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우울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플루옥세틴(프로작), SSRI 중 하나
에스시탈로프람(렉사프로), SSRI 중 하나로, 우울증 치료의 1차 약제로 알려져 있다.
벤라팍신, SNRI 중 하나

항우울제(抗憂鬱劑)는 주로 우울증을 완화하는 약제이다. 우울증, 조울증, 공황 장애, 강박성 장애, 섭식 장애, 기타 특정 불면증, 만성 동통 등에 투여된다.

개요[편집]

이 문단은 위키백과의 편집 지침에 맞춰 다듬어야 합니다. 더 좋은 문단이 되도록 문단 수정을 도와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0년 12월 11일)
이 문단의 내용은 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각주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2년 8월 9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연구자들이 심리장애의 원인을 이해한 다음에 그 원인을 제거할 수 있는 치료법을 개발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논리적으로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실제로 그 순서는 반대인 경우가 흔해서, 연구자들이 유용할 것 같은 약이나 치료법을 먼저 찾아낸 다음에 그 질병의 근본 원인이 무엇인지를 추론한다. 다른 많은 정신의학적 약물과 마찬가지로 항우울제도 우연히 발견되었다.그리고 이로 인하여 우울증에 대한 이해도 증가되었다.

1950년대 초기에 항우울제가 발견되면서 여러 연구자들이 독립적으로 그리고 거의 동시에 그 약물이 뇌의 카테콜아민 시냅스의 활동을 증가시킴을 발견하였다. 그러므로 연구자들은 우울증이 도파민과 노로에피네프린 시냅스의 자극 결핍과 관련되어 있을 것이라는 추측을 하였다.

현재 사용되는 항우울제는 세 가지 범주로 나눌 수 있다. 삼환계, MAOI, 선택적 세로토닌 재흡수 억제제로 알려져 있는 "제 2세대" 항우울제가 그것들이다. 삼환계 약물(tricyclics,imipramine같은것)은 시냅스전 뉴런에서 방출된 카테콜아민이나 세로토닌이 재흡수되지 못하게 함으로써 효과를 낸다. 그렇게 되면 신경전달물질이 시냅스 틈에서 더 오래 머물면서 시냅스후 세포를 계속해서 자극한다. 모노아민 산화효소 억제제(MAOI)는 카테콜아민과 세로토닌을 불활성 물질로 전환시키는 효소인 모노아민 산화효소(MAO)를 차단한다. MAOI가 이 효소를 차단하면 방출된 신경전달물질 분자가 불활성화되지 않고 시냅스에 더 오래 남아있기 때문에 시냅스후 세포를 더 많이 자극하게 된다. 일반적으로 삼환계 약물이 대부분의 우울증 환자에게 MAOI보다 더 유용하다. 그러나 삼환계 약물에 반응하지 않는 많은 환자들에게는 MAOI가 유용하다. 제2세대 항우울제 또는 선택적 세로토닌 재흡수 억제제는 삼환계약물과 비슷하지만 세로토닌에 더욱 선택적이다.

플루오세틴(상품명은 prozac)은 세로토닌이 시냅스전 종말로 재흡수되는 과정을 차단한다. 플루오세틴 그리고 그와 비슷한 약물들은 4가지 이상의 신경전달물질에 영향을 미치는 다른 약물에 비해 더 제한적이고 예측가능한 부작용을 일으킨다. 삼환계 약물은 종종 현기증,졸음,시야의 흐림, 빠른 심장박동, 구강 건조, 과도한 발한 등을 일으키는데, 이런 부작용이 심하면 약물 복용을 중단하거나 비효과적인 수준으로 줄여야 한다. 그러나 플루오세틴은 경미한 구토와 두통만을 일으키는 것이 보통이다. 부작용이 적을수록 용량을 증가시킬 수 있어서 더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플루오세틴이 때때로 자살을 생각하게 하거나 폭력 행동을 유발시킨다는 주장 때문에 사용에 논란이 있었다. 이런 주장은 뜻밖의 일이다. 왜냐하면 폭력성은 일반적으로 세로토닌의 활동 감소와 관련되어 있는데, 플루오세틴은 세로토닌의 활동을 증가시키기 때문이다. 그리고 실제로 추적 연구에 따르면 플루토세틴을 복용하는 사람들이 공격성의 증가보다는 감소를 더 많이 경험 한다.

