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다치 미쓰히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아다치 미쓰히로
足立 光宏

Mitsuhiro Adachi
기본 정보
국적 일본
생년월일 1940년 3월 10일(1940-03-10) (78세)
출신지 오사카부
신장 173 cm
체중 74 kg
선수 정보
투구·타석 우투우타
수비 위치 투수
프로 입단 연도 1959년
첫 출장 1959년 4월 10일
마지막 경기 1979년 10월 9일
경력

선수 경력

코치 경력


아다치 미쓰히로
일본어식 한자 표기: 足立 光宏
가나 표기: あだち みつひろ
국립국어원 표준 표기: 아다치 미쓰히로
통용 표기: 아다치 미츠히로
로마자: Mitsuhiro Adachi

아다치 미쓰히로(일본어: 足立 光宏 あだち みつひろ[*], 1940년 3월 10일 ~ )는 일본의 전 프로 야구 선수이자 야구 지도자이다. 오사카부 출신이며 현역 시절 포지션은 투수였다.

인물[편집]

프로 입단 전[편집]

중학교 시절까지는 오버핸드였지만 오사카 시립 니시 고등학교 1학년 때에 팔꿈치연골이 생기면서, 1년 간의 휴양 생활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이것을 계기로 의 위치가 서서히 낮아지면서 언더핸드로 던지게 됐다.

고교 졸업 후 사회인 야구팀인 오사카 다이마루에서 활약했는데 1958년 제29회 도시 대항 야구 대회에서 젠카네보의 후보 선수로서 출전했다. 2차전에서 도요보 이와쿠니를 누르고 승리 투수가 됐다. 준준결승에서는 선발로 나와 삿포로 맥주기타가와 요시오 등과 투수전을 펼쳐 완투했음에도 불구하고 팀은 0대 1로 석패했다. 이 대회에서의 호투로 아다치의 활약하는 모습을 지켜보던 프로 구단 스카우트로부터 주목을 받았다.

프로 야구 선수 시절[편집]

1959년에 퍼시픽 리그 팀인 한큐 브레이브스에 입단하면서 당초에는 언더핸드 특유의 뻗음이 있는 속구무기였으며 1962년 5월 24일 난카이 호크스와의 경기에서 한 경기 17개의 탈삼진이라는 일본 프로 야구 기록(당시)을 세웠다. 같은 해 요네다 데쓰야, 가지모토 다카오에 뒤를 이어 8승을 올리는 등의 두각을 나타내면서 1964년부터 4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를 기록했다. 특히 1967년에는 20승 10패와 1.75의 평균 자책점을 기록하여 최우수 평균 자책점 타이틀을 석권해 한큐의 첫 우승에 기여했다. 투수인 요네다·가지모토, 타자인 다릴 스펜서·나가이케 아쓰시를 누르고 퍼시픽 리그 MVP에도 선정됐다. 같은 해에 열린 일본 시리즈에서는 상대팀이자 V9 시대를 맞은 요미우리 자이언츠에게 2승 4패로 패했지만 그중 2승은 모두 아다치가 올린 것이었으므로 그 해 일본 시리즈에서는 감투상을 수상했다.

그러나 이듬해인 1968년에 어깨 부상을 당하면서 그 해엔 단 한 번도 승리 투수가 되지 못했고 그 다음해에도 2승에 그치는 등 침체를 겪었다. 성적 부진에 의해서 그때까지의 구위는 잃었으나 이전에 습득했던 싱커를 무기로 삼아 1971년에는 시즌 19승을 올리면서 부활을 이뤘고 그 다음해인 1972년에도 시즌 16승을 기록하는 등 요네다 데쓰야, 가지모토 다카오, 야마다 히사시 등과 함께 한큐 황금 시대의 일원으로서 활약했다. 아다치는 서투를 정도의 익살스런 표현을 섞어가며 당시 상황에 대해서 이렇게 회고했다.

