10월 25일중앙일보는 다섯달 전 나갔던 이 기사의 약점을 완벽하게 보완하는 기사를 내보냈다. 합의각서의 복사본을 공개한 것이다.[87]

김영삼 진영에서는 "합의 문서 공개는 김 대표(김영삼)를 궁지에 몰아넣어 대권을 주지 않으려는 정치공작이다. ...(이하 중략)... 국민이 원하지 않는 것은 절대로 할 수 없다." 그리고 "내각제를 백지화하라.[87]"며 저항했다.

한편 박철언은 내각제에 생사를 걸었다. 국회의원을 많이 거느린 사람이 권력을 움켜쥐는 내각제는 그를 위한 제도였다. 그는 다수파인 민정계의 실질적 리더였다. 그러나 내각제 개헌에서는 김영삼이 반대하면 실현할 방법이 없다는 치명적인 문제가 도사리고 있었다.[88] 박철언내각제가 무너지면 자신도 무너지고 만다 고 보았고, 그는 무슨 수를 써서라도 김영삼이 내각제 합의에서 벗어나지 못하게 하려고 노심초사했다. 김영삼이 그렇게 꺼리던 내각제 합의 문서에 사인을 받는 것이 관건이었다. 박철언은 집착했고 결국 성공했다.[88]

그러나 종이 한 장으로 김영삼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 단단히 오해한 것이었다.[88] 1990년 10월 당시 김영삼은 울며 겨자먹기로 각서에 서명을 했지만, 그 합의를 지킬 생각은 처음부터 없었다.[87] 대통령직은 실권이 사라진다는 점에 김영삼은 결사적으로 내각제를 반대했다.

1992년 대통령 선거[편집]

군사정권 세력 거세[편집]

1992년 3월 24일에 실시된 제14대 총선에서는 민주자유당내 각 계파간의 치열한 공천경합의 후유증 때문에 선거에서 단순 과반수도 확보하지 못하였다.[84] 그가 이끌던 민주계부산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참패하였다.[84] 민자당내의 다수파인 민정계는 당대표인 김영삼에게 총선 패배의 책임을 씌워 대표직에서 끌어내리려는 움직임을 보였다.[85] 아러한 공세의 일환으로 민정계는 3당 통합 당시 3인의 총재들이 서명한 '합의각서 사본'(合意覺書 寫本)을 언론에 유출시켜 공개하였다.[85]

내각제를 백지화하라. 그렇지 않으면 탈당하겠다. 나, 김영삼 아니면 누가 정권을 재창출할 수 있겠느냐?[88]

노태우와 박철언은 김영삼이 없는 정권재창출의 묘책을 찾아야 했지만, 결국 성공하지 못했다.[89] 노태우박철언전두환이 한때 후계자의 한 사람으로 고려했던 노재봉을 영입하였다. 노재봉 내각을 내세운 박철언의 공세는 마지막 발악이었을 뿐이었다.[89]

김영삼은 내각제 개헌, 박철언에게 후계자를 주면 즉시 반정부 투쟁을 하겠다고 압박해왔고, 결국 노태우는 굴복했다. 1991년 4월 6일 박철언은 그의 지지 기반이던 월계수회의 고문직을 사임한다. 노태우의 명령이었다. 김영삼에 맞서 민자당 대통령 후보자가 되려고 했던 박태준이종찬의 운명도 박철언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89] 1992년 5월 19일 김영삼은 드디어 민자당 대통령 후보에 선출된다. '호랑이굴에 들어가 호랑이에게 잡혀 먹힐 것'이라고 김영삼을 조롱했던 사람들의 입에서 탄성이 흘러나왔다.[89]

대선 출마와 당선[편집]

노태우, 김종필 등과의 3당 합당 과정에는 내각제 이면합의가 있었으나 김영삼은 노태우를 압박하여 이를 백지화하였고, 김윤환을 자기 편으로 끌어들임으로써 다른 경쟁자들을 물리쳤으며 노태우가 박철언을 후계자로 삼으려 하자 강하게 반발하여 무산시켰다. 그 뒤 일부 민정계공화계 의원들의 반발을 누르고 민주자유당의 대통령 후보가 되었으며, 5월 18일에 민자당 대표 최고위원에 재취임하였고[90] 결국 제14대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였다.

대선 후보로 활동하던 중 그는 1992년 10월 13일부로 국회의원직을 사퇴하였다.

제14대 대통령 선거에서 김영삼, 김대중의 출현을 못마땅하게 여기던 반공주의 세력과 군사 정권 세력은 야당 출신 인사들이 북한과 거래한다는 투의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자 김영삼은 1960년 자신의 어머니 박부련이 무장공비에게 살해당한 점을 들어 위기를 모면하였다. 한편 민자당내 군사정권 출신 세력은 김영삼의 지도권에 반발하였으나, 대구 경북출신의 군사정권 인사 정호용이 그에 대한 지지를 촉구하여 일시적으로 봉합시키기도 했다. 그러나 정호용의 ‘우리는 남이가, 같은 경상도이니 지지하자’ 는 만류에 의해 군사 정권 세력과 반공주의 세력은 김영삼 지지층과 김종필 지지로 나뉘었고, 그는 구 민주당계 인사와 경상남도, 부산 지역의 표심을 장악하여 대통령에 무난히 당선될 수 있었다.

1992년 14대 대선 당시 선거는 김영삼, 김대중, 정주영 후보의 3파전으로 격돌하였다.[36] 김영삼측 선거대책회의 참석자들은 "우리가 남이가, 이번에 안 되면 영도다리에서 빠져 죽자"라는 등 지역 감정을 조장하는 발언을 해 크게 문제가 됐으며, 이런 사실을 폭로한 정주영 후보측은 불법 도청으로 인해 공격을 받았다. 이후 "초원복집 사건"으로 불린다. 지역감정을 부추기는 초원복집 사건에 대한 폭로가 오히려 영남표를 집결시키는 역풍을 일으켰다. 이때 김영삼을 못마땅하게 여겼던 대구, 경북 출신 군부인사인 정호용 등이 같은 경상도 임을 내세워 지지를 호소하였고, 일부 군사정권 인사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군정 출신 인사들의 표를 분산시켰다.[91] 선거 유세과정에서 나온 "우리가 남이가"라는 말이 유행했으며, 12월 18일, 14대 대선에서 김대중을 193만표차로 꺾고 대통령이 된다.

12월 22일 그의 고향 마을에서는 성대한 기념행사가 열렸다.[92] 그는 당일 당선 통지서를 들고 고향으로 내려가 아버지 김홍조 장로에게 알리고, 어머니 박부련의 묘소에도 통지서를 들고 가 참배하며 눈시울을 붉혔다.[92]

숨겨둔 딸 공개 사건[편집]

그러나 군사정권 출신과 일부 보수 세력에서는 그의 등장을 인정하기를 거부했다. 김영삼의 사생활이 본격적으로 도마에 오른 것은 1992년 민자당 대선후보 때였다. 그 해 2월 20일자 LA매일신문에 '김영삼 씨의, 숨겨둔 딸 가오리, 뉴욕에 거주하고 있다.'는 기사가 실린 것을 시작으로 국내외 언론에서 동시다발적인 보도가 나왔다.[93] 이 과정에서 LA매이린문 발행인 손충무가 긴급 구속되기도 했다. 당시 국내에서는 'ys의 숨겨둔 딸 가오리 양'의 이야기가 널리 회자화됐다. 나중에는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져 "숨겨진 딸뿐만 아니라 아들도 있다더라"는 소문도 나돌았다.[94] 군사 정권 출신 인사들은 이를 호재삼아 김영삼을 비난하는 근거로 활용했다.

김영삼이 대통령 집권 후 역사바로세우기와 과거사 청산을 발표, 조선총독부를 철거하고 금융실명제로 군사정권 인사들의 차명계좌를 동결시켰으며, 신군부와 하나회를 숙청하고, 광주민주화 운동을 격상, 전두환, 노태우의 비자금 수수를 폭로하게 한 뒤, 광주학살과 12.12의 책임을 물어 사법처리시키는 등의 일련의 행위들을 보이자 보수 세력은 그의 사생활을 들먹이며 집권기간 중 공격을 가하였다. 또한 보도된 LA매일신문의 편집책임자인 극우 언론인 손충무 기자의 구속과, 석방후 미국으로의 정치망명 역시 극우세력의 김영삼에 대한 악감정을 촉발시키는 계기가 됐다. 극우세력은 그의 사생활을 비난하면서 동시에 손충무의 구속과 망명을 언론탄압으로 규정하여 공세를 가하였다.

아들은 모르지만 딸 소문이 '객관적 사실'로 굳어진 것은 김영삼이 임기를 끝마친 지 2년 가량이 지난 2000년 1월이다. 당시 자신을 '가네코 가오리(한국명 주현희, 일명 김현희)'라고 밝힌 여성이 김영삼 전 대통령을 상대로 친자확인 소송을 낸 것이다. 특히 가오리 양의 생모인 이경선 씨는 그해 미국 LA에서 '로스엔젤레스 선데이저널'과 인터뷰를 갖고 1960년대 초반 김영삼과의 만남, 가오리 양의 출산 이후, 일본인에게 양녀로 입양시킨 사연 등을 적나라하게 공개하기도 했다.[94]

또한 이경선은 "김영삼 대통령이 취임한 직후인 1993년 가을부터 1998년 퇴임 직후까지 김기섭 안기부 기조실장으로부터 모두 23억 원을 받았다"고 폭로해 충격을 줬다.[94] 뒤에 김대중의 숨겨둔 딸 의혹이 제기되었을 때 당시, 국회 정보위에 출석한 고영구 국정원장은 'DJ 딸의 존재가 사실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처음에 "누구? YS의 딸"이라고 능청을 떨기도 했다.[95]

대통령 재임시[편집]

취임 초반[편집]

대통령 재임 시절의 김영삼(1996년)

삼당합당의 결과로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한 김영삼 대통령은 집권 초기 개혁과 부패 일신 정책을 펼쳤다. 1993년 2월 대통령에 취임한 직후부터 군부 사조직인 하나회를 해산, 쿠데타의 가능성을 없앴고, 제5공화국의 전직 대통령들을 구속 수감시켰다. 1993년 북한이 핵확산방지조약(NPT) 탈퇴하여 갑자기 1차 북핵위기를 맞았고, 이후 대북정책이 '냉, 온탕'을 왔다갔다했다는 비판을 받았다.[96] 김영삼은 강력한 국민적 지지를 바탕으로 "개혁의 칼"을 들어 정치·경제·사회체제의 구조적 모순을 일시에 쇄신하고자 했다.[97]

2월 27일, 김영삼은 자신과 가족들의 재산을 전격 공개했고 총액수는 17억 7,822만 원이었다. 그리고 김영삼은 이것이 "역사를 바꾸는 명예혁명"이라며 공직자들의 재산공개를 종용했고, 삼부요인과 고위 공무원들이 연이어 재산을 공개하게 되었다.[98]

3월 13일, 언론에 종군위안부 문제에 대해 물질적 보상을 일본측에 요구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히고 그에 대한 보상은 내년부터 정부예산으로 추진하라고 지시했다.[99] 이어 종군위안부 문제에 대해 그는 일본측에서 진실을 밝히는 것이 중요하며 물질적 보상문제는 필요하지 않다면서 그런점에서 도덕적 우위를 가지고 새로운 한·일 관계 정립에 접근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하였으며[99], 최근 국민들이 변화와 개혁에 대해 큰 관심과 기대를 갖고 있어 그때그때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주어야 하지만 너무 혁명적인 인상은 주지 않도록 속도를 조정하도록 하라고 부처에 지시하였다.[99] 5월 13일 5·13 특별 담화에서 그는 “문민정부는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의 연장선상에 있는 정부”라고 선언하였다.

6월 3일에는 전국연합과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등 전국 36개 단체가 모여 부당한 공권력 반대와 노동인권 보장을 위한 범국민대책위원회을 열었으며 시민, 학생 등 1만여명, 서울 장충단공원에서 "김영삼 대통령 망언 규탄 및 노동인권 보장 촉구 국민대회"를 갖고 노동탄압을 즉각 중지할 것을 정부에 촉구하기도 하였다.[100] 6월 22일에는 경제부총리 이경식을 불러 금융실명제를 빨리 진행할 것을 지시했다.

같은해 5월 19일, 강원룡 목사가 하얏트 호텔에서 주관하는 조찬기도회에 참석하였다.[98] 7월 율곡비리 사건을 조사하여 비리 관련자들을 처벌하였다.[98] 8월 12일에는 긴급명령을 발표, "금융실명거래 및 비밀보장에 관한 긴급명령"을 통해 모든 금융거래를 실명을 통해 해야 한다는 금융실명제를 도입하였다.[98]

외교 정책[편집]

대미 관계[편집]

1993년 7월에 한미 관계가 처음에는 빌 클린턴 대통령이 김영삼을 "자유민주주의의 투사"로 존경하며 취임 후 첫 방문지로 한국을 택할 정도로 우호적이었다. 하지만 북한과 미국이 남한을 배제한채 직접 핵 협상을 하면서 김영삼과 클린턴의 관계는 틀어지기 시작는데, 대북 포용정책을 주장했던 클린턴 행정부의 입장과 “핵을 가진 집단과는 대화할 수 없다”는 김영삼 정부의 대북 강경론이 충돌한 것이다. 1994년 10월 남한을 제외한 북·미 간에 제네바 합의가 이뤄졌을 때 미국은 클린턴 대통령 명의로“북한이 합의를 위반하지 않으면 경수로 사업을 끝까지 보장한다”는 내용의 친서를 북한에 보냈지만 미국은 이 사실을 한국에 알려주지 않았고, 나중에 이를 안 김영삼은 상당히 화를 냈다. 이후 1996년 북한 잠수함 침투사건 처리 과정에서 클린턴과 김영삼의 갈등은 더욱 커졌다. 이 때문에 김영삼은 임기 말 외환위기 때 미국의 신속한 도움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101]

대북 관계[편집]

김영삼의 대북정책은 자유주의자본주의의 여파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지역에 확산시켜 개혁·개방화 체제로 유도하는 것을 그 정책목표로 삼았다.[102] 남북간의 평화적 교류와 함께 화해분위기가 지속되어 1993년 취임 초 김영삼은 김일성과 남북정상회담을 약속하고, 남북고위급 회담과 적십자회담을 통해 이를 준비하려 하였다. 그러나 1994년 7월에 김일성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남북정상회담은 취소되었다.

