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쇼헤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오타니 쇼헤이
大谷 翔平

Shohei Otani
홋카이도 닛폰햄 파이터스 No.11
Fighters ohtani 11.jpg

오타니 쇼헤이(2013년)

기본 정보
국적 일본 일본
생년월일 1994년 7월 5일(1994-07-05) (20세)
출신지 이와테 현 오슈 시
신장 193 cm
체중 90 kg
선수 정보
투구·타석 우투좌타
수비 위치 투수, 외야수
프로 입단 연도 2012년
드래프트 순위 1순위
첫 출장 2013년 3월 29일
연봉 1억 엔(2015년)
경력


오타니 쇼헤이
일본어식 한자 표기: 大谷 翔平
가나 표기: おおたに しょうへい
국립국어원 표준 표기: 오타니 쇼헤이
통용 표기: 오오타니 쇼우헤이
로마자: Shohei Ohtani

오타니 쇼헤이(일본어: 大谷 翔平 (おおたに しょうへい), 1994년 7월 5일 ~ )는 일본의 프로 야구 선수이며, 현재 퍼시픽 리그홋카이도 닛폰햄 파이터스의 소속 선수(투수, 외야수)이다.

프로 야구에서 매우 드문 투수와 타자의 ‘이도류’(二刀流) 선수로 주목받고 있어서 일본 프로 야구 타이 기록인 구속 162km/h를 측정할 정도의 최고 속도를 기록한 투수로도 알려져 있다.

인물[편집]

프로 입단 전[편집]

이와테 현 미즈사와 시(현재의 오슈 시) 출신으로 사회인 야구 선수였던 아버지와 배드민턴 선수였던 어머니를 둔 스포츠 집안에서 태어났다. ‘쇼헤이’(翔平)라는 이름은 아버지가 오슈 히라이즈미(奥州平泉)에 연고가 있는 미나모토노 요시쓰네(아명은 우시와카마루(牛若丸))와 연관지어서 요시쓰네의 싸우고 날아오른다는 이미지로부터 ‘쇼’(비상할 상(翔))자를 따오고 히라이즈미에서 ‘헤이’[주 1](평평할 평(平)) 자를 따서 붙여준 이름이다.[1]

미즈사와 시립 아네타이 초등학교(현재의 오슈 시립 아네타이 초등학교) 3학년 때 미즈사와 리틀 리그에서 야구를 시작하여 전국 대회에 출전했고 오슈 시립 미즈사와미나미 중학교 시절에는 이치노세키 리틀 시니어에 소속돼 여기서도 팀의 전국 대회 출전을 이끌었다.

기쿠치 유세이를 동경해 기쿠치의 출신 고등학교인 하나마키히가시 고등학교에 진학하여 ‘일본 최고가 되겠다’, ‘일본 선수로는 최고 빠른 시속 163km/h를 기록하겠다’, ‘드래프트에서 기쿠치 유세이를 뛰어넘어 8개 구단으로부터 1순위 지명을 받는 선수가 되겠다’등을 목표로 세웠다.[2] 야구부 입단 후에는 사사키 히로시 감독이 “아직은 뼈가 성장하는 단계다. 1학년 여름까지는 야수로 기용해서 천천히 성장 단계를 높여나간다”라는 방침에 따라[3] 1학년 춘계 시즌에는 ‘4번·우익수’로서 공식전에 출전했다. 추계 시즌부터는 에이스를 맡아 최고 구속 147km/h를 기록했고 2학년 춘계 시즌에는 최고 구속 151km/h를 기록, 2학년 봄에는 최고 속도 151km/h를 기록했다.

여름에 열린 고시엔 대회(제93회 전국 고등학교 야구 선수권 대회) 첫 상대였던 데이쿄 고등학교와의 경기 당시 골단선 손상으로 우익수로 선발 출전했다가 4회 도중부터 등판해서 고마자와 대학 부속 도마코마이 고등학교 시절의 다나카 마사히로와 함께 고시엔 대회에서 고교 2학년 선수가 세운 최고 구속 타이 기록에 해당되는 150km/h를 세웠다. 그 이후에는 치료에만 전념하면서 경기에서는 타자로만 출전했다. 3학년 때인 제84회 선발 고등학교 야구 대회에서는 1차전 상대인 오사카도인 고등학교와의 맞대결에서 후지나미 신타로에게서 홈런을 때려냈으나 11개의 4사구와 9실점으로 무너졌다. 3학년 여름에 열린 이와테 대회(전국 고등학교 야구 선수권 이와테 대회) 준결승전 상대인 이치노세키가쿠인 고등학교와의 맞대결에서 아마추어 야구 사상 최초로 최고 구속 160km/h를 기록했다.[4] 그러나 결승전인 모리오카 대학부속 고등학교와의 맞대결에서는 좌측 폴대의 바깔쪽을 통과한 타구가 홈런으로 판정되는 불운을 겪는 등[5] 5점을 내주는 바람에 고등학교 마지막 여름의 고시엔 대회 출전에는 실패했다. 고시엔 대회 통산 성적은 14이닝을 던져 평균 자책점 3.77, 탈삼진 16개를 기록했고 야수로서는 두 경기에서 타율 3할 3푼 3리, 1개의 홈런을 남겼다.

