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화이자 주식회사
원어
Pfizer Inc.
형태공개 회사
ISINUS7170811035
산업 분야제약
생명공학
창립1849년 (172년 전)(1849)
창립자찰스 파이처
찰스 F. 에르하르트
본사 소재지뉴욕주 뉴욕
핵심 인물
알버트 볼라 (회장 & 최고경영자)
프랭크 A. D' 아멜리오 (CFO)
미카엘 돌스텐 (CSO)
리디아 폰세카 (CTO)
스콧 고틀립 (Director)
헬렌 홉스 (Director)
수잔 혹필드 (Director)
댄 리트만 (Director)
산타누 나라옌 (Director)
수잔 노라 존슨 (Director)
제임스 퀸시 (Director)
짐 스미스 (Director)
제품제약
백신
매출액419억 800만 달러 (2020)
영업이익
81억 6,000만 달러 (2020)
96억 1,500만 달러 (2020)
자산총액1789억 8300만 달러 (2020)
종업원 수
78,500명
미국: 29,400 (2020)
자회사
  • Agouron Pharmaceuticals
  • G.D. Searle, LLC
  • Greenstone
  • Hospira
  • InnoPharma
  • Parke-Davis
  • Pfizer UK
자본금654억 9,500만 달러 (2020)
시장 정보NYSE: PFE
S&P 100 구성 요소
S&P 500 구성요소
Russell 1000 지수 구성요소
웹사이트공식 사이트

화이자 주식회사(영어: Pfizer Inc. 파이저[*])는 미국의 제약 회사다.

역사[편집]

맨해튼 미드타운 42번가 화이자 본사 입구
1990년부터 2009년 사이의 화이자 로고
2009년부터 2021년 사이의 화이자 로고

1849년 독일에서 미국으로 이주한 사촌형제인 찰스 파이처(Charles Pfizer, 1824년 3월 22일 ~ 1906년 10월 19일)와 찰스 F. 에르하르트(Charles F. Erhart, 1821년 ~ 1891년)가 뉴욕 브루클린에서 화학약품 회사인 찰스화이자앤드컴퍼니(Charles Pfizer & Company)를 설립한 것이 회사의 시초이다.[1]

대한민국에는 1959년중앙제약을 통해 진출하였으며, 1969년에 완전히 외국계 투자 기업이 되면서 한국화이자제약(주)으로 사명을 변경하였다.

2018년 12월 영국의 글락소스미스클라인에 화이자 일반의약품과 헬스케어 부문을 양도하였다.

화이자의 업죤(upjohn) 사업부와 밀란(Mylan)이 합병을 의결하였으며, 회사명은 비아트리스이다[2]. 참고로 밀란은 에피펜 공급처로 유명하다. 오랜 기간동안 에피네프린 공급을 독과점 해왔으나, 미국 식품의약국의 승인으로 이스라엘 기반의 테바가 에피네프린 제네릭 허가를 받아냈으며 밀란의 주된 지지자와 영업이익의 수혜자는 클린턴 재단이다.

2020년에는 독일 바이온텍사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에 대한 화이자-바이온텍 코로나19 백신을 공동으로 개발하였다. 코로나19 백신의 국제일반명은 토지나메란이고, 화이자에서 사용하는 시판용 브랜드명은 코미나티주이다.[3]

제품[편집]

각주[편집]

  1. Kenneth T. Jackson. The Encyclopedia of New York City. The New York Historical Society; Yale University Press; September 1995. P. 895. ISBN 978-0-300-05536-8
  2. 화이자, 특허만료사업부 '업존'+밀란 합병 결정
  3. “Comirnaty™Injection-코미나티™주”. 2021년 4월 2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21년 4월 24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