그때는 더이상 삼진을 잡는데 세 개의 공을 던지는 것도 힘들어서 한 개의 공으로 어떻게 하면 치게 만들어서 잡을까를 생각했었다. 그러러면 상대를 공을 치도록 마음먹게 하면서 공을 뺀다. 그것이 싱커의 진가였다고 생각한다.[1]

컨트롤이 좋았는데도 불구하고 그 부근부터 몸에 맞는 볼이 늘어나기 시작했지만 “공이 느리기 때문에 달려들지 못하도록 하려고 가끔씩 경고하는 의미로 몸쪽을 바짝 공략했다”는 결과라고 말한다.[1]

33세가 된 1973년에는 체력적으로도 쇠퇴하였고 기술적인 벽에 부딪치면서 또다시 4승에만 그칠 정도로 극심한 슬럼프를 겪었다. 이번에는 예전부터 갖고 있던 커브를 더욱 연마하여 두 종류의 커브를 나눠 던지는 투구 기술을 몸에 익혔다. 더욱이 상대방의 호흡이나 노림을 벗어나는 투구 방법도 몸에 익히면서 1974년부터는 3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를 기록했다. 1976년에는 아다치로부터 싱커를 몰래 배운 야마다가 26승을 올리는 것과 동시에 아다치 자신도 17승을 올리면서 한큐의 완전 우승(2시즌제의 전·후기 리그 모두 우승)에 기여했다.

1978년 8월, 오랜 세월 낮은 투구 자세를 계속 지탱했던 무릎을 다쳤다(왼쪽 슬관절염).[2] 공식전에서는 부상의 영향으로 4승에 그쳤지만 일본 시리즈에서는 2경기에 선발로 나와 1차례의 완봉을 기록해 일본 시리즈 감투상을 수상했다. 이듬해 1979년부터는 1군 투수 코치를 겸했지만 뚜렷한 활약을 보여주질 못했고 등판 기회가 없었던 1980년 시즌 끝으로 현역에서 은퇴했다. 전년도인 1979년을 마지막으로 은퇴하려고 했지만[3] 1980년에도 코치 겸임으로 선수 등록을 했다[4]).

타구 처리에도 뛰어나 다이아몬드 글러브상을 통산 4번이나 수상했다.

그 후[편집]

은퇴 후에는 1981년부터 1985년까지 한큐의 2군 투수 코치를 거쳐 1986년부터 한큐·오릭스 구단의 스카우트가 됐다. 2009년 2월부터 간세이 가쿠인 대학 야구부의 임시 코치로 부임돼 선수들을 지도하고 있다.

에피소드[편집]

일본 시리즈[편집]

일본 시리즈에 강했는데 ‘ON포[5] 가 있는 V9요미우리 자이언츠에 대해 좋은 성적을 냈던 몇 안되는 투수이다. 일본 시리즈 통산 9승(5패)은 역대 3위 타이 기록에 해당되며 그중 요미우리와의 경기에서 8승 4패의 좋은 성적을 남겼다. 요미우리의 V9시대, 특히 요미우리와의 상대 전적에서 한큐는 8승 20패였는데 한큐가 올렸던 8승 가운데 5승이 아다치에 의한 것이다.

1976년 일본 시리즈에서는 한큐가 3연승을 한 뒤 내리 3연패를 기록했는데 그리고 11월 2일에 열린 7차전에서 당시 36세였던 아다치가 등판했다. 요미우리가 찬스를 잡으면 5만 명이나 되는 자이언츠를 응원하는 분위기 속에서 아다치는 ‘떠들어라, 더 크게 떠들어라…’ 라고 중얼거리면서 완투승을 올렸는데 한큐의 2년 연속 일본 시리즈 우승, ‘타도 요미우리’에게 공헌했다. 아다치는 당시 이 경기를 이렇게 회고했다.

긴장감이 없었던 건 아니지만 넋을 잃어버린 것은 없었다. 상대(요미우리)팀도 흥분하고 있었기 때문에 여기는 냉정한 것이 다루기 쉬웠다. … ON은 두 사람 있으면 두렵지만 한 명(오 사다하루)이라면 모두 걸어나가게 하면 되니까 두렵지 않다. 승부하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에서도 홈런만 맞지 않는다면 괜찮다는 기분으로 50% 정도의 힘으로 던지면 된다. 다른 타자들과 승부하는 것이 편하다는 건 당연하다.

실제로 아다치는 2차전과 4차전에서 사다하루에게 홈런을 맞았지만 일본 시리즈 우승을 결정짓는 7차전에서는 사다하루에게 두 차례의 볼넷을 주면서 중요한 시기를 잘 틀어막아 완투승을 거뒀다.