9월에는 대한민국 서울에서 열린 제25회 AAA 세계 청소년 야구 선수권 대회 일본 대표팀 선수로 발탁돼 주로 4번·지명타자로 기용됐다. 5위 결정전이었던 대한민국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2실점, 12 탈삼진, 최고 구속 155km/h를 기록하는 등의 호투를 보였음에도 불구하고 패전 투수가 됐다.

2012년 프로 야구 드래프트 회의를 앞두고 일본 프로 야구 뿐만 아니라 메이저 리그 구단 쪽에서도 오타니에게 눈독을 들였는데 애당초 본인은 “(미국이냐 일본이냐는) 5대 5” 라고 말했다가[6]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텍사스 레인저스,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면담을 거쳐[7] 그 해 10월 21일에 메이저 리그에 도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8] 기자회견 자리에서 오타니는 “마이너에서부터 시작하게 될 테지만 메이저 리그에 도전하고 싶다. 입학할 때부터 꿈이었다. 젊을 때 가고 싶다는 마음이 있었다. 일본 프로 야구도 동경했지만 메이저 리그 쪽에 대한 동경이 컸다”라고 말했다.[9] 그런데 23일에 홋카이도 닛폰햄 파이터스 단장인 야마다 마사오가 오타니를 드래프트 1순위로 지명하겠다고 말했고[10] 구리야마 히데키 닛폰햄 감독도 역시 “오타니한테는 정말로 미안하지만 지명하겠다”고 밝혔다.[11] 드래프트 회의 당일인 25일에는 닛폰햄이 단독 1순위 지명으로 교섭권을 따냈다. 지명 후에 열린 기자회견에서 오타니는 “깜짝 놀랐고 동요하기도 했다. 하지만 제 마음은 변함없다. 저를 좋게 평가해 주신 것은 감사하지만 미국에서 뛰고 싶다는 마음은 변함없다” 라고 밝혔고[12][13] 지명 인사차 닛폰햄이 방문했을 때도 만나주지 않았다.[14]

그러나 그 후 두 번째 방문 때 지명 인사를 받아들였고[15] 오타니의 부모도 나선 입단 협상을 네 차례에 걸쳐 실행에 옮겼다.[16][17] 세 번째의 입단 협상부터는 닛폰햄의 구리야마 히데키 감독도 동석했다.[18][19] 입단 협상에서는 30페이지에 달하는 자료[20]가 협상 테이블에 제시됐고 고등학교 졸업 후 직접 미국으로 건너간 대한민국 야구 선수들이 메이저 리그에서 큰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과 마이너 리그의 가혹한 실정, 일본 국내 리그에서 실력을 닦은 선수가 메이저 리그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는 점 등을 설명했다. 더 나아가 다르빗슈 유가 착용했던 등번호 11번과 투수와 타자를 겸하는 ‘이도류’(쌍검류) 육성 플랜 등도 제시돼 12월 9일에 닛폰햄에 입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21] 12월 25일에 계약금 1억 엔과 성과급 5,000만 엔, 연봉 1,500만 엔(추정치)[22]이라는 조건으로 가계약을 맺은 뒤 입단 기자회견을 열었고[23][24] 회견 후에는 삿포로 돔에서 구리야마 히데키 감독과 함께 투구와 타격으로 1구 승부를 겨루는 이벤트를 개최하기도 했다.[25]

2012년 11월에 하나마키히가시 고등학교가 이와테 현내를 대상으로 학생 모집 텔레비전 광고를 내보냈는데 일본 고등학교 야구 연맹의 승인 없이 오타니를 이 광고에 출연시켰다는 사실이 2013년 1월에 드러났다. 이는 일본학생야구헌장에 저촉된다고 하여 고등학교 야구 연맹이 실태조사에 나섰고[26] 야구부 부장이 엄중 주의를 받았다.[27]

프로 입단 후[편집]

2013년[편집]

춘계 스프링 캠프에서는 투수와 야수의 연습 메뉴를 병행해내면서 2월 중부터 1군에 합류했고 시범 경기나 춘계 교육 리그에서도 투수, 우익수, 지명타자로서 출전했다. 3월 17일 주니치 드래곤스와의 시범 경기에서는 야마우치 소마로부터 첫 홈런을 때려냈다. 같은 달 21일 도호쿠 라쿠텐 골든이글스와의 시범 경기에서는 투수로서 등판한 후 타자로서 타석에 들어서며 그 후 우익수 수비에도 오르는 등 ‘이도류’ 데뷔를 성공적으로 치뤘다.[28]

투수로 등록된 상태에서 타자로서 1군 개막전 엔트리에 합류했고 개막전인 3월 29일 사이타마 세이부 라이온스와의 경기에서는 ‘8번·우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고졸 외야수의 개막전 선발 출전은 2011년의 슌타(오릭스 버펄로스) 이후 처음이고 닛폰햄 구단에서는 1959년 하리모토 이사오 이래 54년 만의 일이다. 개막전에서 2안타 1타점이라는 성적을 남겨 수훈 선수로 선정돼 히어로 인터뷰의 주인공이 됐다. 고졸 신인이 개막전에서 2안타를 때린 것은 1960년 야노우라 구니미쓰(긴테쓰)가 기록한 이래 53년 만의 두 번째이다.[29] 다음날 3월 30일도 출전했지만 하나마키히가시 고등학교의 선배이기도 한 세이부의 선발 기쿠치 유세이에게서 2개의 삼진을 당했다. 그 후에도 하위 타선에 출전하여 2군 경기에서 투수로서 조정하고 있었지만 4월 13일 오릭스와의 경기에서 외야 수비 도중에 오른쪽 발목 부상을 당해[30] 곧바로 2군으로 내려갔다.

