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브 (야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커브의 공 잡는 법

커브(Curve)는 야구에서 투구구종 중 하나로서 가장 큰 포물선을 그리며 종으로 떨어지는 공을 말한다.[1] 종으로 떨어지는 구종은 커브 외에도 다양한데 보통 변화구는 직선으로 날아가다가 종으로 떨어지는 반면 커브는 공이 손에서 떨어지는 동시에 큰 포물선을 그리면서 날아간다.[2] 속구와 정반대의 구종이 커브라 할 수 있다.[3] 커브는 가장 오랜 역사를 지닌 변화구이기도 하다.[4] 다른 변화구에 비하여 제구가 용이한 편이기 때문에, 확실한 스트라이크를 던지려 할때 활용되기 좋은 구종이다. 하지만 스핀이 직구의 반대로 돌기 때문에, 타자가 잘 치면 홈런이 될 수 있다.

그립 잡는 법[편집]

얇은 쪽의 실밥을 엄지, 검지, 중지의 세 손가락으로 잡고 공을 위에서 아래로 휘어지듯이 던진다.

선수[편집]

커브를 잘 구사하는 대표적인 투수는 메이저 리그의 배리 지토, 클레이튼 커쇼, 애덤 웨인라이트, 샌디 쿠팩스가 있으며,국내 프로야구에서는 롯데 자이언츠최동원, 삼성 라이온즈김상엽(NC 다이노스 코치)이 커브를 잘 구사하였다. 최동원의 커브는 폭포수 커브라 불리기도 하였다. 김상엽의 커브는 시속 140 km/h에 육박하는 공이었다. 정민태(한화 이글스 코치)의 경우 현역 시절 100km 안팎의 느린 커브 일명 아리랑커브를 잘 구사하여 재미를 보기도 하였으며 투수코치가 된 후 후배선수에게 느린 커브를 전수해줬었다.[5] 두산 베어스고원준도 넥센시절 정민태 코치에게 느린 커브를 전수받은 선수 중 한명이다.[6] 삼성 라이온즈윤성환 선수와 KIA 타이거즈김진우, LG 트윈스류제국임정우도 커브를 잘 구사하는 선수들 중의 한 명이다. 정민철 선수(전 한화 이글스 투수, 현재 MBC 스포츠+ 해설위원)도 110 km/h 안팎의 일명 108번뇌 커브를 잘 던진 선수였다.

참조[편집]

  1. 허구연. (2004). 프로 야구 10배로 즐기기 (MBC 해설 위원 허구연과 함께). 새로운 사람들. ISBN 8981202583.
  2. 강준막. (2009). 재미있는 야구 사전. 북카라반. ISBN 9788991945203.
  3. Hample, Zack. (2009). 골수 팬과 예비 선수를 위한 야구 교과서 (Watching Baseball Smarter: A Professional Fan's Guide for Beginners, Semi-experts, and Deeply Serious Geeks). 보누스. 번역 문은실. ISBN 9788991360792.
  4. 커브에서 컷 패스트볼까지… 변화해온 변화구 - 1등 인터넷뉴스 조선닷컴
  5. 아리랑커브 붐 이끄는 정민태 코치 - 한국일보
  6. “서클체인지업보다 좋아”…고원준의 ‘뽕’ 커브 예찬 - 동아일보