또한 무릎을 다친 1978년에 시즌 4승 6패라는 저조한 성적을 기록했지만 시즌 종반부터 일본 시리즈에 조준을 맞춰 조정했고 야쿠르트 스왈로스와 맞붙었던 같은 해 일본 시리즈에서는 3차전에서 완봉승을 거뒀다. 이 때 인터뷰에서 “일본 시리즈는 니시노미야(5차전 경기 장소)에서 끝내겠습니다”라고 말했다. 1977년 일본 시리즈 2차전(대 요미우리)과 두 경기 연속 완봉승은 일본 시리즈 타이 기록이며 이 두 차례 완봉을 사이에 두면서 25이닝 연속 무실점을 기록했다. 또한 한큐의 투수로서 일본 시리즈에서 완봉승을 기록한 건 아다치뿐이다. 그러나 1978년 일본 시리즈 7차전에서는 오스기 가쓰오에게 의혹의 홈런을 맞았는데 당시 감독이던 우에다 도시하루가 오스기의 홈런에 이의를 제기하면서 장시간에 걸쳐 항의했다. 우에다의 항의로 인해 일본 시리즈 사상 최장 시간에 해당되는 1시간 19분 동안 경기가 중단되는 상황이 발생했는데 아다치는 이 사건의 원인으로 어깨가 식어버린 것과 동시에 부상당했던 무릎에 물이 차면서(아다치는 무릎에 고여있는 물을 빼내면서 일본 시리즈에 임하고 있었다) 경기가 재개되자마자 그대로 강판됐다. 이것이 아다치에게 있어서는 일본 시리즈 마지막 등판이 됐다.

야마다 히사시와의 관계[편집]

직구 중심의 투구에 한계를 느끼기 시작한 야마다 히사시에게서 싱커로 던지는 방법을 가르쳐 달라는 부탁을 받았지만 아다치는 “그런 것은 기억안해도 된다!”며 거부했다. 이것은 ‘직구로 승부할 수 있는 시기는 그것을 살린 투구를 하는 것’이라는 자신의 경험에서 나온 것이었지만 훗날 “자신보다 젊은 야마다가 싱커를 기억하면 큰 위협이 될 것이라 느꼈다. 팀에 같은 유형의 투수는 2명까지 필요 없으니까”라고 솔직한 심정을 드러냈다.[6]

나중에는 싱커를 던지는 방법을 가르쳤지만 이것도 하나하나 상세하게 지도한 것이 아니라 “나는 이렇게 잡지만 던지는 방법은 사람마다 각자 다르다. 나중에는 스스로 생각하라”며 힌트를 주었다. 그것은 야마다 자신이 싱커를 습득하는데 안간힘을 쓰고 있던 시기였기 때문에 야마다는 “처음부터 배우면 ‘아, 이런 거였구나’라고 끝났을 지도 모른다. 스스로 고심을 했던 시기였기 때문에 큰 도움이 됐다”라고 말했다.[6]

선조[편집]

미쓰히로의 본적인 효고현 단바 시 아오가키 정 도자카는 단바 아다치 씨의 본거지이다. 아다치 가의 선조는 후지와라홋케류 도켄(아다치 도켄)의 아들 도모토이며 도켄이 무사시 국 아다치 군(현재의 도쿄도 아다치 구 근교)으로 옮겨 아다치 씨를 일컬었다. 조겐 3년(1209년) 단바 국 히카미 군 사지 장의 신보 지토직으로서 도모토의 손자 아다치 도마사가 일족을 이끌고 무사시 국에서 사지 장 고쿠라로 이주했다. 그 후 야마가이 성, 도자카 성을 쌓아 이것을 본관으로 해, 단바 아다치 씨의 선조가 됐다.