타석에서의 오타니(2013년)

5월 4일에는 1군에 복귀했고 이틀 후인 5월 6일 세이부와의 경기에서는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1번 타자로서 출전했다. 5월 23일 도쿄 야쿠르트 스왈로스와의 경기에서는 투수로서 첫 등판과 동시에 첫 선발로 등판했는데 5이닝 동안 2실점을 기록하여 승패는 연결되지 못했지만 신인 투수의 첫 등판으로는 역대 가장 빠른 157km/h를 기록했다.[31] 이 경기에서는 첫 등판을 기념하여 이도류 클리어 파일 세트와 관전증명서가 배포됐다. 5월 27일 한신 타이거스와의 경기(한신 고시엔 구장)에서는 고교 3학년 때 선발 고교 야구 대회 이후 처음이 되는 후지나미 신타로와의 맞대결이 성사됐다. 티켓이 사전 예약만으로 매진이 되었고 컬래버레이션 상품이 발매되는 등 큰 성황을 이루었다.[32] 경기에서는 ‘5번·우익수’로서 선발 출전하여 프로 데뷔 후 처음이 되는 중심 타선에 들어가 후지나미에게서 2개의 2루타를 때려냈다.[33]

6월 1일 주니치와의 경기에서는 5이닝 3실점으로 프로 데뷔 첫 승리를 거뒀고[34][35] 6월 15일 히로시마 도요 카프와의 경기에서 고졸 신인으로서는 1993년의 마쓰이 히데키(요미우리 자이언츠) 이후 20년 만에 3번 타자로서의 출전을 이루게 됐다.[36] 6월 18일 히로시마와의 경기(마쓰다 스타디움)에서는 센트럴 리그 주최 경기에서 지명타자를 쓸 수 없다는 것도 있고 해서 ‘5번·투수’로서 선발 출전했다. 선발 투수가 3 ~ 5번 타자로 나선 것은 1963년의 가지모토 다카오(한큐 브레이브스) 이후 50년 만의 일이다.[37] 투수로서는 4이닝 동안 3실점을 내주며 강판됐지만 강판된 이후에 우익수로서 수비에 오르는 등 타자로서는 1안타 1타점으로 승리 타점을 기록했다. 7월 10일 라쿠텐과의 경기(K스타 미야기)에서는 나가이 사토시로부터 프로 데뷔 첫 홈런을 때려냈는데 고졸 신인으로서의 프로 첫 승리와 프로 첫 홈런을 동시에 기록한 것은 1967년 에나쓰 유타카(한신 타이거스) 이후 46년 만의 일이다.[38] 다음날 11일 라쿠텐과의 경기를 앞둔 연습 도중에 외야를 달리고 있던 중 연습 타구로 날아온 공이 오른쪽 관자놀이 부근을 직격하여 경기에 결장, ‘오른쪽 광대뼈 부전골절’이라는 진단을 받았지만[39] 3일 뒤인 7월 14일 지바 롯데 마린스와의 경기(삿포로 돔)에서 대타로 복귀해 오타니 도모히사로부터 자신의 첫 대타 홈런이자 연고지 첫 홈런이 되는 2호 홈런을 때려냈다.[40]

올스타전에서도 팬 투표로 외야수로서 처음으로 선정돼 1차전에서는 5회에 투수로서 등판, 1이닝 2피안타 무실점과 최고 속도 157km/h를 기록하는 투구를 보여 마운드에서 내려온 이후에는 좌익수 수비로도 오르는 등 타석에서는 2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41][42] 2차전에서는 고졸 신인으로서의 올스타전 사상 첫 1번 타자로 기용돼 첫 번째 타석에서 올스타전 첫 안타가 되는 우중간에 2루타를 날렸다.[43] 3차전에서는 1993년 기요하라 가즈히로 이후가 되는 고졸 신인으로서의 올스타전 첫 타점을 기록해 감투 선수상과 스카이 액티브 테크놀로지상을 수상했고 상금 100만 엔과 마쓰다 자동차 1대가 부상으로 주어졌다.[44]

8월 9일 지바 롯데와의 경기에서는 6회에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구원 등판했고[45] 8월 18일 후쿠오카 소프트뱅크 호크스와의 경기에서는 5번·우익수로 야수로서 선발 출전하여 8회부터 구원으로 등판하는 등 1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아냈다.[46] 8월 23일 오릭스와의 경기에서 투수로서 선발 등판해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포크볼을 섞어 던져 프로 데뷔 후 개인 최다 기록인 9개의 탈삼진을 기록하는 투구로 시즌 3승째를 올렸다.[47]