1994년 6월에 일어난 1차 북핵 위기는 파국으로 치달았고 미국빌 클린턴 행정부는 최후의 수단으로 북한 폭격을 검토하기 시작했다. 미국은 한국에 살고 있던 자국민을 한반도 밖으로 빼내는 계획을 세웠고 이 소문이 퍼지면서 남한에서는 전쟁이 발생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에 잠시 ·라면 사재기가 벌어지기도 했다. 그러나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이 특사 자격으로 6월 15일부터 6월 18일까지 북한에 머무르며 김일성 주석과 담판을 벌였고, 김주석이 궁극적으로 한반도의 평화를 바란다는 얘기를 솔직하게 하면서 무력충돌로 치닫던 북핵 문제는 삽시간에 대화로 전환된다.

이 때 지미 카터 전 대통령은 김일성 주석의 요청으로 김영삼 대통령과 김일성 주석의 정상회담을 주선하였으며, 김영삼은 이를 수락하여 역사상 최초로 남북 정상회담의 주인공이 될 수 있었다. 그러나 그로부터 1개월도 채 되기 전인 7월 8일 김일성 주석이 갑자기 사망하면서 남북 정상회담은 무산되었다. 당시 미국은 북미 협상을 진행하던 로버트 갈루치를 제네바의 북한 대표부에 보내 조문했다.[103] 그러나 김영삼은 정반대로 전군에 비상경계령을 내려 공안정국을 조성하고 조문을 공식적으로 거부하면서, 정상회담까지 약속했던 남북 관계는 불신만 커져 남북관계는 원점으로 돌아가게 되었다.[103] 김영삼의 정치철학은 자유민주주의에 기반하고 있었다.[97] 그러나 그의 노선은 현실적으로 보수주의의 성향이었다.[97]

김영삼의 대북정책은 남·북한간의 '공조·공영'에 있다고 천명하고 있었으나 내용적으로는 역대 전임 정권이 취해왔던 '대북한 우위를 견지하는 흡수통일'의 논리가 강하게 작용하고 있었다고 평가된다.[102]

대일 관계[편집]

1995년 10월, 일본총무청 장관인 에토 다카미는 "일본은 식민지 시절에도 한국에 좋은 일을 많이 했다"라는 발언했고 이후 1996년에는 하시모토 류타로 일본 총리도 "독도는 일본영토"라고 발언하는 등[104] 일본의 정계에서 식민지 지배와 독도에 대한 영유권을 정당화하는 발언들이 끊임없이 나오자, 이에 김영삼대통령은 "버르장머리를 고쳐놓겠다"고 격한 반응을 보였다.[105] 이후에도 한일 관계는 순탄치 않은 상황에 놓여 있는 와중에 97년 겨울, IMF사태가 터지자 한국은 일본에게 도움을 요청했지만 도움을 받지 못했다고 전해진다.[106]

대소련 관계[편집]

1990년 3월 19일에는 민자당 대표최고위원 자격으로 소련의 IMEMO 초청으로 출국하였다.[107] 소련 방문에서 그는 소련의 정치인들과 면담한뒤 미하일 고르바초프 소련 서기장과 면담하고, 노태우 대통령의 안부를 전하기도 했다. 3월 19일 소련을 출국하여 일본을 경유하여 귀국했다. 이후 일부 반공주의세력의 반대에도 한-소 수교 노선을 추진해 나갔다.

경제 정책[편집]

김영삼은 경제적으로는 자유시장경제의 정착을 지지하였다. 취임이후 그는 국공유화에서 민영화로 사회자본 구조를 개선해 나갔다. 박정희 정권에서 국유화, 공유화된 도로, 철도의 민영화와 전매청을 민영화하여 한국담배인삼공사로 바꾸기도 했다.[108]

김영삼은 집권하자마자 고위공직자의 재산등록을 제도화했고, 기성 중진정치인을 포함해서 고위 공직자들에 대한 성역없는 사정을 통해 비리를 척결하였다.[97] 경제적으로 민영화와 자유시장경제 정책을 펼쳤다. 1993년 8월부터는 대통령 긴급특별명령으로 금융실명제를 발표해 차명, 비실명 계좌의 이용을 불가능하게 했다.

5·17 쿠데타의 주역이었던 전두환·노태우 등의 전직 대통령들을 대기업들로부터 불법·부당하게 정치자금을 모금·횡유했다고 법정에 세워 정치 비자금의 실체를 파헤쳐 국고에 환수[97] 하는 등 부정, 부패에 과감한 사정(査正)을 단행하였다.

경제비리와 부패의 온상인 금융차명(金融借名)[109] 이나 재산은닉을 방지하기 위해 금융실명제를 실시하였고[97], 또 토지거래실명제(土地去來實名制)를 실시하여 부동산 가격의 안정과, 과도한 토지겸병을 방지하는데 기여하였다.[97] 김용욱은 이를 두고 '그의 정부가 아니고는 할 수 없는 조치였다.[97]'고 평가했다. 박정희 정권 이후로 국영화, 국유화된 기업체의 민영화를 시도하고 공기업의 매각과 민영화 등을 추진하였다. 그러나 1997년 경제시장 악화와 함께 IMF 구제 금융을 불러오면서 비판을 사게 되었다.

취임 1년차(1993년 2월 ~ 1994년 2월)[편집]

군정 부정과 정통성 확립[편집]

6월 4일에는 “5·16 군사 정변은 쿠테타”라는 발언으로 보수세력의 반발을 샀다.[110] 5·16 군사 정변을 쿠테타로 정의한 뒤, 각 교과서에 군사혁명으로 실린 기술을 쿠테타나 정변으로 고치게 하였다. 이로 인하여 김종필등 보수세력의 지지를 잃었고, 이후 축출된 김종필등 구 민정계세력의 야합으로 김종필은 자민련을 창당하게 된다. [111]

또한 박정희 정권에서 강제로 국유화, 국영화한 도로와 철도, 항만 등의 시설을 전면적으로 민영화하여 1998년까지 농지개량조합(농업기반공사)과 한국통신 등을 점차적으로 민영화시켰다.

취임 직후부터 김영삼은 정통성확립에 중점을 기울였고,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임시정부에서 찾으려 하였다. 이 때문에 보수인사들로부터 이승만, 박정희를 건너뛰었다는 반발이 있기도 했다. 그러나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임시정부에 있음을 명시하였고, 1993년 8월부터 중화인민공화국에 있는 임정 요인들의 유해를 환국하는 사업을 지시, 추진했다. 8월 5일 국립묘지에 임정요인 묘소를 신설하게 했고, 1993년 말부터는 문화관광부국립중앙박물관조선총독부 철거 지시를 내렸다. 조선총독부1995년 8월 15일 광복 50주년 경축식에서 총독부 청사 중앙돔 랜턴의 해체를 시작으로 철거에 들어갔다.[112]

예술가와 작가들의 반정부성 작품과 사회비판을 허용하였으며, 언론의 사회비판 역시 전면 허용하였다. 1994년 군사 정권에 의해 수감되었던 시인 김남주를 석방했고, 1994년에는 노동 시인 박노해를 석방하였다. 또한 군사정권에 의해 음란죄로 기소된 마광수 역시 무죄 판결을 내려 활동을 보장하였다.

사정작업과 정치보복 논란[편집]

김영삼은 취임 직후부터 TK인맥을 해고하고 PK인맥으로 채워버렸다. 하나회가 물러간 자리에는 PK의 군홧발이 점령했다. 모든 곳이 다 그랬다. TK를 몰아낸 자리에는 영락없이 PK가 들어섰다.[113] 그러나 그 자리에는 오랜 야당생활을 같이 한 민주계 인사들과 부산,경남계열 인사들이 집중 중용되었다.

김영삼의 역사 바로 세우기는 대구, 경북 사람들에게는 정치보복일 뿐이었다.[114] 이에 전두환은 정치보복을 하는 것이 아니냐고 주장하기도 했다. TK 인사들은 정호용이 대선 전에 그를 지지한 것을 들었고, 군출신 인사들과 보수세력은 노태우, 정일권 등의 지지를 받았는데 은혜를 원수로 갚았다며 그를 공격하기 시작했다.

취임 2년차(1994년 2월 ~ 1995년 2월)[편집]

1993년 취임 초부터 북한과 연락, 김일성과의 남북정상회담을 요구하여 호응을 이끌어냈다. 그러나 이듬해인 1994년 7월에 김일성의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남북정상회담은 무산되었다.

1993년 11월 1일에는 금리의 제2단계 자유화 조치를 발표하였다.[102]

이듬해 1994년에는 김문수, 이재오, 안상수, 등 시민사회운동가와 노동운동가들을 영입하여 민주자유당에 입당시켰다. 이후 군사정권과 관련 없는 홍준표·오세훈 등의 신진 관료출신과 법관출신들도 등용하였고, 군사정권에서 정치범으로 수감되었던 박노해·김남주 등 언론인과 문인들을 대대적으로 감형, 석방시키기도 하였다. 이후 4월 15일에는 3대 정치개혁 법안(공직선거 및 선거부정방지법, 정치자금법 개정안, 지방자치법 개정안)에 서명함에 따라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공고화를 위한 제도 구축의 전기를 이룩했다.[115] 1994년 여름, 미국의 빌 클린턴 행정부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영변 원자로 시설에 대한 정밀폭격을 검토하자 그는 이에 대한 강경한 반대입장을 펴서[96] 저지하였다고 전해진다.

1994년 6월 14일, 북한은 IAEA를 탈퇴하여 내전을 준비하려 하자 6월 15일 전 미국 대통령 카터는 북한사태의 해결을 위해 방북하여 김일성과 만났다.[116] 6월 16일과 17일, 카터와 김일성은 1,2차 연쇄회담으로 미국은 북한에 대한 대북제재를 중단하였다.[117]

6월 18일 북한이 갑자기 남북정상회담을 제의하자 수락했다.[118] 그러나 7월 9일, 김일성이 갑작스럽게 사망하는 사태가 벌어졌다.[119] 최초의 남북정상회담은 물거품이 되었고 김일성 사망 이후 남북관계는 더더욱 악화된다. 이 당시 정부는 김일성 사망에 대한 대외적 여론을 주시하며 국내의 김일성 참배 여론을 원천 봉쇄하였으나 전남대학교에서는 김일성 분향소를 만들어 250여명의 학생들이 참배하는 사태가 벌어졌다.[120]

취임 3년차(1995년 2월 ~ 1996년 2월)[편집]

1995년 초 그는 내무부 장관에게 특별 지시를 내려 1991년 이후 실시되던 지방 자치 제도를 확대시켜, 1995년부터는 특별시·광역시직할시장, 도지사, 및 시장, 군수 등을 주민이 직접 선출하게끔 제도를 개정하였다. 이에 따라 1995년 5월부터 민선 시도지사 후보와 시장, 군수 후보자의 선거 유세가 있었고, 7월 전격 지방자치단체장 선거가 실시되었다. 자치단체장을 민선으로 직접 선출하게 되면서 차관급인 서울특별시장과 1급 관리관이던 직할시장, 도지사, 3급 부이사관이던 일선 시의 시장과 직할시의 자치구청장, 4급 서기관 직위이던 군수 등은 정무직으로 개편되어 직급이 사라졌고, 특별시와 직할시의 부시장과 도의 부지사는 2급 이사관에서 1급 관리관으로 직급이 상향 조정되었고, 각 시 군의 4급와 5급 보직이던 부시장과 부군수의 직급은 3급과 4급 보직으로 격상되었다.

자치단체장 선거는 1960년 장면 총리의 명으로 실시되었다가 5·16 군사 정변으로 폐지된 이래 34년만에 부활하였다. 1994년 말 지방자치제에 관한 법률에 서명하여 이듬해인 1995년 6월 27일전국 동시 지방선거가 실시되었다.

조선총독부 해체[편집]

1995년 철거 직전의 조선총독부
건물(당시 국립중앙박물관)
1996년 철거 당시의 조선총독부
건물

1993년 8월 9일에 김영삼은 민족 정기 회복을 위해 총독부 청사를 해체하여 경복궁을 복원하고 새로운 국립중앙박물관을 국책사업으로 건립하라고 내각에 지시하였다.[121] 1994년에 총독부 청사의 철거 문제가 본격화되면서 철거와 보존이라는 논쟁의 대립 속에서 ‘완전철거론’과 ‘현상보존론’, ‘이전복원론’ 등의 주장이 제기되었다.[122] 학생운동권으로부터 친일파 라는 공세를 받아오던 극우 진영은 신경질적으로 대응하였으나 그는 무시하였다.

1995년 8월 15일 광복 50주년 경축식에서 총독부 청사 중앙돔 랜턴의 해체를 시작으로 철거에 들어갔다. 1995년 8월에 일부 서울특별시 시의원들이 서울시의회에 청사의 역사적 가치와 경제적 이유로 ‘구 조선총독부 건물철거보류 동의안’을 제출하였다.[123] 1996년 6월에는 〈국립중앙박물관 건물 보존을 위한 시민의 모임〉이 서울지방법원에 ‘건물 훼손 및 철거 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지만 1996년 7월에 서울지방법원은 가처분 신청을 각하하였다.[124] 그 밖에 우익단체들까지 나서서 공개집회를 하며 총독부 철거에 반대하며 그를 규탄했지만, 그는 총독부 철거를 강행한다.