청소년의 항우울제 투여에 대한 자살 성향 및 자살 충동[편집]

청소년 우울증 환자에겐 항우울제가 득보다 실이 클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영국 옥스퍼드 대학 의과대학 정신과 전문의 안드레아 시프리아니 박사는 9~18세의 우울증 환자 총 5천260명이 대상이 된 34건의 임상시험 자료를 종합분석한 결과, "청소년 우울증 환자들에게는 항우울제가 별 효과가 없고 자살 생각, 자살기도 같은 위험한 사태를 부를 위험이 있다" 는 연구결과를 2016년 6월8일에 발표했다. [1]

분석한 34건의 임상시험에서 청소년 우울증 환자에게 처방된 항우울제는 모두 14종류이고, 프로작(성분명: 플루옥세틴)을 이외에는 득보다 실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에펙소(벤라팍신), 토프라닐(이미프라민), 심발타(둘록섹틴)가 부작용이 가장 커 복용중단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1]

시프리아니 박사는 우울증 청소년에게는 1차적으로 인지행동치료(CBT: cognitive behavioral therapy)나 다른 심리치료를 시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1]

주요 우울 장애나 다른 정신과적 질환을 앓고 있는 소아, 청소년 및 젊은 성인에 대한 단기간의 연구에서, 항우울제가 자살 충동과 자살 성향의 위험성이 내재 되어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소아, 청소년 또는 젊은 성인에게 항우울제 투여를 고려중인 의사는 임상적인 필요성이 위험성보다 높은지 항상 신중하게 고려해야 한다.

주요 우울 장애를 앓고 있는 환자는 항우울제을 복용한다 할지라도, 질환의 뚜렷한 호전의 기미가 보일 때까지 우울 증상의 악화, 자살 충동과 자살 성향, 비정상적인 행동 변화의 발현을 경험할 수 있다.

단기간의 연구에서 만 24세를 초과한 성인의 경우, 항우울제가 자살 성향의 위험성을 증가시키지 않았고, 65세 이상의 노인의 경우, 항우울제에서 자살 성향의 위험성이 감소하였다. 우울증 및 기타 정신과적 질환 자체가 자살 위험성이 내재 되어 있다. 항우울제로 치료를 시작한 모든 연령의 환자는 적절히 모니터링 되어야 하며 질환의 악화, 자살 성향 또는 다른 비정상적인 행동 변화가 있는지 주의 깊게 관찰되어야 한다. 환자의 가족이나 보호자 또한 환자를 주의 깊게 관찰하고 꼭 필요한 경우 의사와 즉각 연락 하도록 지도한다.

상당기간 동안 항우울제가 치료 초기에, 특정 환자에게 자살 성향의 발생이나 우울증의 악화에 기여할 소지가 있다는 우려가 있었다. 치료 초기 수개월 간 또는 용량 증감 시, 항우울제를 복용 중인 환자들의 임상적인 악화, 자살 성향 및 비정상적인 행동의 변화 여부를 적절하게 모니터링하고 주의 깊게 관찰 해야 한다.

주요 우울 장애 뿐 아니라 정신 질환 및 비정신 질환성 적응증으로 항우울제를 복용하는 성인이나 소아 및 청소년 환자에게, 근심, 동요, 공황 발작, 불면, 과민성, 적개심, 공격성, 충동, 경조증 및 조증과 같은 증상들이 촉발될 수 있으므로, 자살 성향 발생의 전조 증상일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

우울증의 지속적인 악화, 갑작스러운 자살 성향 또는 우울증 악화나 자살 성향의 전조 증상을 보이는 환자들에게, 우울 증상이 심각하고 갑작스럽게 나타나는 등 기저 질환이 수반될 경우엔 특히 약물 중단의 가능성을 비롯한 약물 치료의 변경을 감안 해야 한다.

항우울제를 복용하는 환자의 가족 및 보호자들은, 초조, 흥분, 행동의 이상 변화 및 자살 등 기저 질환의 악화가 나타날 위험성에 대하여, 유심히 주의 깊게 관찰하고, 발견 즉시 의료인에게 즉각 보고 해야 한다. 가족과 보호자는 매일 이같은 관찰을 해야 하고, 자살 목적 등 과량 투여의 위험을 막기 위해 항우울제는 가능한 최소량부터 처방되어야 한다.

같이 보기[편집]

  1. "항우울제, 청소년에겐 득보다 실 크다". 2016년 7월 3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