2014년[편집]

3월 30일 오릭스와의 경기(삿포로 돔)에서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맹타상을 기록했다.[48] 4월 12일 세이부와의 경기(삿포로 돔)에서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탈삼진 10개라는 두 자릿수 기록과 시즌 첫 승리를 올렸고[49] 5월 13일 세이부와의 경기(하코다테)에서는 9이닝 동안 6피안타 9탈삼진의 호투로 프로 데뷔 첫 완봉승을 올렸다.[50] 6월 4일 히로시마와의 경기(삿포로 돔)에서 퍼시픽 리그 사상 최고 속도인 160km/h를 측정했고[51] 그 후에도 6월 11일 요미우리전(삿포로 돔),[52] 6월 18일 한신전(한신 고시엔 구장),[53] 6월 25일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와의 경기(요코하마 스타디움)[54]에서 최고 속도인 160km/h를 4경기 연속으로 기록, 타 구장에서도 측정됐다. 20세가 된 7월 5일의 지바 롯데와의 경기에서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한 경기 2개의 홈런을 기록했다.[55] 20세가 되고 5일째인 7월 9일 라쿠텐과의 경기(라쿠텐 Kobo 스타디움 미야기)에서는 매이닝 동안 16개의 탈삼진으로 1실점 완투로 시즌 8승째를 올렸는데 한 경기 16개의 탈삼진은 구단 타이 기록이다.[56] 매이닝 탈삼진은 자신으로선 처음이며 구단에서는 역대 10번째(13번째)이다. 또한 1968년 에나쓰 유타카의 20세 2개월을 경신하는 16개 탈삼진 이상의 일본 프로 야구 최연소 기록이 됐다.[57]

올스타전에서는 전년도 외야수에 이어 투수로서 감독 추천으로 출전했다. 투수와 야수 양쪽 모두의 올스타전 출전은 세키네 준조[주 2]이래 두 번째이다.[58] 7월 19일에 열린 올스타전 2차전(한신 고시엔 구장)에 선발 등판해서 1회말에 선두 타자인 한신의 도리타니 다카시를 상대로 2구째에서 올스타전 사상 최고 속도인 162km/h를 측정했고 이후 요미우리의 아베 신노스케에게 초구에서도 같은 구속을 측정했다. 공식전을 포함하면 2008년에 당시 요미우리 소속이던 마크 크룬 이후 역대 두 번째의 타이 기록이다. 1이닝을 던져 타자 5명을 상대해 3피안타 1실점의 호투로 총 23개의 투구 중 160km/h 이상이 12개였다. 경기는 12 대 6으로 퍼시픽 리그가 승리하면서 오타니가 승리 투수가 됐지만 20세 0개월에서의 선발 승리는 전 니시테쓰 라이온스 선수였던 이케나가 마사아키의 19세 1개월에 이은 올스타전 최연소 기록이 됐다.[59][60]

전반기 종료 시까지 7연승을 기록하고 있었지만 후반기 첫 등판이 된 7월 26일 라쿠텐과의 경기(코보스타 미야기)에서는 8이닝을 던져 5피안타 10탈삼진 2실점으로 승패는 연결짓지 못했고[61] 8월 3일 소프트뱅크와의 경기(삿포로 돔)에서 일본인 최고 속도 타이 기록인 161km/h를 측정했지만 7이닝을 던져 9피안타 2실점에서 패전 투수가 되는 등 연승 행진은 멈췄고, 시즌 2패째를 당했다.[62] 그러나 8월 26일 소프트뱅크와의 경기(야후오쿠! 돔)에서 본인으로서는 처음으로 시즌 10승째를 올렸는데 퍼시픽 리그 사상 최초이자 그해 시즌에서 10승을 올려서 시즌 6호 홈런을 기록했다.[63] 더 나아가 8월 29일 지바 롯데와의 경기(도쿄 돔)에서 지명타자로 출전, 첫회에 자신으로서는 처음으로 이틀 연속이 되는 시즌 8호 홈런을 기록했는데 이것에 의해 두 자릿수 승리를 거둔 투수로서는 1950년 요미우리의 후지모토 히데오(26승)가 7호 홈런의 일본 프로 야구 기록을 경신했다.[64] 9월 7일 오릭스와의 경기(교세라 돔)에서 시즌 10호 홈런을 기록해 일본 프로 야구 사상 최초가 되는 ‘동일 시즌에서 두 자릿수 승리와 두 자릿수 홈런’기록을 달성했다.[주 3][65][66] 10월 5일 라쿠텐과의 경기(삿포로 돔)에서 첫회에 긴지를 상대로 자신의 최고 속도 타이 기록이자, 마크 크룬에 이어 일본 프로 야구 시즌 공식전 타이기록, 요시노리의 일본인으로서 프로 야구 최고 속도와 스스로의 퍼시픽 리그 기록을 경신하는 시속 162km/h를 측정했다.[67]