1996년 11월 13일에 총독부 청사의 지상 부분 철거가 완료되었고[125] 총독부는 1996년 12월에 완전 철거되었다.[126] 1998년 8월 8일독립기념관은 중앙돔 랜턴과 건축부재로 ‘조선총독부 철거부재 전시공원’을 개원하여 일반에 공개하였다.[127]

군사 정책과 정치군인 숙정[편집]

김영삼은 종래 정치에 개입했던 군부를 과감하게 개혁하였다.[97] 문민정부(Non-Military Civilian Government)를 위협하는 정치군인들을 과감히 예편, 숙청해서 한국 군의 정치적 중립을 확립했고[97], 한국 군내 각종 사조직을 적발해 해산시켰다. 특히 한국군 내부의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하나회'라 불리는 군내 사조직과 관련된 정치군인들을 모두 전역시켰으며[97], 국방부 장관을 비롯한 ··공군 등 3군 수뇌부를 전부 직업군인으로 교체하였다.[97]

그는 측근인 총무처 장관 서석재와 국회의원 박계동을 통해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의 비자금 의혹을 국회에 폭로하여 해당자들의 재판과 처벌을 이끌어 냈고, 해외 순방 중 그들의 재판 소식을 접하였다. 1994년 7월 김영삼은 대법원감사원 등에 전직 대통령 비자금 수수설에 대한 공개 수사를 지시한다. 또한 검찰 등에 12·12 군사 반란, 5.17 비상계엄 확대조치, 광주 민주화 운동에 대한 수사를 지시한다. 이어 1995년에는 12·12 군사 반란, 5.17 비상계엄 확대조치, 광주 민주화 운동 관련자들의 재판 회부와 처벌까지 이끌어냈다.

한편 대선당시 여야 정치인들이 노태우의 비자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었다. 김대중노태우에게서 20억 원을 받았다고 자수하여 온갖 공격과 질타를 받았다.[128] 그런데 김영삼은 돈 받은 일은 없다고 딱 잡아떼었다. 노태우가 입을 열어야 했지만, 그는 아무런 말도 않고 감옥으로 갔다. 김영삼은 과거의 어두운 돈으로 인한 위기에서 가까스로 벗어났다. 그의 과거는 여전히 의심스러웠지만, 현재의 깨끗함에 대한 믿음이 이를 덮어주었다.[128]

전두환의 저항[편집]

서석재, 박계동의 비자금 폭로 이후 전두환은 처음에는 의혹에 대해 웃음과 무답변으로 넘어갔지만, 1995년 12월 그는 정치보복론을 주장하였다.

김영삼은 취임 직후부터 TK인맥을 해고하고 PK인맥으로 채워버렸다. 하나회가 물러간 자리에는 PK의 군홧발이 점령했다. 모든 곳이 다 그랬다. TK를 몰아낸 자리에는 영락없이 PK가 들어섰다. 김영삼이 개혁의 깃발을 든 사정의 칼날이 겨눈 것은 영락없이 그의 정적이었다.[113] 같은 사건에 연루된 사람들이라도 그의 정적은 칼을 맞았고, 친분이 있는 사람은 구제되었다. 김영삼에게는 금융실명제마저 정적을 제거하는 수단으로만 여겨질 뿐이었다.[113] 상황이 이렇게 변해가자 전두환은 김영삼 앞에서 고개를 뻣뻣이 치켜들고 큰소리를 치기까지 했다.[113]

만약 제가 국가의 헌정질서를 문란케 한 범죄자라면, 이러한 내란세력과 지금껏 야합해온 김영삼 대통령 자신도 이에 대한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하는 것이 순리다.[113]

김영삼의 역사 바로 세우기는 대구, 경북 사람들에게는 정치보복일 뿐이었다.[114] 전두환은 치졸한 정치보복이라고 김영삼을 공격하였다. 전두환은 징역을 피하지는 못했지만, 대구, 경북에서는 정치보복으로 '고난받는 영웅'으로 부활했다.[114]

하나회, 신군부 숙정 과정[편집]

1995년 8월 2일, 그의 측근이던 총무처 장관 서석재가 전임 대통령 중 1인이 4천억 이상의 비자금과 가명계좌를 보유했다는 의혹을 제기하였고 이어 국회의원 박계동에 의해 4천억 비자금설이 폭로되었다. 전두환·노태우의 해명을 요구하여 화제가 되었다. 같은 해 7월 검찰은 '성공한 쿠데타는 처벌할 수 없다'는 논리로 신군부 인사의 혐의에 대해 반란죄,내란죄를 따지지 않고 신군부 인사들을 불기소 처분하였다. 같은 해 10월 19일에는 민주당 박계동 의원의 폭로에 의해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의 비자금 비리사건을 폭로된 이후 제5공화국 인사를 비판하는 여론이 높아지자 수사를 명하였다. 11월 24일 김영삼은 대통령 명령으로 5·18 관련 특별법 제정을 지시하였다.[129]

헌법재판소에 검찰의 5.18 사건 불기소 처분 문제가 제기되었는데, 1995년 12월 헌법재판소는 '성공한 쿠데타도 처벌 할 수 있다'는 결정을 내렸다. 같은 해 12월 21일 5.18 특별법이 국회에서 제정되었다. 이와 함께 신군부 인사들의 새로운 혐의가 밝혀지자 검찰은 1995년 12월 12.12 5.18 사건 재수사에 나섰다. 검찰은 5.18 사건 공소시효 만료 하루 전인 1996년 1월 23일 노태우와 전두환을 구속 기소하였다. 김영삼은 노태우와의 관계를 끊고자 1995년 12월 5일민주자유당을 해산하고 신한국당을 창당하였다.[130]

광주 문제의 해결 과정에서도 사태 진압에 개입한 군의 계보를 파헤쳐 국민적 지지를 어느 정도 확보했다.[102] 이후 김영삼은 정치군인을 대폭 정리한 뒤, 1995년과 1996년경 광주사태로 기록된 광주민주화운동을 ‘광주항쟁’, ‘광주민중항쟁’으로 사회적으로 공식 격상시켰고 학교 교과서에 실리게 되었다. 군 내부의 파벌인 하나회의 주축이 대구·경북 출신이라는 점에서 소위 TK지역에 ‘반 김영삼 정서’를 불러일으켰다.[102] 이후 지자체선거와 총선에서 이러한 정서들이 반영되었다.[102]

한편 전두환노태우는 1996년 8월, 각각 사형과 징역 22년형을 각각 선고받았으나 6년 12월의 항소심에서 무기징역과 징역 17년형으로 감형됐다가 1997년 12월 20일 사면 복권되었다. 사면 당시 많은 논란이 있었고 당시 김영삼의 청와대는 김대중당선자(12월 18일 대통령당선)와의 협의로 전두환 노태우를 사면시켰다고 전해졌다.[131]

지방자치제 확대 시행[편집]

1995년 초 그는 내무부 장관에게 특별 지시를 내려 1991년 이후 실시되던 지방 자치 제도를 확대시켜, 1995년부터는 특별시·광역시장, 도지사, 및 시장, 군수 등을 주민이 직접 선출하게끔 제도를 개정하였다. 이에 따라 1995년 5월부터 민선 시도지사 후보와 시장, 군수 후보자의 선거 유세가 있었고, 7월 전격 지방자치단체장 선거가 실시되었다. 자치단체장을 민선으로 직접 선출하게 되면서 차관급인 서울특별시장과 1급 관리관이던 직할시장, 도지사, 3급 부이사관이던 일선 시의 시장과 직할시의 자치구청장, 4급 서기관 직위이던 군수 등은 정무직으로 개편되어 직급이 사라졌고, 특별시와 직할시의 부시장과 도의 부지사는 2급 이사관에서 1급 관리관으로 직급이 상향 조정되었고, 각 시 군의 4급와 5급 보직이던 부시장과 부군수의 직급은 3급과 4급 보직으로 격상되었다.

취임 4년차(1996년 2월 ~ 1997년 2월)[편집]

1996년 12월에는 '선진국 클럽'인 경제 협력 개발 기구(OECD)에 가입, 프랑스 파리에 있는 OECD 본부에서 대한민국은 아시아 국가로는 일본에 이어 2번째로 OECD 회원국이 되었다. 1996년 10월에는 북한 무장 간첩단이 잠수함을 타고 강원도 강릉시에 침투하였으나 실패하였으며, 간첩단의 일원이었던 이광수가 현장에서 생포되었으며 나머지 조직원들은 자살하였다.

1996년 8월, 연세대에서 터진 한총련사태로 1200여명의 전경, 학생들이 부상당하는 참사가 일어났다.[132] 이때 한총련, 범민련 소속 운동권 학생들이 학교를 점거, 시위를 벌였는데 당시 여학생을 성추행한 경찰관에 대한 추미애 의원의 지적이 있자, 엄벌에 처할 것을 지시하여 대대적으로 파면, 해임조치했다. 동시에 일부 언론에서 연세대 사건 당시 혼숙, 혼음에 대한 선정적인 보도가 있자 학생들의 미래가 걸린 일이라며 이를 지적, 정정보도하게 했다.

1996년 10월에는 '선진국 클럽'인 경제 협력 개발 기구(OECD)에 가입, 프랑스 파리에 있는 OECD 본부에서 대한민국은 아시아 국가로는 일본에 이어 2번째로 OECD 회원국이 되었다.[133] 1996년 9월 18일, 북한 무장 간첩단이 잠수함을 타고 강원도 강릉에 침투하여 문제가 되자 그는 상시 비상국무회의를 소집했다. 계속 사태를 주시했으나 국방부에서 향토예비군까지 동원하여 수색 끝에 무장공비들은 2개월만인 11월에 자살하거나 일부 도주하여 사건은 종결되었다.

취임 5년차(1997년 2월 ~ 1998년 2월)[편집]

1997년 1월 7일, 김영삼은 연두 기자회견을 통해 노동법개정은 반드시 시행해야 한다는 성명으로 노동계와 국민들의 거센 비난을 받았다.[134] 이후 전국에서 노동법 개정반대 총파업이 벌어졌고 1월 23일에는 한보철강이 부도로 도산했다. 이때 한보회장 정태수는 구속되었고 한보사태 수사중 김영삼대통령의 아들 김현철씨가 한보비리에 연루되어 국민들의 지탄을 받았다.[135] 1997년 2월, 뇌물수수 의혹을 받아온 김영삼의 차남 김현철이 뇌물수수 및 권력남용 혐의로 체포되었으며, 김영삼은 대국민 사과 성명을 발표하였다.

1997년 1월부터 한보 철강, 기아자동차 주식회사 등의 도미노식 부도 사태가 발생했다. 집권 말기 대통령의 아들인 김현철의 권력형 비리가 드러나고, 외환금융이 악화되어 IMF 구제금융사건로 인해 국제 통화 기금의 원조를 받는 수모를 겪게 되었다. 그는 아들인 김현철을 그를 차기 국회의원이나 정치인 등으로 염두에 두었으나 신한국당의 신임 총재로 취임했던 이회창은 김영삼측의 생각을 단호하게 거절하였다. 이 일로 김영삼과 이회창 간의 미묘한 감정싸움의 발단이 되어 알력으로 작용하다가 사이가 틀어지는 원인을 제공하기도 하였다.

또한 김영삼의 측근인 홍사덕이회창 간에 언쟁이 벌어지면서 양자의 갈등은 격화되었다. 김영삼과 이회창간의 감정 싸움과는 별개로 새정치국민회의 김대중 후보 측에서 측근들을 보내 선거에서 정치적 중립성을 지킬 것을 요구하였다. 김영삼은 김대중의 측근 이강래 등에게 차기에 만약 당선되었을 경우 김영삼 자신의 신변 안전을 보장하는 조건으로 정치적 중립성을 수용하였다.

임기 후반인 1997년 대한민국은 IMF에 의한 구제금융을 받게 되었다. 12월 정부는 국제 통화 기금(IMF)에 금융 지원을 신청하였다. 1997년 12월, 국가안전기획부(국가정보원)는 김대중 당시 국민회의 총재 겸 대통령 후보의 당선을 저지하기 위해 정치 공작을 자행하였는데, 1998년 3월 국가 안전 기획부와 검찰의 공동 조사에 따르면 이 사건을 당시 국가안전기획부 부장이었던 권영해가 주도한 것으로 밝혀졌다. 김영삼은 대통령 재직 중 줄곧 최소 10% 이상의 지지도를 기록하다가 임기 마지막 해에 가서야 IMF 외환위기로 8.4%의 지지율을 기록했다.[136]

퇴임 직후[편집]

1998년 2월 24일, 김대중에게 대통령직을 물려주고 상도동 자택으로 퇴임하였다.

...(이상 생략)...영광의 시간은 짧았지만, 고통과 고뇌의 시간은 길었습니다.

퇴임사에서

역대 대통령들의 불미스러운 퇴진으로 그의 퇴임 직후 국민들은 무사히 퇴임하는 대통령의 선례를 남길 것을 기대하였으나, 퇴임 직후 불거져 나온 아들 김현철의 비리, 측근이자 인척인 홍인길 등의 뇌물수수 사건으로 매끄럽지 못한 나날을 보냈다.