상세 정보[편집]

출신 학교[편집]

  • 오사카 시립 니시 고등학교

선수 경력[편집]

사회인 시대
프로팀 경력

지도자·기타 경력[편집]

  • 한큐 브레이브스 선수 겸임 코치(1980년)
  • 한큐 브레이브스 2군 투수 코치(1981년 ~ 1985년)
  • 간세이가쿠인 대학 임시 코치(2009년 ~ )

수상·타이틀 경력[편집]

타이틀[편집]

수상[편집]

개인 기록[편집]

등번호[편집]

  • 16(1959년 ~ 1980년)
  • 71(1981년 ~ 1985년)

연도별 투수 성적[편집]






















































W
H
I
P
1959년 한큐 36 11 2 0 0 4 7 -- -- .364 466 111.2 113 4 25 1 3 63 0 0 57 47 3.79 1.24
1960년 41 13 1 1 0 4 7 -- -- .364 449 112.1 101 6 19 2 3 52 1 0 42 40 3.20 1.07
1961년 27 6 0 0 0 1 4 -- -- .200 267 62.0 71 7 11 0 2 37 0 0 33 28 4.06 1.32
1962년 39 9 4 4 2 8 4 -- -- .667 483 123.2 92 8 22 3 1 94 0 0 32 27 1.96 0.92
1963년 47 24 5 2 0 6 18 -- -- .250 803 200.2 187 24 31 6 6 121 0 0 89 77 3.45 1.09
1964년 46 29 8 4 2 13 15 -- -- .464 927 236.0 200 26 37 3 5 125 0 0 82 73 2.78 1.00
1965년 31 24 10 4 2 15 9 -- -- .625 684 171.0 146 14 35 1 11 104 0 0 59 52 2.74 1.06
1966년 52 30 10 3 2 17 14 -- -- .548 1099 270.1 243 27 49 5 14 158 0 0 98 79 2.63 1.08
1967년 43 29 17 5 1 20 10 -- -- .667 1042 268.0 191 13 60 10 9 130 0 0 65 52 1.75 0.94
1968년 5 4 0 0 0 0 1 -- -- .000 74 18.0 13 2 5 0 1 12 0 0 11 7 3.50 1.00
1969년 33 5 0 0 0 2 1 -- -- .667 265 60.1 73 10 10 2 6 32 0 0 39 32 4.77 1.38
1970년 46 6 3 0 0 9 2 -- -- .818 469 117.0 112 11 24 3 3 59 0 0 45 39 3.00 1.16
1971년 43 32 18 4 3 19 8 -- -- .704 996 252.2 200 21 55 9 11 116 0 0 80 70 2.49 1.01
1972년 34 23 12 1 2 16 6 -- -- .727 785 195.1 174 25 31 5 4 71 0 0 69 57 2.63 1.05
1973년 27 15 3 0 1 4 6 -- -- .400 443 103.0 117 20 23 5 6 41 0 7 60 53 4.63 1.36
1974년 30 27 8 3 0 10 9 1 -- .526 758 180.2 183 17 40 9 11 66 1 1 76 63 3.14 1.23
1975년 26 25 16 1 3 11 10 0 -- .524 780 191.2 177 12 32 7 11 66 0 0 69 58 2.72 1.09
1976년 31 29 14 2 3 17 8 1 -- .680 868 212.2 207 18 27 3 14 67 2 0 80 60 2.54 1.10
1977년 20 15 7 2 3 7 7 0 -- .500 461 114.0 117 10 17 3 3 38 0 0 54 40 3.16 1.18
1978년 15 14 3 0 0 4 6 1 -- .400 371 85.2 101 13 12 3 6 23 0 0 47 40 4.20 1.32
1979년 4 2 0 0 0 0 1 0 -- .000 71 16.1 20 4 2 0 0 7 0 0 13 11 6.06 1.35
통산 : 21년 676 372 141 36 24 187 153 3 -- .550 12561 3103.0 2838 292 567 80 130 1482 4 8 1200 1005 2.91 1.10
  • 굵은 글씨는 시즌 최고 성적.
  • 1980년에는 코치 겸임으로 선수 등록을 했지만 실제로는 한 경기도 등판하지 않았음.

각주[편집]

  1. 《한큐 브레이브스 황금의 역사(영구보존판) - 새로 태어나는 용자의 기억 1936-1988》, 베이스볼 매거진사, 2011년
  2. 곤도 다다유키 저 《은퇴 그 드라마》, 신초 분코, 1986년, p.53
  3. 곤도 다다유키 저 《은퇴 그 드라마》, 신초 분코, 1986년, p.56
  4. しゅりんぷ池田のひとくちコラム! 第36回:引退選手のカード制作で要注意の“一軍試合出場なし” - SportsClick
  5. 오 사다하루나가시마 시게오의 영문 이니셜이다.
  6. 분슌 비주얼 문고 《마구 열전》 - 분게이슌주 발행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