포스트 시즌인 10월 11일 오릭스와의 클라이맥스 시리즈 퍼스트 스테이지 1차전(교세라 돔)에서는 포스트 시즌 첫 등판이자 선발로 나섰다. 2회에는 2사 만루 상황에서 2개의 4사구를 주면서 2연속 밀어내기로 2점을 내줬지만 6이닝을 던져 5피안타 3실점의 호투로 클라이맥스 시리즈 첫 승리 투수가 됐다.[68] 20세 3개월에서의 클라이맥스 시리즈 승리 투수는 2009년의 다나카 마사히로의 20세 11개월을 경신하는 사상 최연소 기록이다.[주 4]

시즌 종료 후에 가진 연봉 협상에서는 1억 엔에 서명했는데 고졸 3년차에서의 연봉 1억 엔은 마쓰자카 다이스케 이래 역대 두 번째이다.

2015년[편집]

3월 27일 개막전인 라쿠텐과의 경기에서 자신으로서는 처음으로 개막전 선발 투수로 등판할 예정이다.

플레이 스타일[편집]

오타니의 투구폼(2013년)

근대 프로 야구에서는 매우 드문 투수와 타자의 ‘이도류’선수이다. 투수로서만 선발 등판하는 형태와 야수로서만 주로 우익수로서의 선발 출전하는 형태 외에 상위 타순의 투수로서 선발로 나와 강판된 후에 야수로서 우익 수비에 오르는 형태,[70] 야수로서의 선발 출전과 경기 중간의 이닝부터 구원으로 등판하는 형태를 보여주고 있다.[46]

투수로서는 고교 시절에 “미치노쿠의 다르빗슈”라고 불리며, 193cm의 뛰어난 신체와 스리쿼터로 평균 구속 약 152km/h,[71] 최고 속도 162km/h의 직구를 던지는 본격파 우완 투수로서 날카로운 브레이크가 들어간 슬라이더[72]와 100km/h 전후의 커브, 보기 드문 컷 패스트볼과 여러 종류의 체인지업을 던졌고[2] 프로에 입단한 이후에는 포크볼을 섞어 던진다.[47] 고등학교 시절엔 안정적인 투구폼과 체력을 과제로 삼았고[73] 고교 통산 145개의 탈삼진에 대해서 61개의 4사구를 기록하는 등 제구력에는 어려움이 있어[74] 프로에 데뷔한 이후에도 4.82의 볼넷율을 기록했다.

타자·야수로서는 고교 통산 56개 홈런의 장타력과[75] 1루 도달 4.1초대의 준족,[76][77] 강한 어깨[77]를 갖춰 프로 구단 스카우트로부터 “다카하시 요시노부와 같은 유형의 3관왕을 노릴 수 있는 타자”[78], “마쓰이 히데키 이래의 장거리 타자”[76]라는 평가를 받았다.

에피소드[편집]

  • 친형은 전 고치 파이팅 독스 선수였던 오타니 료타이다.
  • 좋아하는 선수는 다르빗슈 유다.[2]
  • 고등학교 시절엔 야수로서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었지만 본인은 투수에 대한 애착이 강해서[79] ‘세계 제일의 투수’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메이저 리그에 대한 강한 목적 의식을 가지고 있다.[2] “아무도 할 수 없었던 그런 걸 하고 싶다. 노모 히데오도 그렇고, 성공하면 고등학교에서 메이저 리그 진출이라는 길도 개척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160km/h의 목표를 세웠을 때에는 ‘무리가 아닐까’하는 우려도 있었지만 그런 말을 들으면 반드시 하고 말겠다는 생각이 든다. 자극이 될까하는 의욕이 생긴다”는 마음가짐으로[2] 고등학교 3학년 때 일본 프로 야구를 거치지 않고 직접 메이저 리그 구단과의 계약을 목표로 할 의향이 있음을 밝히며 “일본을 선택했을 경우라도 신체적으로 피크라고 할 수 있는 25세에 메이저 리그에 도전하고 싶다”[78], “미국 야구 명예의 전당에 입성한 최초의 일본인 투수가 되고 싶다. 메이저 리거로 전당에 입성하려면 적어도 15년 정도는 메이저 리그에 있어야 한다고 하니 서른 살 가까이 돼서 메이저 리그에 도전하는 건 늦다고 생각한다”[2], “마이너 리그에서 올라와 메이저 리그로 가는 것도 매력”이라고 하면서[6] 닛폰햄 입단을 공식 표명한 이후에도 “역시 최종적으로는 메이저 리그에 가고 싶다고 생각하였고 나 자신이 동경하는 장소”라고 말했다.[80] 미국에서 생활할 각오에 대해서도 “그럴 마음이 있다”라고 하면서[2] 미국과 일본의 문화나 언어, 야구의 차이에 대해서는 “맞고 아니고를 떠나서 익숙해지는 문제라고 본다. 그런 의미까지 포함해서 젊을 때 익숙해지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 그러니 불안하지 않다”하고 말했다.[79]
  • 좋아하는 과목은 역사인데 그 이유는 “특히 막부 말기를 좋아한다. 일본이 근대적으로 변해가기 위한 새로운 시도들이 많았고 역사적으로 봐도 큰 변화가 있는 시대였다. ‘혁명’이나 ‘유신’같은 것에 끌린다”라고 말했다.[79]