대통령직 퇴임 이후에도 꾸준히 정치활동을 하고 있다. 그는 민주자유당신한국당의 지도자 및 민주당계 정당의 상도동계 지도자로 여야에 영향력을 고루 미쳤다. 한편 전임자인 박정희·전두환, 후임자인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기타 김구 임정 주석 등에게 비판적인 자세를 유지해 오고 있으나, 초대 대통령 이승만 및 제17대 대통령 이명박에게 긍정적이며 호의적인 평가와 자세를 보였다. 그러나 제18대 총선 공천에서 자신의 측근이 대거 탈락하자 간접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국민정부 시절[편집]

퇴임 직후 1년 6개월 동안 김대중 정부에 의해 내사를 당했다고 한다.[20] 또한 청문회 요청이 들어왔으나 거절하였다.[20]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런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대통령이 된 후 1년 6개월 동안 내 뒷조사를 했어요. 하지만 나온 게 없었지 않습니까. 청문회에 나오라고 하는데 나를 모욕 주려는 자리에 왜 나갑니까. 안 나갔지요. 김대중이 내 뒷조사를 했던 건 용서합니다. 내가 대통령이 되고 나서 김대중의 뒷조사를 했다면 아마 (비리가) 많이 나왔을 겁니다. 나는 안 했습니다. 김대중이 무서워서 영국으로 도망쳤지요. 그러고는 6개월 만에 돌아와서는 정계은퇴를 번복한 것인데 그런 짓은 하지 말아야 합니다.[20]

1999년 6월, 일본 출국 과정에서 김포공항[137] 에서 70대 남자 노인으로부터 얼굴에 '페인트 달걀'을 맞았다. 김영삼의 정치 재개를 반대하려고 페인트가 든 달걀을 던진 노인은 국내 법원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36][137]

1999년 6월 김영삼은 백범 김구 기념사업회로부터 백범기념관 건립위원회 고문에 추대되었다.[138]

2000년 9월 9일 팬클럽인 《YS사사모》가 출범했다.[139] 11월 13일 YS사사모 회원들이 상도동을 방문, 면담하였다.[140] 2002년 4월부터는 일본 와세다 대학에 특명 교수로 출강하고 있다. 2003년 9월 30일에는 전 조선노동당 비서 황장엽의 천거로 자유북한방송 방송위원회 명예위원장에 선임되었다.[141]

참여정부 시절[편집]

2004년 3월, 대통령 노무현이 탄핵될 때 노무현을 정계에 입문 시킨 만큼 대통령에 당선됐을 때 잘 되기를 바랐으며, 그동안 여러차례 충고도 했다며 그럼에도 노무현이 이를 소홀히 한 채 일방적으로 국정을 운영해서 이런 결과가 온 것이라며 냉정한 반응을 보였다.[142] 2004년 12월 13일 오전 황장엽을 만나 회담하였으며, '북한민주화운동을 위해서 전력을 다해 돕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황장엽이 대표로 있는 북한민주화동맹의 명예위원장에 피선되었다.[141][143][144]

2005년 조병옥 박사 45주기 추도식에 참석하였으며[15] 같은 해 8월, 1990년 3당 합당을 전후해 당시 민주정의당 총재이자 대통령인 노태우로부터 40억원 이상의 정치자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었다.[145] 3당 합당 과정에서 정치자금이 오고 갔다는 의혹이 제기됐지만 2005년 8월 경쟁자였던 박철언에 의해 1989년 6월 김영삼 총재의 소련 방문을 앞둔 시점에 노 대통령의 지시로 김 총재에게 20억 원과 여비 2만 달러를 전달한 것을 비롯해 그해 연말에 10억 원, 90년 3당합당 직후 설을 앞두고 10억 원 등 3차례에 걸쳐 40억 원 이상을 직접 김 총재에게 전달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었던 것이다.[145]

또한 1989년 3월 20일 당시 대통령이었던 노태우가 자신의 대선 공약사항이었던 중간평가의 유보를 결정하는 과정에도 당시 그가 적극 개입했다고 주장하였으며 "1989년 3월 16일 상도동 김 총재 자택 2층 서재에서 김 총재와 단 둘이 만나 중간평가 유보에 합의했고, 민정당과 통일민주당의 합당에 대해서도 사실상 합의했다"면서 "특히 김 총재는 중간평가 유보 성명서를 작성할 때 참고하라고 몇가지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고 의혹을 제기하였다.[145]

2006년 4월 1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민주주의 이념연구회' 발족식에 참석[146] 하여 축사를 하였다. 민주주의 이념연구회 발족식 이후 기자회견에서 노무현 대통령에 대해 "외교를 못하고 있다", "일본이 '바보'로 본다"는 등의 독설을 퍼부었다. 김영삼은 간담회에서 이날 일본 정부의 독도 수역 측량 계획에 우려를 표하며 "일본이 노무현을 같잖게 보니 그렇게 하는 것"이라며 "내가 대통령 때는 하시모토(일본 전 총리)가 그렇게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147]

"나는 대통령 때 외무부에 지시해 독도 인근 해역에 배를 엄청나게 띄워 해상시위를 하도록 했다"며 "그때 배 선착장에 몇 백명이 올라가서 시위를 하니 일본 정부가 우리 외무부에 그만두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지난 1996년 당시 강원도 어민들이 벌인 '일본 독도 영유권 주장 망언 규탄' 대규모 해상시위를 언급하고[147] 이어 "대통령이 문제다. 외교 활동을 제대로 못하고 있으니 (일본이 노대통령을) '바보'로 취급하는 것"이라고 노무현 정권의 외교 활동을 비난하였다.[147] 그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방북 계획과 관련해 "말만 나오는 것이지 가기는 자기가 어디로 가느냐"면서 "누가 오라는 사람도 있는 것도 아니고…. 김정일에게 아무것도 갖다줄 게 없는데 누가 오라고 하겠나"라고 '쓴소리'를 가했다.[147]

2007년 12월에는 성균관대학교 김일영 교수와의 인터뷰에서 이승만은 나라를 건국한 국부이며, 당시 가장 현실적인 지도자였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한 반면 김구는 이루지 못할 일을 상상한 정치감각이 떨어지는 지도자라고 부정적으로 평가하였다. 또한 박정희를 역사의 죄인으로 혹평하고 5.16 쿠데타가 없었다면 장면 정부가 나라를 잘 이끌었을 것이며 박정희의 경제개발은 장면의 민주당 정권에서도 가능하다고 평가하였다.[27] 2008년 5월 라디오 방송인 광주 MBC 표준FM 《시선집중 광주》 ‘이제는 말할 수 있다 - 28년의 비망록’과의 인터뷰에서 전두환을 비판하였고 5.18 당시의 비극을 회상하였으며 민주화 운동 과정에서 자신에 대한 평가가 미흡한 것은 아쉽다는 소견을 피력하였다.[148]

2007년 5월 22일 김영삼은 국립 5·18 민주묘지를 11년 만에 처음으로 참배했다. 김영삼은 5·18 특별법을 제정한 공로로 관련 시민단체로부터 감사패를 받았고, "5·18은 자유와 정의가 반드시 승리한다는 것을 보여줬다. 결국 역사는 그 진실 그리고 정의를 세계에 알릴 수 있도록 만들었습니다"라고 말했다. 5·18 묘지 입구에서는 김영삼의 참배에 반대하는 일부 대학생들의 시위가 있었지만 충돌은 빚어지지 않았다. 3당 합당 등에 대한 항의로 그동안 이뤄지지 못했던 김영삼의 5·18묘지 참배도 끝나 5·18은 이제 화해와 용서의 역사로 승화되었다고 평가된다.[149]

2007년 17대 대통령 선거의 출마를 놓고 김영삼은 이회창을 맹비난하기도 했다. 노무현 정권때 대선에 출마한 이회창을 향해 "먼저 인간이 돼야 한다, 자신의 무능과 잘못으로 두 번씩이나 집권의 기회를 잃게 만든 장본인이 이제는 자신이 몸담았던 정당과 후보에게 비수를 들이대고 있다"며 비난 했다. 반면 여당의 이명박 공격에 대해 대선이 불과 한 달도 남지 않았고 후보 등록을 눈 앞에 두고 있는 이 때, 이 정권이 범죄자를 데려와 국민의 압도적 지지를 받고 있는 후보를 겨냥해 검찰수사를 한다고 언급하여 이명박 후보에게 우호적인 감정을 내비쳤다.[150]

이명박 정부 시절[편집]

2008년 3월가이후 도시키 전 일본 총리는 요시무라 다다시 일본티볼협회 이사장을 통해 총재 수락을 요청하는 친서를 보냈고[151] 이를 수락하여 3월 5일 한국티볼협회 총재에 취임하였다.[152] 11월 13일에 김영삼은 "3·15 의거는 국가기념일로 반드시 제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3·15 의거는 국민적 민주화 투쟁의 효시로 숭고한 정신의 계승을 위해 4·19와는 또 다른 차원에서 별도로 국가기념일로 반드시 제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153] 이듬해인 2009년 4월 10일, 경상남도 거제시 장목면에 김영삼 대통령 기록전시관이 기공하였다.[154][155]

2008년 3월 26일 김영삼은 김종필 전 총재와 함께 서울 강남에서 회동을 갖고 한나라당 공천 결과가 편파적으로 진행됐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이명박 대통령을 강력히 성토했다.[156]

2009년 5월에는 노무현이 투신자살하자 《노무현국민장 장의위원회》 고문으로 위촉되었다. 5월 29일 서울 경복궁 흥례문 앞에서 열린 노무현 영결식에 참석하였다.[157]

같은해 8월 10일 김영삼은 연세대학교 세브란스 병원을 방문해 김대중을 병문안했다. 자신과 김대중 전 대통령의 관계를 "세계에서 유례가 없는 특수관계"라는 말로 회고했다. 또한 "우리가 6대(국회)부터 동지적인 관계에 있었고 오랜 동지관계도 있었지만 경쟁관계에 있었거든요. 애증이 교차하는 겁니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희호 여사에게 "세상에는 기적도 있다"며 최선을 다해 달라며 위로했다.[158]

2009년 9월 김영삼은 일본 잡지 《애플타운》 9월호 인터뷰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장례에 대해 “국민장이 아니라 가족장으로도 충분했다”라는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159] 이에 대해 김영삼측은 정식 인터뷰가 아니었다고 하면서 “문맥이 거두절미되고 엉뚱한 이야기가 기사로 나간것 같다”라고 해명했다.[159]

한편 2010년 1월 18일에는 이명박 대통령으로부터 생일축하난을 받았다.[160] 같은 해 1월 5일 서울 상도동 자택과 거제도 땅을 포함해 50억원에 이르는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 할 뜻을 나타냈다.[161] 또한 2월에는 친자 확인 소송에서 패소돼 또 다른 아들이 생겼으며, 5월에는 상도동 자택 근처에 김영삼 민주센터가 건립되었다.[162]

박근혜 정부 시절[편집]

2013년 4월 13일, 김영삼은 감기에 따른 폐렴으로 서울대병원에 입원했다.[163] 차남인 김현철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틀 전에 염증수치가 너무 올라 현재 중환자실에서 집중치료를 받고 있다"며 "오늘은 수치도 어느 정도 안정되고 혈압이나 맥박, 체온, 산소 투여율도 좋지만 계속 관찰을 요하는 상태"라고 전했다. 그는 2012년 4월과 7월에도 감기 증세로 서울대병원에 입원한 바 있다.[163]

사상과 신념[편집]

김영삼의 정치철학은 자유민주주의에 기반하고 있었다. 야당에서 활동하였지만 정치학자 김용욱의 지적에 의하면 그의 노선은 보수주의의 성향이었다고 지적되었다.

자유주의관[편집]

자유 없는 세계가 잘못하면 공산화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았다. 그는 공산주의에 반대하는 이유로 자유를 너무 구속하면 공산주의와 비교해서 생각할 때, 공산주의를 싫어하는 것은 자유가 없고, 독재를 하고, 여러 가지 이유로 제약이 많고, 인간을 전부 인간같이 취급하지 않는 것에서 공산주의를 반대한다고 하였다.[164]

그에 의하면 자유가 전부 없어지고 그런 구별을 할 수 없을 정도로 되면 공산주의에 호기심을 갖는 사람이 생길 가능성이 있다고 보았다. 또한 그는 몽고메리 원수의 지도자가 가는 길을 감명깊게 읽었다고 한다.[164] 존경하는 인물로는 한국 사람 중에서는 개인적으로 성격이라든가 지도력이라든가 정치가로서 조병옥을 지목했고, 외국 사람으로서는 전 미국 대통령인 존 F. 케네디를 지목하였다.[165]

공산주의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편집]

그는 공산주의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평가를 내린다.[20] 그에 의하면 "공산주의자는 어렵습니다. 아무리 베풀어도 욕을 하는 사람들입니다. 내가 재임 중에 쌀 15만 톤을 달라고 해서 5만 톤을 먼저 보내고 나머지는 순차적으로 보낼 생각이었습니다. 쌀을 실은 배가 원산으로 가는데 선장이 (북한 지역) 사진을 찍었다고 감옥에 보냈어요. 선장이 배에서 사진 좀 찍었다고 무슨 문제가 됩니까. '쌀을 안 주겠다' 했지요. (공산주의자들은) 매달리다가도 금방 변합니다"라는 것이다.[20] 그는 야당활동과 대통령 재직 기간 내내 공산주의사회주의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을 버리지 않는다.

종교[편집]

김영삼은 독실한 기독교 신자이다. 할아버지 김동옥의 대에 기독교를 받아들이고 대대로 세례교인이 되었다. 1975년 손세일과의 접견에서 국민이면 누구나 모든 문제에 참여해야 된다며, 종교인의 현실 참여는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고 피력하였다. 그런데 그 방법을 어디까지 하느냐 하는 것이 중요한 문제라고 한정하였다.[166]

인재 발굴[편집]

1968년에는 정치학을 지망하던 서석재를 발탁하여 자신의 비서로 채용하여 정계에 입문시켰고 1970년에는 서울대학교 운동권 출신 김덕룡을 발굴하여 정계에 데뷔시켰다. 1971년 유신 선포 이후에는 김동영, 최형우도 측근으로 발탁하였다. 이들은 김영삼의 최측근으로 활동하였다. 특히 김동영과 최형우의 활동은 두드러져 '좌동영 우형우'라는 별칭이 생기기도 했다. 그의 휘하에는 수많은 반군정, 반독재 성향의 정치 지망생들이 모여들게 되었다.

1986년에는 인권 변호사로 이름이 알려지던 노무현을 발탁하여 정계에 입문시켰다. 그러나 노무현은 그가 민주정의당과의 3당 합당을 하는 것에 반발하여 등을 돌리기도 했다. 1993년 대통령 집권 이후에는 민중당이재오김문수를 비롯, 재야 인사인 제정구, 손학규, 김무성, 홍사덕 등을 발탁하여 민주자유당에 영입하였다.

평가와 비판[편집]

긍정적 평가[편집]

장면 내각 퇴진 이후 31년만의 문민정권이라는 것, 혹은 윤보선 퇴진 이후 30년만의 문민정권이라는 것을 높이 평가하기도 한다.

그는 28세의 나이에 국회의원에 당선된 전무후무한 기록을 남겼고 일생을 민주화운동의 헌신한 인물로 유신정권에 의해 국회의원직을 제명당한 최초의 국회의원이었으며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는 명언을 남겼다. 그의 의원직 제명과 신민당총재직 가처분 조치는 부마민주항쟁을 일으킨 기폭제로 작용 박정희 대통령이 김재규의 흉탄에 서거하는 유신의 종막을 고하게 한 인물이다. 일생을 민주화운동에 헌신한 최고의 지도자였고 거목이였다.

그는 박정희, 전두환 집권기에 강경파 노선을 걷기도 했다. 1962년 윤보선 정권 퇴진 이후 31년 만의 민간인 대통령으로 문민정권을 수립했다는 점과 민주적 선거를 통해 정권교체를 이룩했고 군사정권을 종식시켰다는 것에 의의를 둔다. 5·16 군사 정변 이후 32년만의 문민정부였다. 집권기간 중 1994년에는 군부 내 사조직인 하나회 등 정치군인 집단을 숙청, 제거하였다. 또한 당내 군사정권 세력을 정리하기도 했다. 1994년부터는 박노해, 김남주군사 정권에서 구속, 투옥된 인사들을 석방하고, 마광수 등의 활동 제한을 해제하여 대대적으로 환영을 받기도 했다.