상세 정보[편집]

출신 학교[편집]

  • 하나마키히가시 고등학교

선수 경력[편집]

수상·타이틀 경력[편집]

개인 기록[편집]

투수 기록[편집]

타격 기록[편집]

  • 첫 출장·첫 선발 출장 : 2013년 3월 29일, 대 사이타마 세이부 라이온스 1차전(세이부 돔), 8번·우익수로서 선발 출장
  • 첫 타석 : 상동, 3회초에 기시 다카유키로부터 삼진
  • 첫 안타 : 상동, 5회초에 기시 다카유키로부터 우익선상 2루타
  • 첫 타점 : 상동, 6회초에 기시 다카유키로부터 우전 적시타
  • 첫 도루 : 2013년 6월 29일, 대 사이타마 세이부 라이온스 11차전(삿포로 돔), 6회말에 2루 안착(투수 : 도가메 겐, 포수 : 우에모토 다쓰유키)
  • 첫 홈런 : 2013년 7월 10일, 대 도호쿠 라쿠텐 골든이글스 10차전(일본제지 클리넥스 스타디움 미야기), 4회초에 나가이 사토시로부터 우월 2점 홈런

그 외의 기록[편집]

  • 올스타전 출장 : 2회(2013년 ~ 2014년)[주 5]
  • 시즌 두 자릿수 홈런과 두 자릿수 승리 : 2014년 ※일본 프로 야구 사상 최초

구속에 관한 기록[편집]

  • 162km/h
    • 2014년 올스타전 2차전(한신 고시엔 구장, 2014년 7월 19일) ※올스타전 최고 속도
    • 대 도호쿠 라쿠텐 골든이글스 전(삿포로 돔, 2014년 10월 5일) ※일본 프로 야구 정규 시즌에서의 최고 속도 타이 기록, 퍼시픽 리그 최고 속도
  • 160km/h : 대 히로시마 도요 카프 전(삿포로 돔, 2014년 6월 4일) ※퍼시픽 리그 첫 160km

등번호[편집]

  • 11(2013년 ~ )

연도별 투수 성적[편집]

연도 소속











상대
타자
투구
이닝





고의
사구
몸에
맞는 볼







평균
자책점
WHIP
2013년 닛폰햄 13 11 0 0 0 3 0 0 0 1.000 274 61.2 57 4 33 0 8 46 2 0 30 29 4.23 1.46
2014년 24 24 3 2 0 11 4 0 0 .733 638 155.1 125 7 57 0 4 179 6 1 50 45 2.61 1.17
통산 : 2년 37 35 3 2 0 14 4 0 0 .778 912 217.0 182 11 90 0 12 225 8 1 80 74 3.07 1.25
  • 2014년 기준.

연도별 타격 성적[편집]

연도 소속




2

3





도루
실패
희생
번트
희생
플라이

고의
사구
몸에
맞는 볼








O
P
S
2013년 닛폰햄 77 204 189 14 45 15 1 3 71 20 4 1 0 2 12 0 1 64 3 .238 .284 .376 .660
2014년 86 234 212 32 58 17 1 10 107 31 1 0 0 1 21 0 0 48 4 .274 .338 .505 .842
통산 : 2년 163 438 401 46 103 32 2 13 178 51 5 1 0 3 33 0 1 112 7 .257 .314 .444 .758
  • 2014년 기준.

연도별 수비 성적[편집]

연도 투수 외야
경기 척살 보살 실책 병살 수비율 경기 척살 보살 실책 병살 수비율
2013 13 2 7 0 1 1.000 54 75 7 1 1 .988
2014 24 8 23 1 1 .969 8 15 0 0 0 1.000
통산 37 10 30 1 2 .975 62 90 7 1 1 .989
  • 2014년 기준.

주해·주석[편집]

주해[편집]

  1. ‘平’(평평할 평)을 일본에서는 ‘다이라’(たいら), ‘히라’(ひら), ‘헤이’(へい)라고 발음한다.
  2. 긴테쓰 시절인 1953년에 투수로서 1회, 1959년부터 1963년까지 야수로서 4회 출전했다.
  3. 메이저 리그에서는 1918년에 베이브 루스가 13승 11홈런을 기록했고 한국프로야구에서는 1982년에 김성한이 10승 13홈런을 기록했다.
  4. 클라이맥스 시리즈 도입 이전인 퍼시픽 리그 플레이오프를 포함하면, 1982년 세이부의 구도 기미야스, 2006년 닛폰햄의 다르빗슈 유에 이어 세 번째이다.[69]
  5. 야수로서는 1회(2013년) 출전했고, 투수로서는 1회(2014년) 출전했다.