김영삼은 문민정부의 성격을 "1993년 광주민중항쟁을 계승한 정부"로 규정하고 광주민주화운동 등을 민주화 운동이라는 사실을 재확인하였으며 신군부 세력에게는 광주항쟁 유혈진압의 죄도 함께 물었다는 점이 있다. 또 집권 초 검은돈 거래를 차단하기 위해 1993년 8월 12일 모든 금융은 실명으로 거래하는 금융실명제를 도입하여 거래의 투명성을 가져왔다는 점도 높이 평가된다. 1995년부터는 일제 침략의 상징인 옛 조선총독부 청사를 폭파 철거하고 독도접안시설을 건설하였으며 일본의 역사 왜곡에 당당히 대항 못된 버르장머리를 고쳐 주겠다고 호언하는 등 일본의 야욕에 당당한 대통령이었다. 그리고 국민학교라는 명칭을 초등학교로 개칭하고 역사바로세우기의 일환으로 쇠말뚝뽑기로 민족의 기틀을 세웠다.

목사 강원룡은 "그가 대통령에 취임 후 개혁에 착수했다"라며 "하나회, 율곡 비리에 과감하게 손을 댔고, 8월 12일에는 전격적으로 금융실명제를 단행했다. 국무위원들의 재산도 공개되었다. 이런 조처들이 취해지자 그의 지지율은 90퍼센트가 넘게 치솟았다. 그가 대선 때 받은 42%에 비해 두배가 넘는 것이었다. 택시기사들은 '요즘 살맛이 난다' 며 좋아했다"고 평가했다.[98]

팬클럽으로 "YS 사사모"가 있다.[167][168] 1980년판 브리태니커 백과사전 국제연감 1979년의 인물에 선정되기도 했다.[53]

부정적 평가[편집]

3당 합당을 통한 정권 획득에 대한 비판과 재임기간 IMF 구제금융사건으로 인한 경제위기를 일으킨 점은 부정적으로 평가된다. 1990년 민주정의당과의 3당 합당에 참여한 점을 놓고 비판이 제기되고 있으나, 이에 대한 반론으로 김대중1987년 통일민주당을 탈당한 점을 지적하기도 한다. 재임 말년에 발생한 차남 김현철 등과 홍인길 등 측근들이 연루되 권력형 비리사건, IMF 구제금융사건 초래 등은 비판의 대상이 되고 있다.

연평균 대북지원 실적은 김대중 정부 때보다 문민 정부인 김영삼의 재임 때 더 많았다는 비판도 있다. 연평균 실적을 비교하면 5년간 지속적으로 대북지원이 이뤄졌던 국민의 정부때는 연평균 5천442만달러였던 반면 집권 3년째인 1995년 6월부터 지원을 시작한 문민 정부때는 연평균 9천815만 달러에 달했다.[169] 1994년 북미 제네바 북핵 합의 당시 김영삼 정부는 "핵을 가진 자와는 손을 잡지 않겠다"는 논리로 북한과의 대화를 외면했는데 결국 한국 정부를 배제한채 이뤄진 북미협상에서 경수로 제공문제가 합의됐다. 김영삼 정부는 경수로 건설비용 46억달러 가운데 70%에 해당하는 36억달러를 부담했다. 이에 대해 최근 미국의 경수로 공사 중단 요구에 따라 천문학적인 액수를 날리고 말았을 뿐만 아니라 대화에는 참여하지 못한채 비용만 부담한 '들러리'라는 비난을 받았다.[170]

군사정권 관계자 처벌과 관련, 법치(法治)에 따른 원리·원칙보다는 지나치게 여론재판에 의존함으로써 기득권 내부의 저항을 야기시켰고, 형평성을 잃는다는 비판을 받게 되었다.[97]

신민당 총재 이민우는 말년에 김영삼이 이회창을 공천해 놓고는 자기 아들(김현철)을 2인자로 만들려고 이인제를 밀었다며 정치하는 사람이 그럴 수는 없는 법이며, 정치 도의도 없고, 신의도 없다며 비난하였다.[171] 그 외에 새정치국민회의 정한용 의원 등으로부터 비자금 1000억원 조성 의혹이 제기되었으나 증거불충분으로 곧 묻혀졌다.[172] 그 외에 "YS는 오랜 세월 야당지도자로 있으면서 민심을 잘 읽는 정치를 해왔다. YS는 대통령이 된 뒤 안기부의 정치활동 간여 금지를 골자로 한 안기부법 개정을 단행하는 등 정보정치와 확실한 거리를 두는 듯했다. 하지만 1년쯤 지나면서 안기부 정보보고서를 찾는 빈도가 늘어났다. 마약과도 같다는 정보에 중독되기 시작한 것이다. 그러면서 점점 민심의 추이에는 둔감해졌다."는 비판도 있다.[172] 한편 군사정권 출신과 보수 세력은 그가 좌파의 숙주가 되었다고 비판하기도 한다.

기타[편집]

2011년 미국의 폭로 전문 웹사이트 위키리크스는 김영삼에 대한 미국 대사관의 평가를 공개했다. 이 문서에서는 김영삼에 대해 "다혈질적인 성격과, 보수적 정치 이념을 갖고 있으며, 정책현안에 대한 지식이 부족하다"고 평가했다.[173]

정치적 노선과 유산[편집]

김영삼의 정치적 노선이 계승된 정당으로는 민주당 구파→ 통일민주당민자당신한국당한나라당이 있다. 그의 정치적 노선의 뿌리로는 자유당과 민주당 구파를 거쳐 한국민주당에 정치적 기반을 둔다. 자유당 공천으로 국회의원에 당선되었고 자유당 계열의 인사인 국무총리 장택상의 비서관으로 정계에 입문하였으나 1960년 이후 민주당으로 당적을 옮기면서 민주당에서 활동하였다. 타 정당에서 민주당으로 입당한 인사들은 신파 계열로 건너갔지만 김영삼은 김성수·신익희·조병옥·윤보선으로 이어지는 민주당 구파에 가담하여 활동하였다. 유신 체제 하에서 이철승·유진산·유진오·김대중 등과 함께 반유신체제 운동의 지도자로 활동하기도 하였다. 이후 구파 내부의 다른 경쟁자인 이철승과 신파의 새로운 주자로 떠오른 김대중 등과 정치적 경쟁관계에 놓이기도 하였다.

6월항쟁에서 주도적 역할이 된 통일민주당은 87년 당시 제13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김대중이 탈당하여 평화민주당을 창당하여 분열되었고 김영삼도 대선에 출마한다. 이로 인해 민주세력은 분열되어 민주정의당노태우가 당선되었다.

결국 김대중이 1987년 10월 통일민주당(새한민주당의 후신)을 탈당하여 평화민주당을 창당하자 통일민주당은 제1야당에서 원내 제3당으로 지위가 하락·축소되었고 김영삼과 김대중의 분열로 노태우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는 비운을 겪게 된다. 그는 1987년 6.10 항쟁 이후 민간인 정부의 출범을 원하던 열기를 깼다는 비판을 받기도 한다.(노태우는 투표자 중 36.6%의 최저 득표율로 대통령에 당선되었다)

이후 김영삼은 90년 1월에 3당합당으로 노태우, 김종필과 함께 민자당을 창당하였다. 하지만 김종필을 비롯한 신민주공화당 인사들은 일시적으로 합류하였으나 김영삼이 대통령이 된 뒤엔 김영삼과의 갈등으로 탈당하였고, 자신의 통일민주당계열과 노태우의 민정당만이 존재하였다. 이후 민자당은 신한국당으로 변경되었고, 그의 정치적 노선으로는 신한국당과 한나라당의 주류 파벌을 이루는 민주계 파벌의 종주로 상정된다. 다른 파벌은 노태우와 전두환의 민정당 계열을 이룩하였다(반면에 민주공화당계통은 김종필의 일시적 합당과 탈당 후 자유민주연합 창당, 김윤환계의 탈당 등으로 한나라당과는 정치적으로 무관하게 되었다).

진보 진영에서는 김영삼의 3당 합당을 군사정권과의 추악한 야합이라며 비판했다. 국회의 정쟁과 파쟁을 김영삼, 김대중의 대리전 내지는 유산으로 보는 비판도 있다.[174]

신념[편집]

  • 대도무문(大道無門) - 1997년과 2002년 무렵 인터넷 상에서는 민주당 등의 지지성향 네티즌들에 의해 "大盜無門" 이라는 한나라당내 다른 인사들에 대한 비판적의 용어로 오르내리기도 했다.[175]

논란[편집]

도청 논란[편집]

김영삼 정부 시절 안기부 내에 도청을 전담하는 조직을 운영한 것에 대한 비판도 있다. 안기부에서 불법도청을 전담해온 미림팀은 안기부 차원의 정보수집 과학화 방침에 따라 1991년 9월 조직되었다. 미림팀은 김영삼 대통령 정부가 들어서면서 1993년 7월 조직개편과 함께 해체됐다. 하지만 1994년 6월 다시 구성돼 1998년 1월까지 3년 6개월동안 시내 중심가의 안가를 중심으로 여당내부 동향, YS.DJ 측근 인사, 이회창 등 주요 인사의 동향을 주로 도·감청했던 것으로 밝혀졌다.[176] 아들 김현철안기부 관련 불법 도청 사건의 권력형 비리로 인해 권력의 위세를 뜻해 '소통령'이라고 불린다.[177]

정치자금 관련 논란[편집]

2004년에 드러난 강삼재, 김기섭 등이 안기부 자금을 횡령해 95년 지방선거와 96년 총선에 전용했다는 안풍 사건에 대해, 대법원은 "피고인 김기섭이 선거자금 등으로 지원한 1197억 원은 안기부 예산이 아니라 피고인이 은밀히 관리하던 김영삼 전 대통령과 관련된 정치자금일 가능성이 높다"고 판결했다. 이 비자금에 대해 김영삼 전 대통령의 92년 대선잔금이거나 당선축하금 또는 기업들을 상대로 조성한 불법 정치자금일 가능성이 크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178] 한나라당 홍준표 의원은 2004년 7월 5일, 안기부 예산에서 1996년 총선과 1995년 지방선거 자금을 지원한 게 아니라 YS의 자금을 안기부가 관리한 것이라는 서울고법의 판결이 나오자 "안풍자금은 김영삼(YS)의 정치자금의 일부였다."라고 밝히기도 했다.[179]

한편 노태우는 자신의 회고록을 통해 92년 대선 당시 자신이 김영삼에게 3천억원을 지원했다고 밝혔다.[180]

여성 편력 의혹[편집]

요정출신 이경선씨로부터 자신의 딸 가네코 가오리를 김영삼과의 사이에서 낳은 딸이라고 주장이 제기됐다.[181] 이씨는 공개적으로 천륜을 인정하라고 요구하며 소송을 제기했다. 이씨의 주장에 따르면 가오리는 김영삼과의 인연을 무시해왔다. 미국 워싱턴을 방문한 김영삼과 통화를 한 이후인 듯하다. 중학생이던 가오리가 떨리는 목소리로 "아빠"라고 부르자 김영삼은 "공부 열심히 해라"라는 말 한마디만 남기고 전화를 끊었다고 한다. 그 후 가오리는 아버지에 대해 별 관심을 보이지 않았지만 20여 년이 흐른 뒤 "아버지를 찾은 후 결혼하겠다"며 어머니 이경선씨에게 매달렸다고 한다.[181]

1992년 당시 제기된 친자 확인 소송에 대해 김영삼과 그 주변에선 전혀 언급을 않고 있으며 이 사실을 부정하고 있다. 측근들은 "우리가 알 수 있는 입장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과거 가오리에 대한 김영삼의 공식적인 답변은 두 차례 있었다. 하나는 1992년 신한국당 대선후보 때다. 1987년과 1992년 두 차례 대선운동 과정에서 가오리의 존재는 흑색선전물의 단골 메뉴였다.[181] 이경선씨가 올초 LA선데이저널과 한 인터뷰가 보도된 뒤다. 이 인터뷰 기사는 이씨와 김영삼과의 만남, 딸의 출산과 성장, 김영삼과 가오리의 두 차례 만남, 김영삼으로부터 생활비와 양육비 명목의 23억 원 수수 등 충격적인 사실을 담고 있었다. 이에 대해 당시 김영삼의 비서실장 역할을 했던 김기수씨는 "이경선씨의 일방적인 주장이다. 이씨가 원하는 것은 돈"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이어 "딸을 빙자해서 돈을 얻겠다는 칠십 노인에게 연민의 정을 느낀다"라고 측은함을 표했다.[181]

사생아 의혹[편집]

김모씨는 자신이 김영삼 대통령의 친아들이라는 것을 확인해 달라며 2009년 10월 서울가정법원에 인지(認知)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김영삼은 유전자 감식과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았으며, 2011년 2월25일 법원은 일부 증거를 인정하며 김모씨를 친생자로 인정하는 판결을 내렸다.[182]

지역감정 조장 의혹[편집]

1990년 1월 22일3당합당으로 통일민주당을 해체하고 민자당창당에 참여해 YS계열인 이기택, 박찬종, 홍사덕, 노무현등은 비판하며 탈당했고, 재야인사들에게 변절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결국 민자당3당 합당으로 220석의 거대 여당이 되었고 그로 인하여 호남에 대한 고립과 소외는 더더욱 심화되었다. 합당이후에는 초원복집사건으로 의혹을 받았다. 또한 김종필계는 탈당하고 자유민주연합을 창당하기에 이른다. 민주정의당과의 합당이 "호남을 정치적으로 고립시켰다"라는 비판을 받았다. 1992년도 대선유세 당시 김영삼후보는 "평양방송이 자신의 낙선을 위해 민주당 후보를 당선시키라고 지령을 내렸다"며 근거없는 이야기로 지역감정을 조장하였다.[183]

1999년 4월, 대통령 퇴임이후 부산을 방문한 자리에서 "모든 주요직책에서 경상도사람이 다 쫒겨나고 있다"며 지역감정을 조장했고 김대중 대통령을 독재자라며 맹비난했다.[184]

현대그룹 표적수사 의혹[편집]

초원복집사건을 폭로한 통일국민당정주영이 낙선하고 김영삼이 대통령이 당선되자 현대가 표적수사당했다는 비판이있다. 이후 수사가 진행되자 통일국민당이 와해되고 정주영이 국회의원직에 물러났다.