주석[편집]

  1. ‘하나마키히가시·오타니 최고 속도 147킬로! 10K … 춘계 이와테 현 대회’, 스포츠 호치 , 2011년 5월 25일
  2. 《아마추어 야구 vol.33》 닛칸 스포츠 출판사, 2012년, p.12 ~ 14, ISBN 978-4-8172-5526-6
  3. あの一戦と僕らのこれから》, Sports Graphic Number(제814호), 분게이슌주, p.79 ~ 78, 잡지 26854-10/25
  4. 花巻東大谷高校生最速160キロ - nikkansports.com, 2012년 7월 20일
  5. 花巻東:観客はファウル“判定”…160キロ腕・大谷 3ランに泣く - 마이니치 신문, 2012년 7월 27일
  6. 大谷 国内12球団&マイナーもOK 日米各球団と面談へ - Sponichi Annex, 2012년 9월 19일
  7. 大谷メジャー!最終的に夢を選んだ - 닛칸 스포츠, 2012년 10월 19일
  8. 大谷がメジャー挑戦を表明 - 닛칸 스포츠, 2012년 10월 21일
  9. 大谷「憧れが強かった」/一問一答 - 닛칸 스포츠, 2012년 10월 21일
  10. ハムが大谷指名!山田GMが明言 - 닛칸 스포츠, 2012년 10월 24일
  11. 栗山監督「申し訳ない」、けど大谷指名 - 닛칸 스포츠, 2012년 10월 25일
  12. 大谷「気持ちは変わらない」/ドラフト - 닛칸 스포츠, 2012년 10월 25일
  13. 発表遅れ申し訳ないが…/大谷一問一答 - 닛칸 스포츠, 2012년 10월 26일
  14. ハム大谷訪問空振り「今後は本人と」 - 닛칸 스포츠, 2012년 10월 27일
  15. 大谷同席 自宅であいさつ - 닛칸 스포츠, 2012년 11월 2일
  16. 大谷両親驚く ハムがメジャーリスク資料 - 닛칸 스포츠, 2012년 11월 11일
  17. 大谷グラリ…ハム入り「全くNOという感じでもない」 - 닛칸 스포츠, 2012년 11월 18일
  18. 日本ハム、大谷と最後の交渉 結論「近いうちに」と父親 - Sponichi Annex, 2012년 11월 26일
  19. ダル背番「11」用意!大谷の父「前向きになってきたなと」 - Sponichi Annex, 2012년 12월 3일
  20. 大谷選手との入団交渉時に提示した球団資料について - 홋카이도 닛폰햄 파이터스 공식 홈페이지, 2012년 12월 13일
  21. プロ野球:大谷が日本ハム入団表明’ - 마이니치 신문, 2012년 12월 9일
  22. 「投打で一流の選手目指す」 日本ハム・大谷が入団会見’ - 산케이 신문, 2012년 12월 25일
  23. 大谷入団会見「一流目指す」 - 닛칸 스포츠, 2012년 12월 25일
  24. 大谷「成長して日本一に」/一問一答 - 닛칸 스포츠, 2012년 12월 25일
  25. 大谷プロ初は160キロ!? - 닛칸 스포츠, 2012년 12월 25일
  26. 大谷、花巻東のCMに…学生野球憲章に抵触か’ - 요미우리 신문, 2013년 1월 17일
  27. 高野連「大谷CM問題」部長を厳重注意 - 닛칸 스포츠, 2013년 1월 23일
  28. 大谷、今後どうなる起用法? - nikkansports.com, 2013년 3월 22일
  29. 大谷 三振で「落ち込んだ」が修正!堂々初お立ち台 - Sponichi Annex, 2013년 3월 29일
  30. 大谷、診断は軽度の足首捻挫 - 닛칸 스포츠, 2013년 4월 13일
  31. 大谷 松坂超え新人投手デビュー最速157キロ「凄く楽しかった」 - 스포츠 닛폰, 2013년 5월 24일
  32. 藤浪×大谷コラボグッズ大人気 10分で完売商品も - 스포츠 닛폰, 2013년 5월 27일
  33. 大谷、藤浪に勝った!プロ初5番で二塁打2本 - 스포츠 호치, 2013년 5월 27일
  34. 二刀流大谷がプロ初勝利 - 닛칸 스포츠, 2013년 6월 1일
  35. 大谷「いい初勝利になった」/一問一答 - 닛칸 스포츠, 2013년 6월 1일
  36. 大谷“エース撃ち”マエケンKO!高卒新人20年ぶり「3番」 - 스포츠 호치, 2013년 6월 16일
  37. 大谷劇場だ!初V打、投げた、もめた…降板後はライト守った - 스포츠 닛폰, 2013년 6월 19일
  38. 大谷 高卒新人で勝ち投手&本塁打は江夏以来46年ぶり - 스포츠 닛폰, 2013년 7월 11일
  39. 大谷、右頬骨不全骨折と診断 - 닛칸 스포츠, 2013년 7월 11일
  40. 大谷代打弾 松井以来2戦連発 - 닛칸 스포츠, 2013년 7월 15일
  41. 大谷157キロ、投手も野手も輝いた/球宴 - 닛칸 스포츠, 2013년 7월 20일