92년 대선자금과 노태우의 3천억 의혹[편집]

김영삼은 집권 중반기부터 자신의 대선자금 문제가 드러나고 임기 후반기 한보사태로 자신의 대선자금 문제를 밝히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에 이르자.[185] 97년 5월 30일, 대국민담화에서 자신의 대선자금문제에 대해 해명했다.[186] 그러나 당시 국민들은 해명이 미흡했다며 비판했다.[187] 퇴임 이후 안풍사건과 문민정부 시절 미림팀 운영으로 야당에 대한 도청행위 등등 김영삼의 대선자금에 대해 구체적으로 알려지기 시작했고 2011년 8월 9일, 노태우는 자신의 회고록을 통해 92년 대선당시 김영삼후보에게 3천억원을 지원했고 자신의 퇴임직전 청와대의 사금고 안에 100억원을 넣어두고왔다고 밝혔다.[188]

인물 촌평[편집]

이승만 평

김영삼은 성균관대학교 교수 김일영과의 대담에서 이승만은 대한민국을 건국한 인물이며 실질적인 국부이고 건국의 아버지라고 규정하였다.[189][190] 1960년의 3.15 부정선거 전까지는 이승만은 정통이라고 보았다.

김구 평

김구는 정치적 감각이 없고 현실성이 떨어지는 정치인이며, 정치적 판단도 김구이승만을 못 따라간다고 평가하였다.[189][190]

박정희 평

박정희민주화를 후퇴시킨 역적으로 규정하였으며, 박정희가 없었어도 장면의 내각이 경제 성장을 잘 이룩할 수 있었다고 평가하였다.[189][190]

김영삼은 박정희 정권을 기본적으로 부패정권이고 도둑정권이라 보았다.[189][190] 또한 박정희에 대해서는 "쿠데타로 집권한 사람을 바로 볼 수는 없습니다. 누가 뭐래도 중정(중앙정보부)을 앞세워 바로 살자고 하는 사람들을 숨 못 쉬게 했어요. 이 사실을 국민들이 잘 모릅니다. 미화가 심해요. 공과를 따져야 한다" [20] 고 평가하였다.

장면 평

제 4대 부통령과 제2대·제7대 국무총리를 지낸 장면에 대해서는 박정희가 없었어도 장면의 내각이 경제 발전을 잘 이룩할 수 있었다고 보았으나[189], 장면은 참 무능하다고도 보았다.[189][190] "무능력자였습니다. 쿠데타를 당한다는 건 말이 안 됩니다. 평가할 가치가 없습니다"라고 평가절하하기도 했다.[20]

전두환 평

전두환에 대해서는 '전두환은 반역자라고 규정, 선거를 치르지 않고 대통령에 올랐다는 건 용납할 수 없다고 하였다.[20] 또한 "쿠데타로 집권한 전두환은 대통령도 아니다"며 "그 비극을 국민들이 기억해야 한다. 세상에 인간으로서 전쟁을 하는 것도 아니고, 자국 국민을 그렇게 수백 명을 죽일 수 있나. 우리 역사에 길이길이 크게 기록돼야 한다"며 강도높게 비판하기도 했다.[191]

노태우 평

한편 노태우는 나쁜 사람으로 보고, 노태우를 대통령으로 만든 것은 전두환이며, 전두환이 백담사에 가지 못하도록 노태우가 막았어야 했다고 평가하였다.[189][190] 그러나 노태우는 선거를 치렀다는 점에서는 인정해야할 부분이 있긴 하다고 부분 긍정하였으나[20] 부정축재가 너무 심해서 내가 대통령이 되고 감옥에 넣었습니다. 그러고 싶어서 감옥에 넣은 게 아니다. 기업인들로부터 수천 억 원의 부정한 재산을 모았고 무능과 부정의 극치[20] 라고 평가하였다.

김대중 평

한편 지역감정의 원인은 김대중을 지목하였다. "1971년 선거 무렵까지는 지역 감정이 없었으며 유진산, 양일동, 정성태 등이 신민당 안에서 호남이었으며 이들의 찬조연설을 내가 하러 가곤 했다. 그런데 결정적으로 DJ가 지역감정을 이용했다"라고 하였다.[189][190] 아울러 김대중은 입만 벌리면 숨쉬는것 제외하고 전부 거짓말이라는 혹평을 남겼다.

노무현 평

자신이 키워서 정계로 발탁시킨 16대 대통령 노무현에 대해서는 "노무현은 내가 픽업했죠. 의리가 없어요. 평가 가치 없습니다"라고 평가절하하기도 했다.[20]

역대 선거 결과[편집]

선거명 직책명 대수 정당 득표율 득표수 순위 당락
제3대 총선 국회의원(거제군) 3대 자유당 44.8% 20,770표 1위 거제군 국회의원 당선
제4대 총선 국회의원(부산 서구) 4대 민주당 43.0% 18,858표 2위 낙선
제5대 총선 국회의원(부산 서구) 5대 민주당 66.9% 29,754표 1위 부산서구 국회의원 당선
제6대 총선 국회의원(부산 서구) 6대 민정당 39.0% 39,797표 1위 부산서구 국회의원 당선
제7대 총선 국회의원(부산 서구) 7대 신민당 56.8% 61,957표 1위 부산서구 국회의원 당선
제8대 총선 국회의원(부산 서구) 8대 신민당 62.5% 74,589표 1위 부산서구 국회의원 당선
제9대 총선 국회의원(부산 동구·서구) 9대 신민당 39.6% 83,661표 1위 부산동구·서구 국회의원 당선
제10대 총선 국회의원(부산 동구·서구) 10대 신민당 53.1% 137,826표 1위 부산동구·서구 국회의원 당선
제13대 대통령 선거 대통령 13대 통일민주당 28.0% 6,337,581표 2위 낙선
제13대 총선 국회의원(부산 서구) 13대 통일민주당 66.5% 72,599표 1위 부산서구 국회의원 당선
제14대 총선 국회의원(비례대표 1번) 14대 민주자유당 38.5% 7,923,718표 33명 비례대표 국회의원 당선
제14대 대통령 선거 대통령 14대 민주자유당 42.0% 9,977,332표 1위 대한민국 제 14대 대통령 당선

상훈[편집]

  • 1993년 해리먼 민주주의상
  • 1994년 비폭력평화상
  • 1995년 UN협회 세계지도자상
  • 1995년 마틴 루터 킹센터 비폭력평화상
  • 1996년 제1회 루스벨트 국제장애인상
  • 2011년 제3회 대한민국법률대상 입법부문

학력[편집]

명예 박사 학위[편집]

김영삼을 연기한 배우들[편집]

가족 관계[편집]

  • 할아버지 : 김동옥(金東玉, 1888년 1월 6일 ~ 1954년 3월 2일)
  • 할머니: 박우선(朴又先, 1887년 6월 6일 ~ 1959년 9월 2일)
    • 큰아버지 : 김홍도(金洪道, ? ~ ?)
      • 사촌 동생 : 김영호(金泳昊, 1930년 ~ )
  • 아버지 : 김홍조(金洪祚, 1911년 9월 1일 ~ 2008년 9월 30일)
  • 어머니 : 박부련 (朴富連, 1909년 2월 22일 ~ 1960년 9월 25일)
  • 계모 : 최남순(崔南順, ? ~ ?)
  • 계모 : 이수남(李守南, 1924년 ~ )[192]
  • 배우자 : 손명순(孫命順, 1928년 12월 6일 ~ )
  • 여동생 : 김호금(金好今, 1932년 ~ )[193]
    • 매제 : 김상기(金祥基, ? ~ ?) 3남 1녀
      • 외조카 : 김창수(金昌洙, 1949년 ~ )
      • 외조카 : 김창진(金昌鎭, 1951년 ~ )
      • 외조카 : 김창건(金昌建, 1953년 ~ )[193]
      • 외조카사위 : 신청현(申淸鉉, 1954년 ~ )
  • 여동생 : 김호아(金好兒, 1934년 ~ )[193]
    • 매제 : 김영모(金永模, ? ~ ?) 1남 3녀
  • 여동생 : 김호임(金好任, 1936년 ~ )
    • 매제 : 김상한(金庠漢, 1934년 ~ ) 수산업, 한영수산(漢英) 대표, 슬하 1남 4녀
      • 조카사위 : 안원상(安元相, 1964년 ~ )
  • 여동생 : 김두선(金斗善, 1938년 ~ )
  • 매제 : 최영욱(崔榮煜, 1933년 ~ ) 안양성결교신학교 교수
  • 여동생 : 김두아(金斗岳, 1940년 ~ ) 숙명여대 졸업
  • 정인 : 이경선
    • 딸 : 가네코 사오리
  • 정인 : 이름 미상
  • 장인: 손상호(孫相鎬), 마산 (주)경향고무 사장
  • 장모 : 김근이(金劤伊, 손명순의 생모[195])
    • 처제 : 손신자(孫信子)
    • 처제 : 손말득(孫末得)
  • 장모(계모) : 감덕순(甘悳順, 1910년 ~ )
    • 이복 처남 : 손은배(孫恩培, 1936년 ~ , 교사)
    • 이복 처제 : 손태자(孫泰子, 1939년 ~ )
    • 이복 동서 : 도재영(都載榮[193][196], 1937년 ~ ), 2남 1녀
      • 조카 : 도성탁(成鐸, 1965년 ~ )
      • 조카 : 도현우(炫佑, 1970년 ~ , 신학생)
    • 이복 처제 : 손태강(孫泰江, 1941년 ~ )
    • 이복 동서 : 전지순(全知淳, 1934년 ~ , 개인 사업)
    • 이복 처남 : 손영식(孫英植, 1943년 ~ , 미국 이민[195])
    • 이복 처제 : 손태희(孫泰熙, 1948년 ~ , 다른 이름은 소희(素姬)[195], 무역업, 독일 거주)
    • 이복 동서 : 권창현(權昌鉉, 1943년 ~ , 독일 거주)
    • 이복 처제 : 손귀희(孫貴嬉, 1950년 ~ ), 1남, 이혼[193]
    • 이복 처제 : 손은혜(孫恩惠, 1955년 ~ )
    • 이복 동서 : 박정연(朴正連, 1949년 ~ , 의류업, 정연패션 대표)
      • 조카 : 박재현(朴宰賢, 1987년 ~ 미국이민 )
    • 이복 처제 : 손은주(孫恩珠, 1959년 ~ )
    • 이복 동서: 김창렬(金昌烈, 1955년 ~ )
    • 6촌 : 홍인길[197]
  • 외할아버지 : 박침배(朴琛培, 본관은 밀양(密陽))
    • 외삼촌 : 박부공(朴富空[193], 사망, 어머니 박부련의 친정오빠) 1남 5녀
      • 외사촌 여동생 : 박수연(朴守連, 1930년 ~ )
      • 외사촌 매제 : 원용표(元容杓, 1928년 ~ )
      • 외사촌 여동생 : 4명
      • 외사촌 동생 : 박양완(朴亮浣, 1943년 ~ )
    • 외삼촌 : 박부호(朴富浩, 어머니 박부련의 남동생), 4남 2녀[193]
      • 외사촌 여동생 : 박수남(朴守南, 사망)
      • 외사촌 여동생 : 박수내(朴守內, 1936년 ~ )
      • 외사촌 동생 : 박정홍(朴正洪, 1938년 ~ )
      • 외사촌 동생 : 박수길(朴守吉, 1940년 ~ )
      • 외사촌 동생 : 박춘성(朴春成, 1945년 ~ )
      • 외사촌 동생 : 박계홍(朴桂洪, 1952년 ~ )
  • 처삼촌 : 손상률(孫相律, 1908년 [198] ~ ?)

기타 사항[편집]

외삼촌 박부호의 아들 박춘성은 울산현대중공업 전산실에 근무하였다.[193] 외사촌 박춘성은 한때 김영삼의 비서이기도 했다.

그는 한때 고교와 군 복무시절 김영삼의 비서진의 일원으로 활동하기도 했으나, '각목전당대회'로 부상을 당한 뒤 정치에 염증을 느끼고 상도동을 나왔다고 한다.[193]

김영삼의 별명은 '깡[199]'이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역대 대통령들을 말할 때 우스개 삼아 '이, 윤, 박, 최, 돌, 물, 깡'이라 부른다 한다.[199] 이승만, 윤보선, 박정희, 최규하 대통령까지는 성을 그대로 부르지만 그 다음부터는 별명이다. 즉 '전두환 = 돌', '노태우 = 물', '김영삼 = 깡'이다.[199]

유행어[편집]

유신 시대 당시 그는 "민주 제단에 피를 뿌리고, 아무리 닭의 목을 비틀지라도 새벽이 온다는 사실은 자명합니다."라고 발언[200] 하였다. 이 발언이 유행하여 닭의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는 말이 회자화 되었다.

일화[편집]

  • 퇴임 후인 1999년 6월 3일에는 일본 와세다 대학에서의 강연을 위해 김포공항 귀빈실로 향하는 도중 재미 교포인 박의정이 던진 달걀에 얼굴을 맞았다. 박씨가 당시 지니고 있던 유인물에서 "IMF 구제금융사건을 초래해 나라를 망친 김씨가 할복 자결을 해도 속죄할 길이 없는데도 망발로 통치권에 도전하는 것은 결과적으로 경제회복을 방해하는 것" 이라 주장하였다. 당시 계란을 투척한 박씨는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때문에 일본에 늦게 도착한 김 전 대통령은 숙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금까지 세상을 살아오면서 독재자에게 몇 번 당했지만 얼굴 전체가 조여드는 고통으로 견디기는 어려웠다"며 "'살인적 페인트' 목표는 나를 봉사로 만들어 죽은 사람과 똑같게 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201] 당시의 계란투척 순간을 촬영한 한국일보 사진부 고영권 기자는 제31회 한국기자상을 수상하였다.[202]
  • 2000년 10월 노르웨이 노벨 평화상 위윈회가 김대중 당시 대통령을 노벨 평화상 수상자로 결정되었을 당시 김영삼은 고려대학교의 초청으로 강연회가 예정되어 있었는데 고려대 학생들의 저지로 문전박대 당하자 "노벨상의 가치가 땅에 떨어졌다"라고 한탄하다 이날 강연이 결국 취소되어 상도동 자택으로 돌아갔다.[203]
  • 2009년 9월 김영삼은 일본 잡지 《애플타운》 2009년 9월호 인터뷰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장례에 대해 "국민장이 아니라 가족장으로도 충분했다"라는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204] "노무현의 빈소에 꽃을 던져버리고 나왔다"는 감정적인 발언 역시 문제가 됐다. 한때 통일민주당의 비서관이었으며, 노무현의 측근인 안희정은 김영삼에게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204] 이에 대해 김영삼 측은 정식 인터뷰가 아니었다고 하면서 "문맥이 거두절미되고 엉뚱한 이야기가 기사로 나간 것 같다"라고 해명했다.

같이 보기[편집]

저서[편집]

  • 《김영삼 김영삼 대통령회고록(상,하)》 (조선일보사, 2001) ISBN 89-7365-297-4
  • 《김영삼 회고록 1~3(부제:민주주의를 위한 나의 투쟁)》 (김영삼, 백산서당, 2000) ISBN 89-7327-229-2
  • 《40대 기수론》
  • 《지도자의 길》
  • 《인생을 뜻있게 보내려면》
  • 《우리가 기댈 언덕은 없다》
  • 《정치는 길고 정권은 짧다》
  • 《나와 조국의 진실》(1985, 대형국판 288, 일월서각)
  • 《나의 결단》(1987)

공저[편집]

  • 김영삼 외, 《김영삼 민주화 구국의 길 (金泳三 민주화 구국의 길)》 (김영삼 외 1명, 일월서각 1987)

주석[편집]

  1. 김영삼의 ‘변신’행로《시사저널》
  2. 경향신문 1992년 05월 23일자, 4면
  3. 손세일, 김대중과 김영삼(1985, 일월서각) 100쪽
  4. 대통령과 '창씨개명' :: 네이버 뉴스
  5. 대통령과 '창씨개명'
  6. 손세일, 김대중과 김영삼(1985, 일월서각) 101
  7. 손세일, 김대중과 김영삼(1985, 일월서각) 103
  8. YS, 김구 선생에 “김구씨 그 양반” 호칭 논란 경향신문 2011년 01월 15일
  9. 손세일, 김대중과 김영삼(1985, 일월서각) 104쪽
  10. [1] 한겨레신문 1995년 11월 25일 19면
  11. 손세일, 김대중과 김영삼(1985, 일월서각) 107쪽
  12. 손세일, 김대중과 김영삼(1985, 일월서각) 108쪽
  13. 도로 3김시대? - munhwa.com
  14. "나는 이젠 객석의 관람객 박수칠 준비만 하고 있죠" :: 네이버 뉴스
  15. 조병옥 박사 45주기 추도식 :: 네이버 뉴스
  16. 손세일, 김대중과 김영삼(1985, 일월서각) 109쪽
  17. 손세일, 김대중과 김영삼(1985, 일월서각) 110쪽
  18. 1953년 1월 1일 통영군 중 장승포읍, 장목면, 둔덕면, 거제면, 사등면, 일운면, 동부면, 하청면, 연초면을 관할로 하여 거제군이 새로 설치됨으로써 신설된 지역구이다. (거제군설치에관한법률(제정 1952년 12월 14일 법률 제271호)
  19. 손세일, 김대중과 김영삼(1985, 일월서각) 112페이지
  20. YS 단독인터뷰-"DJ가 1년6개월 동안 내 뒷조사해, 그러나 용서…" 시사온 2009년 10월 24일자 기사
  21. 인용 오류: <ref> 태그가 잘못되었습니다; .EA.B5.AC.EA.B2.B01라는 이름을 가진 주석에 제공한 텍스트가 없습니다
  22. 손세일, 김대중과 김영삼(1985, 일월서각) 111쪽
  23. 손세일, 김대중과 김영삼(1985, 일월서각) 113쪽
  24. 조성관, 실물로 만나는 우리들의 역사 (웅진씽크빅, 2006) 122페이지
  25. 손세일, 김대중과 김영삼(1985, 일월서각) 114
  26. 동아일보 1958년 05월 11일자, 1면
  27. 계간 시대정신 - 김영삼 전 대통령: 김일영 성균관대 교수
  28. 강준만, 《한국현대사산책:1960년대편 1》 (인물과사상사, 2006) 197페이지
  29. 강준만, 《한국현대사산책:1960년대편 1》 (인물과사상사, 2006) 256페이지
  30. 손세일 김대중과 김영삼(1985, 일월서각) 97쪽
  31. 손세일 김대중과 김영삼(1985, 일월서각) 98쪽
  32. 손세일, 김대중과 김영삼(1985, 일월서각) 115
  33. 기자 趙 甲 濟 의 세 계 : Cho Gab-Je The Investigative Reporter's World
  34. 인권오름 - [벼리2] 예비군, 이제 폐지하자
  35. 강원용 《역사의 언덕에서 3:Between and Beyond》(한길사, 2006) 278페이지
  36. Daum 미디어다음 - 뉴스
  37. http://www.한국현대사.com(김진국 저 | 민연 | 2000.02.01) 184페이지
  38. 손세일 김대중과 김영삼(1985, 일월서각) 117쪽
  39. 선거 공약 중 '단일야당 밀어주어' 라고 공약한 김대중과 비교되기도 했다.
  40. 이영훈, 《파벌로 보는 한국야당사》 (에디터, 2006) 111페이지
  41. 이영훈, 《파벌로 보는 한국야당사》 (에디터, 2006) 112페이지
  42. 손세일, 김대중과 김영삼(1985, 일월서각) 33쪽
  43. 손세일, 김대중과 김영삼(1985, 일월서각) 118쪽
  44. 강성재, 김영삼과 운명의 대권(강성재, 도서출판 더불어, 1992) 84페이지
  45. 김용욱, 한국정치론 (오름, 2006) 393페이지
  46. 《파벌로 보는 한국야당사》(이영훈, 에디터, 2006) 137페이지
  47. 손세일, 김대중과 김영삼(1985, 일월서각) 119쪽
  48. 강성재, 《김영삼과 운명의 대권》 (강성재, 도서출판 더불어, 1992) 84페이지
  49. 당시 신민당 총재였던 김영삼의 대응은 소극적이었다.
  50. 강성재, 《김영삼과 운명의 대권》(도서출판 더불어, 1992) 112페이지
  51. 강성재, 《김영삼과 운명의 대권》(도서출판 더불어, 1992) 113페이지
  52. 강성재, 《김영삼과 운명의 대권》(도서출판 더불어, 1992) 114페이지
  53. 손세일, 김대중과 김영삼(1985, 일월서각) 121
  54. http://www.한국현대사.com(김진국 저 | 민연 | 2000.02.01) 222페이지
  55. 김대중 전 대통령 미공개자료 (3)
  56. 개혁정치의 논리(최창동 지음,나남, 2006) 241
  57. 야당이 '김영삼 신민당 총재'에게 배워야 할 것 프레시안 2008-06-30일자
  58. KBS 영상실록 2005년 9월 25일 방송분
  59. 국회, 김영삼 의원 제명
  60. 강성재, 《김영삼과 운명의 대권》(도서출판 더불어, 1992) 139페이지
  61. 조갑제 《내무덤에 침을 뱉어라》(조선일보사) 참조
  62. 강성재, 《김영삼과 운명의 대권》(도서출판 더불어, 1992) 139
  63. (강원용 목사의 체험 한국 현대사 ④) 12·12 직후 만난 DJ, "군인들은 내게 충성할 것" 신동아 2004년 03월호(534호)
  64. 서중석, 《한국현대사 60년》 (역사비평사, 2007) 161페이지
  65. 서중석, 《한국현대사 60년》 (역사비평사, 2007) 162페이지
  66. 장지연, 《3일 만에 읽는 OK한국사》 (미네르바, 2008) 237페이지
  67. 파벌로 보는 한국야당사, (이영훈 지음| 에디터 펴냄 | 2006) 170페이지
  68. 김현철, 《너무 늦지 않은 출발 이기를》 (중앙M&B, 2009) 74페이지
  69. 강원용, 《역사의 언덕에서 4:미완성의 민주화》 (한길사, 2006) 408페이지
  70. 글로벌대백과
  71. 김영삼 - Daum 백과사전
  72. 김용욱, 《한국정치론》 (오름, 2006) 486페이지
  73. 정동영式 대장정 문화일보 2007년 04월 17일자
  74. 고문저지 보고대회후 철야농성 성공회대학교 사이버NGO자료관 1985-11-11
  75. 직선개헌 실현되면 김대중씨 출마 권유, 1986년 11월 6일 경향신문
  76. 성공회대학교 사이버NGO자료관 1987-05-01뉴스
  77. 민주헌법쟁취 국민운동본부 결성 성공회대학교 사이버NGO자료관 1987-05-27자 뉴스
  78. 이영훈, 《파벌로 보는 한국야당사》 (에디터, 2006) 200페이지
  79. KBS 영상실록 20051030 방송분, http://www.kbs.co.kr/end_program/1tv/sisa/image_story/vod/1365900_12449.html
  80. 우정이 있는 민주공화국 (김성호 지음 | 사군자 | 2007-11-16 ) 97페이지
  81. 노무현 - Daum 백과사전
  82. 대통령의 선택(이우태, 푸른길, 2004) 참조
  83. 이경현씨 살인폭력사태 국민대책위 결성 성공회대학교 사이버NGO자료관 1989-04-27
  84. 김용욱, 《한국정치론》 (오름, 2006) 411페이지
  85. 김용욱, 《한국정치론》 (오름, 2006) 412페이지
  86. 보안사, 저명인사 1300명 사찰 천주교인권위 1990년 10월 5일자
  87. 김진국, 《WWW.한국현대사.COM》 (민연, 2000) 287페이지
  88. 김진국, 《WWW.한국현대사.COM》 (민연, 2000) 288페이지
  89. 김진국, 《WWW.한국현대사.COM》 (민연, 2000) 289페이지
  90. 오늘의 소사-5월 19일 :: 네이버 뉴스
  91. 군정 출신은 김종필 표와 김영삼 표로 나뉘었다.
  92. 경향신문, 1992년 12월 23일자, 4면
  93. 도대체 청와대에선 무슨 일이? (송국건 저 네모북스 2007) 227~228페이지
  94. 도대체 청와대에선 무슨 일이? (송국건 저 네모북스 2007) 228페이지
  95. 도대체 청와대에선 무슨 일이? (송국건 저 네모북스 2007) 227페이지
  96. <전직 대통령 북핵실험 진단 `3인3색'> 연합뉴스
  97. 김용욱, 《한국정치론》 (오름, 2006) 415페이지
  98. 강원용, 《역사의 언덕에서 4:미완성의 민주화》 (한길사 | 2006) 409페이지
  99. (위안부) "일엔 정신대 보상요구 안해" /김 대통령 국민일보 1993-03-13
  100. 김영삼 대통령 망언 규탄 및 노동인권 보장 촉구 국민대회 성공회대학교 사이버NGO자료관 1995-06-03
  101. YS-클린턴대통령 따라 출렁거린 한·미 관계 30년
  102. 김용욱, 《한국정치론》 (오름, 2006) 416페이지
  103. 딱 네 글자에 3조원 쓴 YS... MB는? - 오마이뉴스
  104. 하시모토 류타로 日총리, 독도영유권 또 주장 1996년 5월 11일 동아일보
  105. 金(김)대통령“버르장머리…”발언 日(일) 불쾌감 표시, 1995년 11월 18일 동아일보
  106. 냉탕·온탕 오가는 한일관계 'MB式' 해법은 (schadenfreude)
  107. 「현대 한국정치의 쟁점」(오일환 저, 을유문화사, 2000) 105페이지
  108. 이후 1998년 김대중 정부에서는 한국통신이 민영화되었다.
  109. 다른 사람의 명의로 금융계좌를 만드는 것
  110. "5.16은 구데타" 1993.6.4 동아일보
  111. 자민련 창당대회, 총재에 김종필씨 1995.3.31 동아일보
  112. 광복 50주년 중앙 경축식, 구 조선총독부 건물 첨탑 철거 1995.8.15 mbc뉴스데스크
  113. 김진국,《WWW.한국현대사.COM》(민연, 2000) 293페이지
  114. 김진국,《WWW.한국현대사.COM》(민연, 2000) 294페이지
  115. 한국인권재단, 《인권평론 (2007 6월호)》 (한길사, 2007) 74페이지
  116. 지미 카터 전 미국대통령 방북, 1994년 6월 15일 mbc뉴스데스크
  117. 카터.김일성 제2차 선상회담,북한에 대한 국제제재 중단 1994년 6월 17일 mbc뉴스데스크
  118. 김영삼대통령,남북정상회담 제의 사실 전달받아 즉각 수락, 1994년 6월 18일 mbc뉴스데스크
  119. 북한 중앙방송과 평양방송, 김일성주석의 사망보도 1994년 7월 9일 mbc뉴스데스크
  120. 전남대 金日成(김일성)분향소 250명 참배했다. 1994년 9월 30일 동아일보
  121. "金대통령 舊조선총독부건물 해체 지시", 《연합뉴스》, 1993년 8월 9일 작성. 2011년 9월 5일 확인.
  122. 김석만, 〈구 조선총독부청사의 공간과 형태분석에 관한 연구〉, 《대한건축학회논문집》 102호, 1997년 4월, 53쪽.
  123. "舊총독부 건물 철거보류 동의안 제출 논란", 《연합뉴스》, 1995년 8월 19일 작성. 2011년 9월 5일 확인.
  124. 김정동 (2001년 10월 30일). 《남아있는 역사, 사라지는 건축물》. 대원사, 249쪽. ISBN 89-369-0957-6
  125. "舊조선총독부건물 지상부분 철거완료", 《연합뉴스》, 1996년 11월 13일 작성. 2011년 9월 5일 확인.
  126. 총독부 건물 완전철거, 1996년 12월 27일 동아일보
  127. "조선총독부 철거 부재 전시공원 개원", 《연합뉴스》, 1998년 8월 8일 작성. 2011년 9월 5일 확인.
  128. 김진국,《WWW.한국현대사.COM》(민연, 2000) 292페이지
  129. 김영삼대통령의 5.18 특별법 제정 지시, 1995년 11월 24일 mbc뉴스데스크
  130. 1996년 2월 6일 mbc뉴스데스크
  131. 전두환노태우사면 특별사면 결정, 1997년 12월 20일 mbc뉴스데스크
  132. 범청학련 시위로 경찰과 학생 모두 1200여명 부상 1996년 8월 16일 mbc뉴스데스크
  133. 1996년 10월 11일 mbc뉴스데스크
  134. 김영삼 대통령 노동법 개정의 필요성 강조 등 1997년 1월 7일 mbc뉴스데스크
  135. 1997년 4월 25일 mbc뉴스데스크
  136. 노대통령 지지도, 역대 대통령중 '최악' 기록 중앙일보2006.12.06
  137. Daum 미디어다음 - 뉴스
  138. (풍향계) 박정희기념관 건립과 도덕적 해이 교수신문 2001년 08월 13일
  139. 별난 인터넷 동호회 'YS사사모', 신동아1 2002 년 02 월 01 일 (통권 509 호)자
  140. 별난 인터넷 동호회 'YS사사모', 신동아2 2002 년 02 월 01 일 (통권 509 호)자
  141. YS, 북한민주화동맹 명예위원장 수락 한겨레신문 2004.12.08일자
  142. DJ "매우 심각한 상황" , YS "사필귀정" 프레시안 2004-03-13일자
  143. YS "북한민주화동맹 명예위원장 맡겠다" 동아일보 2004년 12월 13일자
  144. 북한민주화위원회, 서울서 공식 출범
  145. 박철언 "YS, 3당합당 전후에 40억 받아" 프레시안 2005-08-11일자
  146. Daum 미디어다음 - 뉴스
  147. YS "일본이 노무현을 같잖게 보니 그런 것" 데일리안 2006.04.19일자
  148. 김영삼 前 대통령 “전두환은 대통령도 아니야”
  149. YS, 국립 5·18 민주묘지 첫 참배
  150. 한국디지털뉴스 종합일간신문
  151. 한·미·일 전직 정상 나란히 티볼협 총재 한겨레 2008-03-07
  152. 김영삼 전 대통령, 티볼협회 총재직 수락 조선일보 2008년 03월 05일자
  153. YS "3·15의거, 국가기념일로 제정해야"
  154. 김영삼 前대통령 기록전시관 기공 경남일보 2009년 04월 10일자
  155. YS 기록관 착공, 지상 2층 규모 … 내년 봄 준공 중앙일보 2009.04.10일자
  156. '김영삼-김종필' 회동, '이명박에 배신당했다' 맹성토
  157.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영결식 오늘 엄수 YTN 2009년 5월 29일
  158. 김영삼 前 대통령 "이제는 화해할 때도 됐다"
  159. "노무현 국민장은 이명박의 실수", 《오마이뉴스》, 2009년 8월 28일 작성.
  160. 노컷뉴스
  161. 김영삼 전대통령 "전 재산 사회환원"
  162. 상도동에 ‘김영삼 민주센터’ 만든다 중앙일보 2011년 05월 26일자
  163. 이투데이 (2013년 4월 13일). 김영삼 전 대통령, 폐렴 악화로 중환자실 치료 중. 2013년 4월 13일에 확인.
  164. 손세일, 김대중과 김영삼(1985, 일월서각) 29쪽
  165. 손세일, 김대중과 김영삼(1985, 일월서각) 30쪽
  166. 손세일, 김대중과 김영삼(1985, 일월서각) 32쪽
  167. YS, 인터넷 팬클럽과 모임 :: 네이버 뉴스
  168. 'YS사사모'와 YS의 만찬모임 - 오마이뉴스
  169. 연평균 대북 정부지원 문민정부때 더 많아, 2003년 10월 5일 조선일보
  170. 2006년 7월 7일 연합뉴스
  171. 2004년 12월 10일 조선일보
  172. 정치생명 정보에 달렸다? - 주간동아
  173. 폭로사이트 위키리크스, 김영삼·김대중·노무현 평가자료 공개 서울신문 2011년 5월 1일
  174. 엽기국회는 김영삼과 김대중의 유산 - 조갑제 닷컴
  175. 멸치로 아들 뒷바라지…YS ‘삶의 스승’
  176. 안기부, 미림팀 91년 9월부터 본격 운영 2005.8.5 연합뉴스
  177. 다음은 '소통령'김현철...도청 정보 전달받았나?
  178. 대법원, 사실상 '안풍 자금=YS 비자금' 인정 프레시안 2005년 10월 28일
  179. 커버스토리 안풍자금은 92대선 잔금? 주간경향 2004.7.16
  180. "92년 YS 대선자금 3000억원 건넸다" 2011년 8월 10일 조선일보
  181. YS '금지된 사랑' 법정으로
  182. 장은교 기자. "김영삼 전 대통령 친자확인소송 패소", 《경향신문》, 2011년 2월 24일 작성.
  183. 物價(물가)·집값등 5가지 安定(안정) 金泳三(김영삼) 정치보복 없는 和合(화합)추구 1992.12.13 경향신문
  184. 金(김) 前(전)대통령"경상도사람 다 쫓겨나" 이번엔 지역감정 자극, 1999년 4월 9일 경향신문
  185. 한보가 남긴것 〈1〉 92년 대선자금 의혹 1997년 5월 1일 동아일보
  186. 1997년 5월 30일 mbc뉴스데스크
  187. 국민 80.6% 해명 미흡, 1997년 5월 30일 mbc뉴스데스크
  188. 2011년 8월 10일 조선일보
  189. 시대정신 - [대담] 김영삼 전 대통령: 김일영 성균관대 교수
  190. 팔순 맞은 YS는 좌파의 숙주인가 한국일보 2008/01/26일자 기사
  191. 김영삼 前 대통령 “전두환은 대통령도 아니야” PD저널 2008년 05월 19일자 기사
  192. YS 부친 김홍조 옹 타계《경남도민일보》
  193. "大選(대선)후보 연구 (20) 가족·친인척 [下(하)]", 경향신문 1992년 09월 08일자
  194. [2]
  195. "金대통령 친인척 설치지 말았으면…", 동아일보 1993년 2월 27일자, 23면
  196. 기아산업 이사, 아세아자동차 상무, 상진자동차 사장 역임
  197. 홍인길의 친할머니가 김영삼의 할아버지인 김동옥과 남매간이다.
  198. "대선 후보 연구 (8) 결혼", 경향신문 1992년 07월 21일자
  199. 송국건, 《도대체 청와대에선 무슨 일이》 (네모북스, 2007) 274페이지
  200. 서중석, 대한민국 선거이야기(서중석 지음 | 역사비평사 | 2008) 197
  201. 정치인과 계란의 추억
  202. [3] 한국기자협회
  203. 김 前대통령 특강, 학생들이 저지, 《국민일보》, 2000년 1월 13일 작성, 2011년 1월 18일 확인.
  204. "노무현 국민장은 이명박의 실수" - 오마이뉴스