  42. 大谷「楽しかった」先輩雄星とリレー/一問一答 - 닛칸 스포츠, 2013년 7월 19일
  43. 高卒初!大谷1番ルーキー/球宴 - 닛칸 스포츠, 2013년 7월 21일
  44. 大谷が86年清原以来の高卒新人打点/球宴 - 닛칸 스포츠, 2013년 7월 23일
  45. 大谷サプライズ登板プロ初中継ぎ2回0封 - 닛칸 스포츠, 2013년 8월 10일
  46. 大谷新二刀流!外野先発→8回リリーフ - 닛칸 스포츠, 2013년 8월 19일
  47. 大谷開幕3連勝!ぶっつけフォークで9K - 닛칸 스포츠, 2013년 8월 24일
  48. 大谷 野手73戦目で初猛打賞「余裕あればバット振れる」 - 스포츠 닛폰, 2014년 3월 31일
  49. 大谷 憧れ雄星先輩に勝った!剛球原点は花巻東のプールトレ - 스포츠 닛폰, 2014년 4월 12일
  50. 大谷「投手有利の日」158キロ&初完封 - 닛칸 스포츠, 2014년 5월 13일
  51. 大谷、160キロ出た!日本人2人目 パ・リーグ史上最速 - 스포츠 닛폰, 2014년 6월 5일
  52. またも自己最速160キロ出した日本ハムの大谷、右足つって緊急降板 - MSN 산케이 뉴스, 2014년 6월 11일
  53. ハム大谷、甲子園日本人最速160キロ - 데일리 스포츠, 2014년 6월 18일
  54. 日本ハム大谷7勝目4戦連続160キロ - 닛칸 스포츠, 2014년 6월 25일
  55. 大谷 初の1試合2発!20歳バースデー「これからも期待に」 - 스포츠 닛폰, 2014년 7월 5일
  56. 大谷 土橋、木田に並ぶ球団タイも淡々「勝ててうれしい」 - 스포츠 닛폰, 2014년 7월 9일
  57. 江夏の記録を2カ月更新 大谷、17イニング連続奪三振も継続中 - 스포츠 닛폰, 2014년 7월 10일
  58. 大谷 160キロで阿部斬りだ “二刀流選出”関根潤三以来2人目 - 스포츠 닛폰, 2014년 7월 4일
  59. 大谷球宴最速更新 162キロ2球は史上初 - 스포츠 닛폰, 2014년 7월 20일
  60. 아사히 신문, 2014년 7월 20일자 스포츠면
  61. 大谷 最速159キロ10Kも10勝目はお預け「球数が増えていなければ…」 - 스포츠 닛폰, 2014년 7월 26일
  62. ソフトバンク連勝!日本ハム・大谷は161キロマークも2敗目 - 스포츠 닛폰, 2014년 8월 3일
  63. 《슈칸 베이스볼》, 2014년 9월 5일자, p.97
  64. 大谷10勝8発!ルース以来の偉業まであと2発 - 스포츠 닛폰, 2014년 8월 30일
  65. 요미우리 신문, 2014년 9월 8일자 스포츠면
  66. 大谷、日本プロ野球初の10勝&10本塁打なるか(第766回) - 블로그 호치(스포츠 호치), 2014년 3월 14일(금)
  67. 大谷、ついに出た162キロ!日本人最速!公式戦最速タイ - 스포츠 닛폰, 2014년 10월 2일
  68. 日本ハム先勝!大谷6回3失点で白星!中島が決勝スクイズ! - 스포츠 닛폰, 2014년 10월 11일
  69. 데일리 스포츠(간사이판), 2014년 10월 12일자, p.5
  70. 大谷5番投手でV打点→右翼守って1打席 - 닛칸 스포츠, 2013년 6월 19일
  71. 幸運・不運だった投手は 統計学的にプロ野球分析 - 니혼케이자이 신문, 2014년 11월 12일
  72. 大谷ビビらせた!嶋にのけぞらスライダー - nikkansports.com, 2013년 3월 22일
  73. ‘2012년의 주역 후보’, 《슈칸 베이스볼》 2012년 5월 21일자, 베이스볼 매거진사, p.18, 잡지 20443-5/21.
  74. 岩手の逸材 世界級 大谷翔平君解体新書’ - 아사히 신문, 2012년 10월 2일
  75. 野手なら4番!大谷、2戦連続3安打&スカウトうなる好走塁 - Sponichi Annex, 2012년 8월 28일
  76. ‘스카우트 20명에게 물었습니다!’, 《야큐타로》No.1, 고사이도 출판, p.158 ~ 159, 잡지 69411-06.
  77. ‘고교 BIG5의 빛’, 《슈칸 베이스볼》 2012년 9월 24일자, 베이스볼 매거진사, p.6 ~ 9, 잡지 20445-9/24.
  78. ‘‘10·25’를 기다리는 정예들’, 《슈칸 베이스볼》 2012년 10월 29일자, 베이스볼 매거진사, p.9 ~ 11, 잡지 20445-10/29.
  79. ‘오타니 쇼헤이 독점 인터뷰’, 《야구 타로》No.2, 고사이도 출판, p.48 ~ 53, 잡지 69411-12.
  80. 大谷「最終的にはメジャー」 - 닛칸 스포츠, 2012년 12월 9일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