관련 서적[편집]

  • 《새벽을 열며:김영삼총재단식투쟁기록》 (김덕룡, 동광출판사, 1987)
  • 《민주화의 횃불 김영삼》 (김동선, 원음사, 1987)
  • 《김대중과 김영삼》 (손세일, 일월서각, 1986)
  • 《김영삼 민주화 구국의 길:金泳三 민주화 구국의 길》 (김영삼 외 1명, 일월서각, 1987)
  • 《김영삼 정부의 성공과 실패》 (함성득 편 지음, 나남, 2001)
  • 《김영삼 제국과 IMF 신탁통치》 (김종찬, 하나로, 1998)
  • 《김영삼의 사람들 1, 2》 (박정태 지음, 국민일보 펴냄, 1996)
  • 《통일정책론:이승만 정부로부터 김영삼 정부까지》(양영식 지음, 박영사 펴냄, 1997)
  • 《김영삼정부의 국정평가 및 차기정부의 정책과제》 나라정책연구회 편 지음, 현대정보문화사 펴냄, 1998)
  • 《김영삼행정부의 규제완화실적 평가》 (이주선 외 지음, 한국경제연구원, 1999)
  • 《김영삼의 사람들》 (성기철, 국민일보사, 1996)
  • 《내친구 영샘이》 (반태경, 도서출판 송강, 1995)
  • 《김영삼대통령의 실천약속》 (편집부 편 지음, 삼삼, 1993)
  • 《경쟁과 공존의 역사(김대중·김영삼)》(한상휘 외 지음, 의암출판문화사, 1992)
  • 《김영삼 왜 그의 등장은 시대적 요청인가》 (송철원, 동광출판사, 1992)
  • 《대한민국 선거이야기:1948 제헌선거에서 2007 대선까지》 (서중석, 역사비평사, 2008)
  • 《민영화와 한국경제:민영화 방식의 정책론》 (삼성경제연구소, 삼성경제연구소, 1997)
  • 《지도자의 길》(몽고메리 저, 김영삼 번역, 동광출판사, 1986)
  • 《김영삼대통령과 청와대사람들》(윤창중, 고려원, 1994)
  • 《김영삼대통령연설문집 제1~3권》 (편집부 편 지음, 공보처 펴냄, 1994)
  • 《한국현대사 60년》 (서중석, 역사비평사, 2007)
  • 《한국현대사산책:1970년대편 2~3》(강준만, 인물과사상사, 2006)
  • 《한국현대사산책:1980년대편 1~4》(강준만, 인물과사상사, 2006)
  • 《한국현대사산책:1990년대편 1》(강준만, 인물과사상사, 2006)
  • 《김영삼정부의 국정평가 및 차기정부의 정책과제》 (나라정책연구회, 현대정보문화사, 1998)
  • 《김영삼대통령연설문집 제1~4권》 (편집부 저, 공보처, 1997)
  • 《김영삼 대통령과 청와대 사람들》(윤창중, 고려원, 1994)
  • 《김영삼 이데올로기》 (강준만, 개마고원, 1995)
  • 《새벽은 온다(김영삼,그투쟁과사상과경륜)》 (박권흠, 백양출판사, 1992)
  • 《김영삼과 나》 (김영환, 심우, 1992)
  • 《한국의 새로운 도전과 김영삼》 크리스토퍼 아터튼, 시거 저, 정재문 역, 오름, 1993)
  • 《김영삼:한국현대사와 더불어》 (고바야시 게이지 저, 안지나 역, K2문고, 1992)
  • 《강준만의 한국현대사산책:1980년대편 3》 (강준만, 인물과사상사, 2006)
  • 《강준만의 한국현대사산책:1980년대편 4》 (강준만, 인물과사상사, 2006)
  • 《강준만의 한국현대사산책:1990년대편 1》 (강준만, 인물과사상사, 2006)
  • 《강준만의 한국현대사산책:1990년대편 2》 (강준만, 인물과사상사, 2006)
  • 《남북통일 2015》 (박영구, 지성문화사, 2009)

바깥 고리[편집]

Flag of South Korea.svg 제14대 대한민국 대통령 The Presidential Standard of South Korea.svg
전 임
노태우
1993년 2월 25일 ~ 1998년 2월 24일 후 임
김대중
이승만 · 윤보선 · 박정희 · 최규하 · 전두환 · 노태우 · 김영삼 · 김대중 · 노무현 · 이명박 · 박근혜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 (1948-2014).svg 전 임
(통영군 갑)서상호
(통영군 을)이채오
제3대 국회의원(거제군)
1954년 5월 31일 - 1958년 5월 30일
자유당
후 임
진석중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 (1948-2014).svg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 (1948-2014).svg 전 임
(부산시 서구 갑)이상룡
(부산시 서구 을)김동욱
제5대 국회의원(부산 서구 갑)
1960년 7월 29일 ~ 1961년 5월 16일
민주당
(부산 서구 을)김동욱
후 임
(부산 서구)김영삼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 (1948-2014).svg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 (1948-2014).svg 전 임
(부산 서구 갑)김영삼
(부산 서구 을)김동욱
제6대 국회의원(부산직할시 서구)
1963년 12월 17일 ~ 1967년 6월 30일
민정당
후 임
김영삼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 (1948-2014).svg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 (1948-2014).svg 전 임
김영삼
제7대 국회의원(부산 서구)
1967년 12월 17일 ~ 1971년 6월 30일
신민당
후 임
김영삼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 (1948-2014).svg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 (1948-2014).svg 전 임
김영삼
제8대 국회의원(부산 서구)
1971년 12월 17일 ~ 1972년 10월 17일
신민당
후 임
(부산 동구·서구)
박찬종, 김영삼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 (1948-2014).svg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 (1948-2014).svg 전 임
(동구)김승목
(서구)김영삼
제9대 국회의원(부산 동구·서구)
1973년 3월 12일 - 1979년 3월 11일
신민당
박찬종
후 임
박찬종, 김영삼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 (1948-2014).svg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 (1948-2014).svg 전 임
박찬종, 김영삼
제10대 국회의원(부산 동구·서구)
1979년 3월 12일 - 1979년 10월 4일 (1979년 10월 4일 국회에서 제명)
신민당
박찬종
후 임
(중구·동구·영도구)왕상은, 안건일
(서구)곽정출, 서석재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 (1948-2014).svg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 (1948-2014).svg 전 임
(서구·사하구)
곽정출, 서석재
제13대 국회의원(부산 서구)
1988년 5월 30일 - 1992년 5월 29일
통일민주당민주자유당
후 임
곽정출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 (1948-2014).svg
전 임
김의택
신민당 총재
1974년 8월 21일 - 1976년 9월 21일
후 임
이철승
전 임
이철승
신민당 총재
1979년 6월 7일 - 1980년 10월 27일
후 임
(해산)
전 임
이민우(신한민주당)
통일민주당 총재
1987년 5월 1일 - 1988년 2월 8일
후 임
김명윤 (대행)
전 임
김명윤 (대행)
통일민주당 총재
1988년 5월 12일 - 1990년 2월 8일
후 임
없음
전 임
노태우
민주자유당 총재
1992년 8월 28일 - 1995년 12월 5일
후 임
김영삼
전 임
김영삼
신한국당 총재
1995년 12월 6일 - 1997년 9월 30일
후 임
이회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